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원두 :: 베란다 블렌드 VERANDA Blend, 블론드 로스트 Blonde Roast


스타벅스 원두 :: 베란다 블렌드 VERANDA Blend, 블론드 로스트 Blonde Roast


스타벅스 원두를 사다마신 역사가 그리 길지 않아서 (크리스마스 블렌드를 제외하고는 지금이 두번 째) 어떤 원두를 봐도 아직은 새로운데 조금만 찾아보면 나온지 10년이 다 되어가는 원두라던지... 그러는 바람에 놀랄 때가 많다. 지난 번에 마셨던 까시 씨엘로도 그랬고 이번에 사온 원두 베란다 블렌드도 그러하다. 


원두가 떨어져서 집에서는 이틀인가 사흘째 커피를 마시지 못하다가 마침 엊그제 해피 아워라고 스타벅스 커피를 50% 할인해 준다고 하길래 조금 돌아서라도 일부러 스타벅스엘 갔는데 간 김에 집어온 원두다.





이미 한번 먹어서 포장이 못났다. 이 원두를 집어오게 된 이유라면... 나는 블론드 로스트라는 걸 몰랐다. 라이트 미디움 다크 로스트만 알고 있었고 그 중에는 미디움 로스트를 가장 좋아하는데 블론드 로스트라니 이건 뭘까? 하는 호기심에 집어 오게 된거다. 왠지 이름도 되게 이쁘잖아. 블론드 로스트라니. 근데 집에 사 들고 와서 알고봤더니 스타벅스에서는 라이트 로스트는 따로 없고 라이트 로스트에 가까운 로스팅으로 이 블론드 로스트가 있는 모양이었다. 헐, 뭐야 망했네. 라고 생각하는 순간 눈에 들어온건.





옆에 이렇게 다 설명이 있었다. 하하. 주의깊지 않았던 내 탓이다. 개인적으로 라이트 로스팅 된 원두에서 나는 그 특유의 신맛을 워낙에 싫어하는 편이라, 이 원두는 남편 다 주고 나는 새로 하나 살까도 생각했었다. 그런데 마셔본 바로는 의외로, 나쁘지 않았다. 스타벅스의 블론드 로스트 커피가 다 이런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싫어하는 그 커피의 신 맛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원두의 설명은 간단히


Subtle with delicate nuances of soft cocoa and lightly toasted nuts.


이렇게 되어 있다. 적절한 온도로 마셨을 때도 코코아 향은 잘 모르겠고 구운 넛츠의 향은 풍부하게 났다. 구수하다고 해야하나. 워낙 연하다는 말들이 많아서 일부러 좀 진하게 내렸는데도 바디감이 약하다는 것이 느껴질만큼 가벼운 느낌에 풍부한 넛츠향. 커피가 조금 식으면 약간 내가 싫어하는 신맛이 고개를 들기는 하는데 전혀 거슬릴만큼은 아니다. 일반적인 미디움 로스트의 원두에서도 이 정도 신맛은 날 것 같은 느낌. 살짝 아쉬운 점은 커피가 식으면서인지 끝맛이 약간 느끼하게 느껴졌다는 것. 





가끔 집 안에 틀어박혀 한 며칠 집중해서 일을 해야할 때가 있는데 책상에 앉아 일을 할 때면 뭐라도 마셔야 안정이 되고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늘 약하게 내린 커피를 달고 마신다. 이렇게 약하게 내려서 물처럼 쉴새 없이 마시기에 아주 좋은 원두인 것 같아서 그런 상황에서라면 꼭 집어 이 원두가 생각이 날 것도 같다. 


맛이 없을거라며 처음부터 너무 걱정을 하며 마셔서 그런지 생각보다는 아주 흡족한 원두였다. 가격은 12.95달러.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후기+ 다른 글

    댓글 24

      • 커피의 세계는 정말 신기한거 같아요 ^^ (모든 음식은 그렇겠지만 제가 워낙 몰라서;;)

        거의 스탠다드로 굳혀진 스벅이기에 맛과 로스팅에 대해 저렇게 표기까지 해주는거 좋네요
        저는 스벅 비아로 아주 연하게 타먹어서 잘은 모르지만
        아주 상세한 설명을 해주신거 같아요 ^^

      • 저는 그럭저럭 괜찮다고 생각했었던건데 남편이 의외로 되게 좋아해서 놀랐어요.
        스벅 사이트에 가면 이 원두만 항상 2~3팩씩 사다 먹는다며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이 꽤 있던데 특정 층은 아주 제대로 겨냥한 원두인가봐요!
        연한 커피 좋아하시면 이 원두도 비아로 나오는 것 같던데 한번 시도해 보셔요XD

      • 스타벅스 원두군요~
        저도 원두 잘 사다가 내려먹긴하는데 스타벅스꺼는 아니구요.
        전에 회사직원이 사온 스타벅스 원두 내려먹은적이 있긴한데 괜찮았던거 같아요.
        올려주신 원두는 바디감이 좀 약하고 신맛이 있나 보네요!!
        나중에 한번 어떤지 시음해보고 싶어요^^

      • 스타벅스 원두가 아주 훌륭하지는 않아도 가격 대비 무난한 것 같아요.
        주변 원두로 유명한 카페들에서 바로바로 로스팅해서 판매하는 원두들에 비해서는 가격이 아주 저렴한 편이거든요!
        신맛이 너무 날까봐 걱정했는데ㅋㅋ 생각보다는 나지 않고 맛있었어요!ㅋㅋ

      • 생각보다 맛있었다니 다행이네요ㅎ

        저는 커피맛은 잘 모르지만,
        무엇가에 집중해야 할 때 맛있는 커피 한잔이 큰 도움을 주는 것 같습니다ㅎ

      • 맞아요!ㅋㅋ 한창 일해야 할 때, 맛있는 커피 한잔 마시면 기분 전환도 되고! 집중도 잘 되죠!ㅋㅋ

      • 맛의 정도를 표시해 두었군요 미디엄보다 살짝 옅은 정도인것 같네요
        가끔 마시는게 아니라 말씀대로 뭔가 긴 작업중에 주구장창(...) 마실 때 좋을것 같습니다^^
        빨간 머그를 보니까 왜 네스카페가 생각나는지 ㅎㅎㅎ

      • 네! 표시된 걸 보면 완전 라이트 로스트는 아닌것 같죠?ㅋㅋㅋ
        바디감이 약하면서도 뭔가 위에도 부담이 되지 않을 것 같은ㅋㅋㅋ 정말 가벼운 느낌의 원두라 진짜 말씀처럼 주구장창ㅋㅋ마시기에 딱 좋은 원두같아요.
        그래서 그렇게 마셔야할 시기가 되면 이 원두가 떠오를 것 같아요!ㅋㅋㅋ

      • 라이트 로스팅이 되면 신맛이 나는군요. 커알못인 저는 지금 알았습니다. 저도 피해야겠네요ㅋㅋㅋ
        신 커피는 영 먹기가 힘들더라구요ㅠㅠㅠ

      • 저도 몰랐는데ㅋㅋㅋ 최근에는 원두를 사러가면은 항상 어떻게 로스팅한 걸 줄지 묻더라구요.
        하나씩 사서 마셔보니까 미디엄 로스트가 저에겐 가장 잘 맞더라구요
        라이트 로스트는 특징이 신맛이라고 하고, 다크 로스트는 쓴맛이라고ㅋㅋㅋㅋ
        저는 미디엄 > 다크 > 라이트 순으로 좋아요ㅋㅋ

      • 저도 커피의 신맛을 좋아하지 않아서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봤는데 다행히 성공이군요!^^스타벅스가 워낙 강하게 로스팅해서 저 종류로 사도 신맛이 덜했나봐요 다행이에요

      • 블론드 로스트가 선상에 표시된 걸 보면 완전 라이트는 아니고 라이트와 미디엄 사이 정도인 것 같은데, 아마도 그래서 그런가봐요ㅋㅋ
        저도 걱정했는데 입맛에 맞아 정말 다행이었어요!ㅋㅋ

      • 커피는 큰 특징만 어느정도 알지 세세한 커피맛은 하나도 모르겠어요;;ㅎㅎ

      • 저도 커피 안에 코코아 향이나 넛츠 향이나 플로럴 향이나 뭐 이런거 잘 모르고ㅋㅋ 마시고 입맛에 맞을때 맛 설명을 찾아보면, 아 이 맛이 넛츠향이구나, 플로럴향이구나 하면서 고개를 끄덕이는 수준이예요ㅋㅋㅋㅋ

      • 혹시 동부에도 peet's coffee점 있나요? 스타벅스도 커피도 좋지만 요기서 나오는 커피가 제 입맛에는 좋더라고요 약하게 커피를 내려드신다면 아마 좀 찐하지 않을까? 생각도 되고... 전 보통 커피는 코스코에서 구입해요 ^^ 일할 땐 역시 커피가 필수죠! ^^

      • peet's coffee 가게를 본적은 없는데 코스코 갔을 때 peet's coffee 원두를 본 적은 있어요!
        친구 누군가가 추천을 했어서 지나치다 보고 기억에 남았던것 같아요.
        그런데, 이거 맛있다고 하시니, 저도 한번 도전해보겠습니다!
        그러고보니 코스코에서는 아직 한번도 원두를 사지 않았었네요!

      • 가볍게 마실 수 있어 좋은 것 같군요.
        포스팅 보다가 커피 한 잔 타왔어요.
        생각해보니 오늘 하루종일 커피 한잔 안 마신 것 같아서요. ㅎㅎ

      • 오 그러셨군요!ㅋㅋㅋ
        향기로운 커피 한잔 하실 수 있으셨는지 궁금하네요!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