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도보 코스 02 :: 베네치아 광장에서 나보나 광장 버스로 가는 법 + 나보나 광장 & 판테온


로마 도보 코스 02 :: 베네치아 광장에서 나보나 광장 가는 법 + 나보나 광장 & 판테온





오늘은 나보나 광장과 판테온 이야기. 베네치아 광장에서 나보나 광장까지도 걸어가지 못할 거리는 아니지만, 우리는 로마 패스를 사용하고 있던 중이었기 때문에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을 이 때 한번 이용해 보기로 하였다.



I 베네치아 광장에서 나보나 광장 가는 법


베네치아 광장의 Plebiscito 정류장에서 70, 81, 87, 492, 628번 버스 중 하나를 타고 Senato 정류장에서 하차하면 된다.




참고로 Plebiscito 정류장은





베네치아 광장에서 바라볼 때 저 별표 표시가 된 길 안으로 들어가면 보인다!




I 나보나 광장 Piazza Navona


그리하여 도착한 나보나 광장.





나보나 광장은 예전 도미치아누스의 원형경기장이 있던 곳에 자리하고 있다. 3만명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었던 그 자리의 모양 그대로 나보나 광장이 생긴 것. 이 곳에는 아름다운 세 개의 분수가 있는데 그 중 가장 유명한 가운데 분수는 대리석 조각계의 명작으로 통하는, 대전차경기장에서 옮겨온 이집트 오벨리스크의 밑받침으로 만들어진 베르니니의 작품 4대강의 분수이다. 바위 위에 앉아있는 4개의 석상들은 나일강, 갠지스강, 다뉴브강, 플라타강을 상징한다고 한다.





북적북적 사람이 무척이나 많던 나보나 광장에는 비둘기도 많더라. 그리고 구석구석에서 색다른 거리 공연을 진행하고 있었다. 정말 유럽의 광장이라는 이름에 무척이나 걸맞는 느낌이었달까. 광장을 둘러싸고 있는 가게들에는 음식을 파는 곳이 많았는데 그런 곳 하나에 자리잡고 앉아 광장을 바라보는 것도 색다른 기분일 것 같았다.




I 판테온 Pantheon




나보나 광장과 판테온은 걸어서 5분 정도로 함께 둘러보기 딱 좋은 관광지들.




Pantheon

Mon-Sat: 9AM-6PM / Sun: 8:30AM-7:30PM


원래는 입장이 무료였고 우리도 무료로 들어갔는데 2018년 5월부터는 유료로 전환된다고 하니 유의해야 할 것 같다. 지금까지 한번도 유료였던 적이 없었다는데 대체 왜 유료로 전환하는건지 살짝 아쉽기도 한.....





그리스어로 모두를 뜻하는 판(Pan)과 신을 뜻하는 테온(Theon)이 합쳐져 만들어진 이름 판테온은 모든 신들을 위한 신전을 뜻한다고 한다. 로마 제국의 현존하는 건축물 중 가장 보존이 잘 되어있는 건물인데 특히 건물의 청동문과 돔은 손상되지 않고 원형 그대로의 그것이라고.


입장과 동시에 시선을 사로잡는 천장의 모습. 시시때때로 빛이 들어오는 방향과 정도가 달라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하기도 하고, 그러한 빛이 신의 숨결 처럼 판테온 안을 스며드는 듯한 인상을 받을 수 있다. 특별한 구조 때문에 비가 올 때도 그 구멍으로 비가 들어오지 않는다고 하는데, 비가 적게 올 때 이야기지 많이 올 때는 또 다 비가 들어온다고ㅋㅋ 그래서 저 구멍 아래로 배수구가 마련되어 있다고 한다.





라파엘로와 그녀의 약혼녀의 무덤이 있는 것으로도 유명한 곳이다. 파리랑 다른 이탈리아의 도시들을 갔을 때에는 이렇게 사람이 많다고 느낀 적이 없었는데 로마는 유독 사람이 정말 많은 것 같았다. 여행 성수기도 아니었는데 대체 성수기라는 때에는 얼마나 사람이 많다는 걸까!


중앙에 나무로 된 의자들이 주루룩 늘어서 있길래 우리는 거기에 앉아서 좀 휴식을 취하면서 다음 계획을 세우기도 했다. 아무래도, 유료화 된다고 하니 참 아쉽군.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Europe/Italy - Rome, '17 다른 글

    댓글 32

      • 얼마전 형제 가족이 이탈리아 일주 여행을 하고 왔는데 저도
        언젠가는 해 보고 싶네요^^
        좋습니다 ㅋ

      • 이탈리아 일주 여행 정말 부럽습니다ㅠ
        저는 예전에 스페인을 3주동안 여러 도시들을 돌며 여행했던 적이 있는데 그런 여행들이 기억에는 정말 더 많이 남는 듯 해요.

      • 우아!! 예술적인 신전으로만 생각해오던 판테온을 보니 느낌이 정말 다르네요.
        훨씬 더 웅장하고 디테일하고 고전적이에요^^
        로마 여행가면 베네치아는 꼭 가봐야겠어요.
        구경 잘하고 가요^^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 판테온 하면은 천장에 뚫린 구멍만 생각했었는데ㅋㅋ
        내부도 정말 멋지고 웅장하더라구요!ㅋㅋㅋ

      • 분수가 정말 멋지네요. 건물을 보는 것만으로도 유럽여행이 즐거울 것 같아요^^
        성수기가 아닌데 이렇게나 사람이 많나봐요~~~ 유료로 바뀌어서 아쉽지만 유럽여행시 꼭 들려봐야겠어요^^

      • 그나마 다행인건 유료라고는 하지만 2~3유로 정도로 저렴할거라고는 하더라구요!
        정말 성수기때 갔었으면 얼마나 고생했을까 생각해보기도 했어요ㅋㅋ
        관광객이 정말 많더라구요!

      • 판테온 건축물의 경교함에 놀랍니다. 여행의 성수기도 아닌데 저정도면 와..정말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가는 곳이기도 하죠.
        르네상스와 이탈리아의 예술의 본고장이다 보니 그런것 같네요.
        멋진 토요일 하루 열어가세요. ^^

      • Deborah님 행복한 주말 보내셨나요?
        어느새 또 한주가 시작되었네요ㅠㅠ
        이 곳은 찬비가 무척이나 내리는 월요일 아침이예요ㅠ

      • 사람들이 엄청 많네요.
        판테온. 정말 오래되었는데도 기억이 나요.
        인상이 많이 깊었다는 것이겠죠. ㅎㅎ
        로마에서 소매치기를 두 번이나 당할뻔해서... 안 좋은 기억도 많지만...
        유적지는 여기만한 곳이 없을 정도로 대단했던 것 같아요.
        멋스럽네요. ^^

      • 두번이나ㅠㅠㅠ 이탈리아도 정말 소매치기가 악명높죠.
        치안도 그리 좋은 편이 아니라 강도를 당하는 여행객들도 많더라구요.
        유럽 여행을 다니면서 아쉬웠던 점이, 이렇게 아름답고 멋진 광격들을 맘 놓고 볼 수 없다는 것이었어요ㅠ

      • 제가 갔던 곳이 차례로 나오니 신기하네요 ㅎㅎㅎ
        저는 성천사성에서 갔기때문에 걸어서 갔는데 저 별표있는 곳에서 버스를 타고 어디로 갔는지는 기억나지 않네요;;
        나보나광장에 가서 분수를 보고 판테온에 가서 천장의 구멍을 보면서 비가 안 들어온다며 신기해했고 마지막에 나무 의자에 앉아서 좀 쉬다 나왔죠 ㅎㅎㅎ
        제 여행기 쓸 때 불펌 좀 하겠습니다 ㅋㅋ

      • ㅋㅋㅋㅋㅋㅋㅋㅋㅋ저는 천사성을 안갔는데ㅋㅋ 그 이후는 정말 코스가 놀랍도록 일치하네요ㅋㅋㅋㅋㅋㅋ
        마지막 나무의자에 앉아 쉬셨다는 말씀까지 보고나니 빵터졌어요ㅋㅋ

      • 케미님 여행기를 볼 때마다 옛날 생각이 나서 추억에 젖어드네요.ㅠㅠ
        이탈리아도 남부 시칠리아지방까지 제대로 다시 여행을 하고 싶어요~

      • 저도 이탈리아랑 프랑스 남부까지 일주한번 해보고 싶어요ㅠㅠ
        늘 생각만 했는데 점점 계획은 요원해지는 것 같네요ㅠ

      • 로마는 온 사방이 다 웅장하네요. 유럽에 가보고 싶은 나라가 많지만 그 중에서 로마는 정말 두손가락 안에 꼽히는 것 같아요.
        실제 눈으로 보면 어떤 느낌일지 정말 궁금합니다. 판테온! 보고 싶어요!!

      • 정말 도시 전체가 문화유적이라는데 그런 것 같은 인상이 들더라구요!
        어딜가나 역사깊은 건물들과 장소들....!
        근데 두손가락 안에 꼽힌다고 하시니ㅋㅋ 나머지 한 곳은 어딜지 궁금하네요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