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어느 봄날 우리는


미국 생활 :: 어느 봄날 우리는


항상 점심은 도시락을 싸 가서 해결하는데 모처럼 푸드 트럭 음식이 먹고 싶어서 하루 걸렀다. 그래서 푸드 트럭 음식을 먹으면서 꽃 구경하도 하고 맛있는 커피도 먹었던 어느 봄날 점심 우리 부부 이야기.





푸드트럭 가는 길. 여기는 작년 9월이었던가, 새로 오픈한 예일대 기숙사 건물인데 새로지어진 건물답게 깔끔하고 주변에 화단이랑 꽃나무들도 이쁘게 심어져 있었다.





내가 좋아하는 타이푸드. 내가 먹은 건 누들이 들어가 있는 씨푸드 똠얌인데, 여기 국물 진짜 끝내주게 맛있어서 매번 정말 맛있게 잘 먹음. 너무너무 더울 땐 국물이 뜨거워서 먹기가 좀 힘들긴 하지만..... 남편이 항상 먹는 건 파인애플 라이스에 망고커리, 그리고 바베큐 치킨을 얹어 먹는 건데 이 날은 파인애플 라이스도 얼마 안남고 망고커리도 얼마 안남아서 흰밥도 좀 섞이고 하는 바람에 보기에 별로지만, 그래도 음식은 아주 맛있는!





뜬금 밥 먹고 나와서 찍은 꽃 사진 투척. 그리고 애증의 프로스펙트 스트릿..... 오늘은 더울거라는 사실을 미리 알고 반팔을 입고 나왔는데도 금세 땀이 날만큼 정말 모처럼 더운 날이었다. 설마... 봄도 없이 이렇게 여름으로 휘익- 넘어가는 거야? ;(





그리고는 커피 한잔 사들고 그늘에 한 자리 잡고 앉아 수다 삼매경. 원래는 커피 가게 안에 자리를 잡고 앉아 먹을 계획이었는데 자리가 어째 하나도 없고 아무도 곧 일어날 기미가 보이지 않아 길을 조금 걸어 자리를 찾아왔다. 바이네케 도서관 주변 벤치. 원래는 이런 것도 없었는데 날이 따뜻해 지니 뉴헤이븐 이곳 저곳에 앉아 놀 곳이 생겼다. 오랜만에 아이스 커피 마시니까 좋네! 아그작 아그작 얼음까지 다 씹어 먹었다.





나란히 맥북 펼쳐놓고 열일 중이던 (아마도) 여대생 둘. 보기 좋다. 나도 저럴 때가 있었....나(?)


이렇게 있으니까 무슨 유럽 같아! 말했더니, 여기 미국인데? 하며 바로 찬물을 끼얹는 남편이라도 좋아 죽겠다.





아쉬웠지만 이제는 일터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라 툴툴털고 일어나 쓰레기 버리러 갔는데 쓰레기통 옆으로 꽃밭이!!! 신기해서 또 사진을 찍어보았다. 조금 덥긴 했지만 꽃들을 보니까 확실히 봄 같기는 하네. 짧지만 흡족했던 봄 산책이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생활+ 다른 글

    댓글 23

      • 그곳엔 벌써 따뜻함을 넘어서 더위가 오고 있군요. ㅎㅎ
        산책길이 이렇게 멋질 수가 있나요? 너무 좋습니다.
        여유롭기도 하지만, 그 풍경들이 너무 예쁘고 좋네요. ^^

      • 오랜만에 여유로운 산책을 즐겼답니다ㅋㅋㅋ
        꽃도 피고 하니 거리가 참 이쁘죠?ㅋㅋㅋ

      • 뉴헤븐에 날씨도 좋고 꽃도 있고 사랑하는 님도 있고 다 있네요 ㅎㅎㅎ
        행복한 시간 부군님과 잘 보내셨나요
        저처럼 맞벌이 부부인가 봅니다.

        이제 금요일인데.. 뭐 주말에 특별한 계획없으신가요?
        전 버지니아주를 갈까해서요,
        암튼 예쁜 자연의 모습을 잘 담아와 주셔서 덕분에 힐링하고 가네요.

      • 와 버지니아주! 저는 가 본적이 없는데 어떨지 궁금하네요.
        다녀와서 어땠는지 후기 남겨주실건가요?ㅋㅋ
        주말에 특별한 계획 없어요ㅠㅠ
        요즘 컨디션이 살짝 안좋아서 주말엔 집에서 계속 쉬고 있어요ㅠㅠ

      • 와 도시가 진짜 유럽같이 너무 멋지고 이뻐요!!! 새로진 건물같지 않고 뭔가 고풍스러운 옛날 건물느낌이에요 ㅎㅎ 그리고 사진은 진짜 잘찍으시는 이유가 첨가되기도 한것이겠죠? ㅎㅎ 버지니아도 오늘 90도가 넘어가면서 날씨 엄청좋은대 저는 졸업페이퍼를 써야해서 도서관에 갖혀있어요 ㅜ 흑... 도시락싸서 저도 나가고싶네요 ㅎㅎ

      • 으아 날씨가 정말 좋은데ㅠㅠㅠ 도서관에 갖혀있어야 한다니ㅠㅠㅠㅠ 정말 안타깝네요ㅠㅠㅠㅠ
        하지만 졸업페이퍼라고 하시니 엄청 중요할 거 같네요ㅠㅠ 화이팅 하세요!!!!

      • 좋네요 남편분과 점심 데이트^^
        근데 점심을 같이 드시는거보니 같은 직장이신가봐요
        미국의 봄도 더운 날씨군요 그늘에 있으려고 벽에 바짝 붙어있는 테이블에서 웃음이 ㅎㅎ
        부산은 더워지나 싶더니 비가와서 그런가 며칠 다시 서늘해졌어요^^

      • 저랑 남편은 대학원때부터ㅋㅋㅋㅋ 벌써 9년째 같은 직장에 종사중이고 그래서 연애 시작한 이후로 약 5년째 점심 저녁을 함께 먹고 있어요ㅋㅋㅋㅋ

        지난주까지만 해도 꽤 쌀쌀했는데 갑자기 날씨가 확 더워졌어요!ㅋㅋ
        테이블들도 그늘에 있는 테이블만 사람이 가득하고 햇살 받는 곳은 완전히 텅 비어있더라구요ㅋㅋㅋㅋ

      • 모바일로 보고 PC로 접속했더니 썸네일이 첨보는거 같아서 사진을 다시 하나씩 보았네요 역시 모바일 조그만 화면으로 보는거랑은 느낌이 전혀 다르군요 큰 화면으로 보니 훨씬 좋은 날씨가 느껴지네요^^

      • 저런 봄 풍경을 반찬삼아 먹으면 뭐든지 다 맛있을 것 같아요!
        태국음식 좋아하시나봐요. 저도 좋아한답니다. ㅎㅎㅎ
        저희 부부도 같이 일하는데 저흰 거의 현장직(?)이라 저런 식사시간의 여유는 없는 것 같아서
        부럽습니다.

      • 태국음식 좋아해요!
        사실 많이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는데 미국와서 자꾸 먹다보니ㅋㅋ 더 좋아하게 된것 같아요ㅋㅋㅋ

      • 벚꽃없는 벚꽃축제가 바로 얼마전 같았는데
        금새 꽃이 다 피고 더위까지! ㄷㄷㄷㄷㄷ
        봄이 너무 짧긴 짧네요 -0-!
        하지만 풍광이너무 좋고 고즈넉한 학교건물 멋진 가운데 좋은시간 보내신거 같아 엄청 훈훈해요 ㅎㅎㅎ

      • 맞아요ㅠㅠㅠ
        근데 지금도 더운 날은 아주 덥고 또 어떤 날은 좀 쌀쌀하기도 하고 그런 것 같아요ㅋㅋ
        근데 진짜 끝나긴 할까 생각들면서 지긋지긋했던 겨울이 결국 끝이 나긴 하는구나, 싶어서 새삼 시간의 흐름을 느끼게 되네요ㅋㅋㅋㅋ

      • 첫번째 사진은 완전 엽서속 그림 같아요!
        한국도 오늘부터 본격 여름느낌? 잠깐 길에 나왔더니 아지랑이 같이 더운 기운이 느껴졌어요;;
        저번주만해도 저녁에는 좀 쌀쌀했는데... 이번주부터는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시원한 커피 한잔 하고 싶어지는 날씨가 오네요^^

      • 저때 잠깐 덥더니ㅠㅠ 제가 있는 곳은 요즘은 좀 쌀쌀하네요ㅠㅠㅠ
        이러다 금방 다시 더워질 걸 알지만 매일 외출할 때 복장을 한참 고민하게 되서 성가셔요ㅋ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