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나절 런던 도보 여행 코스 03 :: 세인트제임스 파크 + 버킹엄 궁전



https://goo.gl/maps/xAyfYi5cub52


Tower Bridge - Tower of London - St. Paul's Cathedral - Millennium Bridge - Tate Modern - London Eye - Big Ben - Westminster Abbey - St. James Park - Buckingham Palace - Hyde Park


런던 도보 여행 세번째 이야기. 세인트제임스파크를 지나 버킹엄 궁전으로 걸어가는 길.





비는 오지 않았지만 날은 습해서 공기가 축축했지만, 걷기에는 딱 좋던 온도. 공원에는 유난히 동물이 많았다. 사람이 다니는 거리에는 말도 다니던데 그래서 그런지 군데군데 거대한 똥도 보였다. 잘 피해다녀야 함.





사람이 적지 않았는데 묘하게 공원 내부는 평화로웠다. 이렇게 너른 호수에 오리(?)들이 떠다니는 풍경 오랜만에 본다. 저 멀리 런던 아이도 보이네. 작은 다리 위에서 찍어본 사진.


남편이 화장실에 가고 싶어 했는데 공원 안에 화장실이 있길래 들어갔더니 동전을 넣어야 해서 이용을 못하고 나와야 했다. 런던에는 반나절 머무는 것 뿐이라 다 카드를 사용하려고 돈은 1원도 없었기 때문.... 그래도 여기까진 괜찮았는데 나중에는 화장실이 급해서 조금 빠르게 걸어야 했다. 이 곳에 오기 전에 좀 현대적인 건물 앞에서는 화장실 이용료를 카드로 받기도 하던데, 거기서 이용하고 올걸 후회막심.





공원을 나와 조금 걸으니 저 멀리 버킹엄 궁전이 보이기 시작했다.





정원도 아주 예쁘고 반듯하게 꾸며져 있던 버킹엄 궁. 주변에는 사람들이 정말정말정말 많았다.





주변을 왔다갔다 거리며 찍어본 사진들. 중요한 곳이어서 그런건지 경찰차나 말을 탄 경비병(?)들이 수시로 나타났다가 사라졌다.





조금 더 가까이 가 보았다. 저 사람이 그 유명한 근위병이로구나! 저렇게 가만히 오래 서 있으려면 춥기는 할텐데, 정말 꼼짝도 안하고 서 있다가 시간마다 움직이는 건지 아주 절도 있게 옆으로 왔다갔다 움직이기도 했다. 멀리 있어서 그런지 사람이라기보다, 항상 보던 근위병 인형이 움직이는 것 같은 느낌.


여기까지 우리의 런던 도보 여행은 끝났다. 이제 밥 먹으러 가자, 밥 먹으러 가서는 화장실도 갈 수 있겠지? 조금은 다급한 마음으로 밥 먹으러 출발.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Europe/London+Amsterdam, '17 다른 글

    댓글 16

      • 교대식 하던 걸 넋놓고 봤던 기억이 나네요.
        사랑하는 동생과 고생고생하며 여행했던 그때가 '고생' 때문이었는지 가장 기억에 남은 여행이네요.
        영국의 저런 풍경들 너무 사랑스러운 것 같아요.
        언제 또 한번 가보게 될지... ㅠㅠ

      • 교대식이 참 멋지다던데! 그때 사람이 너무너무 많다고 해서 지레 겁먹고 포기하긴 했지만 궁금하긴 해요ㅠ
        저도 어릴 때 친구들이랑 엄청 고생고생해가며 했던 여행이 지금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으로 남아있어요ㅋㅋ
        여행할 때 고생은 그땐 좀 힘들지 몰라도ㅋㅋㅋ 나중에 생각하면 해도 괜찮은 것 같아요ㅋㅋ

      • 런던 특유의 분위기가 한껏 느껴지는 사진들이네요^^
        여행을 가면 공원부터 둘러보는데~~ 런던의 공원도 무지 좋군요.
        버킹엄 궁전도 멋집니다^^

      • 저는 여기 공원 다니면서 되게 넓다고 생각했는데, 런던 내에 있는 다른 공원들에 비해서는 작은 공원이라고 하더라구요.
        좀 부러웠어요.
        이렇게 가까이 산책할 곳이 많은 도시가 좋은 것 같아요ㅋㅋㅋ

      • 여기 한 10년 전에 갔었는데, 그 모습 그대로네요.
        여행하면서 사진을 찍지 않았어서, 다시 한 번 가보고 싶어요.

      • 근데 생각해보니까 지금으로부터 10년 후에 간다해도 사실 크게 뭐가 변했을 것 같지는 않은 느낌이예요ㅋㅋ
        저는 런던은 처음이었는데 빅벤이 공사중이라ㅠㅠㅠㅠㅠ 몇년 후에 (빅벤 공사 끝나면) 꼭 다시 한번 가보려고 생각만 하고 있어요ㅋㅋ

      • 영국 분위기는 진짜 항상 이런가봐요ㅋㅋ (흐린하늘) 그래서 괜히 웃음이 나요ㅋㅋㅋ
        버킹엄 궁전을 보니 가고 싶다는 생각이 물씬물씬...

      • ㅋㅋ흐린 날씨였지만 비가 내리지 않아서 감사했던 기억이ㅋㅋㅋㅋ
        이런 날씨 속에서 살아서 영국인들 특유의 그 성격ㅋㅋ 막 틱틱거리는ㅋㅋㅋㅋ 그런게 생긴걸까요?ㅋㅋ

      • 영국은 원래 늘 이런 날씨~ 맑은 날을 일년에 꼽아야할 정도라고 하더군요.ㅎㅎ
        영국스러운 풍경들이 많이 그립네요. 영국은 런던도 좋지만 남부쪽의 마을이
        참 좋지요. 다시 가고 싶어요~ 여행 중에 카메라를 잃어버려서 추억까지
        모두 잃어버렸다지요.ㅠㅠ

      • 오 영국도 남부쪽이 좋은가봐요.
        프랑스 남부 좋다는 말은 많이 들었는데
        영국은 런던 말고는 어디를 여행하나 잘 몰랐거든요.
        한번 어떤지 찾아봐야겠어요ㅋㅋ
        근데ㅠㅠㅠㅠ 카메라 잃어버린거 진짜 슬프네요ㅠㅠㅠ 그 때에도 정말 아쉽고 막... 그러셨을 거 같아요ㅠㅠㅠㅠ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