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여행 일정 :: 연말 시즌 로마 3박 4일 일정 및 여행코스


로마 여행 일정 :: 연말 시즌 로마 3박 4일 일정 및 여행코스


로마는 이번 유럽 여행의 마지막 코스였기 때문에 지치기도 했던 것 같고, 그래서 그리 많은 일정을 소화하지는 못한 것 같지만 모든 장소 장소들에서의 추억이 지금도 생생하게 떠오를 만큼 매 순간이 참 행복했던 것 같다. 피렌체에서 로마로의 이동을 오후에나 했었기 때문에 첫날 밤엔 거의 아무 것도 못했고, 마지막 나흘 째에는 아침부터 공항으로 출발했어야 했기 때문에 3박 4일이라지만 꽉찬 이틀이 조금 넘는 일정이었을 뿐이지만, 그 일정을 한번 정리해 보려고 한다.





일정이라기에 민망한 첫날 밤 우리의 일정. 로마 테르미니역 주변은 이탈리아에서도 유독 치안이 좋지 않은 지역이라고 해서 처음부터 잔뜩 긴장한 채로 숙소엘 갔는데, 숙소 컨디션이 말도 안되게 실망스러워서 무척 우울했던 밤. 하지만 우리는 맛있는 저녁 식사를 하고 테르미니 역을 구경했다. 테르미니 역 구경한 이야기는 따로 포스팅 하지 않았는데, 테르미니 역에서 우리는 한글로 된 로마 관광안내 책자와 48시간짜리 로마 패스를 구입할 수 있었다.





테르미니 역 안에 있는 몇층짜리 꽤 넓은 서점이었는데 그 안에서 한국 관련 여행 책자는 딱 하나 발견해서 사진도 찍어보고, 마지막에 우리가 구입해서 나온 한글로 된 로마 관광 책자. 이 다음날 새벽같이 바티칸 투어를 갈 예정이었는데 공부가 충분치 않아 불안했던 마음에 구입했었다. 자기 전에 남편이랑 슬렁슬렁 읽어만 보았는데도 다음날 투어에 꽤 도움이 되었던 기억이다.





이건 서점을 나와서 테르미니 역을 더 둘러보다 발견한 오픈된 형식으로 된 매대인데, 여기 로마 패스를 판매한다고 글이 써있길래 그냥 냅다 샀다. 내가 알아본 로마 패스 가격이랑 동일하기도 했기 때문에. 로마 패스 외에도 교통패스나 공항가는 버스 티켓? 등도 판매하는 듯 하다.


2017/10/24 - 그저 악몽 같았던 로마 호텔, 산마르코 호텔 Hotel San Marco

2017/10/24 - 로마 테르미니 맛집 :: 테르미니역 근처 합리적 가격의 무난한 맛집, 마마 안젤라 Mamma Angela


첫날 일정의 관련 포스팅은 위와 같이 조금은 조촐하네.





이튿날이 바로 12월 31일로, 한 해의 마지막 날이었다. 아침에 새벽 5시부터 바삐 움직여 다음 호텔에 짐을 맡기고 바티칸 투어를 시작하는 곳을 향했는데 지하철이 고장나는 바람에 정말 식겁했던 기억. 다행히 그런 상황을 가이드님이 다 배려해주어 안전하게 투어에 참여하고 나중엔 좀 진정이 되기는 했지만 아무튼 아찔했었다. 한 해의 마지막 날이었어서 바티칸 시국 내부에 문을 닫은 곳들이 많고 문을 열었던 곳들 마저도 평소보다 아주 일찍 문을 닫는다고 하여서 엄청 서둘러 투어를 마쳤던 기억이다. 시간이 타이트해서였는지 내부에 사람도 정말 엄청나게 많아서 내가 걸었던지 인파에 떠밀려 움직였던지도 모르겠었던... 다음에는 조금은 더 한가한 때에 우리끼리 따로도 한번 방문해보고 싶은 마음이다. 하지만 고민고민하며 골랐던 투어 콘서트에서의 바티칸 투어는 생각보다 만족스러웠다.


이후 포로로마노랑 콜로세움까지 구경하고 나서 다시 테르미니역으로 지하철을 타고 와서는 저녁을 먹었는데, 그 곳 사진은 충분치가 않아서 따로 포스팅은 하지 않았다.





아웃백 같은 분위기의 패밀리 레스토랑 같았는데 생각보다 맛도 좋고 푸짐하고 만족스럽게 식사를 할 수 있었다. 현지인들은 테르미니역에 오가는 열차들에서 일하는 사람인지 승무원복? 같은 옷을 입은 사람들이 많았고, 한국인을 포함한 관광객들도 꽤 찾는 듯한 인상. 역시나 375 ml 용량의 와인이 있어서 와인까지 하나 곁들여 맛있게 잘 먹었었지.


이후에는 이미 포스팅 한 바 있는 호텔 스카이 라운지에서 아주아주 로맨틱하게 한 해를 마무리 했었다.


2017/11/08 - 이탈리아/로마 여행 :: 기대반 긴장반 바티칸 시국 / 투어콘서트 바티칸투어 후기 (1)

2017/11/16 - 이탈리아/로마 여행 :: 기대반 긴장반 바티칸 시국 / 투어콘서트 바티칸투어 후기 (2)

2018/03/04 - 이탈리아/로마 여행 :: 로마 베네치아 광장 주변 Bar Rudy에서 간단하게 즐긴 점심

2018/03/04 - 이탈리아/로마 여행 :: 포로로마노, 고대 로마로의 여행

2018/03/23 - 이탈리아/로마 여행 :: 콜로세움 Colosseum, 죽기전엔 꼭 봐야한다는 로마 관광 필수코스!

2018/03/28 - 로마 호텔 추천 :: 로마 테르미니역 호텔, 깨끗하고 아늑한 인디펜던트 호텔 the Independent Hotel

2018/04/01 - 로마에서 맞는 아주 특별했던 새해 첫날! :: 360 Sky Bar, the Independent Hotel


관련 포스팅은 위와 같다.






벌써 마지막 날. 이 날은 너무 무리하지 않게 슬렁슬렁 호텔 조식을 먹고 나와 대부분 걸어서 이동할 수 있는 관광지들을 돌았다. 여행의 마지막 날이기도 해서 어느 정도의 아쉬움을 마음에 품고 로마의 거리를 남편과 산책한다는 느낌으로 그냥 걸었던 것 같다.


2018/04/04 - 로마 도보 코스 01 :: 키르쿠스 막시무스, 진실의 입, 캄피돌리오 광장,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기념관

2018/04/14 - 로마 도보 코스 02 :: 베네치아 광장에서 나보나 광장 버스로 가는 법 + 나보나 광장 & 판테온

2018/04/17 - 커피의 천국 이탈리아 :: 로마 3대 커피, 카페 타짜도르 방문 솔직 후기

2018/04/24 - 이탈리아 젤라또 :: 로마 3대 젤라또 지올리띠 Giolitti

2018/04/28 - 로마 도보 코스 03 :: 트레비 분수와 스페인 광장 Trevi Fountain & Piazza di Spagna

2018/04/30 - 로마 콜로세움 근처 맛집 :: HOSTARIA I CLEMENTINI에서 근사한 저녁 한끼


저녁을 먹고 다시 스페인 광장엘 가서 좀 더 걷는 등, 로마의 밤거리도 아주 충분히 즐겼던 날이었다. 호텔로 돌아올 때는 역시 테르미니역으로 돌아왔는데, 호텔 방에 있는 와인 한병을 해치워야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테르미니역 안에 있는 맥도널드에서 치킨 너겟이었던가를 구입했던 것 같다.





사진을 보니 치킨 윙이었던 것 같네. 아무튼 와인이랑 같이 치킨 윙 뜯으면서 이제는 끝나 버린 김어준의 파파이스를 봤었다. 로마에 있으니까 로마 테마의 장식을 붙여 장난스레 찍어보았던 사진. 이 식사가 우리 유럽여행에서의 마지막 식사였구나.


진짜 이 유럽 여행 포스팅은 언제 끝나나 싶었는데 이제 피렌체에서의 마지막 일정 포스팅만 하나 남겨두고 있다. 하면 되는구나, 새삼 의기양양해지기도 하고.. 아무튼 남편과의 첫 유럽여행. 남편에게는 인생 첫 유럽여행이었던 여행기가 이렇게 끝이 나고 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Europe/Italy - Rome, '17 다른 글

    댓글 32

      • 3박4일 여행을 정말 알차게 하신것 같습니다
        해외여행시는 이런 여행정보가 아주 도움이 되겠네요
        언젠가 제게도 두움이 될날이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 여행 계획 세울 때 남들 어떻게 갔나 보는게 도움이 많이 되더라구요!ㅋㅋ
        받은 만큼 나누자는 생각으로 올립니다XD

      • 로마패스는 정말 좋더라구요 저도 정말 열심히 알차게 다녔던거 같아요
        이와중에 파파이스 화면을 보니 반갑네요 ㅎ

      • 오 역시 파파이스 아시는군요!ㅋㅋ
        이때만 해도 박 전대통령 탄핵 전으로 시국이 뒤숭숭했을 때였어요ㅠㅠ

      • 삐용? ㅋㅋ 와.. 포스팅이 정말 많네요 ! 정보도 많아 보여요!
        저는 갔다오긴했는데 게으른지라.. 아직까지 다 못 했는데 ㅎㅎ
        다시 이렇게 보니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 여행기 정리하는 게 여행 계획 세우는 것보다 더 빡센것 같아요ㅋㅋㅋㅋ
        좋은 말씀 해주셔서 감사합니다XD

      • 유럽 여행의 사진은 일상 생활과는 또 다르게 설레이는 것 같아요^^
        유럽 여행 이야기가 끝나간다니 제가 더 아쉬운걸요~~
        다음번 유럽여행때 꼭 참고해서 다닐게요^^

      • 저도 중간엔 숙제처럼 하다가 끝나가니까 살짝 아쉬운 거 있죠ㅋㅋㅋㅋ
        얼른 다시 여행을 좀 다니고 싶어요ㅋㅋ

      • 여행을 가기전 코스를 짤때 남들이 했던걸 보면서
        어느정도 가이드를 잡아두는게 좋은데
        이 글을 보면 확실히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저도 예전에 여행기를 쓰다가 지쳐서
        그냥 몽땅 요약해버리고 끝내버렸던 기억이 있는데
        꾸준히 자세하게 작성해주셔서 대단하신거 같습니다 ^^

      • 맞아요! 여행 계획 세울때 남들이 다녀온 걸 보기만 해도 그대로 따라하지 않더라도 큰 도움이 되더라구요ㅋㅋ
        저도 블로그들 통해 많은 도움 받았던 만큼 제 글도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면 좋겠어요ㅋㅋㅋ

      • 막바지에 다다른 여행기네요~^^
        끝나가니 시원하기도 하고, 약간의 섭섭함도 있으실 것 같아요!
        기록하는게 보통일이 아닌데 ㅎㅎ 감사하게 감상하고 가요^^

      • 중간까지는 숙제처럼 언제다하지? 생각하면서 하다가ㅋㅋ 마지막쯤 되니 좀 아쉽더라구요ㅋㅋㅋㅋ

      • 로마여행 일정 정리편이네요.
        빠지지 않는 와인 사진들이 멋스러워 보입니다. ^^
        제 친구도 어제 돌아왔네요.... 마지막 날 바티칸 사진 보내주는데...
        인파가... 엄청나더군요.
        이곳에서 봤던 딱 그 느낌이더라구요. ㅎㅎ

      • 오 친구분도 돌아오셨군요!
        긴 여행 힘드셨을텐데 아쉬움도 크시겠지요ㅋㅋ
        저도 사진 정리하다 보니까 어딜가나 이렇게 와인을 마셔댔구나 싶어서 놀랍더라구요ㅋㅋㅋㅋ

      • 저도 이탈리아 여행 가보고 싶은데 지금은 강아지를 키우고 있어서 갈 수가 없네요. ㅠㅠ
        신랑은 예전에 로마에 갔다가 누가 지하철에서 가방을 낚아채 가는 바람에 쫒아가 내려서 몸싸움을 했었다고 했거든요.
        무사히 다녀오신 것 같아 다행이에요 :)

      • 저희는 로마 이전에 갔던 파리에서 소매치기를 당했었어요ㅠㅠㅠㅠ
        그래서 로마에서는 주의에 주의를 기울여서 다행이 아무일 없었지만 지하철에서는 호시탐탐 가방 들고 튀려는 사람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한번은 정말 가방 뺏길뻔 하다가 가까스로 구했네요...

      • 이탈리아 여행은 죽기전에는 꼭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이렇게 여행기만 봐도 흥분됩니다. 멋진 여행기 넘 좋아요.
        부럽기도하고요.
        그런데 투어도중에 지하철이 고장났다고 하셨는데
        아이고..정말 십년감수 하셨겠어요.
        그런 상황이 오면 황당하죠.

        오늘도 두분의 행복한 여행기가 가슴을 설레이게 하네요.

      • 길도 잘 모르는데 가야하는 역 두개역 전인가?에서 지하철이 멈추더라구요.
        첨엔 다음 열차 타라고 안내가 나오더니 나중에는 당분간 운행이 안될거라고..ㅠㅠㅠ
        그냥 관광을 가는게 아니라 가이드랑 다른 관광객들을 만나야 하는 거였어서 더 당황했던 것 같아요ㅠㅠ
        다행이 가이드님이 우리 뿐만 아니라 다른 관광객들까지 다 기다려주시고 상황 통제를 잘 해주셔서 좋았지만요ㅋㅋㅋㅋ

      • 저도 테르미니역 주변이 엄청 위험하다고해서 걱정하면서 다녔는데요.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워낙 후줄근하게 하고 다녀서 그랬나봐요.ㅋㅋ
        지금은 더 위험해졌을지도 모르겠네요.

      • 저희는 역 주변보다 역 안에서 위험 상황이 있었어요!
        10대 아이들이 여럿 모여있다가 갑자기 속력을 내 달려와서는 제 가방을 낚아채 가려는 걸 남편이 눈치채고 휙 비켰더니
        가방을 낚아채지 못하고 그 속도 그 방향으로 계속 달려 가버리더라구요.
        정말 식겁했었어요ㅠㅠㅠ

      • 여행기 하나 끝내는게 쉽지 않죠! 거기다 장기 여행이면 더더욱ㅎㅎㅎ
        전 아직 유럽을 한 번도 못가봐서 케미님 포스팅 보면서 상상의 나래를 더 잘 펼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첫번째 사진에서 SEUL 이라고 써 있는 책자 뭐죠... 가지고 싶은데요 +_+ㅋㅋㅋㅋㅋ

      • 슬_님도 지금 끝나지 않는 여행 후기로 고생하고 계시죠ㅋㅋㅋㅋ
        저 SEUL이라고 써있는 책이 이탈리아어로 된 서울 관광책자였어요!
        한국 관광책이 뭐가 있나 찾아보니 저거 딱 하나 있더라구요ㅋㅋ
        근데 SEUL이라는 단어가ㅋㅋㅋㅋ 슬_님이 가지고 싶으실만도 하네요!ㅋㅋㅋ 하나 기념으로 가지고 있어도 좋을 것 같아요ㅋ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