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헤이븐 브런치 맛집 :: 독특한 분위기의 브런치 맛집 Atticus Bookstore Cafe


뉴헤이븐 브런치 맛집 :: 독특한 분위기의 브런치 맛집 Atticus Bookstore Cafe


오늘은 우리 부부가 무척 자주 가는 브런치 카페 소개. 아주 자주 가는 곳이지만 전경 사진을 찍은 바가 없어 포스팅을 하지 못했었는데 최근 갔을 때 마음 먹고 좀 찍어보았다. 바로 Atticus Bookstore Cafe라는 곳인데, 내가 예찬해 마지 않는 예일 아트 갤러리의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고, 이 곳 바로 옆에는 또 스타벅스가 있다.



Atticus Bookstore Cafe

Mon-Sat 7AM-9PM / Sun 8AM-8PM

atticusbookstorecafe.com



이 곳의 독특한 점은 가게 안의 절반은 서점, 절반은 카페처럼 사용되고 있다는 것.





입구에 들어가면 줄이 2갈래로 나누어 서도록 되어있는데 카운터 쪽은 테이크아웃 해 갈 음식을 주문하는 곳이고, 바깥쪽 줄에 서있으면 직원이 와서 자리를 안내해 준다. 절반은 카페 절반은 서점으로 되어있는데 카페 쪽도 벽면엔 책들이 들어차 있어서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곳.





아침에 갔더니 아침 메뉴를 주었다. 남편은 아보카도 토스트와 아이스 커피, 나는 프렌치 토스트와 카푸치노를 주문. 이 날은 주문하지 않았지만 우리가 가면 거의 항상 주문하는 메뉴 중 하나는 음식 메뉴 제일 아래에 있는 연어 요리인데, 저게 진짜 엄청 맛있다. 집에서 만들어 먹으려고 시도도 해보았던 음식.





음식 나올 동안 찍어본 주변 사진.





커피가 먼저 나왔다. 날이 좀 풀렸다고 최근엔 아이스 커피만 마셨는데 쌀쌀한 오전에 마시는 따뜻한 카푸치노 한잔이 그렇게 행복할 수 없었다.





그리고 조금 시간이 흐른 후 나온 음식들. 남편의 아보카도 토스트는 크기가 좀 작다 싶었는데 한입 먹어보니 엄청 건강한 맛이 났다. 건강한 맛이면서 또 엄청 맛있던. 레드 페퍼 가루도 조금씩 뿌려져 있어서 혹시라도 느끼할 수 있는 맛을 잡아 주기도 하고. 여기 은근 음식이 정말 맛있다. 프렌치 토스트는 자주 먹는 건데, 메이플 시럽을 뿌려 먹으니 역시 달달하게 맛있었다. 미국 딸기는 맛이 없어서 우리가 마트에서 사오면 실패하는 경우가 더 많은데 여긴 항상 올려주는 딸기도 참 맛있더라.





가격은 팁 포함 전 이렇게 나왔다.


아래는 예전에 가서 찍었던 사진들을 몇개 붙여본다.





이건 정말 오래 전에 찍은 사진인 듯. 예전 휴대폰에 저장되어 있었다.





이 때는 토요일이었다. 토요일인데 출근해야해서 잔뜩 저기압이 되어서 갔었던 기억. 그래도 음식은 맛있었지.





이 땐 뉴헤이븐에 언젠가 손님이 와서 머무르던 때, 잠깐 가서 커피랑 베이커리류 몇개를 주문해서 먹었었다. 찾아보면 사진이 더 있을법도 하지만 이 정도만 하는 걸로.


뉴헤이븐 관광할 때 주로 가는 지역과 가까워서 관광차 와서 잠깐의 허기짐을 채우기에도 적절한 곳이라고 생각한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North America/U.S. - New Haven, '16-'18 다른 글

    댓글 29

      • 서점이면서 카페인 독특한곳이로군요
        자주 가는곳은 이상하게 사진도 안 찍게 되고 더우기
        포스팅은 잘 하지 않게 되는것 같습니다 ㅎ

        편안한 저녁 시간 되세요^^

      • 맞아요ㅋㅋ 자주 가는 곳일수록 너무 편하게 있다와서ㅋㅋ 사진 찍을 생각을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ㅋㅋ

      • 아보카도 오픈 샌드위치 완전 제스타일이네요ㅎㅎ
        프렌치토스트도 맛나 보이구요~
        브런치는 분위기도 중요하다 생각하는데! 분위기도 책과 함께~ 즐길 수 있을거같아요>_<

      • 아보카도 맛있는 지 몰랐는데 먹다보니 참 맛있더라구요ㅋㅋㅋ
        남편 먹으라고 주문한건데 저도 많이 뺏어 먹었어요ㅋㅋ
        되게 건강한 맛 나요ㅋㅋㅋ

      • 서점과 카페의 만남, 이런 공간 참 좋지요
        근데 커피 냄새까지는 좋을것 같은데 음식냄새가 너무 나면 좀 그렇지 않을까 싶었는데 토스트나 샐러드처럼 간단한 음식들이네요
        한국처럼 냄새가 강한 음식은 없어서 괜찮겠어요 ㅎㅎ^^;

      • 네 저도 그런 생각했었는데 다른 메뉴도 샌드위치 정도여서 냄새가 심하게 날 정도의 음식은 아니더라구요!

        예전 살던 집에 가까워서 아주 자주 갔던 곳이었어요ㅋㅋㅋㅋ

      • 서점에 가면 커피한잔이 생각나는데 카페 시설이 참 잘돼있는것 같아요~사진만 봐도 아늑하고 푸근한 느낌이네요 ㅎㅎ 커피한잔하면서 책읽고싶네용^^

      • 노트북이나 책 꺼내서 혼자서 시간 보내는 분들도 많더라구요ㅋㅋ
        아무래도 책에 둘러쌓여 있어서 집중이 잘 되려나요?ㅋㅋ

      • 아 정말 북미 딸기 맛이 없죠...
        심지어 일본딸기도 맛이 없어서 한국딸기의 위대함을 느끼곤 하는거 같아요

        그런데 카페와 서점... 묘한 조합인데
        우리의 만화방과 있는 분식집이... 떠오르네요 ㅎㅎㅎ
        음식맛이 좋다니 저도 궁금하고 사진도 넘나 맛나게 보여요 ^^

      • 북미 딸기 맛 없는건 제대로 잘 느끼고 있었지만ㅋㅋ 일본 딸기도 맛이 없는 줄은 몰랐어요!ㅋㅋ 최근 슬_님 포스팅 보고 그런 줄 알았네요ㅋㅋㅋ

        여기 분위기 참 좋고 나름 단골이기도 한데ㅋㅋㅋ 만화방과 있는 분식집이란 말에 솔깃하네요.
        지금은 그런 곳에 더 가고 싶어요ㅋㅋㅋㅋㅋㅋ

      • 만화방에서도 누군가 라면하나 먹으면
        그 냄새에 환장하듯
        여기서도 책읽다가 버터와 고소한 와플향이 솔솔 풍기면... ㅎㅎㅎㅎ

        사람사는곳 비슷한거 같아요 ㅎㅎㅎㅎㅎ

        저는 일본딸기를 오래전에 먹었지만
        맛이 읭??? 스럽더라구요 그런데 그게 보통이었... -_ㅠㅠㅠㅠㅠㅠ
        북미와서는 크고 엄청나게 붉게 빛나는 딸기를 보고 혹해서 사먹었지만 진짜 그 딱딱함에 질색해서 못먹고 있다가
        한국딸기 수입하는게 비싸더라도 먹으니 역시 흡족스럽더라구요 ㅎㅎㅎ
        한국딸기가 쵝오죠 ㅎㅎㅎ

      • 앗 여기서도 딸기 얘기가! ㅋㅋㅋㅋㅋ 앞으로 해외에서 딸기를 먹을 때는 달콤함을 기대하지 말고 새콤함을 상상하며 먹어야겠어요.
        기대가 작으면 실망도 없을테니까요ㅎㅎㅎ 이 집은 맛있었다니 다행이네요.
        마지막 사진의 머그컵 앵글이 마음에 들어요. 커피가 너무 맛있게 찍혔어요!

      • 저두요!ㅋㅋㅋ 한국 딸기가 정말 맛있는 거라는 걸 해외에 나오고 나서야 알게 되네요ㅋㅋㅋ
        갑자기 한국 딸기 엄청 먹고 싶네요ㅠ

      • 멋진 장소에서 커피를 한잔 하셨네요. 주변에 이런 카페가 있으면 참 좋을것 같네요.

      • 이사하기 전이 이 곳이랑 더 가까웠는데 좀 멀어졌다고 예전보다는 뜸하게 가게 되더라구요ㅠ
        이번에 오랜만에 갔더니 되게 기분이 좋았어요ㅋ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