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테르담의 밤거리 :: 암스테르담 중앙역과 담광장 (왕궁, 신교회 등), 밤길을 걷다.


암스테르담의 밤거리 :: 암스테르담 중앙역과 담광장 (왕궁, 신교회 등), 밤길을 걷다.


하이네켄 체험관을 나왔을 때 이미 밖은 어둑해져 있었다. 그래도 7시 정도에 canal cruise을 탈 계획으로 다시 중앙역으로 향했다.





하이네켄 체험관에서 나와 중앙역으로 오는 트램안에서 본 담광장. 그리고 암스테르담 중앙역 주변 풍경. 아직 6시 정도인데 꽤 어둑하다.





홀랜드 패스로 이용할 수 있는 크루즈 회사는 바로 여기 LOVERS라는 곳인데, 홀랜드 패스 안내책자에 적힌 바로는 꽤 늦은 시각까지 크루즈를 이용할 수 있다고 되어있었지만 실제로 가보니 그렇지 않았다. 홀랜드 패스로 이용할 수 있는 크루즈는 오후 4시 30분이면 끝이라고... 시즌별로 이용 가능한 시간이 다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연말 시즌에는 그랬다. 돈을 내고 이용하는 크루즈는 여러 종류가 아직 운행 중이었는데 홀랜드 패스만 이용이 안된다고 하니 조금 빈정이 상했지만 별 수 없이 크루즈는 다음 날 이용하는 걸로... 여기서 일정이 꼬여서 다음 날 일정이 정말 바빠져버렸다. 중앙역 바로 앞에 매표소가 있기 때문에 암스테르담에 도착하면 크루즈 이용 가능 시각을 미리 체크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시간이 많이 늦지 않았는데 할 일은 없어져 버린 상황. 크리스마스가 막 지나서인지 아주 화려하게 꾸며진 담락 거리를 지나 우리는 담 광장으로 향했다.





암스테르담에서 유명한 햄버거 자판기. 흥미로웠지만 들어가 먹지는 않았다. 의외로 내부에 사람이 정말정말 많았다.





곧 도착한 담 광장. 처음으로 눈에 띈 곳인 바로 신교회였다. 15세기에 지어진 암스테르담을 대표하는 교회인데, 1815년부터 시작된 왕족의 대관식이 치러지는 곳으로도 유명하다. 현재 군주인 베아트릭스 여왕 역시 1980년 4월에 이 곳에서 대관식을 치렀다고 한다. 





그리고 신교회의 바로 옆으로 보이는 이 건물이 바로 왕궁이다. 네덜란드 왕궁 세 곳 중 암스테르담에 있는 왕궁이 바로 이 담 광장에 있는 것. 네덜란드의 현재 군주인 베아트릭스 여왕과 그의 가족이 암스테르담을 방문할 때 거주하는 곳이라고 한다. 외형은 아주 고전적이지만 내부 구조는 아주 화려하고, 뿐만 아니라 상당수의 호화로운 가구와 장식품으로 장식이 되어 있다고. 내부는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어 있기 때문에 따로 돈을 지불하고서라도 한번 들어가 보고 싶은 마음이 가득했지만, 결국 시간이 부족해서 들어가보지 못했다. 아쉬워라...





커피나 한잔 마실까 하며 기웃거렸던 DAM GOOD COFFEE. 안타깝게도 영업이 끝났는지 내부 청소 중이었다.





왕궁 앞의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드리고 담 광장의 다른 풍경들. 사람들이 꽤 많았다.





그냥 돌아가기도 뭐하고 해서 홍등가 쪽을 또 잠깐 둘러보았는데, 그 곳은 사진을 함부러 찍으면 안된다고 해서 가까워지면서 부터는 카메라를 가방에 넣고 사진은 한 장도 찍지 않았다. 적잖이 놀라웠던 광경을 살펴보고 다시 돌아 오던 길. 밤에 보는 운하도 정말 아름다웠다.


암스테르담은 대마가 합법이라고 해서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대부분 대마라고, 그 특유의 냄새 때문에 속이 안좋아 지는 사람도 많다고 하는데, 우리는 대마를 파는 집이라고 써둔 곳을 지날 때 (앞에서는 다들 풀린 눈을 하고 담배 같은 것을 피우고 있다) 아무리 냄새를 맡아도 대체 뭐가 대마 냄새인지 알 수가 없었다. 우리가 무디긴 엄청 무딘가 보다, 생각했지.





그리고 다시 돌아온 중앙역. 역시 아주 화려한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가득한 곳. 이쯤 오면 집에 다 온 것 같다. 중앙역 안에 있는 편의점에서 살 것을 간단히 사고 나와 우리는 숙소를 향해 갔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Europe/London+Amsterdam, '17 다른 글

    댓글 22

      • 헉 대마가 합법이라니 좀 무서운데요^^;; 그런데 왜사진을찍음 안될까요 사진으로나마 저도 제 눈에 좀 담고싶은데요ㅠ

      • 글쎄요... 홍등가쪽은 합법적으로 매춘을 하는 여성들이 있는데 유리창 너머로 거의 벌거벗은 몸이 그대로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사진 찍는 걸 제한하는 거겠죠?ㅠㅠ

      • 유럽 야경은 역시 은은한 게 낭만적인 분위기예요.
        한국의 네온사인 요란한 밤거리에 질려서인지 유럽의 야경이
        참 좋더라구요. 성탄절 시즌이라 밤풍경이 더 풍성해졌네요.^^

      • 맞아요 지금 다시 보니 한국처럼 요란한 네온사인이 없는 것이 또 좋아보이네요!
        성탄절 시즌이라 장식이 화려했어요ㅋㅋㅋ

      • 암스테르담의 야경은 그야말로 예술 그자체네요!
        저는 막상가면 걸을때마다 사진찍고 난리도 아니었을 것 같아요 ㅎㅎ
        유럽은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는 사람이 많다고는 들었는데
        암스테르담은 대마도 길거리에서 필수있군요...좀 충격이네요 ㅠㅠ

      • 대마와 매춘이 합법인 나라로 유명하죠ㅋㅋ
        근데 대마나 매춘이나 특정 지역에 하는 곳들이 몰려있어서 일반적인 길들은 그래도 안전해 보였어요!ㅋㅋ

      • 암스테르담 혼자 갔었는데..밤에는 은근 무서웠어요!
        제가 갔을땐 돌아다니는 사람도 많지 않고.. 카페도 막 마약하는 사람들 있다고 들었어서 그런지
        사람들이 그렇게 보이고 ㅠㅠㅋㅋㅋㅋㅋ 무섭게 느껴졌네요.
        야경을 그래서 별로 못봤었는데,
        이렇게 보니 좋네요~~^^

      • 오 혼자가셨더라면 무서우셨을 것 같아요.
        저도 혼자서는 밤에 일부러 대마하는 곳이나 홍등가 쪽 찾아가보지 못했을 것 같아요..!!
        별일 없을 걸 알면서도 괜히 무섭더라구요ㅠㅠ

      • 밤거리는 낮과 다른 분위기를 내주는것 같아요
        외국에 밤에 돌아다니는거 위험하다고 하던데 할수만있다면 밤거리를 걸어보고 싶네요 ㅎㅎ

      • 도시별로 밤에 걸어다니면 위험하다는 곳들이 종종 있는데 암스테르담은 또 그렇지는 않나봐요.
        그런데 대마 파는 카페 앞이나 홍등가 쪽 분위기는 좀 무섭기는 하더라구요ㅠㅠ

      • 제가 아는 네덜란드는 매춘도 합법이라고 하더군요.
        마약등이 합법이라서 사람들이 그곳에 가서
        많이들 마약을 하나봅니다.
        ㅠㅠ
        몸에 안좋을것 같은데 말이죠.
        밤거리가 낭만적이네요.
        그 당시의 추억을 더듬어 보면서 작성했을 여행기는
        늘 설레임을 가져다 주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였나요?

      • 맞아요! 마약이랑 매춘이 합법이죠.
        합법적으로 매춘하는 여성들이 고객을 끌려고 나와있는 모습은 정말 충격적이었어요...
        근데 우리 나라 국민은 마약이 합법인 외국에서라도 마약을 하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고 하더라구요.
        조심하지 않으면 안될것 같아요ㅋㅋ

      • 걷는 것만으로도 여행이 되는 풍경이네요.
        크리스마스인데 왜 포근해보일까요 :D 신기해요ㅋㅋㅋ

      • 다른 도시들에 비해 암스테르담은 되게 추웠는데 사진을 보면 또 그리 춥게 느껴지지 않더라구요ㅋㅋ
        저도 그게 좀 신기했어요ㅋㅋ
        기억은 뭐든 미화되기 마련인가.. 생각하면서 말이죠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