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임신 중기 (15주-19주), 첫번째 태동, 그리고 안정된 나날들


미국 생활 :: 임신 중기 (15주-19주), 첫번째 태동, 그리고 안정된 나날들


이 기간 동안 받았던 검사들은 15주에서 18주 사이에 받아야 한다는 APF Blood Test와 18주 즈음 받았던 정기 검진이 있다. 해당 주수에 원하는 날 아무 때나 가서 피만 뽑으면 됐던 APF Blood Test는 이틀 뒤에 나온 결과까지 아주 좋아서 한지 안한지도 모르게 그냥 지나갔는데 18주 즈음 갔던 정기 검진 때는 좀 속상한 일이 있었다.



이제는 익숙해진 OB&GYN 대기실


정기 검진은 언제나 그랬듯 체중과 혈압을 재고 의사와 궁금한 점, 불편한 점들에 대한 상담, 마지막으로 아이 심장소리를 듣는 순서로 진행되었다. 그런데 이 날은 처음 이 병원에서 일하게 된 의사가 시스템을 배워야 한다며 우리 진료실에 함께 들어왔다. 처음엔 당연히 괜찮다며 그녀를 환영했지만, 뭐랄까 전체적으로 너무 산만하기도 했고 결과적으로 아이 심장소리를 듣지 못했다. 가뜩이나 겨우 4주마다 한번씩 아이가 건강하게 잘 크고 있는지를 알 수 있어 불안했는데 이럴수가! 지난 번에는 배에 가져다 대는 순간 심장소리가 들렸어서 실감하지 못했는데 정말 이 기계로 심장소리 듣는게 쉬는 일만은 아니구나, 생각되던 순간. 그 새로 왔다는 의사는 기계를 두번이나 바꾸어 가며 배 이 곳 저 곳을 무척이나 세게 꾹꾹 눌러가며 심장소리를 찾아 헤맸지만 결국 듣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간이 초음파 기계 같은 걸로 심장소리 없는 아이의 움직임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나는 누워 있느라 제대로 보지 못했는데 의사 둘이서 아주 양호하다 괜찮다 하는 말만을 그냥 믿을 수 밖에.


사실, 이 시기쯤 되면 남들은 아이의 태동을 느끼기 시작하고도 남을 시기라는데 아직은 태동을 느끼지도 못했고, 지난번 진료 때는 4파운드나 늘어있던 체중이 이번에는 2파운드도 채 늘지 않아 있길래 아이의 성장이나 건강에 문제가 있는건 아닌지 내내 걱정스러웠었다. 근데 막상 아이 심장 소리도 듣지 못하고 병원을 나서게 되니 정말 속이 상했다. 남편은 당장 일주일 뒤면 정밀 초음파 하러 갈테니 너무 걱정 말라며 나를 토닥였지만 (결국 이 초음파는 초음파 하는 직원이 오프라고 하며 또 1주일 밀렸다) 영 불편했던 마음.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순간 아이의 첫번째 태동을 느꼈다. 바로 그 다음 주, 19주에서 20주로 향하던 때에 이사 들어갈 집으로 가구 몇개를 옮기고 다시 살던 집 아파트 주차장에 차를 세우려던 순간 뱃속에서 꿀렁, 하는 감각이…. 깜짝 놀라서, 어?!, 하고 잠시 있어봤지만 움직임은 그 때 뿐이었다. 남편은 내 반응을 보고는 어쩔 줄 몰라서, 왜 그래? 뭐야 왜 그래? 호들갑을 떨었지만 방금 내가 느낀게 태동이 맞나, 영 자신이 없었다. 그냥 배탈 날 때 장이 꿀렁거리는 느낌이랑 비슷한 감각이었다. 의사도 그랬고 다른 후기들을 봐도 처음 느끼는 태동은 뱃속에서 공기 방울 같은 것이 움직이는 느낌이라고 하던데, 그렇다기엔 좀 더 묵직한 움직임이었달까. 


잘은 모르겠는데, 방금 OO이가 움직인 것 같아.

남편은 내 예상보다 훨씬 흥분하며 좋아하였다. 그래서 영 불안한 마음에 (이 때만 해도 뱃 속 아이가 건강하게 잘 있는지 확신이 없었기 때문이다) 근데 그게, 잘 모르겠어, 그냥 장이 꿀렁거린건가. 장 트러블 같은건가. 태동이면 왜 한번만 이러고 말겠어, 등등 온갖 자신 없는 첨언을 덧붙였었지. 


그런데 그런 내 불안을 알기라도 한 듯 하루 이틀 지나며 태동은 좀 더 잦아졌다. 특히 가만히 있다가도 일하다 돌아온 남편 목소리가 들리면 갑자기 태동이 느껴지는 순간들도 많아서, 뭐야 벌써부터 자기를 엄청 좋아하나보다, 우스갯 소리도 할 만큼 (우스갯 소리였지만 남편은 무척 좋아하였다).


17주, 18주 즈음까지 여전히 남아있던 입덧도 점점 사그라들고, 이제는 임신 기간 중 가장 안정적이라는 임신 중기라는 말이 실감이 난다. 부풀어오른 배와 하루에도 몇번 씩 뱃속에서 아이가 보내오는 신호만 아니면 임신 중이라는 사실을 알 수도 없을 만큼 평화로운 나날. 그렇지만 하루하루 쉬지 않고 새 식구를 맞이할 준비를 천천히 해 나가고 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BABY 다른 글

    댓글 18

      • 임신했을 때
        태아의 심장소리를 들으면
        웬지 더 흥분되고 감동일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여유롭고 편안한 하루되세요.. ^.^

      • 한국은 또 어느새 새벽시간이네요!ㅋㅋ
        연휴가 이제는 다 끝이났죠??
        아무래도 일상으로의 복귀가 쉽지는 않으실텐데
        힘내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래요!ㅋㅋ

      • 저는 그 느낌이 어떤건지 아직 잘 모르지만
        순간순간 너무나 감동적일 것 같아요!!!
        심장 소리는 또 기회가 있을테니 너무 상심하지 마세요 ㅠㅠ

      • 아이 태동도 없을 때는 대체 뱃속에서 애가 잘 있는건지 도대체 알 수 없어서 불안하더라구요!
        이제는 하루에도 몇번씩 (사실은 엄청 자주) 태동이 느껴져서ㅋㅋㅋ
        순간순간을 아이랑 함께 하고 있는 기분이예요ㅋㅋㅋ

      • 보통은 5개월쯤 이면 느낄 수 있는거라 딱 맞춰서 정상으로 느끼신거 같아요 ^^
        정말 신기한 기분이라던데
        출산과 육아는 항상 표준은 있지만 정확한게 아니라 조금 느리다고 조금 빠르다고 일희일비... 하게 된다더군요 -_-;;;; 하지말란 말은 못하겠네요 ㅎㅎㅎㅎ

      • 처음에는 이게 태동인지 뭔지도 모르겠더라구요ㅋㅋ
        병원에서 의사선생님도 아마 태동이 있을텐데 임신이 처음일 경우 그게 태동인지 모르고 지나치는 경우가 더 많다고ㅋㅋㅋ
        태동도 점점 명확해지고 횟수도 잦아지고 하니까 이제는 좀 귀찮;;기도 하지만 처음 태동이라는 걸 느꼈을 땐 진짜 신기했던 것 같아요ㅋㅋㅋ

      • 원래 사소한 일이 더 신경이 쓰이고 섭섭해질 수 있지요. 특히 케미님은 당사자니까 더요!
        태동을 처음 느끼신 순간을 장 트러블하고 비교해주셔서 더 생생한 느낌이예요ㅋㅋㅋ
        아가가 어서 건강하게 태어나기를 기도해봅니다 *_*

      • ㅋㅋㅋ처음엔 진짜 장트러블 같아서
        몇날 며칠을 계속 장트러블인지 헷갈린다 그랬더니
        살면서 장트러블이 그렇게 자주 있었던 적이 있었냐고 남편이ㅋㅋㅋㅋㅋ
        요즘은 태동이 더 선명하고 횟수도 잦아져서 의심불가입니다ㅋㅋㅋㅋㅋ 가끔은 좀 귀찮기도 해요ㅋㅋㅋㅋㅋ

      • 어떤 느낌일지 저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느낌일 것 같아요.
        걱정보다는 좋은 생각만 많이 하세요. ^^

      • 무슨 일만 생기면 너무 걱정을 하니까 남편도 그러더라구요!
        걱정하면 될일도 더 안되니까 좋은 생각만 하라구요ㅋㅋㅋ
        힘들지만 ㅠㅠㅠ 저도 되도록 좋은 생각만 하려고 애쓰고 있어요ㅋㅋㅋㅋ

      • 벌서 20주를 지나다니 시간이 엄청 빨리가는것 같아요. 순식간에 예정일이 다가올 것 같은^^
        중기가 가장 안정적인 기간이군요. _Chemie_님도 평화롭고 아이도 순조롭게 자라고 있으니 다행입니다.
        태동이 "나 잘 있어요" 라고 말하는 듯 ㅎㅎ

      • 정말 시간이 빨리 간다는 말을 실감하는 요즘이예요ㅠ
        비슷한 시기에 임신한 친구랑 연락을 자주 주고받고는 했는데 그 친구는 어느새 예정일을 5일 남겨두고 있네요.
        앞으로도 정말 순식간에 시간이 지나갈 것 같습니다ㅋㅋ

      • 아기가 배에서 자라고 있으니 심장소리는 당연히 계속 들을 수 있는건줄 알았어요...
        엄마되는 과정이 넘나 생생하게 전해져요ㅠ ㅠ
        근데 진짜 걱정이 많으셨겠어요... 저같으면 난리치고 장난아니었을듯 ㅠㅠ....
        다행히 뱃속에서 느낌이 나셨다고 하니 저도 덩달아 안심 ㅎㅎ
        건강하고 씩씩한 아이가 태어날 것 같아요~^^

      • 지금은 태동이 너무 일상이라 (오히려 2시간 정도 태동이 전혀 없으면 문제가 있는거라고 병원에 가야한다고 하더라구요) 아이가 건강히 잘 있다는 것에 별 의심이 없는데
        저때까지만 해도 전혀 아이에게서 오는 신호가 없으니까 굉장히 불안했던 것 같아요.
        먼저 아이 낳은 친구들이, 아기는 뱃속에서 알아서 잘 자라니까 너무 걱정말라고 하는 얘기도ㅋㅋㅋㅋ 니가 어떻게 아냐는 대답이 절로 나갈정도로ㅋㅋㅋㅋ
        근데 저도 딴 친구가 저랑 비슷한 걱정 하고 있음 똑같이 얘기해 줄 것 같아요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