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육아 :: 아기가 좋아하는 영어책 추천

하나 둘 사모으다 보니까 아가에게 읽어주는 책들도 꽤 다양해졌다. 그 중에서 오늘은 아가가 정말 좋아하는 책들 몇개를 소개하려고 한다.

 

 

 

 

일단 단체 샷.

 

 

 

 

가장 먼저는 에릭칼의 책들을 얘기해 보려고 한다. 아가에게 읽어줄 책을 찾아보면 이 에릭칼 Eric Carle 아저씨 이름은 듣지 않으려 해도 듣지 않을 수가 없을만큼 정말 무척이나 유명한 사람이다. 에릭칼의 그림책들 중에서도 단연코 가장 유명한 것은 The Very Hungry Caterpillar 인데, 애벌레 얘기를 뭐 그렇게 좋아하려나 싶지만 이게 정말 그렇지 않은 모양. 아기들이 무척 좋아한다고들 하고, 우리 아가도 처음 접한 순간부터 아주 좋아해주었다. 아가들이 자주 가는 놀이 공간이나 아가들을 위해 꾸며진 것들을 보면 종종 이 애벌레 모양 장식이 보이고는 하는데, 마치 아가들에게 아이돌과 같은 존재랄까? 암튼 아주 유명한 애벌레인 것이다.

 

못지 않게 유명한 책, Brown Bear, Brown Bear, What Do You See? 이것은 Brown Bear에게 뭐가 보이냐 물으면 Yellow Duck이 보인다고 하고 Yellow Duck에게 물어보면 Red Bird가 보인다고 하는 등, 색과 동물에 대해 가르치기 위한 책인 것 같다. 아무래도 색이 선명하고 모양이 크다 보니 아가가 집중해서 잘 볼 수 있는 듯.

 

 

 

 

우리 아가가 집중해서 이 책을 보는 모습. 뽈록 나온 아가 배가 킬링포인트!ㅋㅋ

 

그리고 에릭칼의 책 중엔 마지막으로 From Head to Toe는 아는 분이 추천해 줘서 샀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움직이는 동작을 설명해주는 책이다. 기린은 목을 구부릴 수 있어. 너도 할 수 있니? 하는 식으로 동물의 동작을 사람이 따라하는 모양이 그려져 있다.

 

이 세가지 책을 다 좋아하며 보지만 역시 그중 가장 좋아하는 책은 The Very Hungry Caterpillar인 듯 하다.

 

 

 

 

다음은 Goodnight Moon 이라고, 베드타임용 책으로 구입하였다.

 

 

 

 

방 하나가 등장해서 방 안에 있는 모든 것들과 굿나잇 인사를 하는 내용의 책이다. 흑백과 컬러가 섞여있고 나오는 글들이 라임 (mittens/kittens, bears/chairs, clocks/socks 등)이 잘 맞아서 읽어주는 재미가 있다. 

 

아가가 잠들었으면 하는 시간 즈음에 노래를 불러주거나 책을 읽어주는 등 정해진 수면의식을 하면 좋다고 하길래 구입한 거였는데, 어두워지고 나서 나긋한 목소리로 읽어주면 집중해서 잘 듣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잠이 들지는 않는다는 것이 함정.

 

 

 

 

다음은, 이미 한번 언급한 적이 있는데, 바로 Organic Chemistry for babies 라는 책이다. 아가들을 위한 유기화학 책이라니 참, 발상이 무시무시하지만 의외로 아가가 정말 좋아하는 책. 사실은 앞서 소개한 The Very Hungry Caterpillar 보다 더 좋아하는 것 같다. 이 책은 처음 읽어줄 때부터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을 때까지 울음을 터트리지 않고 집중한 유일한 책이다. 요즘은 한번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준 다음, 바로 이어서 한번 더 읽어주어도 마지막까지 집중하며 잘 보고 있는 정도.

 

 

 

 

아주 단순하게 개념만 설명되어 있지만 그래도 내가 아는 내용들을 첨언해 가며 읽어주다보면 시간이 꽤 걸리는데도, 잘 집중하며 보고있는다. 대체 뭐가 재밌길래 그렇게 집중하며 보고있는지 읽어주는 나도 이해불가이지만, 그래도 좋아해주니 다행인거지.

 

이 출판사에서는 다른 과학책들도 많이 나오고 있는데 이 책을 너무 좋아해서 다른 과학책들도 조금 더 사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헝겊책 하나를 더 소개하려고 한다. 이 책은 아마존 베스트셀러로 있길래 구입하려고 했는데 구입 직전에 누군가에게 선물을 받았다.

 

 

 

 

누르면 삑삑 소리가 나는 부분도 있고, 톡톡치면 방울 소리가 나는 부분도 있다. 그런데 내가 가장 좋아하는 페이지는 바로 이 두 곳.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나뭇잎 뒤에 숨어있는 새를 짠! 하고 보여주는 페이지와, 문어 다리에 손가락을 끼우고 아가를 간질간질하다가, 아가 손으로 별을 간지르면 바스락 소리가 나게 되어있는 페이지이다. 책의 결말도 아주 교훈적이어서 참 마음에 드는 책. 앞의 책들을 구입하기 전부터 아주 자주 보여줬었고 이제는 아가가 스스로 책장을 펼쳐가며 볼 수도 있게 되었다.

 

책은 아무리 어릴 때부터 읽어주어도 결코 너무 이른 것이 아니라고 한다. 책을 읽어줄 때 책 내용은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엄마와 정서적으로 교감을 할 수 있기 때문이겠지. 처음부터 모든 책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하며 볼 수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제는 조금 적응이 되었는지 좋아하며 읽어주어서 이렇게 대견할 수가 없다!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BA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8개 입니다.

      • 헝겊책이 아주 신기하네요..전 처음 봅니다
        아가들도 참 좋아할것 같습니다.
        날카로운 부분도 없어 마음이 놓이겠습니다.
        종이책 생각보다 위험하거든요..

      • 맞아요! 헝겊책이라 혼자 가지고 노는 것도 많이 걱정이 되지 않더라구요ㅋㅋ
        최근에도 아주 잘 가지고 놀고있어요!ㅋㅋ

      • 비밀댓글입니다

      • 앗! 좋게 봐주셔서 넘나 감사해요!ㅋㅋㅋ
        저도 처음에 책을 읽어주기 시작할 때는 아기가 이해도 못할텐데 괜한 짓인가 싶었는데.. 점점 갈수록 아가가 책을 바라보는 시간도 길어지고 손을 뻗어 잡기도 하고 하는 걸 보면 신기하더라구요ㅋㅋㅋ
        책이 몇권 안돼서 너무 돌려 읽다보니 제가 지겨워서 ㅋㅋㅋㅋ 조만간 책들을 좀 더 사야겠다 생각하고 있어요ㅋㅋㅋ

      • 아기 책은 그냥 어른들 '눈'에 보기 좋은걸로 대충 사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아기들도 좋아하는 종류가 다 따로 있군요@_@
        게다가 애벌레는 베스트셀러인건가요! 모양이 단순하고 색이 선명하면 더 눈에 띄는건가 싶기도 하네요.
        헝겊책이란건 처음 봤는데 아이디어가 좋네요 저는 손가락 넣는게 맘에 들어요🐙ㅎㅎ

      • 그럼요!ㅋㅋㅋ 아가들 취향이 아주 확고합니다ㅋㅋㅋ
        맘에 안드는 건 책 한두장만 넘겨도 울어제끼는데 맘에 드는 건 마지막까지 시선을 고정시키고 아주 잘 보기도 하고 그래요ㅋㅋㅋ
        근데 베스트셀러라는 게 있고 베스트셀러라는 건 우리 아가도 웬만해선 좋아하는 걸 보면 아가들이 좋아하는 요소들이 분명 있긴 한가봐요ㅋㅋㅋㅋ

      • 벌써 책을 읽나? 했는데...
        정서적 교감이라는 단어에 이해가 막 되는... 느낌... ㅎㅎ
        아가들의 아이돌 애벌레.... 재미있는걸요? ^^

      • 저 애벌레의 영향인지 그냥 장난감도 애벌레 모양으로 된 게 꽤 있어요ㅋㅋㅋㅋ
        참 재밌죠ㅋㅋㅋㅋㅋㅋ

      • 영어그림책이로군요. 그림들이 개성있어보여 좋다고 생각했는데
        에릭 칼이라는 작가가 유명하군요.^^; 제가 보기에도 색이며 그림이
        마음에 드는데 아기가 집중하기도 그만인 듯 싶어요. 굿나잇 문의 그림도
        좋고요. 요새 제가 그림을 그려서인지 집중해서 보게 되네요.ㅋㅋ
        헝겊책도 있다니... 오호~~ 신기합니다. 표지 강아지 너무 귀여워요~ㅎㅎ

      • 역시 그림 그리시는 분 눈에는 또 다르게 보일 것 같아요!ㅋㅋㅋ
        에릭칼 그림이 저는 첨에 봤을 때 아주 예쁘지도 않고 그런거 같은데;;; 싶었는데ㅋㅋ 아가들이 좋아하는 걸 보니 너무 신기한 거 있죠ㅋㅋㅋㅋ

      • 에릭칼 그림책은 엽서로도(ㅋㅋㅋ) 나와있어요 ㅎㅎㅎ
        저 유명한 아이돌 애벌레 엽서 저도 한장 있답니다.
        색상이 화사해서 예쁜 것 같아요!

      • ㅋㅋㅋㅋ슬_님 애벌레 엽서가 있으시다니!ㅋㅋㅋㅋㅋ 재밌네요!
        에릭칼이 정말 유명하긴 하나보네요!

      • 책 읽어주는 엄마랑 뽈록뽈록 배랑 귀여운 손꾸락 꼬물거리며 이야기 듣고 그림 보는 아가가 행복하게 상상돼요!

      •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ㅋㅋㅋ
        아가가 책 읽어주는 시간을 나름 좋아해줘서 기뻐요ㅋㅋㅋㅋ

      • 아기가 보는 영어책이라서 그런지 텍스트말고도 여러가지 재미를 자극하는 책도 있어서 좋네요! 미국이니 영어책을 읽겠죵! 혹시 우리나라 동화책도 읽어주는지 궁금하네용~ㅎㅎ

      • 네 저 헝겊책은 특히 바스락 거리는 소리도 나고 딸랑이는 소리도 나고 해서 굳이 제가 읽어주지 않을 때도 그냥 가지고 놀게 하는데 아주 잘 놀아요!ㅋㅋ
        한국 책도 읽어주고 싶은데ㅠㅠㅠㅠ 정보도 부족하고 구입 경로도 마땅찮아서 아직 생각만 하고 있네요ㅠ
        한국 책은 전집으로 그냥 하나 뙇 사버리려고 기회를 보고 있습니다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