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바라보며 특별한 정취를! 제주 중문 해수욕장, 해녀의 집


바다를 바라보며 특별한 정취를! 제주 중문 해수욕장, 해녀의 집


제주에 왔으니 바다를 바라보며 쏘주 한 잔 해야하지 않겠냐는 아버님의 특명을 받고 열심히 검색해서 찾아간 곳. 때가 여름이나 적어도 봄 가을 쯤으로 밖에서 음식을 먹기에 적합한 날씨였으면 더 선택지가 많았을지 모르는데, 1월 1일 한창 추울 때에 찾으려고 하니 영 검색이 되질 않았다. 그래도 나름 만족스러웠던 이 곳, 제주 중문 해수욕장에 있는 해녀의 집이다.





중문 해수욕장의 입구를 내려가면 바로 표지가 보이고 왼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이런 장면이 보인다. 와 정말 기가 막힌다, 하며 가까이 다가갔다.





우리가 앉았던 자리. 그리고 추운 날씨에도 가득 들어찬 사람들. 이 날은 1월 1일 휴일이기도 해서 그런지 해삼 밖에는 안된다고 했다. 사실은 소라 같은 게 먹고 싶었던 거라 좀 아쉽기는 했지만 그래도 삶은 보말을 서비스로 주신다고 하길래 자리 잡고 앉음. 사실 이 곳이 아니고서는 다른 선택지도 없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리고 네이버 같은 곳에 공지 되어 있는 가게 메뉴를 보면 해삼이 2만원이라고 되어 있는데 우리는 앉을 때, 다섯 분이면 3만원짜리 해야겠네, 하셔서 그렇게 해 달라 했다.





이게 3만원 짜리라고요? 테이블에 놓인 순간 당황... 했지만 부모님께서 홍해삼은 일반 해삼에 비해 비싼거라고도 하시고, 해녀가 직접 잡아 올린 싱싱한 해삼이라니 그냥 즐겁게 먹었다. 아닌게 아니라 해삼 맛이 남다른 것도 같았다. 찬 공기 탓인지 아주 차가우면서 오도독 오도독 씹는 맛이 살아있던! 삶은 보말도 조금 주셔서 천천히 먹다 보니 소주 2병이 아주 맛있게 거뜬히 비워지더라.





해삼의 맛도 맛이지만, 이런 풍경이라니. 해삼과 함께 술을 넘기는지 풍경을 넘기는지 모르겠을 만큼의 호사를 누렸더랬다. 나는 해삼도 무척 좋아하지만 아무래도 해삼밖에 안되는 이 날의 단촐한 메뉴는 좀 아쉬웠다. 아마도 그렇기 때문에 더욱 다음에 제주에 간다면 한번쯤 더 들르고 싶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South Korea/Jeju, '18 다른 글

    댓글 24

      • 1월에 제주도 갔다왔었는데~~ 제주도 볼것도 많고 먹을것도 많고 아주 좋은곳입니다.
        ㅎㅎ 포스팅을 보니 다시 가보고 싶어지네요^^
        잘 보고갑니다.

      • 생각보다 물가가 많이 비싸서 놀라기는 했지만, 제주도는 언제가도 좋은 곳이긴 한것 같아요.
        사진으로나마 다시 바다를 보니 좋으네요XD

      • 와아~~ 정말 기가막히는 풍경이네여~~
        멋진 풍경을 바라보며 해녀가 갓잡아올린 해삼으로 술한잔 기울이고 싶어집니다~^^

      • 풍경이 열일한 현장이죠ㅋㅋㅋ
        가격이 생각보다는 비쌌다는 인상이지만 그래도 다시 가고 싶을 만큼 좋았어요!ㅋㅋ

      • 해삼은 잘 못먹어서 요기는 못가보겠지만~~
        풍경을 보니 정말 멋지네요!!!!!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풍경만으로도 배가 부른 것 같은 곳이었어요.
        마침 해가 질 때라 더 멋진 모습을 볼 수 있었던 것 같구요!ㅋㅋㅋ

      • 아~ 풍경 참 좋습니다
        저야 해산물은 안먹지만 정말 싱싱해보이네요..ㅎㅎ
        제주도 또 가고싶네요 ㅠㅠ 평일 제주항공권 정말 저렴하던데 일 때려치고 가고싶습니다..ㅎㅎㅎ

      • 제주 항공권 저렴할 때는 정말 저렴하게도 많이 나오던데, 그런 경우는 일정이 안좋을 경우가 많죠ㅠ
        근데 항공권은 저렴해도 제주도 물가가 엄청 많이 올라서ㅠㅠ
        뭘 먹을 때마다 깜짝깜짝 놀라게 되더라구요ㅜ

      • 멋지네요.
        가격이 비싸긴 하지만, 해녀분이 직접 잡아오신 싱싱한 것들을 먹는다 생각하면...
        비싸다는 생각이 쏙 들어가더라구요.
        가고 싶네요... ^^

      • 맞습니다! 더군다나 이렇게 추운 날씨에!
        해녀분들이 직접 잡아오신 해산물을 어디서 또 먹어보겠어요!ㅋㅋㅋ

      • 여기는 유튜버 클립이었나? 후기로 가끔 봤던 곳이라 가지도 않았는데 사진으로 보니 괜히 반갑네요!
        신선한 해산물을 즉석에서 바로 먹는 것도 있지만 약간 한국적인 감성이 있는 분위기라 재밌을 것 같아요ㅋㅋㅋ
        그나저나 이 곳 풍경이 이렇게 멋있는 진 몰랐네요 +_+

      • 오 저는 한참 검색하다 찾아간건데ㅋㅋㅋㅋㅋ 이미 유명한 곳이로군요!ㅋㅋ
        제주도에는 이렇게 바다보면서 쏘주한잔 할 수 있는 곳이 막연히 많을 것 같았는데 의외로 검색해서 찾기는 힘들더라구요ㅠㅠ

      • 오독한 해삼보다 물컹한 멍게를 더 좋아하지만 여기서라면 뭐든지!
        해지는 풍경을 보면서 먹는 해삼에 소주! 부러울게 없네요. 해삼이 평소 보던거랑 조금 달라보이기도 합니다.
        저번에 태종대에 갔더니 거기도 비슷하게 바닷가 옆에 해녀들이 잡아서 파는 곳이 있는거 같던데 장사를 안하고 있더군요.
        해녀가 직접잡아 파는 곳에 가보고 싶습니다 ㅎㅎ(뭔 로망이래)

      • 오 태종대!! 어릴 적에는 자주 갔었는데 엄청 정겨운 이름이네요ㅋㅋㅋ
        태종대 풍경에서 이런 식으로 소주 한잔에 회 먹으면 또 엄청 좋을 것 같은데요?
        제가 어린 시절은 또 부산에서 보냈어서 부산을 여행으로 가는 생각은 잘 못해봤는데
        청춘일기님 글들 보면은 부산 한번 놀러가고 싶어지거든요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