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임신 후기 (34주-37주), Group B Strep test와 병원 투어


미국 생활 :: 임신 후기 (34주-37주), Group B Strep test와 병원 투어


이제 임신 후기 중에서도 후기로 다가가다보니 병원에 가야하는 주기가 짧아졌다. 2주만에 찾은 병원에서는 지난 검진 때 예고되었던 대로 Group B Strep (GBS) test를 받게 되었다 (34주 경). 그룹 B 연쇄상구균 감염 여부를 검사하는 것인데 감염되었다고 해도 산모의 건강에 영향은 없지만 출산시 아이에게 감염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만약 산모가 GBS test에서 양성이 나온다면 출산 과정 내내 항생제를 정맥투여 받게 된다고 한다. 


산모들의 4명 중 한명은 양성이 나온다고 하니 확율이 꽤 높은 듯 해서 어쩌면 양성이 나올지 모르겠다는 불안감을 안고 검사를 받았다. 검사를 받을 때에는 임신 초기 검진때 그랬던 것 처럼 하의를 모두 탈의해야 했는데, 무척 오랜만에 그렇게 검사실에 누워 있으려니 또 무척 쑥스러웠다. 출산 때에는 이런 것쯤 아무것도 아닐테니 아무렇지 않게 생각해야 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아직은 어쩔 수 없나보다.


며칠 후 나온 결과를 보니, 다행히 음성! 양성이어도 출산 때 항생제를 투여받기만 하면 아이의 건강에는 영향이 없다고 하기는 하지만, 가뜩이나 정신 없을 출산 때에 주사 바늘을 하나 더 꽂아야 한다는 것이 영 내키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라 정말이지 무척 안심했다. 


이제 출산 전 해야하는 검사들은 다 끝났고, 결과들이 다들 좋아서 참 다행이다 생각하려던 찰나, 갑자기 웹사이트를 통해 의사에게서 메시지가 왔다. 임당 테스트를 할때 했던 혈액 검사에서 빈혈 증상이 나와 철분제를 처방받아 먹고 있는데, 철분제가 지금 잘 반응하고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 혈액 검사를 한번 더 하자는 얘기. 병원의 Lab에 내 혈액 검사를 의뢰해 두었으니 2주 안에 아무 날이나 가서 검사를 받으면 된단다.


안그래도 철분제를 먹기 시작한 후로 가슴 두근거림 등의 증상이 사라지긴 해서 괜찮겠지 생각하긴 했지만, 정말 괜찮은 건지 조금은 불안했는데, 이렇게 알아서 검사를 잡아주니 고마운 마음으로 나흘 쯤 뒤에 병원을 찾아 혈액 검사를 했다. 단촐하게 튜브 하나의 혈액을 뽑고 집으로 돌아왔는데 뭐가 그리 급한지 바로 다음날 나온 결과는, 다행히 모든 수치가 정상이었다. 검사 결과를 본 의사의 코멘트도, 철분제가 아주 잘 듣고 있으니 앞으로도 지금처럼만 잘 섭취하라는 것.





그리고 출산이 약 한달 정도 남은 시점에는 병원 투어를 다녀왔다. 병원에서 무료로 진행해주는 한시간짜리 투어였다. 출산 당일에 병원에 오기 전 해야할 일, 그리고 병원에 오면 가장 먼저 가야할 곳 등을 안내 받고 분만실로 옮기기 전 내진을 받게 될 Triage(이곳에서 내진 후 분만실로 옮길지 아니면 조금 더 걷다가 올지를 결정한다고 한다)와 그 다음 가게 될 분만실, 그리고 이후 자연 분만이라면 2박 3일간, 제왕절개 수술을 했다면 4박 5일간 머물게 될 회복실까지 모두 둘러볼 수 있었다 (비록 사진은 1층 로비쪽 사진밖에 없지만...). 


생각보다 병원 시설이 무척 좋았고 모든 공간들이 다 1인실로 되어있어 감동스럽기까지 했다. 특히 분만 이후 오래 머무를 회복실 공간은 무척 넓은데다 병원의 아주 높은 층에 위치하고 있어서 병실에서 밖을 내다보는 야경까지 기가 막혔다. 남편 혹은 보호자 한명이 상주할 수 있도록 모든 방에 소파베드도 하나씩 구비되어 있었다. 입원기간 내내 먹을 식사도 보호자 한명 분까지 2인분이 준비된다고 한다.


미국은 아이를 낳으면 병원에서 직접 출생신고를 해 주기 때문에 출생신고서를 입원 기간 중에 작성해야 한다. 지시사항을 보니 퇴원하기 전날까지는 출생신고서를 모두 작성해서 내야한다고. 미리 생각해서 오라는 의미인지 출생신고서 한부도 미리 나누어 주었다.


병원을 찾아가면서, 발렛파킹을 하지 않으면 병원 주차장에서 접수하는 곳까지 걸어가기가 너무 힘들 것 같다며, 만약 진통이 심하거나 해서 걷기 힘든 상황이라면 어쩔 수 없이 비싸도 발렛파킹을 해야만 하겠다고 남편과 대화를 했었는데 그런 걱정은 할 필요가 없었다. 출산 때문에 병원을 올 때 처음 이용한 발렛파킹 비용은 받지 않는다고 한다. 마음 놓고 병원 입구에서 발렛을 맡기고 바로 입구 바로 옆의 접수처에서 접수를 하면 되는 것이다.


그 외의 주의사항이라면, 출산하러 올 때 차에 카시트 장착은 필수라는 것. 카시트가 장착되어있지 않으면 아이는 퇴원할 수 없다. 카시트 장착을 잘못하는 경우가 전체의 70퍼센트라던가, 아무튼 무척 높다고 하는데 스스로 확신이 들지 않으면 병원에서 카시트 장착을 도와주는 서비스가 있기도 하고 우리가 거주하는 도시 내 곳곳에서 그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가서 도움을 받으면 된다고 한다. 카시트 장착을 도와주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 리스트도 받았는데 주변 소방서나 다른 병원들, 뭐 그런 곳들이었다.


이제는 본격적으로 출산 준비를 해야해서 이것저것 구입하고 있는데 마침 시기가 블랙 프라이데이와 겹쳐서 블랙 프라이데이 할인 덕을 아주 톡톡히 보고 있다. 유모차 뿐만 아니라 아기가 머무를 방에 둘 가습기 등도 절반보다 저렴하게 구입하는 등 매일매일이 뿌듯한 쇼핑의 연속!


사실 쇼핑도 쇼핑인데, 생각보다 주변에서 이런저런 선물들을 많이 받게 되었다. 아는 사람도 많지 않은 타지에 있기 때문에 남들은 다 선물로 받는다는 것들도 우리는 해당사항이 없겠지, 생각하고 다 구입할 계획만 세우고 있었다. 그런데 전혀 기대치 않은 곳에서 먼저 기억하고 이런저런 출산 용품들 선물을 해주는 것이다. 정말 기대하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사실은 한번에 주문하려고 위시리스트에 담아두었던 제품들도 선물 받은 경우가 많은데, 어떻게 생각하면 출산 한달 전까지 출산 용품 주문을 모두 완료하지 않은 나의 게으름이 이번에는 좋게 작용했던 셈이다.


그래도 우리가 나쁘게 살지는 않았던 건가, 여기저기서 받은 선물들을 보며 묘한 감동을 느꼈더랬다. 감사의 마음은 천천히 돌려 드리는 걸로…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BA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7개 입니다.

      • 임신과 출산은 모두가 축하하고 행복속에서 진행되어야 할 축복이죠
        저라도 선물을 보내고 싶을만큼 출산을 축하하고 싶은걸요 ^^
        받은 선물들 다 기록해두시고 사진찍어두시고 기억해두세요 ^0^

      • 말씀만이라도 감사해요!
        sword님은 이런저런 조언들로 이미 훌륭한 출산선물을 주신걸료:D
        한국에서 가족도 방문하고 이제 정말 출산 준비 막바지입니다!
        얼른 아이만 나오면 되는데 아직 소식이 없네요ㅋㅋㅋ

      • 많은 사람들이이야기 하는거..

        뱃속에 있을때가 가장 행복한때라고...ㅋㅋㅋㅋㅋㅋㅋㅋ
        마음을 편히가지세요 ^__^

      • 임신과 출산이 쉬운 일이 아니기에... 주변 분들도 케미님과 아가가 모두 건강하게 태어날 수 있도록 기원하는 마음으로 이것저것 챙겨주시고 싶으신가봐요ㅎㅎ
        겁도 조금 나시겠지만 행복한 일상인 것 같아 다행이예요.
        임신 소식 들은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어느새 후기의 후기라니 놀랍고 그래요.
        항상 똑같은 말로만 마무리 하는 것 같은데, 화이팅입니다. ㅎㅎ

      • 출산 이후 집안일 등 너무 힘들까봐 도와주시러 한국에서 가족도 방문하시고, 정말 이제 출산 준비의 막바지입니다ㅋㅋ
        아이만 나오면 딱 되는데, 아직 소식이 없네요ㅋㅋ
        남편이랑 둘이서 얼른 안나오면 생일 선물이랑 크리스마스 선물이랑 퉁칠거라고 아이한테 밤마다 협박하고 있어요ㅋㅋㅋㅋ

      • 검사도 다 정상이고 이제 출산날만 기다리시면 되겠네요!
        시설도 좋다하니 출산하시고도 마음 푹 놓으셔도 될것 같고요
        정말 잘 하고 계시네요 ㅎㅎ!

      • 정말 이제 얼른 아이만 나오면 되는데 싶은 생각이 들어서 하루하루 기다림의 연속이네요ㅋㅋㅋ
        늘 염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XD

      • 병원 1층이 무슨 쇼핑몰 홀 같아요+_+ 병실도 1인실에 높은층이라 야경까지 좋다니!
        미리 병원 투어하는 일정도 있다는게 신기하고 발렛파킹 비용이라던가 임산부를 위한 서비스가 착착 준비되어 있는 느낌이 팍 드네요
        타지에 멀리 살고 있어도 선물을 챙겨주는 사람들이 그리 많았다면 _Chemie_님도 그만큼 좋은 사람이라는 반증!!^^ 건강하게 출산하는 일만 남았네요!!

      • Childbirth Education 갔을 때 만났던 다른 부부들 중에 병원 투어를 먼저 다녀왔던 사람들끼리, 병원 정말 좋더라 무슨 호텔같더라 막 이런 얘기들을 해서 무척 궁금했었거든요.
        기대를 어느정도 하고 갔는데도 전혀 실망스럽지 않을만큼 시설이 훌륭해서 정말 만족했어요.
        지금 혜택 받고 있는 보험이나 의료 시설들에 대한 만족도가 너무 높아서ㅋㅋ 다른 곳으로 이직하기 전에 둘째까지 낳아야하는 거 아니냐며 농담을 할 지경이었어요ㅋㅋㅋㅋ

      • 스킨을 새로 바꾸셨고 새로운 베이비 라는 카테고리가 보입니다. 이렇게 작성한 글이 나중에는 추억의 시간이고 좋은 글로 남을것 같아요. 여기서 출산하면 아이는 미국시민권자가 되곘네요. 아무쪼록 건강히 출산하시길 기원합니다.

      • Deborah님 늘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D
        이제 정말 출산이 코앞이라 (예정일이 1주일도 안남았어요ㅠ) 하루하루가 기다림의 연속이예요.
        어서 빨리 아이를 만나봤으면 좋겠어요!ㅋㅋ

      • 비밀댓글입니다

      • 무탈하게 잘 해오신 것 같아요.
        코앞으로 다가온 출산까지 잘 해내시기 바랍니다.
        곧 너무나도 사랑스런 아기를 만나게 되실테니... 걱정보다는 기쁨의 마음으로 기다리셨으면 좋겠어요. ^^

      • 아 정말로 케미님 임신소식을 들을지가 엊그제같은데 벌써 임신 후기라니!
        출산일이 임박한만큼 검사기간주기도 짧고 검사할거도 더 많아지는거같네요ㅠㅠ
        GBS test는 처음드는데 감염확률이 높아서 제가 더 긴장해버린;;
        결과가 좋게 나오셔서 다행입니다! 남은기간까지도 무사히 건강하시길!

      • 다 정상이라 다행이네요! 근데 이 글 올라온지 이미 일주일이 지났으니 혹시 벌써 아가랑 만나셨을지도 모르겠네요. 아직 출산 전이시라면 하나도 안 아프게 아가야 씀풍! 나와주렴! 미리 엄청 축하드려요!

      • 보두 정상이라니 다행이네여ㅠ 저희도 37주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아가가 50일이 넘어, 어깨에 걸쳐 안고 댓글쓰고있네요 ㅎㅎ
        한국은 카시트 신경도 안쓰던데,, ㅎㅎ 한번더 앉혀보지 않았어요ㅠ
        37주부턴 언제든 출산이 가능한 시기인 만큼,, 안전하게 출산준비(마음준비) 하세요-!

      • 태교의 중요성을 가르치심
        4 하루는 태교하는 법을 가르쳐 말씀하시기를 “아이가 복중에 있을 때는 반듯하게 앉고, 반듯한 것을 먹고, 마음도 반듯하게 먹어야 하느니라.
        5 그래야 뱃속에 있는 자식이 산모의 조화로 바르게 크는 법이니, 큰자식을 보려거든 마음을 곧게 먹어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증산도 도전 9편 125장]

        실제로 태교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말씀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