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의 천국 이탈리아 :: 로마 3대 커피, 카페 타짜도르 방문 솔직 후기


커피의 천국 이탈리아, 로마 3대커피 중 한 곳 타짜도르 방문 솔직 후기


피렌체에서 가장 유명한 커피집이라는 길리에서 정말로 맛있게 커피를 마시고 로마로 넘어왔기 때문에 사실은 판테온보다 더 기대되었던 곳이 바로 이 곳, 카페 타짜도르 La Casa Del Caffè Tazza D'oro였다.


로마 3대 커피라고 하면 Cafe Tazza D'oro 카페 타짜도르, Cafe Greco 카페 그레코, Cafe Sant' eustachio 카페 산에우스타키오를 들 수 있다고 한다. 관광객에게 아주 편하도록 이 세 곳은 모두 관광지에서 아주 접근성이 좋다. 카페 그레코는 스페인 광장에, 카페 산에우스타키오는 나보나광장에서 판테온 가는 길에, 그리고 카페 타짜도르는 판테온 바로 맞은 편 골목 입구에 위치하고 있는 것.




La Casa Del Caffè Tazza D'oro

Mon-Sat 7AM-8PM / Sun 10:30AM-7:15PM


그 중 내가 찾은 카페 타짜도르는 판테온에서 나와 헤멜 것도 없이 고개를 조금만 왼편으로 돌리면 바로 간판이 보인다.





멀리서도 눈에 띄는 노란 글씨.





원두를 모아 둔 걸까, 만지면 안되는 무언가의 더미를 지나면 각종 커피 관련 상품과 원두가 전시되어 있고 그 것을 구입할 수 있는 카운터도 보인다. 사진에서 볼 수 있 듯 내부는 정말이지 붐볐다. 그리고 입장하기 전 놀랐던 거라면 이 카페 내부에서 판매하는 원두와 같은 것을 밖에서 그냥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도록 커피 원두 자판기가 준비되어 있었다는 것. 커피 원두 자판기는 생전 처음 보는 거라 어리둥절했다. 같은 제품이라도 난 그냥 안에 들어가서 살래, 라는 마음으로 가게 안으로 들어옴.





그래도 맘에 들었던 점이라면 유명한 커피 집이라고 하는데도 커피 원두 가격은 아주 저렴했다는 것. 그리고 큰 용량 뿐만 아니라 125g의 작은 용량까지 판매하고 있어서 기념품으로 정말 좋을 것 같았다. 3유로나, 그 두배 용량 250g도 6유로 정도라면, 로마에서 가장 유명한 카페 타짜도르에서 기념으로 사온 원두라며 친구들에게 선물하기 정말 훌륭한 품목인 듯.


우리도 기념품 용 원두 몇개와 우리가 마실 원두 몇개를 골라 계산을 하러 갔는데 계산 줄이 무척 길게 늘어서 있는데도 정작 계산해 줄 사람이 모습을 보이질 않았다. 가장 앞에 선 사람이 더 안쪽 공간에 사람이 있는지 계속 소리를 쳐 불렀는데도 감감 무소식이더니, 5분? 10분? 정도, 마냥 서서 기다려도 될지 고민이 들 정도의 시간이 흐르고 나서야 느긋느긋 누군가가 나와서 순서대로 계산을 하기 시작했다.


내부에 사람이 이렇게 가득했던 것은 단지 인기 탓만이 아니었던 거다.





이 곳도 커피 주문은 카운터에서 미리 하고 계산할 때 준 영수증을 가지고 바에 가서 커피를 만드시는 분들께 전달하면 된다. 그럼 이렇게 살짝 찢어서는 다시 우리에게 주심. 커피는 피렌체 길리에서 마신 것과 같은 메뉴를 주문했다. 남편을 위한 카페 아메리카노, 나를 위한 카페 샤케라또. 가격도 길리와 매우 유사하다.


2017/10/18 - 이탈리아 피렌체 커피 :: GiLLi에서 맛 본 최고의 샤케라또





커피를 마시고 싶은 사람은 가득한데 정작 만들 사람이 없는 걸까. 비어있던 바. 사실은 쌓인 컵 옆쪽으로 있는 커피 기계 앞에서 바리스타들은 열심히 커피를 만들고 있는 듯. 그들은 커피를 달라며 아우성으로 서 있는 우리에게 지친 표정이 역력한 얼굴을 잠깐잠깐씩 비추며 다음 손님의 영수증을 확인하고는 다시 기계 뒤로 들어갔다. 바쁜 것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뭐랄까, 퉁명스러운 태도 탓에 커피를 기다리는 기분이 그리 유쾌하지는 않았다.





이윽고 등장한 우리의 커피. 아메라카노야 예측 가능한 맛이었고, 원두 자체는 흠 잡을 데 없어 보였으나 그렇다고 딱히 무척 훌륭하다! 놀랍구나! 할 정도는 아니었다고 기억한다.


와중에 실망스러웠던 것은 샤케라또였는데, 피렌체 길리의 샤케라또가 내가 살면서 마셔본 가장 맛있는 샤케라또였다면, 이 곳 타짜도르에서 마신 샤케라또는 내 생애 가장 맛이 없는 샤케라또였다.


샤케라또는 알려진 레시피가 쉐이커 안에 에스프레소 샷과 적당량의 얼음, 그리고 설탕 시럽 혹은 설탕 파우더를 적당량 넣고 쉐킷쉐킷 한 다음 서빙하는 커피인 건데, 설탕 넣는 걸 까먹은 건지 여기는 원래 이런건지, 대체 단 맛이 1도 느껴지지 않았다. 차갑고 물탄 듯 맹맹한 에스프레소에 다름 없는 음료. 설탕을 넣은 건지 만건지 물어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으나, 사실 내 커피를 만들어 준 바리스타가 누군지도 기억이 나질 않았고, 커피를 서빙하고 나면 잽싸게 기계 뒤로 자취를 감추는 통에 대체 대화를 시도할 방도조차 없었던 거다.


너무 바쁜 날에 잘못 찾아왔나보다, 아쉬운 마음을 달래보려고 했지만 좀처럼 달래지지 않았다.


로마 3대 커피라는 카페들 중 가장 유명한 곳은 누가 뭐래도 이 곳 카페 타짜도르인데, 이렇듯 실망스러울 수 있다니. 로마에 다시 간다 해도 이 곳을 다시 찾을 일은 결코 없을 것 같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Europe/Italy - Rome, '17 다른 글

    댓글 34

      • 원두포장을 한번 본 기억이 납니다
        이탈리아 로마의 3대 커피였군요
        아직 커피맛을 제대로 모릅니다

        다방커피와 봉지커피에 너무 익숙해져 있었나 봅니다^^

      • 역시 유명한 곳이기는 한가봐요!
        원두 포장을 보셨다니!!
        저도 커피맛을 잘 모르기는 하지만ㅋㅋㅋ 제 입맛에 맞는 커피들이 몇 있더라구요!
        여기는 원두 맛은 괜찮았던 것 같아요ㅋㅋㅋ

      • 아이고 서비스며 맛이며 여러모로 아쉬운 곳이었군요ㅠㅠㅠㅠㅠㅠ원래 저렇게 유명하면 직원들의 숙련도가 높아야 할텐데 아쉽네요ㅠㅠㅠㅠㅠㅠㅠ

      • 역시 알아주시는군요ㅠㅠ
        남편이 주문한 건 그래도 괜찮았는데 제가 즐겨먹는 커피는 정말 별로여서 정말 아쉽더라구요ㅠ

      • 이번 커피 매장에 매우 실망하셨군요.
        저 였더라면 잘 몰랐을 것 같아요.
        제가 커피맛을 잘 몰라서요
        무조건 달달한 커피를 선호하는지라 ㅎㅎ

      • 제가 주문한건 원래는 많이 달아야하는데 하나도 달지 않아서 아쉬웠어요ㅠㅠ

      • 맛 없어도 이탈리에 가서 한번 맛 보고 싶네요 ㅜ.ㅜ 부럽습니다! ^^ 저는 와이프 이모가 프랑스에서 살고 있어 프랑스 여행중 커피를 마시러 커피집에 갔는데 사람들이 전부 에소프레소로 마시는 것을 보고 오! 멋지다 ㅋㅋㅋ 그들에게 아메리카노 커피는 아마 커피가 아닌거 아니야? 하고 생각했던 기억이 나네요 ^^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저도ㅋㅋ 유럽여행 가면 다들 커피를 에스프레소로 마시는 걸 보면서 놀랐었어요ㅋㅋ
        저도 한번 시도해봤지만ㅋㅋㅋㅋ 다시는 하지 않는걸로ㅋㅋㅋ

      • 저는 베네치아에서 맛봣던 커피가 인생커피였는데,,,,,
        뭘 모르고 갔었지만 말이죠
        여행지에서 이렇게 궁합이 잘 맞아 좋은 경우도 있지만
        유명세만큼 실망도 큰 경우도 있군요

      • 뭘 모르고 갔는데 인생커피였다고 하시니 그때 정말 기쁘셨을 것 같아요!
        근데 이렇게 일부러 찾아가도 실망스러운 곳이 있게 마련이죠.
        이런게 다 여행할 때 있을 수 있는 일들이라 뭐 그런가보다- 하게 되지만요ㅋㅋㅋ

      • 커피는 단지 맛으로만 먹는 건 아닌 것 같아요.
        그 나름의 운치와 감성. 그런 게 잘 곁들여지면 완성되는 게 아닐까.. 싶어요.
        그래서... 나름 카페 여행도 좋아하는 편인데...
        북적한데, 친절하지도 않고, 심지어 맛도 내 입에 미치지 못하면...
        너무 별로일 것 같아요.
        유명한 곳인데.. 아쉽군요. ㅠ

      • 예전에 피렌체에서 갔던 유명 커피집이 기대이상이어서 너무 기대를 했던 모양이예요ㅠ
        사람도 너무 많은데 직원들은 또 다들 짜증섞인 얼굴에 커피 맛도 별로니까 저도 짜증이 나려고 하더라구요ㅠ

      • 지도를 보니 판테온 근처네요. 알았다면 저도 슬쩍 들러볼 것을...
        거울에 비친 모습이 정말 커피를 달라고 아우성 치는 것 같이 느껴지네요
        그나마 서비스가 후지고 샤케라또가 맛이 없었다니 위안(읭?)이 됩니다 ㅎㅎㅎ

      • 판테온에서 아주 가까워요! 판테온에서 나오면 바로 저기 간판이 보일정도로?
        담에 로마에 또 가시면 그 때는 로마의 3대 커피라는 곳들 중 다른 곳들을 가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ㅋㅋㅋㅋㅋ

      • 아이구 세상에나 기대를 잔뜩하고 가셨는데 실망감만 가득했네요.
        마음이 많이 서운했을듯합니다.
        ㅠㅠ 저도 그 맘 알아요
        유명하다고 해서 갔는데 영 아닌거 있죠.
        ㅎㅎㅎ

      • 유명하다는 데를 찾아가면 왠만하면 평타는 치는 느낌인데 이 곳은 그보다도 더 못하더라구요ㅠ
        사람이 너무 많을 때 갔던 탓인지 안타까운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었어요ㅠㅠ

      • 이 곳은 영화에서 한번 본적이 있는 카페느낌이예요~~
        관광지라서 그런걸까요, 관광지에서 맛집이라고 하는 곳을 가면 생각보다 많은 곳들이 퉁명스럽더라구요.
        좋은 정보 잘 듣구 가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커피빈만 구입해 와야겠어요~~

      • 로마에는 이 곳 말고도 유명하다는 커피 집이 워낙 많으니까요!
        이 곳에서는 원두정도 구입해 나오시는 것도 좋은 선택이실것 같아요ㅋㅋ

      • 개인적으로는 굉장히 만족했던 커피였는데...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가끔씩 여기서 맛본 커피의 향이 그리워질 때가 있습니다..
        사실 커피에 관심이 없고 잘 안마시기도 하는데 여기서 마셨던건 참 맛있었네요.

      • 역시 그러셨군요!
        다른 후기를 찾아봐도 이 곳에 대해 만족스러웠단 얘기를 많이 찾았어서 저도 방문해보고는 갸우뚱 했었어요.
        대체 오늘만 뭐가 이상했던 걸까, 하구요.
        그 날만 뭐가 이상했던 건데 제가 운 나쁘게 그런 날에 방문했던 걸지 몰라도 그 자체로 저랑은 안맞는 곳이었을테죠.
        기대가 너무 컸던지 아쉬움도 컸었어요ㅠ

      • 너무 유명한 곳은 기대와 달리 실망하는 곳이 종종 있더라구요. ;;
        전 여기, 안 가봤는데 갔다 왔던 지인도 별로라고 하더군요. 음..ㅡㅡ;;
        이탈리아는 오히려 작은 카페의 커피가 더 맛있는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 소렌토역이던가요. 기차역 안 작은 카페에서 먹은 에스프레소의 맛을 잊을 수가 없어요~^^

      • 아 다른 지인분도 별로라고 하셨군요!!!!
        왠지 저만 이상한게 아니었구나 싶어 안심이 되는ㅋㅋㅋㅋ
        맞아요! 이탈리아는 아무 곳에 들어가서 마셔도 커피가 무척 맛있다는데 그런 커피들을 좀 더 즐겨볼걸 그랬다 싶어요!

      • 앗 유명한 곳을 가셨는데 맛이 그닥이었나보군요.
        가끔 너무 바쁘거나 스태프 중 한명이 제정신이 아니면(...) 음료가 이상하게 나올 수 있죠.
        만일 다음에 가게 된다면 저는 피해야겠습니닼ㅋㅋㅋㅋㅋㅋ

      • 로마는 다른 커피집들도 하나같이 다 맛있었다고 하니 굳이 이 곳을 고집해 갈 것 까진 없을 것 같아요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