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추천 다큐 :: 푸드 다큐멘터리 어글리 딜리셔스 Ugly Delicious


넷플릭스 추천 다큐 :: 푸드 다큐멘터리 어글리 딜리셔스 Ugly Delicious


다큐는 생전 찾아 본 적이 없는데 우연히 보게 된, 그것도 푸드 다큐멘터리 어글리 딜리셔스. 가볍게 보기 시작했었는데 보면 볼 수록 주제가 아주 심오하고, 이거 정말 깊이가 있구나 싶어 감탄하게 되었다.





어글리 딜리셔스는 뉴욕에서 미슐랭 투스타 레스토랑 MOMOFUKU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계 스타쉐프 데이비드 장과 그의 친구 요리 평론가 피터 미한이 말 그대로 세계 각 곳을 누비며 이제는 미국의 주류가 되어버린 외국 유래의 음식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그 음식 안에 스며들어있는 다양한 문화들에 대해 생각해보는 다큐멘터리이다. 2018년 2월에 릴리즈 되었다고 하는 걸 보니 얼마 안되었네. 나는 막 넷플릭스에 열리고 막 메인에 뜨면서 광고할 때 보기 시작했던 것 같다.



푸근한 호남형 David Chang


아직 미국 생활 초보라서 내가 먹었던 미국 음식이 어디서부터 유래되었던지도 잘 몰랐구나, 싶은 깨달음도 있었고 데이비드 장이나 피터 미한 뿐만 아니라 다큐 안에 등장하는 음식과 관련된 일을 하는 많은 사람들의 요리를 대하는 진지한 자세, 사실 진지하다는 말로도 다 설명이 안되는 그 가슴을 울리는 진정성 있는 자세에 감동하기도 하였다.


S01 E01 |Pizza

S01 E02 Tacos

S01 E03 Homecooking

S01 E04 Shrimp and Crawfish

S01 E05 BBQ

S01 E06 Fried Chicken

S01 E07 Fried Rice

S01 E08 Stuffed


위와 같이 시즌 1의 에피소드는 모두 8개이고 각 45분 안팎의 길이로 짧지는 않다.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유래되어 어느새 미국을 대표하는 음식이 되어버린 피자가 시즌 1의 첫번째 에피소드로 배치 된 데에는 이견의 여지가 없을 것 같다. 처음 이 다큐를 보기 시작하면서 내 흥미를 사로잡은 작은 요소였다면, 내가 지금 살고 있는 지역이 미국 내에서도 피자로는 조금 유명한 지역이라 다큐의 첫 부분에서 내가 사는 동네 이야기가 나온다는 거였달까. 뉴욕의 유명한 피자집을 운영하는 쉐프가 남들이 맛있다고 하는 피자집에서 맛있게 먹어본 적이 없다고 하자 데이비드 장이 추천하는 곳이 바로 뉴헤이븐의 가장 유명한 피자집 Frank Pepe Pizzeria였다. 이 피자집은 America's Number 1 피자로 꼽힌다고 하는 정말 뉴헤이븐에서 예일대 다음으로 유명한 곳일 듯. 이 곳에서 피자를 맛있게 먹는 쉐프의 모습 다음으로 바로 뉴욕의 다른 피자집에서 Frank Pepe Pizzeria 바로 옆에 살면서 항상 그곳 피자를 먹었었는데, 뉴욕의 이 피자가 그 곳보다 훨씬 맛있다는 한 손님의 고백으로 금세 감동이 꺾여버리긴 했지만...ㅋㅋ


Frank Pepe Pizzeria에서 가장 유명한 피자라면 화이트 클램이 올라간 피자인데, 피자에 클램을 올리는 것이 평범하지 않은 일이라는 것도 이 프로를 보면서야 알았다. 클램이 먹고 싶다면 피자를 먹지 말고 파스타를 먹어야지! 피자에는 클램을 올리는 게 아니야! 라고 정말 신념에 차서 말하는 뉴욕의 어느 피자집의 아주머니의 모습을 보는 것은 정말이지 새로웠다. 근데 진짜로.... 화이트 클램 피자 정말 되게 맛있어요. 먹어는 보신건가요? 개인적으로는 Frank Pepe Pizzeria보다는 뉴헤이븐의 신흥 피자 맛집 Bar의 화이트 클램 피자를 추천하지만, 뉴헤이븐에 왔다면 Frank Pepe Pizzeria의 화이트 클램을 일부러라도 한번쯤 먹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https://pepespizzeria.com/ 에서 가지고 온 white clam pizza 사진


이 다큐멘터리를 다시 발견하기 시작한 것은 두번째 에피소드를 보면서 부터이다. 타코는 다들 알다시피 멕시코에서부터 유입된 음식이다. 미국에는 멕시코에서 이민 (불법이든 합법이든 간에) 온 사람들이 아주 많고 그 사람들로부터 미국에서 새롭게 만들어진 타코는 이미 미국 음식에서 절때 뺄 수 없는 음식이다. 한 나라의 음식은 그 문화와는 별개로 생각할 수 없다는 말을 익히 많이 들어왔지만, 그렇게까지 와닿지 않았었는데, 이러한 타코를 제대로 만들기 위해 멕시코까지 직접 찾아가서 그들의 문화를 배우는 것은 물론, 미국에서 이미 성공한 쉐프가 자신의 멕시칸 푸드를 멕시코에서 멕시코인들에게 선보이고 싶어하는 새로운 도전은 놀랍기까지 했다.


재미있었던 것은 남다른 반항심리 때문에 남의 의견을 무작정 따라가는 일은 절대 하지 않는 데이비드 장이 도미노 피자는 나름 합리적으로 저렴하고 신속하게 괜찮은 피자를 먹을 수 있는 대안이라고 좋게 판단한 반면, 피자헛이나 타코벨의 음식은 쓰레기라고 표현한다는 사실이었다. 문화를 전혀 반영하지 않은 마구잡이식 음식(도 아닌 쓰레기)이라고. 나는 미국에서 도미노피자, 피자헛, 타코벨 중 어느 곳도 가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어떤 의미인지는 전혀 와닿지 않았지만...


그리고 무엇보다 프로를 진행하는 데이비드 장 역시 부모 세대에 미국으로 이민을 온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주류가 아닌 인종으로, 다른 문화를 안고 있는 자신의 가족이 미국에서 적응하는 동안의 많은 아픔과 어려움, 고통들을 겪은 사람이기 때문에 그러한 이민자들이나 그들의 문화를 이해하는 눈길이 아주 따뜻하고 깊이 있다는 인상을 강하게 받았다.


세번째 에피소드에 와서야 나는 이 다큐의 제목을 이해하게 되었는데, 이 세번째 에피소드는 바로 Home cooking. 데이비드 장 스스로 집에서 해 먹는 음식도 나오지만, 주요 테마는 땡스기빙을 맞이하여 부모님의 집으로 가서 제대로 된 한국식 땡스기빙 요리를 하는 내용이다. 요리를 제대로 배울 때 보통은 프랑스 요리부터 시작을 하고 데이비드 장 역시 그러했는데 결국엔 다시 한국음식을 제대로 요리하고 싶어졌다는 그는, 정말 맛있지만 정말 못생긴 한국식 집밥어글리 딜리셔스라고 말한다. 미국에 이민와서 정말 오랜 세월이 지났지만 사는 모습은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은 데이비드 장의 어머니를 보면서는 찡한 마음도 들었다.


이후 에피소드들에도 놀랍고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잔뜩 있었다. 네번째 에피소드의 주제였던 Shrimp and Crawfish에서는 미국에서 나도 무척이나 즐겨먹는 메뉴였는데, 크로우피쉬를 찌거나 굽지 않고 보일링 해서 각종 양념들과 함께 버무려 먹는 음식이다. 여기서 보일링 방법으로 조리를 한다는 사실이 독특하다는 것도 새로웠지만 (그래서 이런 음식을 파는 가게 이름들이 다 boiling SOHO, boiling crab 등 보일링이 앞에 붙었던 거였다!) 이 음식의 유래가 베트남이었다는 것도 전혀 몰랐던 사실이었다. 


이러한 음식들을 소개할 때 미국 내에서 이 음식이 시작되었던 지역에는 물론 가고, 그 나라에까지 가서 기원과 문화를 살피는데 그럴 때마다 이런 이민자들을 대하는 데이비드 장의 태도가 정말로 인상적이었다. 이제 멕시코, 베트남, 필리핀, 한국, 인도 사람들은 미국 내에서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 경제활동도 하고 나름의 존재 이유를 가지고 잘 살아가고 있지만, 이제 막 미국으로 유입되기 시작한 이민자들(예를 들자면 무슬림이라던지)이 미국에서 새로이 자리를 잡기 위해 이렇게 음식으로 융화되는 것이 가능할까 하는 데이비드 장의 질문에 칼 같이, 그들은 우리가 그랬듯 그들이 미국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고 대답하는 베트남 이민자의 대답을 듣고 눈물을 글썽이며 분해하기도 한다. 스스로의 모자람에 분하다고는 하는데, 뭐랄까 데이비드 장이 다양한 나라의 음식과 그 음식들이 가진 문화를 미국 내에서 어떻게 잘 융합되면 좋겠다고 생각하는지, 다양한 다른 나라 출신의 이민자들이 음식을 통해 어떻게 하면 미국이라는 나라에서 함께 어우러져 살아갈 수 있을지 하는데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한다는 것이 느껴졌다.





바베큐 편에서는 미국에서도 워낙 바베큐를 많이 하니까 미국의 바베큐 이야기와, 바베큐라고 하면 빠지지 않은 코리안 바베큐 이야기 등이 전개되었는데 의외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데이비드 장이 일본까지 찾아가서 맛 본 바베큐 구이에 대한 이야기였다. 데이비드 장은 고기를 굽는 숯까지 신경을 써가며 정말 온갖 정성을 다 들여 만드는 일본인 쉐프의 바베큐가 정말이지 너무너무 맛있어서 어쩔 줄 몰라하며 나중에는 안되겠다며 쉐프가 있는 곳까지 직접 돌아 들어가서 쉐프에게 감동의 포옹을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머뭇 거리고 약간은 쑥스러워 하는 것 같은 일본인 쉐프의 눈가에 약간 눈물이 맺히려고 하는 장면을 볼 때는 나도 울컥했다 (바로 위 사진 속 저 아저씨). 이렇게 한점의 고기를 맛있게 굽기 위해 해 온 피나는 노력을 알아봐 주는 사람에 대한 감사함, 뿌듯함 등등 여러 감정이 뒤섞인 듯한 모습. 정말 요리의 세계, 쉐프들의 세계는 내가 상상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서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 장면이었다.


하지만 아무튼 문제는 이 것이다. 어글리 딜리셔스에 대한 가치 평가의 문제. 값 비싼 레스토랑에서 아주 아름답게 서빙되는 음식에 비해 이렇게 맛있지만 어글리한 음식들은 평가 절하 되어야 하는 것일까? 만드는 데 드는 노력은 이러한 음식들에도 절대 적게 드는 것이 아닌데 어째서 이런 음식들은 이렇게 저렴하게 대충 팔려야 하는 것일까. 마지막 에피소드 stuffed에서 어떤 면에서는 매우 유사한 음식인 속을 채운 라비올리와 덤플링의 대결을 보여주면서까지 데이비드 장이 이 다큐를 통해 전하고자 하는 바는 매우 명확하게 보여지는 듯 했다.


단순히 요리 다큐라고 하기에는 문화적인, 사회적 이슈까지를 고루 다루고 있어서 깊이가 있지만 그렇다고 마냥 진지하게만 보기에는 다양한 출연자들 (미드에서 보던 얼굴들이 많이 나온다)의 과감한 대화들이 이끌어내는 재미가 너무 크다. 여러모로 정말 잘 만든 다큐인 것 같다. 이 푸드 다큐 어글리 딜리셔스 Ugly Delicious를 통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다큐에 대한 잣대가 아주 높아져 버린 것 같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다큐는 잘 봐지지 않기 때문에 다음에 볼 다큐는 언제쯤일지 모르겠긴 하지만.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후기+ 다른 글

    댓글 25

      • 현대인들이 스트레스 해소에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 맛있는거를 먹는다였습니다
        거기에 요리관련 방송 프로그램도 요즘 심심치 않게 볼수 있더군요
        가끔 이곳 TV서도 요리,음식에 대한 다큐를 방송하는것 같긴 하는데 제가
        큰 관심이 없어서인지 지나치게 되는것 같더군요

        대리 만족할수 있는 다큐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 TV에서 맛있는 음식이 나올때 당장 먹고싶은데 못 먹어서 괴로워하면서도 자꾸 보게 되는게 신기한 것 같아요ㅋㅋ
        이 다큐도 전 세계의 맛있는 음식들이 다 나와서ㅋㅋ 보는 내내 힘들기도 했답니다ㅋㅋ

      • 제가 요리하고 먹는 것을 좋아해서 그런지
        저한테는 푸드 다큐멘터리가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색다른 넷플릭스 다큐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그러네요! 미니흐님처럼 요리에 조예가 깊으신 분들은 보실 때 또 저랑 다른 걸 많이 느끼실 것 같아요!!

      • 오 저 음식 다큐 좋아하는데! 봐야겠네요! 혹시 넷플릭스에 세프스 테이블에 정관스님편 보셨나요? 전 정말 재미있게 봤어요! ^^

      • 오! 넷플릭스 셰프스 테이블이라구요?
        저는 하나도 못봤어요!ㅋㅋㅋㅋ
        좋은 추천 감사해요 저도 봐야겠어요ㅋㅋㅋ

      • 화이트 클램 피자 말만 들어도 맛있을 거 같은데요...ㅋㅋㅋ
        아무래도 우리네 인생이 일을 해서 돈을 벌면 좋아하는 친구들을 만나 맛있는 밥을 먹는 거다보니...
        다양한 요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 이런 다큐멘터리도 아주 재미있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전 저번에 넷플릭스에서 한국 절에 계시는 스님이 만드는 요리에 대한 다큐를 하나 봤었는데,
        그것도 아주 인상에 남아요.
        지금 보는 드라마 다 보면 이 다큐도 챙겨봐야겠어요!

      • 제가 이걸 하나 보고 났더니 제가 본 것과 관련된 추천 프로에 푸드 다큐가 엄청 많이 추천되더라구요!ㅋㅋㅋㅋ
        절 음식에도 관심이 많은데! 그런 다큐도 있었나보네요!ㅋㅋㅋㅋㅋ

      • 바베큐 편 한번 보고 싶네요 ㅎㅎ
        일본의 멜론빵을 만들고 있는데... 만들면서 자주 그런 생각이 들거든요.
        재료원가도 높으면서 손은 많이 가서 생산성은 떨어지지만, 크기는 작아서 손님들이 높은 가격을 줄 수 없다고 생각하기 쉬운 빵이라 힘들지만...
        일본인들의 장인정신을 가지고 우직하게 계속 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요.

      • 와! 맞아요! 딱 그런 느낌의 장인들이 정말 많이 나와서 되게 감동적이었어요.
        카멜리온님이 보시면 제가 느낀 것과는 또 매우 다른 감동을 받으실 수 있으실 것 같아요.
        다들 그렇게 이렇게까지 노력을? 이런 작은 부분까지? 싶게 자신의 요리를 만드는데 정말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더라구요.
        정말 멋있었어요!

      • 아, 썸네일로만 볼 떄는 그냥 대화하는건줄 알았는데 일본 쉐프분의 얼굴이 정말 울컥하는 표정이네요ㅠ.ㅠ
        피자에 클램을 올리지 말라니 ㅎㅎ 근데 클램 올라간 피자 비주얼이 맛....없어 보이..는...^^;;
        그래도 아주머니처럼 클램은 파스타에만 먹는다는 고정관념을 모두가 가졌다면 우리는 아직도 번개불에 우연히 구워진 야생의 고기만 먹고 살았겠죠^^
        보니까 한국 넷플릭스에서도 서비스 하고 있네요. 저는 아직 결제하지 않았지만 보고 싶어지네요

      • 사진을 고르려고 바베큐 편 사진을 검색했더니 저만 저 장면을 감동적이게 느낀게 아닌지 저 일본인 쉐프가 나온 장면의 사진이 가장 많더라구요!ㅋㅋ

        화이트 클램 피자가 유명해서 제가 사는 동네에는 대부분의 피자집에서 화이트 클램 피자를 팔거든요.
        제가 자주 먹는건 화이트 클램이랑 매쉬드 포테이토가 올라간 피자인데, 사실은 생긴건 그리 맛있어보이지 않아서ㅋㅋ 저도 추천을 받고도 한동안 먹지 않았었어요ㅋㅋ
        근데 진짜 맛있습니다!ㅋㅋㅋ
        제가 맵고 짜고 암튼 자극적인 음식들만 좋아해서 피자도 페퍼 올라간 거 아니면 안먹는 사람이었는데도!ㅋㅋ 이 피자에는 홀라당 반해버렸어요ㅋㅋㅋㅋㅋ

      • 아는만큼 맛있다고 이런 지식을 얻고 그 음식을 먹으면 더 맛있게 느껴지는것 같아요 ㅎㅎ

      • 정말 제가 모르는게 많다는 걸 느꼈어요!
        음식은 그 나라의 문화와는 떼서 생각할 수 없다는 말이 그리 공감되지 않았었는데 제대로 느낄 수 있더라구요ㅋㅋ

      • 음식이라는 건 세상으 모든 이야기를 담고 있기도 하지요.
        그래서 예전에 알쓸신잡이라는 프로그램에서 황교익쌤이 하는 이야기들이 참 재미있었어요.
        오래전 실크로드와 음식에 관련된 다큐를 본 적이 있었는데.. 그또한 정말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나네요.
        뭐랄까 이 프로그램은 좀 더 역동성 있고, 좀 더 인간미가 넘치는 그런 프로그램 같네요. ^^

      • 황교익 선생님..ㅠㅠ
        제가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 비판이 아닌 비난만 하셔서 저는 그렇게 좋은 감정이 있지 않아요ㅠㅠ
        논란이 되었던 떡볶이랑 치킨 논란이랑 별개로... 부산의 물떡이라는 걸 엄청 비난하셨더라구요. 맛도 없고 왜 먹는지 모르겠다는 식으로;;;

        암튼! 이 프로는 말씀처럼 인간미가 넘치는 그런 프로 맞는 것 같아요ㅋㅋ
        쇼를 이끌어나가는 쉐프랑 그 주변 인물들의 대화가 정말 욕설도 난무하면서ㅋㅋㅋ 정말 재밌기도 하구요!ㅋㅋ

      • 어글리딜리셔스라고 해서 뭔가 요리의 이면을 파해친 고발성 다큐인가 했는데 다양한 시선으로 다루나 보네요. 흥미로운 다큐네요.

      • 오 그렇게 해석할 수도 있겠네요
        맛은 있지만 건강에 안좋아서 어글리한 거라고?ㅋㅋ
        그렇지만 여기서는 고급 레스토랑 요리가 아니라 그냥 생긴건 그냥 그렇지만 맛있는 음식들을 얘기하는 것 같아요ㅋㅋ

      • 이 분이 너무 못생겨서 볼까 말까 하다가 안 봣는데요. 하하하 후회가 되네요.
        설명을 들어보니 보고 싶어졌어요. 이번 주말에 1회부터 챙겨 볼게욤 ㅋㅋㅋ

      • 어머나ㅋㅋ 이렇게 솔직한 말씀을ㅋㅋㅋㅋㅋ
        처음엔 저도 살짝?ㅋㅋ 그럴뻔 했지만 이분 성격 진짜 매력 넘쳐요ㅋㅋㅋㅋ

      • 그래서 옛날에 사람은 그 사람의 외모만 보고 판단 하지 말라는 말이 맞네요. ㅎㅎㅎ 매력적인 사람이 더 멋진겁니다. 외모는 한철이에요 하하..세월지나고 나면 주름지고 아름다운 외모도 사라지죠. 하지만 매력은 항상 남고 변하지 않으니 말이죠.

      • 요즘 넷플릭스에서 볼만한게 뭐가 있나 찾고 있었는데 이거 재밌을 것 같아요 음식의 기원이라든지 현재의 모습을 샅샅이 훑을 수 있을 것 같아요+_+
        그건 그렇고 제 느낌에는 도미노나 피자헛이나 비슷한 것 같은데 평이 갈린다는게 신기해요 ㅋㅋㅋㅋㅋ

      • 저도 그렇게 생각했어요!
        그리고 타코벨도 좋아하는 사람이 꽤 많았다고 기억하는데...
        이렇게 평가한 나름의 기준이 있는거겠죠?ㅋㅋㅋ

      • 아직 다 보진 못했는데 어제 프라이드치킨 에피소드보고 좀 감동이었어요. 푸드포르노라고 부를만큼 자극적인 화면/소리에 집중하는 쇼들과 상반되게, 음식에 얽힌 배경과 문화 그리고 음식을 만들어내는 사람들의 철학까지 진지하게 다룬 다큐라 정말 재미있게 봤네요. 바베큐편에서는 야키도리먹고 정말 감동받은 모습에 눈물 나더라고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제가 느낀바를 정확히 적어주셨네요. 그나저나 예일대 근처 사시나봐요 몇달전에 프랭크페페 다녀왓는데 화이트클램 피자 맛있었어요! 전 뉴욕근처가 브루클린 피자집 가보려고요ㅎㅎ

      • 아 이 다큐 첫편에서 프랭크페페 이야기가 나오죠!ㅋㅋ
        입맛에 맞으셨다니 다행이네요ㅋㅋ 저도 맛있게 먹었었어요ㅋㅋㅋ
        말씀하신 내용들이 제가 이 다큐를 보면서 느꼈던 내용들 그대로 언급해주셔서 저도 반가운 마음이예요!ㅋㅋㅋ
        다큐에 나온 다른 가게들도 가보고 싶은 곳들이 많았는데ㅠ
        브루클린 피자집은 어떨지 진짜 궁금하네요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