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미국 생활 :: 임신 중기 (26주-28주), 두근두근 임당테스트


26주째 되던 주에는 정기검진과 임당 검사가 모두 있었다. 한번 가는 김에 다 해치워버리자 싶어, 오전에 있는 정기검진을 마치고 곧바로 임당 검사를 하러갔다. 임당 검사를 할 때 혈액을 뽑아야 하기 때문인지 이 때 임당 검사와 함께 혈액성분 검사 (빈혈 여부를 알기 위해)와 이미 임신 초기 때 한 바 있는 성병 검사 2종을 함께 진행하였다.


오전 9시 30분, 여느 때와 달리 조금 일찍 방문한 OB&GYN에서의 정기검진은 역시나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몸무게와 혈압을 측정한 후, 의사와 상담, 그리고 아이의 심장소리를 듣고 배가 얼마나 커졌나 배 사이즈를 줄자로 재보고 끝.


아무래도 식성이 많이 바뀌어 단 음식을 달고 살아서 그런지 몸무게가 생각보다 많이 늘은 것 같아서 몸무게가 이만큼이나 늘어도 괜찮은지를 의사 선생님께 물어보았더니, 너무 아무렇지 않게 괜찮다는 대답이 돌아와서 그나마 안심이 되었다. 그런데 임신 관련 책자나 다른 블로그 후기들을 볼 때에 그와 비교해서 체중 증가가 너무 심한게 아닌가 내내 걱정은 된다. 단 음식을 많이 먹으면 그 당분이 그대로 태아에게 흡수되어 태아의 크기만 커지고 건강에는 좋지 않다고 해서 줄여야 한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체중 때문에도 그렇지만 단 음식이 먹고 싶어져도 요즘은 꾹 참으려고 애쓰고 있다.


그리고 임산부는 꼭 flu shot을 맞는게 좋다고 가능하면 오늘 맞고 가라는 조언도 들었지만, 바로 이틀 뒤에 그랜드 캐년으로 휴가를 떠나야 했기 때문에 혹여라도 플루 샷 때문에 컨디션 난조가 올지 몰라 그냥 10월에 맞는 걸로.


다음은 내내 걱정이었던 임당 검사를 하러 갈 차례였다. 1차 임당 검사는 50g의 슈가가 들어있는 음료를 5분만에 다 마시고 딱 1시간 뒤 혈액 속 Glucose 레벨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임신성 당뇨는 가족력이랑 상관없이 임신 했을 때 태반에서 분비되는 호르몬 때문에 생기는 거라고 해서 가족력 같은 것은 전혀 없었지만 계속 불안했었다. 특히 임신 한 다음부터 평생 먹지 않던 단 음식들을 너무 많이 먹은 것 같기도 하고…… 


임당 검사는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남편은 정기 검진까지만 함께 한 후 출근을 했고, 검사를 위해 LAB으로는 나 혼자 갔다. 먹으라는 음료를 마시고 1시간 대기.





이 음료는 마시고 나면 속이 메슥거린다는 사람도 많고 마신 후 얼마 안되어 토해버렸다는 사람도 있는 등 아무튼 평이 무척 좋지 않은 음료이다. 일부러 그런 후기들은 안보려고 애썼지만 차가운 병을 손에 쥐자 긴장감이 조금 생기는 건 별수 없었다. 처음에 5분 안에 마시라는 얘기를 들었을 땐, 응? 이거 1분만에도 마시겠는데? 싶었는데, 막상 마시려고 보니 그리 쉽지만은 않아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다 마시고 나니 딱 5분이 걸렸다. 마지막 한모금을 마실 때 즈음 살짝 메슥거리는 느낌은 있었지만 전체적으로는 나쁘지 않았다. 오렌지맛 환타 먹는 기분.


다른 병원들에서는 1차 임당 테스트를 할 때에도 2시간 혹은 1시간 이전부터 공복을 유지하라는 등의 지시사항이 있는 곳도 있는 모양인데 나의 경우에는 아무런 지시사항이 없었다. 아침은 그냥 그대로 먹었고 임당 테스트 음료를 마시기까지는 대략 2시간 공복이었던 듯. 하지만 음료를 다 마시고 빈 음료병을 다시 가지고 오라고 해서 갔더니, 딱 그때 시간을 기록하며 그로부터 1시간 후에 채혈할 거라고, 그 1시간 동안은 물이나 어떤 음식도 섭취하지 말라는 지시를 받았다.


한시간은 대기실에 앉아 잡지도 보고 휴대폰을 가지고 놀기도 하며 대기했는데 임당 음료 탓인지 조금 나른한 기분이 들고 무척 졸렸다. 


어느 순간 Lab의 문이 열리고 내 이름이 불렸다. 순식간에 안으로 들어가 채혈. 채혈을 하는 그 순간에 남편에게 메시지가 왔는데 나중에 그 메시지의 시간을 보니 정말 처음에 채혈을 해야한다고 적어준 딱 그 시간이어서 좀 놀라웠다. 이 사람들 일 제대로 하는구나. 


채혈은 이미 여러번 해 보았는데 항상 여기 Lab의 직원들은 무뚝뚝하다는 인상이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임당검사를 위한 채혈을 해 주던 직원은 무척이나 살갑고 친절했다. 아이의 성별은 아는지, 기분이 어떤지 이런 저런 대화를 하며 즐겁게 채혈을 마칠 수 있었다.


이틀 정도 후, 결과를 보니 임당검사 1차에서 무사 통과!


걱정을 너무 했다 싶게 수치도 꽤 낮은 편이었다. 임산부들에게는 어느 정도 두려움일 수 밖에 없는 임당 검사도 다행히 이렇게 무사히 끝이 났다.


그런데 이날 받은 혈액검사에서 빈혈 관련 인자들 수치가 정상보다 조금 낮게 나와서 아니나 다를까, 철분을 섭취하라는 의견이 나왔다. 바로 철분제 처방이 나서 울면서 철분제 먹기 시작....;( 철분제를 먹기 시작하면 변비가 생긴다는 얘기도 있고 해서 무척 먹기 싫었는데 먹으라니 별수 없지. 그런데 다행히 나는 철분제가 잘 받는 편인지, 철분제를 먹은 이후에 몸의 변화가 생각보다 심하지 않았다. 철분제를 먹기 시작한 이후로, 가끔씩은 생활이 불편할 만큼 심해지던 심장 두근거림 증상이 거의 사라져서 이건 참 다행이다 싶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