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플라스틱 병, 알루미늄 캔 재활용하고 공병 보증금 돌려받기


미국 생활 :: 플라스틱 병, 알루미늄 캔 재활용하고 공병 보증금 돌려받기


우리가 사 먹는 캔음료나 플라스틱 병 음료를 계산 할 때 보증금까지 함께 계산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바 아니었으나 한번도 보증금을 돌려 받아 본 적은 없었다. 그런데 지난 번에 코스트코에 갔는데 어떤 가족이 엄청나게 쌓인 플라스틱 병을 다시 가지고 와서 보증금을 돌려 받는 모습을 보고는 재미있어 보이길래 우리도 한번 해 볼까? 생각하게 되었다.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공병의 경우에는 이렇게 병 라벨에 모두 표시가 되어있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은 코네티컷 주 (CT)인데, CT의 경우 이 공병 하나에 보증금이 5센트라고 적혀있다. 주마다 가격이 다르기도 하고 (가격이 다른 것은 살 때에도 다른 액수의 보증금을 지불했다는 의미), 아예 보증금을 받지 않는 주도 있다.





실제로 공병 보증금을 내야하는 제품을 구입한 경우 영수증에 이렇게 공병 보증금까지 표시가 되어있다. 이 때 우리가 샀던 것은 유리병에 담긴 맥주 24개가 들어있던 박스였는데, 24개의 공병 보증금 1.20달러가 더 지불된 것을 볼 수 있다.





다짐을 하였으니 게으름 피우지 않고 이렇게 착실하게 공병을 모아 지난 주말 코스트코에 쇼핑 가던 길에 챙겨 가 보았다. 공병을 반납하고 보증금을 돌려 받을 수 있는 머신은 코스트코나 월마트, 스탑앤샵 같은 큰 마트들 앞에 모두 구비되어 있다.





지난 토요일 방문한 코스트코.





머신은 이렇게 플라스틱과 캔, 유리병이 따로 마련되어 있기 때문에 해당되는 병을 해당되는 머신에 넣어야 한다. 아무래도 플라스틱이 많아서 그런지 플라스틱용 머신이 3개, 캔과 유리병 용이 각 1개씩 있었다. 





머신 앞에 서서 지시사항에 적힌 대로 천천히 공병을 동그란 투입구에 넣어주면 된다. 모든 공병을 다 넣었을 경우에는 화면 아래 동그란 초록색 버튼을 눌러주면 끝!


바코드를 인식하는 방식이라고 해서 시간이 오래 걸릴 거라고 막연히 생각했는데, 처음 경험 해 본 바로 느낀 점이라면 이거 상당히 빠르고 신속한데? 했던 것.





동영상도 한번 찍어보았다. 투입구 안에 공병을 넣으면 안에서 공병이 돌면서 저절로 바코드를 인식하고 그 후에는 찌그러져서 머신 내부에 모이는 방식인 것.





아니나 다를까 머신의 옆쪽으로 이렇게 완전히 찌그러져 있는 플라스틱 병과 알루미늄 캔이 쌓여있었다.





아무튼 모든 공병을 넣고 초록색 버튼을 누르고 나면 이렇게 슬립이 한장씩 나온다. 우리는 플라스틱이랑 캔을 각각 반납하였기 때문에 슬립이 2장! 이 슬립은 그대로 안내 데스크(?)로 가서 현금으로 돌려 받을 수도 있고, 우리처럼 이후 코스트코에서 쇼핑을 즐길 예정이라면 귀찮게 돈으로 돌려받을 것 없이 쇼핑을 끝내고 계산하는 과정에서 이 슬립을 내밀면 이 금액만큼을 최종 금액에서 제하고 계산을 할 수 있게 해주기도 한다.


환경을 위하는 일인데도 생각만큼 과정이 힘들지도 않고 (재밌기까지 하고) 이미 낸 보증금을 돌려받는 거지만 돈을 버는 것 같은 기분까지 들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공병 재활용을 위한 보증금 반납을 받을 예정이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생활+ 다른 글

    댓글 29

      • 오~ 이게 외국에도 있군요.
        전 이마트에서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는데, 기계도 똑같이 생겼네요 ㅎㅎㅎ

      • 오 한국에도 기계가 있군요!ㅋㅋ
        저는 사용해 본 적이 없어서 몰랐어요ㅋㅋ
        최근에 한국 방송 보다가 광고 나오는 거 봤는데 공병 가격 많이 올랐더라구요ㅠ

      • 저도 예전에 한달이나 더 묶혔다가 한꺼번에 가져다 팔곤 했는데요..ㅋㅋ
        캐나다에선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사업이었죠..다만 차릴려면 돈이 많이 든다는..^^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우와.. 공병을 반납할 수 있어 부러워요 ㅠㅠ
        저두 공병이 꽤나 많이 나오는데 호주는 가능한 주가 정해져 있는데, 제가 살고 있는 주는 해당이 되지 않더라구요~~
        기계로 되어있어 공병바꾸러 가는 재미도 쏠쏠 할 것 같아요^^

      • 에구 호주도 그렇군요!
        미국도 이렇게 하는 주가 있고 아닌 주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ㅋㅋ
        한번 해봤더니 가지고 갈 때는 조금 신경쓰여도 그리 힘든일도 없고 재밌어서ㅋㅋ
        앞으로도 꼭! 계속하자 다짐했어요ㅋㅋ

      • TV에서만 보던 기계네요.ㅎㅎ
        요즘 한국은 재활용쓰레기로 이슈가 많이 되고있는데.ㅎㅎ
        우리도 도입하면 좋을 것 같군요 ㅎ

      • 공병 보증금 가격이 올랐다는 기사를 봤거든요!
        그러면은 더더군다나 꼭! 공병 재활용해서 보증금 받아야지요!ㅋㅋ
        한국도 시스템이 점차 자리잡아 가겠죠?ㅋㅋ

      • 우와~ 이런 꿀팁이^^
        기계로 시스템이 잘 되어 있어서 좋네요 :)
        미국에서 살고 있는 오빠에게도 알려줘야겠어요!ㅎㅎ

      • 미국도 주마다 달라서, 오빠분이 살고 계신분이 어딘지에 따라 아마 조금씩 다를거예요!ㅋㅋ
        그래도 알려드린다면 참고가 되겠죠!ㅋㅋ (이미 하고 계실지도?ㅋㅋ)

      • 우와~ 체계적으로 머신이 마련되어 있어 좋네요~
        환경도 보호하고 돈도 벌고 1석2조 같아요^^

      • 사실은 이미 냈던 돈을 돌려받는건데도ㅋㅋ
        이렇게 공병을 가져가지 않으면 받지 못할 돈이니 번 것과 마찬가지인게 맞죠!ㅋㅋ
        1석 2조 맞습니다!ㅋㅋㅋ

      • 재밌네요 ㅎㅎ
        유리공병은 우리나라에서도 일부제품에한해 하는것 같던데 플라스틱도 가능하다니...ㅎㅎ

      • 플라스틱이나 캔이 오히려 유리병보다 더 많이 모이는 것 같아요!ㅋㅋ
        저만 해도 유리병 보증금 받는 건 아직 맥주병 밖에는 못봤거든요!
        근데 플라스틱은 물병부터 시작해서 대부분의 음료 병이 다 해당되더라구요!

      • 오... 이거 괜찮네요.
        우리나라에도 이런 거 좀 많이 생겼으면 좋겠네요.
        분리수거만으론 어쩐지 부족한 것 같아서....
        심지어 동네마다 제대로 분리수거를 안하는 경우도 아직 많은 것 같더라구요. ㅠ

      • 한국도 유리병은 보증금도 올리고 공병 반납을 하도록 많이 유도를 하는 것 같던데!
        아마 한국도 조만간 시스템이 잘 갖춰지지 않을까요?ㅋㅋ

      • 재활용도하고 돈도 돌려받고 참 좋은 아이디에요. ^^
        저도 적극 환영하는 시스템입니다.
        여기서는 그닥 재활용의 강조성이 없어서인지 일반 식품과 재활용이
        같이 버려지는 일들이 많더라고요.
        저도 신경을 써서 재활용에
        집중 해야겠는걸요.

        오늘 좋은 하루 되셨나요?

      • 같은 미국이라도 주마다 정말 많이 다른 것 같아요!
        제가 사는 곳은 이렇게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주인데도 그동안 그냥 다 재활용품으로 내다 버렸었거든요!
        한번 해보니 그리 힘들지도 않아서, 앞으로 계속 실천해 나가려구요!ㅋㅋㅋ

        저는 오늘 밤에 남편이랑 치킨 사다 먹으려고 계획하고 있어요!ㅋㅋ 괜히 신나네요!

        Deborah님은 어떤 하루 보내셨을지 궁금하네요!

      • 우왓! 이런게 있다니. 댓글보니 이마트도 있나봐요 한국 병값도 많이 올라서 한 병에 100원 넘고 그러더라구요 근데 슈퍼에서 꺼려한다고 본거같아서 그냥 버리게되는 ㅠㅠ
        이런 기기가 동네마다 있으면 눈치 안보고 참 좋겠네요
        휘릭 돌려서 바코드 찍는기기 영상, 굿입니다^^

      • 저도! 한국 유리병 보증금 오른 것 보고 좀 놀랐어요.
        옛날엔 병당 50원 정도 생각했던 것 같은데!
        이렇게 보증금을 올리니 당연히 이제 반납하고 싶어하시는 분들이 늘어날텐데, 아직은 초반이라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 같아요.
        저도 검색해보니 한국에서는 근처 슈퍼 가져가도 거부한다는 글들을 보게되더라구요. 혹은 1인 30병 제한이라던지....
        한국도 기계 설치를 시작한 것 같으니 조만간 널리 퍼져서 모두 편하게 보증금 돌려받았으면 좋겠어요ㅋㅋ

      • 호주에서도 가끔 이런 병에 금액이 써져 있는 걸 본 적이 있는데... 이런 의미였군요;;; 한번도 해본적이 없는;;;;
        여기 시스템은 뭔가 재미있을 것 같아요ㅋㅋㅋ

      • 가끔 물이나 술 같은 것 가격 보고 장바구니에 넣었는데 계산 될때 병 보증금까지 같이 계산되서 몇불 높게 계산되면 맘상해요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지금까지는 항상 재활용하는 곳에다 같이 가져다 버렸는데!
        이제는 조금 귀찮더라도 꾸준히 한번 해보려구요!ㅋㅋㅋ

      • 독일에도 있어요! 보통 0,25€ 라서 매번 착실하게 공병 반납하러 간답니다 ;-)
        제 룸메이트는 공병을 어마어마하게 모아서 18유로 받았다고 자랑하던걸요 ㅎㅎ 침대 밑에다가 모았대나 ㅎㅎ

      • 어머 0.25유로면 가격이 상당하네요!
        이건 정말 반납받지 않을 수 없겠어요!
        18유로라니 한번 반납할 때마다 공돈 생기는 기분이 꽤 쏠쏠하겠는데요?ㅋㅋㅋㅋ
        저희는 0.05달러인 셈이니까 18달러 모으려면 정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 차에 싫고 갈 수 있을지도 의문이네요ㅋㅋㅋ

      • 요즘 우리나라도 플라스틱 재활용 문제로 말이 많은데 저런 제도가 있으면 정말 좋겠어요!
        이곳 태국은 아직도 재활용에 대한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해서인지 리싸이클 센터가 있긴 하지만 완전 자율적인데다가
        매일 사용되는 알루미늄, 병, 플라스틱, 비닐 양이 상당하답니다. ㅠㅠ
        저런 제도는 국제적으로 통일해서 의무화하면 정말정말 좋을 것 같아요. 절약도 되고 환경문제도 나아지구요.

      • 맞아요! 이렇게 기계를 만들 기술이 이미 있는거니까 많은 나라들에서 도입해서 모두들 어렵지 않게 재활용을 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한국도 요즘은 유리병 같은 경우에는 재활용을 장려하고 있는 듯 한데 아직은 문제가 좀 있는 것 같더라구요ㅠ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