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미드 추천 :: 이걸 왜 이제야 봤지? 당신보다 그것이 좋아 She's Gotta Have It


넷플릭스 메인에 떠 있은지는 꽤 됐던 미드인데, 이곳저곳의 추천글을 보고 이제서야 봤다. 이제서야 보고 왜 진작 보질 않았나 후회막심이었던 미드, She's Gotta Have It! 한국 넷플릭스에서는 제목이 당신보다 그것이 좋아로 번역된 모양인데, 뭔가 이상하다. 근데 그럼 니가 저 제목 한번 번역해 봐! 라고 한다면 뭐라 못하고 깨갱해야 할 것 같으니 입 다물어야지.




왼쪽이 넷플릭스 버전 포스터, 그리고 오른쪽이 아마도 원작 영화의 포스터인 모양이다. 여기서 알 수 있 듯 넷플릭스 미드 She's Gotta Have It은 원작이 있는 시리즈였다. 1986년  Spike Lee 감독의 영화가 원작인데, 같은 작품을 같은 감독이 같은 제목으로 현대적 감각을 살려 2017년에 다시 만들어 낸 것.


Iconic filmmaker Spike Lee revisits his first feature film with this Netflix original series of the same name. Brooklyn-based artist Nola Darling struggles to stay true to herself and her dreams while dividing her time between her friends, her job and her lovers -- all three of them. That trio includes married businessman and father Jamie Overstreet, photographer and self-described "biracial Adonis" Greer Childs and chatty Michael Jordan fan Mars Blackmon. In addition to creating the series, Lee directs all the episodes and serves as an executive producer alongside wife Tonya Lewis Lee.

구글에 나온 작품 설명은 위와 같다. 위 설명처럼 이 시리즈의 주인공은 그 이름도 달콤한 놀라 달링 Nola Darling.





이 여성이다. 놀라 달링은 브루클린에 거주하는 흑인 여성 예술가. 3명의 Lover를 두고 있으며 작품 활동과는 별개로 생계만을 위해서도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하느라 정신이 없다. 원래도 자아가 강하고 스스로를 어떤 틀 안에 규정하는 걸 거부하면서 자유롭게 살아가는 것을 지향하지만 어느 날 밤, 길에서 겪은 한 사건을 계기로 변화를 겪게 된다. 그러한 그녀의 시선으로 현대 뉴욕에서 일어나는 사회적 이슈들, 여혐, 캣콜링, 인종차별, 성차별, 성희롱, 젠트리피케이션 등의 주제들을 다루고 있는데 아주 무거운 주제들을 다루고 있는데도 극 자체가 너무 재밌어서 보는 것을 멈출 수가 없다.





놀라의 3명의 Lover들. 왼쪽부터 제이미, 마스, 그리고 그리어. 첫번째 에피소드는 거의 이 세 인물의 특성을 알려주는데 소비될 정도로 놀라 주변의 아주 주요 인물들로 나온다. 근데 첫 에피소드를 볼 때만 해도 이 세명이 셋 다 다른 느낌으로 병맛이 나서ㅋㅋ 정말 이 셋이 남주들이야? 끝까지? 하며 믿기지가 않았는데 보면 볼 수록 셋 다 매력이 넘친다. 셋 다 너무 다르게 자신을 즐겁게 한다는 놀라의 말을 점점 이해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됨.


셋 다 다른 방식으로 놀라를 아끼고 실제로 사랑한다고 생각되지만, 그들 역시 놀라를 대상화하고 소유하고자 하는 전형적인 남성의 모습을 보인다. 놀라가 겪은 그 큰 사건에 대해 무척 놀라고 놀라를 걱정하면서도 결국 그런 일을 겪는 것은 그런 차림을 하고 다니는 여자의 문제라는 시각을 내 보일 때는 내가 다 화가 났다. 그러면서도 놀라가 겪는 일들이 너무 놀랍지는 않고, 여자는 한번쯤 겪을 수도 있는 일로 어느 정도는 당연하게 치부하고 넘겨버리는 내 시선에 스스로 놀라기도 했다. 이렇듯 배경은 현대 뉴욕의 브루클린이지만, 나오는 사건과 이슈들, 그를 바라보는 시각들은 전혀 그 곳에 국한되어 있지 않고, 지금 우리 주변에 일어나는 일들에 다름 없는 것이다.


아주 심각하게 얘기했지만 정말로 극은 아주 경쾌하고 재미있다. 화면도 감각적이고, 한 에피소드의 길이도 35분 정도로 부담이 없다. 그런데다 에피소드도 10개밖에 안돼.... 첨엔 멈출 줄 모르고 연속 재생하다가 끝나는 게 아쉬워 나중엔 아껴볼만큼 생각보다 되게 재밌게 봄. 아, 그리고 매 회차마다 영상에 깔리는 음악들이 끝나면 그 음반을 화면에 대 놓고 보여줄 만큼 음악도 이 시리즈를 설명하는데 빼놓을 수 없는 주요소이다. 다양한 장르의 좋은 음악들이 많이도 나와서 여기 나온 음악들만 모아서 한동안 듣고 다니고 싶다 (진짜 그래야지). 또 여주인공 놀라 달링이 정말 예쁘고 매력이 넘쳐서 시선을 뗄 수가 없기도 했다.


동성애 문제나 마약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것도 그렇고, 아 이 주제 최근에 너무 반복되는 것 같은데 3명의 Lover을 두고 (사실은 한명 더해서 4명임) 자유연애를 즐기는 것까지, 그녀를 제대로 이해하기엔 내 인식의 자유로움이 조금 부족하긴 하지만, 그녀가 겪는 일련의 일들을 통해 일정 부분에 있어선 무척이나 공감하며 그녀가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 되는 과정이 무척 즐거웠다.





사진은 놀라가 제이미와 데이트하는 장면인데 너무 화면이 이뻐서 캡쳐해봤다. 장소가 극에서도 언급되는데 The River Cafe라고. 찾아보니 실제로 있는 레스토랑이다. 정말 저런 전망을 즐기며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긴 한데 $$$$ 표시가 될만큼 비싼 곳. 사이트에 들어가보니까 1인 디너 코스만 130불 정도 하는 것 같다. 흥, 한번 가볼까 했는데 참아야지.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후기+ 다른 글

    댓글 18

      • 오 재미있을 것 같네요. 흥미가 가는 내용이예요.
        그치만 역시 읽으면서 혈압 빡세게 오를 것 같다는 예감이 드네요ㅋㅋㅋ
        한국 넷플릭스에 있는지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 맞아요! 보면서 진심 열받는 순간들이 몇 있어요!!
        근데 그럴 때 인물이 극 안에서 엄청 막 열받아 하면서 욕해주면 좀 풀리기도 하고ㅋㅋㅋㅋ
        암튼 좀 부분부분 우울하고 어두운 내용들도 많아서 가벼운 마음으로 보고 나서도 나중에 생각할 거리가 많은..... 그런 종류의 미드였어요!ㅋㅋ

      • 넷플렉스를 신청해야싶을 정도로 영화나 드라마가 괜찮은 게 많이 올라오는 것 같아요.
        요즘 볼만한 미드도 없고 영드는 제가 보고싶은 건 안 올라오고... 답은 역시 넷플렉스인가 봐요.ㅠㅠ

      • 근데 또 넷플릭스가 요즘엔 넷플릭스 오리지널 위주로 많이 올라오는데, 넷플릭스 오리지널 중에서는 또 엄청 맘에 드는 드라마가 저는 많지 않더라구요ㅠ
        넷플릭스가 아직까지는 가장 좋은 선택지 같아서 보고는 있지만, 이것보다 더 방대한 풀을 가진 곳은 없을지, 욕심만 커져서는 계속 주변을 두리번 거리고 있어요ㅋㅋ

      • 경쾌한 분위기로 영화를 풀어내지만, 그 안에는 꽤나 심각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담고 있기도 하네요.
        재미있을 것 같아요. ^^

      • 재밌게 빵터져가면서 보고나면은 나중에는 뭔가 계속 심각하게 생각하게 되는.... 그런 종류의 드라마였어요!ㅋㅋㅋ

      • 확실히 미드 포스터는 보고싶지 "않게" 만드는 마력이 있는것 같아요-_-
        3명의 러버?! 라는 부분에서 벌써 재밌을 것 같은 예감이 ㅎㅎ
        _Chemie_님도 그렇고 슬_님도 넷플릭스 후기를 계속 남기시니 넷플릭스 끊어야하나 심히 고민중입니다 ㅠ.ㅠ

        아, 미국에서는 새해 연휴가 없었겠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아 한국엔 이제 연휴가 끝났겠어요ㅠㅠ
        간만에 출근하셨을텐데ㅠ 컨디션 관리 잘 하셔요ㅋㅋㅋ

        포스터도 그렇고ㅋㅋ 아닌게 아니라 넷플릭스 메인에서 막 광고할때도 그렇게 보고 싶다는 생각을 안했었는데 막상 보니 왜 이제야봤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이 정도밖에 홍보를 못하는 넷플릭스 탓을 좀 했었어요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