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테르담 야식 사먹기 좋았던 곳, 치킨윙이 맛있었던 암스테르담 중앙역 근처 BURGER HOUSE


암스테르담 야식 사먹기 좋았던 곳, 치킨윙이 맛있었던 암스테르담 중앙역 근처 BURGER HOUSE


이 곳에 처음 들어가게 됐던 건, 첫날 암스테르담에 늦게 도착하게 되어 뭐라도 먹어야 하는데 뭘 먹지, 고민하다가 그냥 우연히 가게 됐던 것. 암스테르담에 가장 흔히 있는 마트인 Albert Hejin를 비롯하여 대부분의 마트들이 10시면 다 문을 닫는데, 우리는 첫날 호텔에 들어가서 뭣도 모르고 빈둥대며 시간을 보내다가 그 시간을 모두 놓쳐버린 것이다. 무작정 좀 살펴보자며 길을 나섰는데 운 좋게도 호텔 바로 맞은 편에 (하지만 횡단보도를 두어번 건너야만 했던) 주류 매장이 하나 있어서 며칠 먹을 맥주를 좀 샀지만, 요기거리를 살만한 곳이 영 마땅찮았다. 그러다가 발견한 이 곳을 우리는 다음 날에도, 그 다음 날에도 또 방문하게 되었다.



Burger House

Sun-Thu 11-1AM / Fri&Sat 11-3AM


간판이 그리 눈에 띄지 않아서 가게 이름이 뭔지도 몰랐다가 구글 검색을 통해 방금 알게 되었다. 이름이 버거하우스지만 우리는 버거는 한번도 먹지 않고 치킨윙이랑 감자 튀김 같은 것들을 사다 먹었다. 특히 그 자리에서 튀겨주는 치킨윙이 정말 맛있어서 다음 날에도 그 다음 날에도 계속 생각이 났을 정도. 이미 포스팅한 스카이라운지에서 먹은 치킨 요리보다 이게 맛있었다.





첫날 갔을 때 찍은 사진. 내부는 그리 넓지 않고 그냥 겉만 봐서는 전혀 맛있을 것 같지 않게 생긴 곳이라 처음에는 여기 괜찮을까... 엄청 의심을 했었지. 첫날엔 시간이 많이 늦어서 그랬는지 내부에 사람도 별로 없었다. 그랬는데, 배가 고팠던 탓도 있겠지만 호텔로 돌아와서 맥주 한잔과 함께 먹은 치킨윙은 정말 진짜로 맛있었다.





반면 이튿날에는 사람이 정말 많아서 주문 후 30분은 서서 기다렸던 것 같다. 투고 주문도 엄청 밀렸는데 우리에게는 보이지 않는 내부 테이블 석에는 또 손님이 무척 많은 모양으로 계속해서 사람이 나와서 추가 주문을 하는거다. 이튿날 너무 오래 기다렸던 기억 때문에 다음 날에도 치킨윙이 좀 먹고 싶었지만 어쩌지.. 고민을 하기도 했지만, 마지막 날이니까 후회없이 한번 더 가자! 하는 생각으로 마지막 날까지 한번 더 갔었더랬다.


정말 맛있을 것 같지 않게 생긴 집이 너무 마음에 꼭 들어서, 이 집만 생각하면 괜히 웃음이 나온다. 남편이랑도, 암스테르담에 그 치킨윙 집 진짜 맛있었잖아. 얘기를 꺼내면 둘 다 누가 먼저랄 것 없이 그냥 웃게 된다. 그럴줄 몰랐지만, 우리의 암스테르담 여행기를 풀어놓을 때 빠질 수 없는 장소가 된 이 곳. 아주 늦은 시각까지 오픈을 하기 때문에 우리처럼 늦은 시각 야식이 고플 때, 찾아 가면 정말 좋을 것 같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Europe/London+Amsterdam, '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6개 입니다.

      • ㅎㅎ 예상치 못한 즐거움을 발견하는게 여행의 묘미인 것 같아요!
        얼마나 맛있었으면, 몇 번이나 찾아가셨을까요ㅎㅎ
        넘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오신 것 같네요^.^

      • 맞아요ㅋㅋㅋ 첨엔 별수없이 들어간 거였는데 나중에는 줄까지 서서 사먹었으니까요ㅋㅋㅋㅋ
        생각만 해도 웃게되는 추억이네요ㅋㅋ

      • 가끔 불금이나 불토에 줄서기 싫어서
        그나마 조용한 곳 찾아찾아 기대도 안하고 갔던 곳이 꽤 괜찮았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자주는 아니지만 한 두달에 한 번씩은 꼭 들르게 되는 가게가 되어버렸어용 ㅎㅎㅎ
        진짜 생각나는 곳은 몸이 힘들어도(?) 왠지 다시 가고싶게 되는 것 같아요ㅎㅎ

      • 오 그런 곳이 있으시군요!ㅋㅋㅋ
        그런 곳 발견하시고 되게 기쁘셨을 것 같아요ㅋㅋ

        저희도 여기서 윙 사서 숙소 와서까지 맛있을까.. 의심했었는데 한입 먼저 먹은 남편이 놀란듯, 맛있는데? 했을 때 엄청 재밌었던 기억이 아직도 나네요ㅋㅋㅋㅋ

      • 숨은 맛집인가 보군요.ㅎㅎ
        저도 치킨윙이랑 하이네켄 한잔하고 싶네요.^^ 주말에 치맥할까 봐요.ㅋㅋ

      • 저희 부부는 바로 어제밤에도 치맥을......ㅋㅋㅋㅋㅋㅋ

        얼마전에 한국식 치킨집 본촌치킨이 동네에 생겼는데 곧 BHC 치킨이 생길건가봐요.... 커밍순 표시를 보고왔는데 막 설레가지고ㅋㅋㅋ 치킨을 안먹고는 못베기겠더라구요ㅋㅋㅋㅋㅋ

      • 버거집답게 메뉴판에 버거가 완전 도배되어 있네요 근데도 치킨윙만 시켜 드셧다니 ㅎㅎ
        맥주랑 같이 먹기에 치킨만한것도 없죠 비주얼도 좋아보이는데요^^
        3연속 방문이라니 _Chemie_님 믿고 가도 되겠어요 ㅎㅎ

      • 여기 갈때 첫날 빼고는 항상 저녁을 따로 먹고 가서ㅋㅋㅋ 정말 야식거리를 샀던거라 버거는 그리 땡기지가 않더라구요ㅋㅋ
        사실 여기 가게 이름을 몰랐었는데ㅋㅋ
        대놓고 버거 하우스인데를 가서 버거를 맛보지 않았다고 생각하니 좀 웃기긴 하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

      • 맛집이라고 유명한 곳을 가도 사람이 없으면 괜히 미심쩍어지는 게 사실이죠 ㅋㅋㅋ
        외견도 영 맛집 같지 않았다니 그런데 맛은 반전이었네요 +_+
        치킨 가게로 전업을 해야하는 것이 아닌지? ㅋㅋㅋ 아님 버거는 더 맛있을까요?
        궁금증이 폭발하는 곳이네요ㅋㅋㅋㅋㅋㅋ

      • 모르긴 몰라도 버거도 엄청 맛있었을 것 같아요!
        이튿날 조금 저녁 시간 가까이 갔을 때는 정말 주문이 밀려있더라구요ㅋㅋㅋㅋ
        동네 사람들 사이에서는 은근 인기 있는 집이었던 것 같아요ㅋㅋㅋ

      • 저 이번달 28일에 스위스가기전에 암스테르담 스탑오버하는데 첨에 GVB 티켓정보 찾을려도 들어온 블로그인데
        다른것도 너무 상세히 잘 설명해주셔서 블로그 잘모고 갑니다.

      • 스위스는 저도 언제고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인데 정말 부럽습니다ㅠㅠ
        스탑오버 하는 암스테르담에서도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래요X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