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밥집 솔직후기 :: 성산항 근처 한성 식당과 서귀포 아침식사로 좋은 쇠소깍 오메기


제주 밥집 솔직후기 :: 성산항 근처 한성 식당과 서귀포 아침식사로 좋은 쇠소깍 오메기


사진이 많지 않아서 한꺼번에 두 밥집 후기를 작성해 보려함. 한 곳은 그냥 그랬고, 한 곳은 흡족했다.



I 성산항 한성 식당




우도에 다녀오는 길에 주변에서 갈치조림을 맛있게 먹을 만한 곳이 있을까, 생각하고 검색했었는데 나름 가까이에 유명한 집이 있길래 찾아갔다. 네비가 길을 엄청 골목골목으로 안내해 주어서 엄청 고생하면서 갔었는데, 생각보다 맛은 그냥 그랬던 곳...





주차장에서 찍어본 간판과 한성식당의 메뉴. 우리는 갈치조림 2인 (45000원)과 갈치국 (15000원), 해물모듬뚝배기 (13000원)를 하나씩 주문하였다. 소주까지 몇병 해서 8만원 정도 나온 듯.





밑반찬은 이런 정도로 나왔다.





그리고 4만 5천원짜리 갈치 조림. 갈치국과 해물모듬뚝배기는 어머님 아버님이 드신 거라 사진은 없는데, 그냥 상상 가능한 한그릇 음식으로 나왔다. 해물모듬뚝배기를 시킬지 전복뚝배기를 시킬지 한참을 고민하다가 해물모듬으로 결정했는데 해물모듬뚝배기에는 전복이 단 하나도 없어서 살짝 실망스러웠던.


갈치 조림은 등장 순간, 가격에 비해 양이 좀 적지 않나 생각은 했지만 그래도 맛은 있겠지, 생각했는데 살짝 라면 스프 맛이 났다고 해야하나. 그렇게 잘 한 음식의 맛은 아니었다. 그렇지만 그냥 라면 스프 맛 나는 음식 먹는 기분으로 잘 먹음. 갈치국과 해물모듬뚝배기는 어땠는지 나는 잘 모르지만, 맛있는 음식을 드실 때에는 칭찬이 끊이질 않는 어머님 아버님께서 침묵 속에서 식사를 마치신 걸로 보아 (두 분 다 그릇을 다 비우시지도 않았다), 그냥 이 곳 음식은 그냥 그런가보다, 생각하게 되었다.


네이버 후기에서 칭찬 일색이던 맛집이었어서 조금은 당황스러웠다.


그런데 비단 우리만 그랬던 게 아니었던지 우리와 같은 방에 있던 다른 테이블 손님은 직원분을 불러서는 이걸 먹으라고 내 놓은 음식이냐며 버럭 화를 내시고 결국 주인 아주머니까지 오셔서는 음식을 회생시키려 물을 더 붓고 한바탕 난리가 있었지만 결국 그 손님들은 음식에 거의 손을 대지 않고 그냥 돈을 내지 않기로 하고는 나가셨다. 그 분들이 시키셨던 건 버너 위에서 끓고 있던 해물전골 같은 거였는데, 손님들의 호통 속에 얼핏 들은 말로는 말도 안되게 음식이 짜고 맛이 이상하다고, 미리 해 둔 음식을 엄청나게 재탕을 해서 내는 것 아니냐는 요지였다. 화가 난 손님이 가게 직원에게 이걸 먹으라고 낸 음식이오? 한 번 먹어보시오. 여기서 한번 먹어보시오. 하는 말은 드라마에서만 봤는데 실제로는 처음봤다.




I 서귀포 쇠소깍 오메기





전날의 실패 덕에 기대를 전혀 하지 않고 갔더니 나름 만족스러웠던 곳, 쇠소깍 오메기. 아침 일찍부터 영업을 해서 서귀포 근처에서 아침식사를 하기에 좋은 곳으로 많은 리뷰가 올라와 있는 곳이었다.





마지막 날 아침을 먹으러 간 거였는데, 아직은 자리가 많던 주차장과 쇠소깍 오메기 앞 귤나무들. 사진 찍기 좋은 스팟도 하나 있었다.





기본찬이 좀 화려했다. 돈가스에 갈치회도 있고, 아침 몇시 이전 손님들에게는 고등어구이도 나온다며 고등어구이도 하나 주셨다. 문제는 남편이 뭘 먹을지 한참을 고민하다 고등어구이 (15000원)를 골랐는데, 고등어구이가 기본으로 나오는 줄 알았다면 딴 걸 시켰을 텐데, 너무 아쉬웠다는 거다. 그래서 고등어구이가 하나 나온 후에 뒤늦게 주문을 바꿀 수 있나 여쭈었는데, 주방에 물어보았더니 이미 굽기 시작해서 안된다는 답변. 기본으로 나온 고등어구이랑 똑같은 접시가 결국 하나 더 나오게 된거다. 이런 부분이 좀 아쉬웠다. 고등어구이를 기본으로 주실거면, 고등어구이를 주문하는 손님에게는 기본으로 한마리가 나오는데도 주문할거냐 물어봐 주시면 좋잖아요????





나는 성게미역국 (12000원)을 주문했다. 성게미역국은 처음 먹어보는데 비린맛이 강하지 않고 나름 맛있게 잘 먹은 것 같다. 근데 성게미역국에 성게가 너무 적은 것 같단 인상을 받았다. 다른 가족들 역시 성게미역국이랑 특전복죽 (13000원)을 주문하였는데 특전복죽이 특히 인기가 많았다. 아주 제대로 잘 끓인 전복죽이라며 어머님이 아주 감탄하며 드셨던.


마지막 계산할 때 계산대 옆에서는 제대로된 서귀포 감귤을 맛보라며 한소쿠리 놓아두셔서는 한두개 집어 까먹으며 나왔는데 입가심도 되고 아주 좋았다.



제주에 갈 때마다 느끼는데, 제주만큼 맛있는 식재료가 가득한 섬이 없을텐데, 어쩜 이렇게 맛집을 찾기 힘든건지 대체 모르겠다는 것. 살인적인 제주 물가는 모르는 바 아니고, 실제로 갈 때마다 외식비가 적게 들었던 적이 없는데 엄청 흡족하게 맛있는 식사를 하고 나온 적은 그리 많지 않았던 것 같다. 여러 모로 아쉬운 점이 많은 제주 맛집 찾기인 듯.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South Korea/Jeju, '18 다른 글

    댓글 26

      • 고등어 구이를 시켰는데 고등어가 밑반찬으로 나온다면 조금은 거시기(?) 하겠습니다
        한성식당은 가격도 그렇고 딱 봐도 성의 없어 보입니다
        버는 송난포구앞 조가비박물관 옆 해녀식당에서 전복죽을 맛있게 먹은 ㄱ억이 나는군요^^

      • 고등어가 밑반찬으로 나온다는 것 자체는 정말 멋진 일이긴 한데ㅋㅋ
        저희 상황에는 그게 울상지을 일이 되어버리고 말았죠ㅠㅠㅠ
        조금만 세심하게 신경써 주셨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었어요ㅠ

      • 제가 제주도를 십년동안 다녔지만...
        정말 맛집이... 없...

        원래 제주도는 기본 해산물 자체는 너무 좋지만 음식을 조리하는데 있어서 양념이나 이런것들은 육지사람들과 달라서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맛집이라고 유명한 곳들은 그나마 육지에서 온 사람들이 장사하는 곳이 많은데
        토박이들이 운영하나 육지사람이 운영하나 저에겐 맛없는건 마찬가지여서 돈을 엄청나게 쓰고도 음식때문에 고생한적이 많아서
        저도 늘 제주도는 음식이 흡족스럽지 않은곳입니다 ㅠ_ㅠ....

      • 정말 생각도 못했어요!
        섬마을이라 양념 같은 게 달라서 전혀 다른 음식이 나올 수 있겠네요.
        그럼 자연스레 육지 사람들 입맛엔 안맞을 수 있어서 맛집이라고 하는 집들은 육지 사람들이 와서 하는 곳인 거군요!!!
        댓글 보면서 뭔가, 아! 하는 깨달음이ㅋㅋㅋㅋ

      • 이미 너무 상업화가 되어서 가격대비 맛있는 집은 찾기 어려운 것 같아요.
        그래서 우스갯소리로 제주도 여행갈바엔 가까운 일본으로 가자는 얘기도 나오죠...

      • 와 근데 이제 정말 그 우스갯 소리가 우스갯 소리가 아니게 된 것 같아요ㅠㅠ
        물가 너무 비싼것 같아요ㅠ

      • 제주도는 요새 물가가 장난아니죠. 돈없어 한국 여행 못 간다는 말이 농담만은 아니라니까요. ;;
        헉~ 한성식당, 저도 들어본 것 같은데 영 아닌가 보군요. 맘 상하셨을 거 같아요. >ㅁ<
        제주도 맛집, 믿고 가면 안 될 것 같더라구요. 제주도가 예전같지않지요. 안타까워요~ 여러모로...

      • 한성식당 꽤 유명한 곳 같던데, 그렇죠?
        되게 당연히 맛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갔는데 뭔가 속았구나... 하는 감상만 남았던..ㅠㅠㅠ
        정말 맛집 찾기 힘들어요ㅠ

      • 아ㅠ ㅠ 보는내내 공감이 되네요.. 관광지 음식이라서 그런걸까요.
        저도 제주도 여행을 계획하면서 맛집이라는 곳에 크게 실망할까 걱정이 들더라구요..
        물가도 비싸고 시간내서 찾아간 곳에서 그런 음식 나오면 속상하죠 ㅠㅠ!!

      • 물가가 비싸서 한끼에 쓰는 돈이 만만치 않은데 맛집을 속아서 갔다 싶은 생각이 들면 되게.... 슬프더라구요ㅋㅋㅋㅋㅋ
        맛집이 없을 리 없을 것 같은데 찾기가 너무 힘드네요ㅠ

      • 솔직한 제주식당들 후기 잘 봤어요.
        제주에 놀러 갈때마다 느끼는거지만 ㅜㅜ
        비싼 가격에 비해 나오는 것들이 좀..기대를 내려놔야 하더라구요.
        흑돼지도 분명 맛집을 찾아서 갔는데..ㅎㅎ 엄청 조금 나오고 맛도 일반 돼지랑 똑같았어요..;;

      • 맞아요! 물가가 비싸서 한끼에 어느 정도 기대치가 있는데 그걸 충족시켜 주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것 같아요ㅠㅠㅠ
        매번 메뉴판 보고 놀라고, 맛 보고 실망하게 되는 것 같더라구요ㅠ

      • 제주도는 맥도날드가 제일.. 아닙니다;;ㅎㅎ
        예전 제주에서 맛있게 먹었던 두루치기집인 가시식당정도만 기억에 남는것 같습니다 ㅠㅠ

      • ㅋㅋㅋ장난으로 하신 말씀이지만 제주에서 맥도널드에 가면 가격대비 실망할 일은 결코 없을테죠ㅋㅋㅋㅋ

      • 사실 제주도 음식점 가격이 너무 비싸다 생각해요.
        예전에는 가성비 좋은 로컬 맛집이 정말 많았는데, 이젠 대부분 관광객 상대로 장사를 하는 것 같더라구요.
        현지에 사는 분이 가볍게 어디 뭐 좀 먹으러 가기가 만만치 않다고 하더군요. ㅎㅎ
        전에 혼자 올레길 투어할 때 갈치가 너무 먹고 싶었는데... 맛집이라 해서 가긴 했지만,
        어쩐지 못 미더워 갈치구이로 먹은 기억이 나네요. ㅋ 실패확률 줄이겠다고!!! ㅎㅎ

      • 제주 물가가 비싸다는 각오를 하고 갔는데 그래도 항상 메뉴판을 보면 놀라게 되요.
        나온 음식 보면 또 놀라고ㅠ
        그러게 현지 분들은 이렇게 물가가 올라가서 정말 힘드시겠어요ㅠ
        여기서 이렇게 제주 갈치 조림 먹고 시댁에 가서, 어머님 아시는 분이 제주도에서 보내주신 제주 갈치 얼려뒀던 걸 구이로 구워먹었거든요.
        근데 시댁에서 먹은게 훨씬 살이 통통하고 맛있었다는 건 정말 비밀 아닌 비밀이예요ㅋㅋㅋㅋㅋ

      • 그나마 두번째로 가셨던 레스토랑은 어머님이 칭찬을 하셨다니 다행이네요.
        맛집이라고 해서 다 믿을게 못되는군요 ㅠㅠ
        에효.. 그래요.
        앞으로 조심해서 잘 살펴보고 가야겠습니다.

      • 다들 전날의 실패를 계기로ㅋㅋ 기대를 좀 안하고 가긴 했지만 두번째 집은 그래도 나름 괜찮았던 것 같아요.
        아쉬운 점은 있었지만 그래도 친절하시고, 음식 맛도 좋았구요!ㅋㅋ

      • 저 올해나 내년에 제주 여행 꼭 가고 싶은데 맛집이 확실히 문제인 것 같아요.
        한성식당은 가격이 좀 심한 것 같고...
        워낙에 휴양지 느낌이 강하다보니 다들 물가가 ㅎㄷㄷ 해도 감당하시는 느낌? ㅠㅠ
        제주 살다 온 지인이 요즘 가격 미쳤다고 하더라구요. :(

      • 근데 진짜 관광객들도 문제지만 제주에 거주하시는 분들이 많이 불편하실 것 같아요.
        어딜가나 물가가 이러니..ㅠㅠ
        그 분들은 따로 가는 지역 맛집이 있으신 걸까요??

        한성식당은 맛집이라는 기사도 많이 있고 블로그 후기들도 많아서 조금 기대를 했었는데 보통 이하의 집인 것 같아서 실망을 아주 많이 했었어요ㅠ
        여행 분위기 망치는 게 싫어서 가족들 모두 아주 조용히 식사만 했던.....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