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미국, 뉴저지 Edgewater Multiplex Cinemas에서 한국영화 신과함께2 Along with the Gods: The Last 49 Days 관람한 후기


올해 초에 한국 갔을 때, 신과함께 1편을 엄마랑 남편이랑 셋이서 재밌게 봤었는데 2편은 당연히 못보겠구나 생각했다. 그랬는데 웬걸! 미국에서도 신과함께를 개봉했다는 얘기가 여기저기서 들리는 거다. 예전엔 전혀 몰랐는데, 한인들이 밀집해 있는 뉴저지의 몇몇 영화관에서는 꾸준히 끊이지 않고 한국에서 화제가 되는 한국 영화들을 상영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우리집에서는 차로 1시간 50분 정도 가야하는 지역에 있는 영화관 두 곳 중 고민하다가 이후 동선을 조금 고려해서 우리는 Edgewater Multiplex Cinemas에 가기로 했다.





지금 주소를 찾으려고 다시 찾아보니, 내가 본 신과함께 2도 여전히 상영 중이고 또 다른 한국영화 공작 (The Spy Gone North) 도 상영 중이다. 공작도 진짜 보고 싶었는데...... 하지만 자주 가기엔 영화관이 너무 멀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2시간 가까이를 달려 도착한 영화관.





영화를 미리 예매하려고 했는데 여긴 지정좌석제가 아니라 들어가서 아무 곳이나 앉는 방식이라고 하고, 전날 늦은 밤까지 예약 현황이 너무 넉넉하길래 예약 없이 그냥 가서 표를 끊었다. 매표소 옆으로 신과함께 광고가 서 있어서 괜히 신기......





오전 10시 30분 첫 상영 영화였는데, 우리는 늦으면 안되기 때문에 여유있게 출발하느라 표를 끊은 시간이 9시 45분이다. 대체 약 50분 동안 우린 저기서 뭘 한거지;;;;





괜히 찍어 본 상영관 앞 사진. 이 때만해도 한국에서 신과함께 2가 꽤 핫 할 때여서 근처 한인들의 관심이 많았는지 주변에 한국인들이 정말 많았다. 영화 볼 때 상영관 안의 사람들은 당연히 다 한국 사람들이었다. 아주 신기했던 광경. 진짜 영화관을 나오기 전까는 여기가 한국이라고 해도 믿었을 듯.





영화관은 지정좌석제가 아니었기 때문에 조금 일찍 상영관으로 들어갔다. 시설이 좋은 영화관이 아니라는 후기들을 좀 보고 가긴 했지만 예상보다 더 안좋기는 했다. 자리도 좀 불편하고 스크린도 작고....


영화 시작전 영화 예고편들이 상영되는데 이 때도 8월 말부터 영화 공작을 상영하기 시작한다는 광고가 떴었다. 이 때만 해도 이 주변은 맛있는 한국 음식점들도 아주 많기 때문에 겸사겸사 한번 더 가볼까도 싶었는데, 아무리 영화 한편과 맛있는 밥을 먹기 위해서라지만 왕복 4시간 여정은 여간 큰 마음을 먹지 않고서야 움직이기 쉽지 않더라.....;(


올해 초만 해도 영화관에서는 절대 보지 못할거라고 생각했던 신과함께 2를 이렇게 영화관에 앉아서 보게 되었다는 흥분과 함께 관람한 영화는 뭐, 재밌었다. 사실 나는 중간 즈음부터는 조금 지루하기도 했는데 남편은 1편보다 재밌었다고! 사실 웹툰 원작에서도 1부가 2부에 비해 워낙 재밌었기 때문에 영화도 2편의 재미가 덜 할 거라는 생각을 했었더랬다. 근데 영화는 웹툰 원작보다 훨씬 살을 많이 붙이고 더 재미있게 스토리를 잘 만든 것 같아서 걱정했던 것보다는 훨씬 재밌었던 것 같다. 하긴 그러니까 한국에서도 그렇게 흥행을 한거겠지.


영화관이 아주 좋지는 않기도 하고, 너무 멀기도 하지만, 가끔 한국에서 화제가 되는 영화 중 정말 보고 싶어 죽겠다 싶은 영화가 있으면 가서 볼 수 있는 곳을 알게 되어 아주 기쁘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