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어느 가을 날, Ross Dock Picnic Area, NJ에서 즐긴 한해의 마지막 바베큐


미국 생활 :: 어느 가을 날, Ross Dock Picnic Area, NJ에서 즐긴 한해의 마지막 바베큐


사진들을 정리해보다가, 아 맞다! 이때 이런 일도 있었지! 싶은 마음에 뒤늦게 남겨보는 지난 가을 날 신나게 바베큐 하고 논 이야기.


보통 바베큐 시즌이라면 6월에서 9월 정도로 생각하는데 때는 10월 초, 날씨가 점점 추워지려고 하는 시기였다. 10월로 넘어가면서 올해의 바베큐는 이제 끝이로구나 생각했었는데, 어쩌다보니 지인들과 얘기가 맞아 올해의 마지막 바베큐를 즐겨보기로 하였다. 장소는 모두가 모이기 편한 곳을 고르고 골라서 결국 뉴저지에 있는 Ross Dock Picnic Area로 결정하였다.





Ross Dock Picnic Area의 장점이라면 이렇게 피크닉 장소에서 맨해튼과 뉴저지를 잇는 조지 워싱턴 브리지 George Washington Bridge가 한 눈에 보인다는 것이다. 인기가 많은 장소인데 비해 바베큐 그릴 수는 적은 편이라 바베큐 성수기 시즌에는 오전 10시에 가도 자리가 없다고 한다.





그런데 이날은 확실히 성수기를 조금은 지나서 그런건지 오전 11시가 조금 안된 시간에도 이렇게 자리가 넉넉히 남아 있었다. 사실 전날까지만 해도 뉴욕과 뉴저지 쪽에 계속 비가 내려서 설마 바베큐를 못하게 되려나 걱정도 좀 했는데, 다행히 당일에는 날씨가 조금 흐릿하긴 하였어도 비는 내리지 않았다. 





남아있는 그릴 중 조지 워싱턴 브리지, 일명 조다리가 잘 보이는 가장 마음에 드는 자리를 잘 골라잡은 뒤, 피크닉 주의 사항도 읽어보고, 대강 짐을 풀고 일행들이 도착하기를 기다렸다.





어디서 고기 냄새를 맡고 왔는지 오랫동안 자리를 뜨지 않던 새 두마리. 흐릿하던 날씨도 시간이 지날 수록 점점 맑아져서 반대편 맨해튼 전경까지 아주 잘 보였다. 덕분에 날씨가 생각보다 너무 더워서 옷을 조금 두껍게 입고 갔던 나는 더워서 진땀을 빼야했지만.





재료 준비를 좀 하고 있으려니, 빈 곳이 많았던 그릴도 순식간에 모두 다 들어차버리던...


이날 준비했던 재료들이라면... 삼겹살과 목살, 양념된 돼지갈비와 두꺼운 스테이크용 소고기까지. 고기와 함께 구울 양파와 마늘, 그리고 버섯도 잊지 않았다. 구운 고기에는 상추와 청양고추도 빠질 수 없지. 집에서 쌈장과 소금, 후추, 그리고 김치까지 알뜰하게 챙기고 덩달아 옥수수를 구울 때 바를 버터까지도 살뜰하게 챙겼다. 한국인의 바베큐라면,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할 라면도 필수! 근처 한인마트에서 공수한 신라면 몇 봉과 냄비, 버너까지 빠짐없이 준비했다. 이만하면 매우 흡족한 바베큐 준비가 아닐 수 없다.





땟깔 좋게 구워진 고기와 집단 지성으로 마지막까지 편하게 맛있게 먹을수 있었던 옥수수버터구이. 늘 먹는 고기 맛인데 어쩜 이렇게 야외에서 구워먹으면 유난히 더 맛있는지 모르겠다.





허드슨 강을 바라보며 라면까지 맛있게 끓여먹은 후에는 준비해 온 돗자리를 펴서 조금 눕기도 하고 스낵을 먹으며 얘기도 하고, 그러다 보니 어느덧 이렇게 어둑해졌다. 하루가 정말 금방 가는구나. 아쉬운 마음도 컸지만 그래도 하루 종일 많이 먹고, 많이 마시고, 많이 웃고, 또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던 것 같다.


얼른 추위가 지나고 다시 또 날씨가 따뜻해져서 공원에 고기 구우러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3개 입니다.

      • 조지 워싱턴 브릿지를 조다리라고 부르나요ㅋㅋㅋ 재밌어요!
        호주는 주로 시내에 조성해놓은 공원에서 바베큐를 했었는데, 여기는 공원 뒤쪽에 절벽이 있어서 굉장히 느낌이 색다르네요!
        고기도 그렇지만... 옥수수버터구이 넘나 맛있어 보입니다 +_+

      • 저곳에서 바베큐파티를 하면 그야말로 신선놀음이 될 것 같아요.
        인기 많을법한 풍경이네요.
        맛있고, 행복한 시간이셨네요. ^^

      • 미국에서도 이렇게 공원에 바베큐를 해 먹을 수 있게 되어있군요!!
        미드나 영화보면 항상 정원에서 바베큐 파티하면 동네 사람들 모여서 먹고 그런것만 봐서 정원 있는 집에서만 바베큐 하는건줄 알았어요ㅋㅋ
        허드슨강이 앞에 딱! 있는게 한강 공원에서 치맥먹는 느낌이랑도 비슷할 것 같아요.
        재료사진에 상추를 보자마자 앗, 한국분들이랑 식사하셨구나 싶었어요 ㅎㅎ 되게 여유롭고 즐거운 시간 보내셨을 것 같습니다^^

      • 뭐든 야외서 먹으면 맛이 배가 되지요~
        항상 느끼는 거지만 제가 문플레이스님 재능을 찾았어요...
        사진사를 해보심이... 사진이 진짜 예술입니다!

      • 강을 바라보면서먹는 야외바베큐 파티라니!
        보통 펜션가서 바베큐파티 많이했는데 보통 보이는 풍경이 바다, 숲 이랬어서
        이런분위기에서 바베큐파티하면 진짜 좋을거같아요><bb
        피크닉장소가 성수기가 지나서 그런지 확실히 좀 한적한 느낌이 있네요.
        그나저나 조다리가 잘보이는이라고해서 조다리가 대체뭐지했는데ㅋㅋㅋㅋ
        덕분에 신박한 이름(?) 하나 알고갑니다!ㅎㅎ

      • 우와 ㅎㅎ 쌈장에 청양고추에 김치에 상추 마늘! 한국 바베큐 그 자체네요. 거기네 피날레를 장식 할 라면까지 챙기셨다니 ㅎㅎ 그런데 정말.. 같은 음식도 야외에서 먹으면 왜 그리 맛난지 모르겠어요

      • 이제는 아가 탄생 되고 나면 식구가 하나 더 늘어나서 세명이 소풍을 가겠군요. 아름다운 가족 의 모습이 기대 됩니다. 그럼 다음주에 아가를 볼 수가 있는건가요? 기도할께요. 순산 하실겁니다. 편안한 마음을 가지시고 책과 음악을 들으시면서 지내시길 바래요. 힘내시구요. 마지막이 가장 힘든 법이거든요. 어떤 고통이 올지도 모르고 정말 끔찍한 고통이지만, 아가가 탄생 되는 그 순간 그 순산의 고통은 잊혀진답니다. 부디 몸 조심 하시길 기도해요.

      • 한적한 풍경이 마음도 풍요로워 지네요 ㅎ
        지인들과 담소도 나누고, 바베큐도 먹었다니, 부럽네요 ㅎ 이제 세가족이되시면, 당분간 외출금지가 될테니ㅠ 그전에 마음껏 즐기세요-!

      • 우앙 바베큐즐기고 오셨네요.ㅋ 경치도 좋은곳에서 드셔서 아기도 좋아할거같아요. 나중에 가족이 더 생겨서 다시오면 기분이 색다를거같아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