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뉴욕 카페 추천 :: 이쯤 돼야 뉴욕 느낌, 뉴욕 맨해튼 카페 Birch Coffee


항상 맨하탄이 바른 표기인 줄 알고 맨하탄 맨하탄 그랬는데, 맨해튼이 바른 표기라고 한다. 참고로 라스베가스도 라스베가스가 아니라 라스베이거스가 바른 표기라고! 원래는 안그랬던 거 같은데 바뀐건가요??


아무튼! 지난 달에 당일치기로 뉴욕엘 다녀왔는데, 항상 벼르고 벼르던 카페에 다녀왔다. 정말 가보고 싶은 곳이었는데 매번 동선에서 조금 먼 느낌이 들어 아쉬워하며 다음을 기약했었던 곳, Birch Coffee! 기대하지 않고 있었는데 이번에 만났던 뉴요커 지인이 항상 가는 곳이 있다며 커피를 픽업하러 가자고 한 곳이 바로 여기였던 것. 현지인들 생활 속에 아주 깊숙히 침투해 있는 그런 느낌이었달까.





맨해튼 내에도 지점이 여러 곳 있는데, 우리가 갔던 곳은 바로 이 주소의 지점이었다.





설마, 항상 가서 커피만 픽업한다는 곳이 여기였어요? 이렇게나 예상치 못하게 Birch Coffee에 내가 왔다는 사실에 믿을 수 없어 잔뜩 흥분해서는 찍은 사진. 나는 그렇게 와보고 싶었는데도 못 와봤던 곳이었는데, 그렇게 유명한 곳이었는 줄도 모르고 매일 왔다는 지인의 말을 듣는 순간, 역시 뉴요커는 뉴요커구나 싶어 부러운 생각이 마구 들었다.





다른 지점은 테이블도 있고 좀 널찍한 곳도 있는 것 같았지만, 우리가 찾은 곳은 정말 주문 후 커피만 받아서 바로 나와야 할 만큼 내부가 협소했다. 내부에 창을 바라보는 바로 된 테이블이 있기는 하지만 아주 자리가 적고, 외부에는 서서 커피를 홀짝일 수 있는 높은 테이블이 몇개 놓여있기도 하다. 이 날만 해도 외부에서 서서 커피를 마시기에도 괜찮을 것 같았지만, 너무 춥거나 더운 날에는 또 그러기엔 곤란하겠지.


우유가 들어간 커피를 잘 만든다는 소문을 익히 들었기 때문에 나는 CORTADO를 주문 (물론 디카프로.....).





보기만 해도 진한 CORTADO의 향이 느껴지는 것만 같은 나의 CORTADO.





내부가 너무 혼잡한 나머지 서둘러 밖으로 나와서 찍어 본 이 것은, 남편의 아이스 아메리카노이다. 이런 곳에 와서 왜 이렇게 멋 없는 커피를 마시면서 면박을 주었지만, 생각보다 아이스 아메리카노 맛도 괜찮았다. 원두 자체에서 약간 단맛이 나는 것도 같고. 갓 로스팅한 원두에서만 느낄 수 있는 프레쉬함도 제대로 느껴졌다.





컵이 아주 가을 느낌 나는 것 같아서, 약간 다른 느낌으로 보정해 본 내 CORTADO 컵. 원두 자체가 맛이 좋으니 당연히 CORTADO도 맛이 좋았다. 진한 커피 향도 잘 느껴지고 우유의 양도 적당한 듯. 디카페인으로 마셨던게 정말 너무 아쉽다. 제대로 된 원두로 마셨더라면 100배는 더 맛있었을 것 같아!


항상, BIRCH Coffee에 가자고 하면, 커피 한잔 마시러 10분 넘게 걸어야 한다며 부정적으로만 봤던 남편이었지만, 이날 커피를 맛보고 나서는 조금 생각이 바뀐 모양이었다. 담엔 내가 오자고 하면 그냥 오겠다고!


내부가 아주 북적이긴 했지만 그런만큼 더 힙한 분위기가 나기도 한 것 같고. 아무튼 뉴욕의 분위기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그런 곳이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