잡담 015 :: Rain drop, 그리고 열병 같았을 남편의 옛사랑



한국에서 공수해온 따뜻한 양털양말



남편과 나는 연애를 시작하고 지금까지 일주일 이상 떨어져있어 본 적이 없었다. 한국에 있을 때에도 완전히 같은 공간은 아니었지만 같은 건물에서 일을 했었기 때문에 굳이 일을 마치고 데이트를 하러 나가지 않는 날이라고 해도 점심을 같이 먹거나 아니면 식후 커피라도 한잔 하는 식으로 거의 매일을 얼굴을 보며 지냈고, 결혼 후에는 뭐.... 지금처럼 주욱- 붙어 지내는 중이니까. 그랬기 때문에 이번에 내가 한국에 몇주 더 머무르겠다고 하면서 남편과 떨어져 있던 때가 연애 이후 우리가 가장 오래 떨어져 있던 기간이 되었다. 아닌 척 했지만 남편은 떨어져있는 동안 내심 내가 그리웠던지 미국에 돌아온 직후 애정표현도 잦아지고 안하던 예쁜 짓도 하고 그런다. 내가 일부러라도 가끔씩 떨어져 지내다 와야겠다며 우스갯 소리를 할 정도로.


단지 몇주 정도였지만 떨어져있는 동안 서로에게 생긴 변화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혼자서 보기 시작한 예능에 대한 이야기도 하다가 갑자기 남편이 어떤 노래 이야기를 꺼냈다. 아이유 노래인 줄 알았는데 휘성이 부른 것이 원곡이었더라고... 근데 나는 아이유가 부른게 더 좋더라- 라며 남편이 틀어준 노래. 아이유의 Rain drop이다.







휘성도 아이유도 좋아하기 때문에 흥미롭게 휘성 버전도 들어보고 아이유 버전도 들어보며 좋다 좋다 하고 있는데 갑자기 남편이 말했다. 


가사가 참 좋은 것 같아. 특히 저기, 아파하는 감기 같은 걸까요. 하는 부분.

남편이 집어 말한 가사를 앞쪽 주변으로 좀더 자세히 살펴보면, 사랑은 저 빗방울처럼 모두 까맣게 잊어버리고 젖어 버리고선 아파하는 감기 같은 걸까요. 하는 부분이다. 근데 갑자기 비단 이 노래 뿐만 아니라, 슈가맨 같은 프로그램을 보면서 옛날, 내가 모르던 시절 남편이 좋아하던 노래들을 알아가다 보면 무척이나 애절한 사랑 노래들이 많았던 것 같은 생각이 불현듯 드는거다. 남편은 결코 남들에 비해 문학적이라거나 시적인 사람이 아닌데, 이런 가사에 반응하다니 놀랍구나... 그래서,


뭐야. 옛사랑이 얼마나 애달팠길래 이런 노래를 들으면서 감정 이입해?

농담 반 진담 반으로 한 소리 했더니 남편은 대답할 거리도 안된다는 듯이 웃었다. 대화는 이렇게 끝이 났지만 나의 생각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어린 시절 읽었던 소설이 떠올랐다. 아마도 에쿠니 가오리의 것이었을 듯한 일본 소설이었는데 갓 성인이 된 어린 남자아이가 엄마의 친구와 사랑에 빠져서 그녀와 그녀가 어린시절 다녔던 길을 함께 걷는 장면이 나온다. 젊은이의 사랑이 언제나 그렇듯 질투가 아주 깊어서 자신이 몰랐던 어린 시절 (혹은 더 젊었던 시절) 그녀의 곁에 있었던 무언가에 대한 차오르는 질투를 가까스로 참아낸다는 뭐, 그런 장면.


물론 있는지도 몰랐던 (혹인 인식하지 않고 지냈던) 남편의 옛사랑에 내가 그렇게 깊은 질투를 느꼈다는 것은 절대 아니고, 단지 그냥 생경스러운 기분이 들었다. 4년을 넘어 이제 5년 가까이 거의 매일을 붙어 지내면서, 이제는 어느 다른 가족들보다 더 서로를 잘 알고, 가끔은 마치 내 몸의 살갗처럼 가깝게 느껴지는 사람인데도, 이렇게 내 옆에 꼭 붙어 앉아 있으면서도 머리속으론 내가 몰랐던 과거의 자신을 생각하고 있을 수도 있구나. 너무 당연한 일이지만 미처 생각한 적 없었기에 그냥, 새삼 신기한 뭐 그런 기분. 그리고 아주 살짝, 궁금해지기도 했다. 아마도 열병 같았을 남편의 옛 사랑은 대체 어떤 모습이었을까.


가끔 나의 어린 시절, 철 없이 젊었던 시절을 생각하면은 으으- 그냥 지워버리고 싶을만큼 손발이 오그라드는 기억들도 있고, 반대로 엄청 기쁘고 신났던, 좋았던 기억들도 있고, 무언가 하나를 딱 집어 말하긴 힘들어도 그런 경험들 하나하나가 지금의 나를, 내 감성을 이루어 온거겠지. 이렇게 생각하고 보면, 물론 내가 몰랐던 시절 남편의 모습은 어떻게 해도 알아낼 방도가 없지만, 저렇게 노래의 한 구절을 듣고 마음의 동요를 일으키는 남편의 모습에서 내가 몰랐던 시절 남편의 한 낯 정도는 발견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조금은 기뻤다. 함께 했던 지금까지의, 그리고 함께 할 앞으로의 남편은 물론 잘 알아가며 사랑할테지만, 내가 몰랐던, 그리고 앞으로도 결코 잘 알지 못할 과거의 남편 모습이 왠지 손에 잡힐 듯 아주 작고 사랑스럽게 느껴지는 설명하기 힘든 아무튼 아주 묘한 기분이 들었던 거다.


글을 쓰면서도 계속해서 아이유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데, 참으로 감미로우면서 호소력 있는 목소리로구나, 새삼 감동 받으며, 아주 모처럼의 순도 백퍼센트 잡담은 여기서 끝.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잡담+ 다른 글

    댓글 16

      • 어머... 알콩달콩함이 여기서...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지난일은 지난날이고 이젠 저와 함께하는 사람이고
        저역시 그런시간이 있었던 사람이니 그냥 지금에 충실하는게 그냥 좋은거 같아요 ^^
        과거는 커녕 지금 현재 최선을 다해 함께해도 부족한 시간이라 생각이 들거든요 ^^ 헤헤헤

      • ㅋㅋㅋㅋㅋ 맞는 말씀이셔요!!ㅋㅋㅋㅋ
        이젠 저와 함께 하는 사람이라는 게 중요한거죠!ㅋㅋㅋ

      • rain drop 아이유 버전만 알고 있었는데~
        휘성이 원곡이라는 사실을 얼마전에 해피투게더 노래방 코너 보면서 알았어요 ~
        사랑스러운 추억이 담긴 곡이네요^^ 오랜만에 또 한번 들어봐야겠습니다!!

      • 어머나ㅋㅋ 남편도 휘성이 원곡이라는 걸 해피투게더에서 알았다고 하더라구요ㅋㅋㅋ
        해피투게더는 안봤었는데 저 없는 동안 보게됐다고,
        그 노래방에서 하는 그 코너 너무 재밌다고 해서 저도 보게됐어요ㅋㅋㅋㅋ

      • 이 또한 염장 포스팅인가 했는데 읽다보니 드라마 응답하라의 러브라인을 보는 기분이+_+ ㅎ
        서로를 만나기전엔 어떻게 사셨나 싶을 정도로 점점 사랑이 깊어지시나봅니다.
        부러운 모습, 시기하지 않고 가겠습니다 ㅠ.ㅠ

      • 앗ㅋㅋ 염장 포스팅 아닙니다ㅋㅋㅋㅋㅋㅋ
        그냥 음악을 들으면서 계속 이런저런 생각이 나서 써본거예요ㅋㅋㅋㅋㅋㅋ

      • 재밌게 읽었어요.ㅎㅎ 출출한데 라면 끊여먹고 평창 올림픽이나 봐야겠어용~ : ]

      • 저는 평창 올림픽이랑 시간대가 안맞아서 너무 슬퍼요ㅠㅠ
        막 보고 싶은 것들 찾아보면 다 너무 이른 새벽 시간, 3시~6시 사이여서ㅠㅠㅠㅠㅠㅠㅠㅠ

      • 에이~ 저도 슬픈 노래 좋아하는데, 옛사랑 따윈 생각 하나도 안해요 (평소에도 생각 안함)
        뭐 사람들마다 다 다른 거지만요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케미님의 맘속 감정을 써주셔서 뭔가 콩닥거리면서 읽었네요 :)

      • 오 그런가요?ㅋㅋ
        남편이 슬픈 음악 들으며 앉아있을 때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건가요?ㅋㅋ
        저는 상대적으로 좀 슬픈 노래들을 좋아하지 않는 편이라 어떤 심정인지 이해가 잘 안되더라구요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