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도보 코스 01 :: 키르쿠스 막시무스, 진실의 입, 캄피돌리오 광장,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


로마 도보 코스 01 :: 키르쿠스 막시무스, 진실의 입, 캄피돌리오 광장,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


로마 여행의 마지막 날, 우리는 대표적인 로마의 관광지 몇 곳들을 더 돌아보기로 하였다. 도보로 돌아보기 좋은 코스들을 모아서 갔기 때문에 조금은 많이 걸었지만, 로마는 걸어서 구경하기도 참 좋더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 코스였다.





실제로 이동한 코스는 이러했는데, 숙소에서 첫 장소로는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였고, 오늘 포스팅을 할 내용인 키르쿠스 막시무스부터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까지는 도보로 이동, 거기서 나보나 광장까지는 버스를 탔다. 그리고 나보나 광장에서 스페인 광장까지는 또다시 도보로 이동하였다.



https://goo.gl/maps/5pddbw8t43q


키르쿠스 막시무스부터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까지 이동한 도보 코스는 다음과 같다. 우리는 호텔에서 지하철을 타고 Circo Massimo 역에서 내려서 진실의 입 (Bocca della Verita)으로 걸어갔는데 가는 동안에 옆쪽으로 키르쿠스 막시무스 (Circus Maximus)를 볼 수 있었다.





키르쿠스 막시무스 (Circus Maximus)는 대형 경기장 또는 광장이란 의미로 로마 최초 & 최대의 전차경기장이자 대규모 집단 오락시설이었던 장소라고 한다. 가장 마지막으로 전차경기가 벌어졌던 때는 549년이라고. 은근 기대하며 갔는데 보이는 것은 휑한 벌판 뿐...... 가끔 콘서트나 대형 집회 등을 하는 장소로 이용된다고 하는데 아니나 다를까 우리가 갔던 날에도 무슨 공연이 있는지 한쪽에서는 공연장 같은 것을 설치하고 있었다.





키르쿠스 막시무스를 지나면 진실의 입까지는 아주 금방이다. 인기 있는 관광스팟이라고 하더니 아니나 다를까 사진을 찍기 위한 줄은 너무너무 길었다. 우리는 빠르게 포기하고 그냥 옆쪽으로 가서 어떻게 생겼나만 유심히 봤다. 사진을 찍는 관광객들 중 손이 잘리는 사람이 있을까 기대....하지는 않았다.ㅋㅋ





로마는 어딜 가나 현대적인 건물은 거의 없고 대부분이 아주 고풍스럽고 딱봐도 몇 백년은 우습게 되어보이는 건물들 밖에 없어서 이들 중 어떤 것을 관광지로 지정하는 것도 참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진실의 입에서부터 다음 목적지인 캄피돌리오 광장까지는 걸어서 10분 정도. 바람이 선선하게 걷기 딱 좋은만큼 불어주는 기분 좋은 날씨여서 정말 즐거운 걸음걸음이었다.





이 곳은 캄피돌리오 광장 (Piazza del Campidoglio). 미칼란젤로의 구상으로 1547년에 건설되었다고 한다. 이 곳은 바로 전날 포로로마노를 가기 전에도 왔던 곳이다. 전날에도 가 보았기 때문에 굳이 언덕 위까지 올라가지는 않았다.





우리가 자세히 들여다 본 곳은 베네치아 광장 정면에 있는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 (Monumento Nazionale a Vittorio Emanuele II / Altare della Patria). 1911년에 완공되었다는 비교적 아주 새 건물이다.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는 이탈리아의 통일을 이룩한 이탈리아 초대 국왕이라고 한다.





건물이 지금껏 봐온 로마의 건축물들과는 살짝 다른 느낌. 그리고 기념관 앞 근위병들이 지키고 있는 이 것은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으로 제 1차 세계대전에 전사한 무명용사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한 불이라고 한다.





건물 위로 올라오면 꽤 멋진 전망을 즐길 수 있다. 정면에 펼쳐진 곳이 바로 베네치아 광장. 그리고 저 거대한 기마상의 인물이 바로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마상 옆에 앉은 새 한마리. 한참을 고개만 두리번 거리며 앉아 있었다.





아까 서 있던 곳에서 계단을 통해 조금 더 올라와 볼 수 있다. 우리는 이 정도만 올랐는데 추가로 돈을 조금 내면 엘레베이터를 타고 더 위로도 올라가 볼 수 있는 것 같았다. 우리가 서 있던 층에서도 군데군데 로마의 유명 건축물들이 내가 보이는 시야에서 어떤 건물인지가 설명되어 있는 안내도가 그려져 있어서 지금까지 가 보았던 곳들, 가 볼 곳들을 눈으로 찾아보는 재미가 또 있었다. 둥글게 계속 돌고 돌면서 로마의 아름다움을 감상했다.





이건 이제 이만 가볼까 하고 다시 한층을 내려왔더니, 남편이 저기 이제 사람 없다고 얼른 가서 앉아보라고 해서 서둘러 가서 앉았더니 남편이 찍어준 사진이다. 배경이 너무나도 강조된 사진. 보는 순간 넘나 웃겨서, 뭐야 나 왜 가서 앉으라고 한거야? 하며 한참을 웃었다.





그리고 나오는 길. 기념관 내에는 이탈리아 통일에 기여한 용사들의 묘와 통일 운동과 관련된 자료가 소장된 박물관 (이탈리아 통일 박물관)이 있다고 하고 실제로 박물관으로 들어가는 길을 볼 수 있었지만 우리는 굳이 박물관까지는 들어가지 않고 그냥 나왔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Europe/Italy - Rome, '17 다른 글

    댓글 32

      •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 정말 상징적 의미가 대단하군요. 저도 언젠가는 이탈리아를 방문할 기회가 오겠지요.
        참 멋지고 아름다운 건축물 그리고 조각상에 감탄을 하게 됩니다.
        그 당시가 르네상스 시대이니 이렇게 아름다운 걸작물들이 탄생할 수밖에요.

      • 맞아요 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한 무명용사들을 기리기 위한거라는 것이 참 인상적이었어요!!!!

      • 거리가 넘 멋지네요. 역사 속으로 시간을 여행을 하는 것 같습니다.
        멋진 건축물, 멋진 거리라 꼭 한번은 가 보고 싶어집니다. ^^

      • 어쩜 이렇게 어딜 가나 인상적인 건물들, 장소들 뿐인지 모르겠어요!
        정말 멋진 여행이었어요!ㅋㅋ

      • 로마는 도보로 걸어다니면서 멋진사진을 찍을 수 있어서 정말 좋네요~
        올려주신 사진들이 모두 멋져서
        다음에 로마에 저곳을 가도 알아볼 수 있을 것같아요.
        멋진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 좋은 말씀 감사해요!ㅋㅋ
        미니흐님도 가셔서 어떻게 사진을 찍으셔도 저보다 잘 찍으실 수 있을거예요!ㅋㅋㅋ
        배경이 다한 사진들입니다ㅋㅋㅋㅋ

      • 역시 로마는 넘 멋져요!ㅎㅎ
        그냥 걸어다니기만 해도 행복할 것 같아요 :)
        로마에 다녀온 친구들을 보니 진실의 입 앞에서 사진을 한 장씩 다 찍어왔던데,
        줄이 길군요!!ㅎㅎㅎ

      • 남편이나 저나 ㅋㅋ 서로의 인물사진을 찍는 것을 그리 즐기지는 않아서 그냥 같은 마음으로 패스했어요!ㅋㅋ
        항상 짧게는 30분 길게는 1시간 넘게까지 기다려야 한다더라구요ㅠ

      • 저는 다녀온 지 너무 25년이 되었지만, 올리신 사진을 보고 있으니 가슴이 뜨거워 지네요.
        로마의 융성이 주변국들에게는 고통의 시간이 되었을지는 모르지만, 그들이 남긴 문화적인 유산들은 그 나름의 가치가 있겠죠.
        날씨가 화창해서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 25년 전에 다녀오셨군요!
        다른 도시들보다 로마 같은 곳은 25년 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ㅋㅋㅋ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ㅋㅋ

      • 사진으로나마 로마를 잘 구경할수 있게 해주셨네요~ ㅎㅎㅎ
        진실의 입은 저도 한번 손넣어보고싶어지네요ㅎㅎ

      • 진실의 입은 항상 짧으면 30분 길면 1시간도 넘게 줄을 서야 사진을 한장 찍을 수 있다고 하네요ㅋㅋ
        그래도 다들 사진 한장씩만 찍고 그냥 빠지기 때문에 줄은 금방 줄어들 것 같아요ㅋㅋ

      • 케미님의 로마 사진들을 보며 추억을 곱씹어보고 있어요~
        로마는 특히 교통파업을 해서 걸어다니며 구경해서 더 기억에 남는 곳이거든요.^^

      • 교통 파업 했을 때 가셨군요!!!
        그래도 중심의 주요 관광지들은 걸어서도 어떻게든 다닐 수 있을 것 같긴 하더라구요!ㅋㅋ
        저희는 로마 패스를 끊은 바람에 쓸데없이 버스도 타고 지하철도 타고 그랬어요ㅋㅋㅋ

      • 사진들이 정말 멋져요... 감탄이 나오는 사진들이네요^^ 로마는 정말 꼭 가봐야겠어요!!!!
        베네치아 광장 사진이 특히나 눈에 띄어요~~^^

      • 그냥 길만 걸어도 온통 문화재 같은 기분이 드는 도시였어요ㅋㅋ
        저런 도시에 사는 사람들은 어떤 기분일지 궁금하기도 하네요ㅋㅋㅋ

      • 캄피돌리온 광장은 저도 올라가봤는데 이름은 지금알았어요 ㅋㅋㅋ
        익숙했던 장소들이 눈에 많이 띄네요 걸어놓으신 구글맵에 제 별표랑 겹치는 곳도 있고요^^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은 올라가긴 커녕 철문도 들어가지 않고 밖에서만 휘릭 보고 말았는데 올라가볼껄 그랬네요
        마지막 사진의 원형의 로타리 앞에서 버스를 한 참 기다리던게 생각납니다. 버스타러 가다가 본거거든요ㅎ

      • 와 신기하네요!ㅋㅋ
        구글맵 링크를 걸면 상대방에 맞게 보인다고 하기는 하던데 정말 그런가봐요ㅋㅋㅋㅋ

        저도 마지막 사진 올릴 때 여기서 버스 타려고 이동했었지 생각했었는데ㅋㅋ
        뭔가 같은 기억을 공유한다는 게 신기하고 재미있네요!ㅋㅋㅋ

      • 로마의 풍경은 그런 것 같아요.
        어딜가나.... 유적지 같은 느낌!!
        한참을 도보로 이동하셨군요.... 걸으며 구경하니 놓치는 것 없이 많은 걸 보셨네요. ㅎㅎ
        진실의 입엔 손 넣기가 괜히 민망할 것 같은데... ㅋ

      • 저도 그렇게 느꼈어요!
        길을 걷다 아무렇게나 둘러봐도 다 유적지 같은 느낌!ㅋㅋㅋ

        진실의 입은ㅋㅋㅋㅋㅋ 줄이 워낙 길어서 누군가 서서 사진을 찍는 동안 주시하는 시선들이 워낙 많기도 해서ㅋㅋ 좀 민망하기는 할 것 같아요!ㅋㅋㅋㅋ

      • 악 진실의 입 ㅋㅋㅋㅋㅋ

        그런데 워낙 사진 스팟이라 그런지 줄이 금방 줄어들더라구요 ㅎ
        손이 잘리지 않을거라는걸 알지만 손넣을때 두근두근한 기분이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리고 근처에 마더테레사를 기리는 수녀원도 있어서 신기했던 곳입니다 ^^

      • 근처에 마더테레사를 기리는 수녀원이 있었군요!
        그건 몰랐어요ㅠ
        손이 잘리지 않을 걸 알아도ㅋㅋ 손 넣어볼 때는 괜히 긴장 될 것 같기는 해요!ㅋㅋㅋ

      • 진실의 입 진짜 귀엽게(?) 생겼네요ㅋㅋㅋㅋㅋㅋ 가서 입에 손을 넣고 싶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제 손이 잘리진 않겠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번 잘려봐서 전설이 되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ㅋㅋㅋㅋ
        로마 거리들이 전부 영화 같고 예쁘네요 +_+

      • ㅋㅋㅋ귀엽게 생겼나요?ㅋㅋ
        저는 진실의 입을 자세히 안봤어서 그런지 생각했던 것보다는 크다는 인상이었어요!ㅋㅋㅋ
        손이 정말 잘리지는 않겠지만은 막상 손을 넣어 볼 때는 괜히 긴장되고 그럴거 같아요ㅋㅋ

      • 사진 멋지게 담아오셨네요.... 저도 저기 갔을때 현지인들이 웨딩케익이라고 빈정댄다는 얘길 들었는데
        제가 보기엔 너무 좋았읍니다. 캄피돌리오광장은 참 인상적이었는데,, 이렇게 다시 봐도 좋네요

      • 말씀을 듣고 보니 웨딩케익처럼 생기기도 했네요!ㅋㅋㅋㅋ
        역시 현지인들은 가까이 두고 보는 것들에 대해서는 그리 감동받지 않나봐요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