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임신 후기 (38주-출산), 내진, 주변 정리, 그리고 기다리기


미국 생활 :: 임신 후기 (38주-출산), 내진, 주변 정리, 그리고 기다리기


이 시기에는 매주 병원에 정기 검진을 받으러 가야만 했는데 38주 정기 검진 때부터 내진을 하기 시작했다. 무시무시한 내진에 대한 경험담들을 익히 들어왔기 때문에 잔뜩 겁을 먹었는데 사실 그리 엄청난 것은 아니었다. 그냥 참을만 했던 정도? 


38주 검진 때에는 자궁문이 아주 닫혀있다는 말을 들었고, 39주 검진 때에도 역시 자궁문은 닫혀있다고 했지만 그래도 자궁 경부가 아주 부드러워져서 곧 아이가 나올 준비를 하는 것 같다는 말을 들을 수 있었다. 39주 검진 때 즈음에 아기가 언제쯤 나올지 슬쩍 물어보았더니, 아이를 셋이나 낳았다는 여자 의사는 (아주 젊어 보였기 때문에 아이를 셋이나 낳았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자신의 경험담을 풀어 놓으며 결론은, 아이가 언제 나올지는 아무도 모른다,는 답변을 내 놓았다. 너무 당연한 건가.


되도록이면 예정일보다 아이를 빨리 낳고 싶어서 나름 열심히 걷고 운동을 한다고 했는데 별 효과가 없어 보여서 무척 실망했다.


일단 정기 검진 예약은 40주, 출산 예정일까지 잡혀 있었는데 그 이후에도 출산을 할 때까지 매주 정기 검진을 나와야 한다고 한다. 의사는 다음 번 40주 정기 검진 때에는 non-stress test라는 것을 하자며 예약을 잡아 주었다. 이름만 들어서는 대체 무슨 검사인지 알수가 없어서 어떤 검사인지 물었더니, 태동이 있을 때 아이의 심박수를 측정하여 아이가 건강하게 잘 있는지를 확인하는 검사라고 했다. 한국말로는 태동 검사라고 불린다. 결과적으로 나는 출산 예정일 이전에 출산을 하였기 때문에 이 검사는 하지 않게 되었다.


이 시기 즈음에는 집 안에 육아를 위해 추가로 들여놓을 가구들이나 육아 용품들이 어느 정도 다 들어와 있는 상태이기도 해서 틈이 날 때마다 집 안의 가구들 배치를 이렇게 저렇게 달리 해 보며 편할 것 같은 동선, 배치 등을 가늠해 보기도 했다.


출산 예정일 전 주에 한국에서 시어머님이 오시기로 되어 있었는데, 약 한달 정도 머무르실 예정이었기 때문에 어머님이 사용하실 간이 침대 등도 구입하느라 가뜩이나 좁은 집안이 가득한 짐들로 터져나갈 지경이었다.


37주 이후부터는 언제 아이가 나와도 문제 될 것이 없는 정상적인 출산으로 보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늘 긴장 상태로 있었던 것 같다. 주말에 남편과 무얼 할 계획을 세울 때에도 그 전까지 아이가 나오지 않으면 무얼 하자, 하는 식의 조건부가 되어 버렸고, 매 주말마다, 이번 주말이 우리 둘이서 보내는 마지막 주말일지 몰라, 하는 말을 입에 달고 지냈다.


그러거나 말거나 언제 아이가 나올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 그저 기다리는 수 밖에 없다.


한국에서 시어머님이 오시기로 한 바로 전날 밤에는 출산 전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영화를 보러 다녀왔다.





임신 후기 때가 되면 아이의 청각이 매우 발달 된 상태라 영화관에서 큰 소리를 듣는 것이 아이에게 스트레스일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기도 했지만, 지금이 아니면 남편과 둘이 영화관 데이트는 언제 할 수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으로 꾸역꾸역 갔다.


그리고 늘 오는 영화관인데 뭔가 애틋한 마음이 들어 찍어본 영화관 사진들.


주먹왕 랄프 2: 인터넷 속으로 (Ralph Breaks the Internet, 2018) 라는 영화를 보았는데, 이웃님의 추천을 받고 본 영화이긴 했지만 생각했던 것보다도 훨씬 재밌어서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봤다. 깔깔거리면서 웃기도 많이 웃고.


그리고 이 영화는 말 그대로 출산 전 마지막 영화가 되었다.


이 영화관에서 회원권 비슷한 걸 끊어두어서 매달 자동으로 티켓 하나씩이 추가 되고 있었는데, 마지막까지 몰아서 본다고 봤는데도 결국 티켓 하나가 남아버렸다. 한달 일찍 자동결제를 해지했어야 했는데.....!!!! 너무 아까워서 내가 못가더라도 어머님이랑이라도 가서 보라고 남편을 설득해 보려했지만 결국 그럴 여유까지는 없었다. 혼자 가서 보고 오라고 해도 남편은 절대 안가겠지. 아까워라.....;(


영화를 본 다음날, 한국에서 시어머님이 도착하셨고 블프의 끝자락에 뜬 여러 딜들을 공략하며 다양한 쇼핑을 즐기느라 (우리는 이미 블프 때 지출을 많이 하였기에 대부분 어머님을 위한 쇼핑이었다) 며칠을 보내고 나니 어느덧 주말. 


출산의 낌새랄까, 하는 어떤 이벤트들도 없이 하루하루가 순조롭게 지나갔지만 늘 어느 정도의 긴장감을 가지고 몸의 변화를 살피는 나날이었다. 그러던 중, 출산의 순간은 정말이지 무척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BA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8개 입니다.

      • 출산 바로 직전까지 어머님 마중에 식사에 영화관람까지 클리어 하셨군요!
        말씀처럼 육아가 시작되면 정말 바쁘게 되니... ㅠㅠ 애틋하게 느껴졌다는 점 이해가 가네요.
        요즘 바쁘시겠죠 ㅎㅎ 똘망이는 한국 나이로 벌써 두살이네요! ㅋㅋㅋㅋ

      • ㅋㅋ저 요즘 육아 전쟁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정말 육아는 보통 일이 아니더라구요.
        하루하루가 어메이징합니다ㄷㄷㄷ
        태어난지 한달도 안되어 두 살 먹는게 억울했던지 12월 31일에서 1월 1일 넘어가던 날 밤 아이가 유독 밤새 칭얼거리고 잠을 안자더라구요ㅋㅋㅋ

      • 출산전 정말 바쁘셨... ㄷㄷㄷㄷㄷㄷ
        첫 출산은 거의 예정일 꽉 채우거나 좀 지나기도 하는데... 병원에서 말 안해줬나요...;;;
        하긴 알아도 예정일 다가오면 정말 두근두근 하다고 하더라구요
        저는 경험하지 못한 일 이지만 요즘 엄청 힘드실거 같아 화이팅을 외쳐봅니다 ^^
        백일의 기적을 기도하면서요 ^^

      • 백일의 기적.... 오긴 오는 거겠죠?
        밤마다 정말 전쟁같아요ㄷㄷㄷ

        초산은 예정일 이후에 나온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는데 그래서 더 운동을 아주 열심히 했거든요.
        그보다는 조금 일찍 나왔으면 해서요ㅋㅋ
        그래서 자나깨나 언제 아기가 나오려나..하는 생각으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던 것 같아요ㅋㅋㅋ

      • 우엉... 자궁문에 대한 묘사에서부터 더럭 무서워지는 겁쟁이인 저 ㅋㅋ 폭풍전야였군요!!! 영화관 가셨던 순간이 어쩐지 애틋하게 느껴졌다는 말씀이 어쩐지 찡해요

      • 출산 이야기는 워낙 겁나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임신한 순간부터 ㄷㄷㄷ이었지만
        막상 그 순간이 닥치니까 돌아갈 곳이 없어서 엄청 열심히 임하게 되더라구요ㅋㅋㅋㅋ

      • 영화관 좌석 사진은 저도 피식하고 웃게 만드네요!
        두분만 함께하실 수 있는 것들이 적어졌지만 그래도 저희 부부는 해볼 수 없는
        셋이서 함께할 수 있는 다른 무언가가 있으실 것 같아
        부러워요 *.*

      • 확실히 출산 전후로 가족이라는 느낌이랄까 색채가 조금 바뀐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ㅋㅋㅋ
        하지만 둘이었을 때도 정말 좋았으니 둘일 때 그 순간을 마음껏 즐기셔요!ㅋㅋㅋㅋ

      • 출산 하셨군요~ 축하드려요^^
        출산과정도 힘들지만 100일 가까이는 거의 전쟁이죠~^^;;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기원해요^^

      • 감사합니다!
        100일의 기적이 오기는 하겠지..하는 심정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밤마다 힘들지만 그래도 아이 배냇짓을 보면 세상 힘든게 다 사라지는 것 같아요ㅋㅋ

      • 마지막 영화라 더 기억에 오래 남겠네요.
        아이를 키우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인데...
        이제는 그 과정을 겪고 계시니... ^^
        언제나 화이팅입니다. 무엇보다 사랑이 넘치는 가정이 되실거라 생각이 들어...
        포스팅만 봐도 미소가 지어지네요. ㅎㅎ

      • 아직 아기가 밤낮을 구분하지 못해서 밤마다 잠을 못자서 정말 죽을 지경이예요ㅋㅋ
        힘들 땐 정말 힘들더라구요!
        근데 또 아이가 배냇짓 하는 것만 봐도 피로가 다 풀리는 기분이 드는 거 보면 참 신기하기도 하구요ㅋㅋㅋ

      • 영화 티켓을 멤버쉽처럼 이용하는건가봐요? 신기하네요
        무슨 영화를 보셨나했더니 뱃속아기도 좋아하만하지 않았을까 싶어요.ㅎㅎ
        영화, 쇼핑의 순조로움이 뭔가 태풍전 고요함 같은 느낌이 드는걸요^^;

      • 한달에 정해진 금액을 내면 티켓 한장과 한달동안 영화관에서 이용하는 서비스들을 할인해주는 그런 멤버쉽 같은 거였는데요.
        자동 결제되는 걸 그냥 두고 있었더니 이런 안타까운 일이ㅠㅠ

        영화는 확실히 아가도 좋아했을 것 같아요ㅋㅋㅋㅋ

      • 의학이 많이 발달해도 아이나오는 순간은 아무도 모르는군요!
        그래도 케미님 여기저기 많이 다니시면서 데이트도 하시고 문화생활 많이 하신듯 하네용!
        지금 한창 바쁘실 때려나요? 앞으로 올라올 육아 관련 얘기도 궁금한...
        정말 엄마되기 쉬운게 하나 없네용 흑흑 ㅠㅠ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bb

      • 아기가 아직 밤낮을 구분 못해서 밤에 잠을 못자는 게 정말 가장 힘듭니다ㅠㅠ
        그래도 아가가 가끔 이쁜 짓 하면 피로가 싹 풀리는 듯한 마법을 경험하기도 하구요ㅋㅋㅋ
        육아는 엄청 힘들기도 하면서도 놀라운 경험인 것 같아요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