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미국 생활 :: La Colombe DRAFT LATTE 캔커피를 마셔보았다


오랜만에 트레이더조 Trader Joe's에 갔는데 눈에 띄길래 하나 집어왔다. 사실은 항상 먹고 싶다 생각은 했지만 기회가 없었는데, 이날은 하루 종일 늘어지게 낮잠을 자다가 오후 늦게 겨우 일어나 트레이더조를 간 거라, 남편이 커피 한잔을 마시고 싶어 했지만 스타벅스를 들러 제대로 된 커피를 한잔 사 마시기엔 조금 부담스럽다는 판단을 해서 이 커피를 하나 사서 나눠마시자! 생각했던 것.





집에 가는 길에 바로 마시려고 쇼핑백에서 꺼내 손에 들고 차에 탔다. 캔이 뭔가 이쁘게 생겼다. 가격은 하나에 $2.29. 저렴하진 않군.


La Colombe는 드래프트 라테가 유명하기 때문에 캔커피도 아주 다양한 종류의 드래프트 라테가 있는 모양이었다. 근데 내가 산 건, TRIPLE 제품이다.





뒷편을 보면 성분표시와 함께, 마실 때 흔들지 말라는 것, 그리고 LID를 통해 마시라는 지시사항이 써있었다. 





시키는 대로 먹어보았다.


정말 놀랐던 점은, La Colombe 매장에서 먹었던 드래프트 라테처럼 부드러운 거품이 느껴진다는 것이었다. 신기하게도! 눈에 보이진 않았지만 이 캔 안에 거품과 커피층이 잘 분리되어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흔들지 말라고 했던 모양이다.


커피 맛 자체는, 나쁘지는 않았지만 매장에서 맛보았던 드래프트 라테에는 발끝 만큼도 따라가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나는 카페인 섭취 조절을 위해 약 세모금 정도 먹어보았을 뿐이지만, 그 정도만 먹었는데도 약간 느끼하기도 한 것 같고.


남편은, 캔커피치고는 나쁘지 않네- 라는 심심한 평을 내놓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가성비는 좀 떨어지는 것 같다. 매장에서 먹는 드래프트 라테도 4불 정도였던 것 같은데... 정말 너무 맛있어서 맨날 먹고 싶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그러지 않아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모르겠다. 암튼 오래동안 눈독만 들이다가 겨우 마셔본 La Colombe의 캔커피는 그냥 그랬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