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보스턴, 프루덴셜 센터 내 블루보틀커피 Blue Bottle Coffee 에서 오랜만에 뉴올리언스 New Orleans


몹시도 날씨가 좋던 지난 주말, 이렇듯 아름다운 가을 날씨는 일년 중 흔히 맞이할 수 있는게 아니니까 집에만 있기가 너무 아쉬웠다. 토요일 하루 종일, 내일 뭐할까? 를 생각하다가, 저녁 8시 무렵, 보스턴에 가자! 결정하게 되었다. 저녁을 먹고나서 본격 계획 세우기에 돌입하여서 그 동안 해보고 싶었지만 못해보았던 것들을 다 해보고 오기로 결심! 새벽부터 출발해야했기에 일찍 (그래봐야 밤 11시 경...) 잠이 들었다.


보스턴은 우리 집에서 차로 2시간 정도 거리에 있다. 뉴욕보다 아주 조금 멀기는 하지만, 그래도 가기 힘든 정도는 아닌데도 여태 딱 한번 밖에 가 보지 못했던 곳. 그 마저도, 아주아주 추웠던 날 당일치기로 다녀왔던 거라, 도시에 대한 이미지도 그닥 좋지 않았고 그리 기억에 남는 곳도 없었다.


하지만 보스턴이라는 도시를 이렇게 포기해 버리기는 너무 아쉽다고 항상 생각은 해 왔었기 때문에, 모처럼 이렇게 날씨 좋은 날, 한번 더 다녀오기로 한 것이다.


다음 날 일찍부터 계획이 있었기 때문에, 집에서 적어도 새벽 6시 반에는 출발해야했고, 새벽 5시에 일어나서 분주하게 준비하여 8시 반이 조금 넘은 시각, 보스턴 프루덴셜 센터에 도착하였다. 가장 첫번째 계획은 9시 30분이었기 때문에 조금 시간 여유가 있어서 무얼 하면 좋을까 고민하는데, 눈에 딱! 띄던 블루보틀 커피!





이게 웬 떡이냐 싶어 당장 들어갔다.





블루보틀 커피 Blue Bottle Coffee. 이제는 비교적 다양한 장소들에서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예전 만큼 핫한 장소는 아니기는 하지만, 어디서나 저 아주 단순하게 생긴 파란 병 모양의 로고를 발견하면 확실히 기분이 조금은 좋아진다. 어딜가나 매장 분위기도 로고 만큼이나 심플하면서도 아주 멋스러워서 확실히 스타벅스에 가는 것과는 조금 다른 기분이라고 해야하나. 더군다나 이 곳은 프루덴셜 타워 내에 위치하면서도 측면은 전면이 유리로 되어 있어서 빛이 아주 잘 들어 정말 멋진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아침에 이 곳을 발견하면 정말 결코 그냥 지나치지 못할 것만 같은.





임신 중이 아니었더라면 분명 한두개쯤은 집어 왔을 법한 블루보틀 원두들. 내가 매장 내 이곳 저곳을 찍어보는 동안 남편은 커피를 주문했다.





새벽부터 움직였는데 새벽에는 기온이 꽤 낮았어서 아직 조금 추운 느낌도 있고... 따뜻한 커피를 마셔야하나 남편은 고민을 한 모양이지만, 


블루보틀에서는 뉴 올리언스를 마셔야지!

하는 내 한마디에 금세 수긍하고 뉴 올리언스를 주문하였다.


블루보틀에서는 뉴 올리언스를 마셔야한다. 


내가 처음 블루보틀에 갔을 때 그리 특별함을 느끼지 못했던 것은, 다른 곳에서 처럼 일반적인 커피들을 마셨기 때문이었다. 블루보틀의 뉴 올리언스가 맛있다더라,는 얘기를 듣고 나서 약간의 의심을 품은 채 뉴 올리언스를 처음 마셔본 순간, 아- 커피가 이렇게 특색있고 맛있을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을 태어나서 처음 해 보았었다.





뉴 올리언스는 그냥 보기엔 단순한 라떼처럼 보이지만, 블루보틀의 산미가 강한 조금은 독특한 원두의 맛 (그래서 우리 남편은 항상, 블루보틀은 데일리 커피는 아니라고 말하곤 한다)과 우유의 맛이 아주 절묘하게 어우러져서 정말 특색있는 맛을 낸다. 원래는 산미가 강한 커피를 그리 선호하지 않는데도 블루보틀의 뉴 올리언스는 내게도 정말이지 너무 맛있다.


한 입만, 딱 한 입만 더! 하며 민폐의 한 입만을 세번 쯤 시전하였다.


이 날 아침의 블루보틀은 예상에 없던, 아주 반가운 만남이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