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디저트 맛집 :: 뉴욕에서 즐기는 프랑스식 디저트, Maison Kayser

뉴욕 디저트 맛집 :: 뉴욕에서 즐기는 프랑스식 디저트, Maison Kayser


이상하게 단음식이 먹고 싶어지는 요즘. 사실 여길 갔던 건 두 달도 더 전이지만, 아마 그 때부터 주욱- 이상하게 단음식이 먹고 싶었던 모양이다. 빵도 그리 좋아하지 않고 특히 디저트류는 돈 주고 사먹어 본 일이 손에 꼽을 정도인데 (요즘엔 엄청 사먹음) 이 때 이상하게 초콜렛 에끌레어가 먹고 싶어서 유명하다는 디저트 카페를 찾아갔더랬다.



Maison Kayser

7AM-10PM


뉴욕 맨해튼 안에만 지점이 아주 많아서 그 중 가장 가까운 곳으로 찾아가면 되는데, 우리는 BBQ 치킨을 사러 한인타운에 가던 길이었기 때문에 한인타운에 가깝던 지점에 갔다.





이 날 맨해튼 거리에서는 무슨 행사를 한다고 정말 붐볐는데, 설상가상으로 길 몇개는 막아두고 통행을 못하게 하기까지 해서 한참을 돌아서 도착한 이 곳. 그런데 내부도 정말이지 무척 붐볐다. 앉을 자리가 없어 보여서 디저트를 사들고 나가야 하나 고민도 했는데 밖이 너무 더워 그럼 디저트가 다 녹아버릴 것 같아서 주문 후 기다렸다가 자리를 잡았다.


너무 붐비는 거리를 헤치고 왔는데 기대하던 곳 내부도 너무 붐벼서 우울한 마음이었지만, 그런 와중에도 시선을 사로잡던 화려한 디저트들.





나중에 자리잡고 앉아 찍어본 디저트 메뉴 사진. 우리는 ECLAIR_Chocolate ($5.15), CARDINAL ($6.50) 하나씩 주문했다. 마실 것은 레모네이드로 하나 주문.





커피류가 아닌 마실거리는 이 곳에서 직접 선택해서 계산대에서 디저트들과 함께 계산하면 된다.





그리하여 자리에 가지고 온 우리의 먹을 것들. 처음엔 좀 불편한 자리에 앉았다.





디저트 포장에는 Maison Kayser가 아니라 ERIC Kayser라고 써 있어 왜 그런가 싶었는데 알고보니, 프랑스에서는 Eric Kayser로 유명하던 디저트 카페가 뉴욕으로 넘어오면서 이름이 바뀐 모양.





디저트를 다 먹고 나중에 집으로 향하기 전 화장실에 들렀는데, 화장실 벽면에 이렇게 커다랗게 파리에 있는 Eric Kayser 지점들이 지도에 표시되어 있었다.





다시 먹는 이야기로 넘어와서, 쵸코쵸코한 단 게 너무 먹고 싶었던 내 입 맛에 꼭 맞던 에클레어와, 너무 힘겹게 와서 힘겹게 자리를 찾은 바람에 약간 기분이 다운되어 있던 남편의 입맛에 꼭 맞던 카디날.





나중엔 좀 더 편한 자리로 이동해서 조금은 여유롭게 디저트를 마저 즐길 수 있었다. 이 날 정말 무척 더웠는데, 야외 자리에까지 사람들이 자리를 잡고 앉아 강한 햇볕에 인상을 잔뜩 찌푸리고는 디저트를 즐기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사람이 좀 적기만 했어도 훨씬 쾌적했을텐데. 그런건 이 사람들도 어찌할 수 있는 일이 아니겠지. 디저트는 잘 사먹어보지 않아서 더 그랬지만 가격도 상당히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시장통에 앉아 디저트를 즐기는 기분이라 분위기가 아주 만족스럽지는 않았다. 하지만 초콜렛 에클레어는 정말 맛있어서, 집으로 돌아와서도 내내 생각이 났다. 이후에 뉴욕에 다녀올 일이 있다는 지인이 혹시 뉴욕에서 먹고싶은 게 있냐고 물었을 때, 바로 이 곳 생각이 나서 초콜렛 에클레어를 부탁하기도 했었던.


더 안쪽으로는 브런치나, 런치, 디너 메뉴를 즐길 수 있는 (서빙을 해주는) 테이블 자리도 마련되어 있다. 화장실을 가려고 잠깐 지나쳤는데 이 곳은 자리가 그래도 여유가 있기는 했지만 쉴새 없이 화장실을 들락 거리는 사람들, 그리고 이 안에 있는 자리는 뭔가 하고 연신 기웃거리다가 나가는 사람들 때문에 그리 평화로운 식사를 즐기기는 힘들어보였다.


다음에 뉴욕에 갈 때에도 꼭 가서 디저트를 몇개 사먹어보고 싶기는 하지만, 그 때는 아마도 포장해 나와 다른 곳에서 즐기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North America/U.S. - New York, '16-'18 다른 글

    댓글 30

      • 가끔은 단 음식이 땡길 때가 있는데
        단 음식은 기분전환을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것도 같아요..
        한국은 이제 완연한 가을인데
        뉴욕은 여전히 무더운가 봅니다.. ^^

      • 제가 지내는 곳도 이제는 많이 쌀쌀해졌어요ㅋㅋ
        이 포스팅은 약 2달전 갔던 뉴욕 포스팅입니다!ㅋㅋㅋ
        2달전부터 지금까지 주욱, 단음식을 너무 먹어서 좀 걱정이예요ㅋㅋ

      • 사진으로만 보면 매장이 엄청 한산하고 쾌적해보이는데 안보이는 곳에 사람이 엄청 많았나봐요;;
        뉴욕인데도 커피값이 싸네! 했더니 디저트 값으로 만회하는군요 ㅎㅎ
        달콤해 보이는 에클레어 먹어본지가 언제인지...저도 빵류를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잘 찾아먹지 않지만 오랜만에 사진보니 먹고 싶어지네요^^
        신게 땡기셔서 레모네이드를 드신건가 살짝 웃었네요 ㅎㅎㅎ

      • 남편은 이 곳까지 찾아오느라 너무 지쳐서 그런지 아무것도 먹고싶지 않다고 마실것도 안고르더니
        카디날이라는 디저트는 거의 혼자 다 먹어 치우더라구요ㅋㅋㅋ
        정말 단 걸 먹으면 기운이 나기는 하나봐요ㅋㅋㅋㅋ
        그만큼 맛도 있었던 거겠지만요ㅋㅋ
        사진은 사람이 없을 때 골라 찍은거라ㅠㅠ 내부에는 정말 사람이 엄청나게 많았어요ㅠㅠㅠㅠㅠ

      • 디저트가 굉장히 예쁘네요... 저도 사람 없는 줄 알았는데, 손님이 정말 많았군요!
        디저트 모양을 보니 인기 많은 이유를 알것같구요ㅋㅋㅋ
        그러고보니 전 에클레어를 먹어본 적이 없네요 @.@
        기왕이면 맛난 걸로 처음 먹어보고 싶은데, 케미님 사진속에서 꺼내고 싶어요ㅋㅋㅋ

      • 단음식을 평소엔 그리 즐기지 않았어서 저도 제 돈주고 사먹은 에클레어는 이번이 처음인 것 같아요ㅋㅋ
        근데 유명한 집이 맞긴 한지 정말 맛있더라구요ㅋㅋ
        한입 먹기 전까지만해도 기분이 되게 안좋았는데ㅋㅋ
        단걸 먹고나니 기분이 싹- 풀리더라구요ㅋㅋㅋㅋ

      • ㅠㅠ 이미 봐버려서어쩐데요......달달이 앞에서 하트 뿅뿅 나갑니다~ 달달이들의 자태가 황홀합니다 ㅎㅎㅎ
        내가 사랑하는 에클레어~~~~ ^^ 뉴욕갈 일 있으면 꼭 들려야겠어요~
        자리만 좀 편하면 정말 최고네요~

      • 이거 포스팅 할 때도 그랬지만 지금도ㅠ 에클레어 정말 먹고싶네요ㅋㅋㅋ
        시간을 잘못 맞춘 건지 지점을 잘못 고른건지 아님 maison kayser는 다 이런건지ㅋㅋ
        담에 갈땐 사람이 너무 많지만 않으면 좋겠어요ㅋㅋ

      • 어디선가 본 이름이라 곰곰히 생각해보니 서울에도 있는 곳이군요!ㅋㅋㅋㅋ한국에서는 마카롱으로 유명한 듯 합니다 ㅋㅋㅋㅋ저렇게 가짓수가 많지 않고 빵집 같은 느낌이었는데 확실히 뉴욕에 있는 매장은 디저트에 충실한 느낌이군요+_+
        말씀하신 것처럼 날이 좀 선선할 때 포장해서 나와서 공원 같은 곳에서 먹는게 더 편할 것 같아요ㅠㅠ

      • 오 Maison Kayser가 한국에도 있군요!
        한국에 돌아가도 찾아가면 되겠다 생각하니 마음이 든든해지네요ㅋㅋㅋ
        재방문 의사가 아주 많아서ㅋㅋ 아마 조만간 다시 갈 듯 한데 그땐 사람이 조금만 적으면 좋겠어요 ㅋㅋ

      • 요즘 당이 자주 떨어지는 듯해서 디저트류 많이 먹고 있어요!
        때마침 케미님의 디저트 글을 보게되네요 ><ㅎㅎ행복!!
        오 프랑스에서도 유명한 디저트 카펜가 보네요!
        와 진짜 보기만 해도 색감이며 아기자기한게 디저트들이 예쁘고 맛있게 생겼어요!~
        케미님이 극찬하셔서 저도 에클레어 먹어보고싶어요ㅎㅎ
        북적이는 건 싫지만ㅠㅠ 그래도 한번쯤 가보고 싶은 곳이네요~

      • 뉴욕 내에도 지점이 워낙 많은데 제가 지점을 잘못 선택했던지 아님 시간을 잘못 맞췄던지 그랬던 거였음 좋겠어요ㅋㅋㅋ
        저도 여기 너무 좋아서 재방문 의사 아주 높은데ㅋㅋ 부디 다음 방문 때는 몸도 좀 편하게 즐기다 올 수 있길...ㅋㅋㅋ

      • 앗 여기 서울에도 있는데!!!
        글을 보면서 가격이 서울보다 저렴하다 생각하면서 내리는데 이름보고 깜놀했네요
        한국에도 여기 맛있어서 저도 몇번 먹은적 있는데 뉴욕에서 블로그로 같은 가게를 보니 반갑네요 ^0^

      • 으 한국은 여기보다 더 비싼가요?ㅠ
        여기도 비싸다고 생각했었는데ㅠ
        역시 디저트는 비싼 거였군요ㅠㅠㅠㅠ

      • 화려한 느낌이 드네요.
        이런 예쁜 디저트들은 전 잘 못먹겠어요.
        아까워서요. ㅎㅎ
        게다가 저처럼 먹성 좋은 사람에겐 가성비가 많이 떨어지니... ㅎㅎ

      • 저도 평소엔 단음식이나 빵 종류도 그리 즐기지 않아서 디저트를 일부러 사 먹으러 가는 일이 드문데
        최근에 이상하게 여기저기서 막 사먹고 있어요.
        그래서 살도 찌고ㅠㅠㅠ

        확실히 먹을 때 기분은 좋지만 이런 디저트는 가성비가 너무 떨어지기는 하죠ㅋㅋㅋㅋ

      • 사진에는 엄청 한적해보이는데 어떻게 찍으신거세요. ㅋㅋㅋ
        저희도 가끔 백화점이나 다른 북적한 곳에 가면
        특히 신랑이 그런 기다림이나 복잡한 분위기를 힘들어하더라구요.
        그래도 음식이 성공하면 스르르 다 풀리죠 뭐 ㅋㅋㅋ

      • 특히 이곳까지 가는 길이 뉴욕에 무슨 퍼레이드가 있어서 엄청 붐비고 힘들었어요ㅠ
        막 몇개 길을 막아서 엄청 돌아가야 했고....
        그래서 남편이 좀 짜증이 나 있었나봐요ㅋㅋ
        근데 디저트 맛보고 나니까 기분이 엄청 풀어진게 보여서 재밌더라구요ㅋㅋㅋㅋ

      • 디저트가 종류도 많고 고급스러워 보여요~^^ 뭘 사야할지 고민될 것 같은데요.ㅎㅎ
        저도 달달한 디저트를 참 좋아해서 보기 괴롭습니당. 한국은 빵은 말할 것도 없고
        괜찮은 디저트는 또 너무 비싸서... 좋아해도 자주 찾기는 어렵워요~ㅜㅜ

      • 디저트는 잘 안즐겨서 가격이 저렴하지 않다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 비싼 줄은 몰랐어요ㅠ
        한국은 더 비싸다니ㅠㅠㅠ
        얼른 입맛이 예전으로 다시 돌아가야할 것 같아요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