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미국 출생 아기 미국여권 신청하기

미국 생활 :: 미국 출생 아기 미국여권 신청하기

 

미국에서 출생한 이중국적의 아기가 일단 미국을 떠나기 위해서는 미국 여권이 필요하다고 한다. 그래서 여권을 만들었다.

 

미국에서는 한국의 우체국과 같은 기능을 하는 USPS 라는 곳에서 여권을 만들 수 있다. 모든 USPS에서 여권 만드는 업무를 하는 것은 아니라 주변에서 여권을 만들 수 있는 USPS를 찾아야 하고, 그 지점이 만약 예약을 한 사람에게만 여권을 만들어 준다고 하면 예약까지 진행을 해둬야 한다.

 

여권 업무를 하는 주변 USPS 찾기

 

위 링크에서 zip code를 넣으면 주변에서 여권을 만들 수 있는 USPS 지점을 검색할 수 있다. 나 같은 경우에는 주변에 있는 USPS 4곳이 모두 예약은 받지 않고 그냥 가서 업무를 봐야 하는 곳이라 평일 업무 시간에 맞추어 준비물을 갖추고 찾아 가 보았다.

 

아기 여권을 만드는 거라서 16세 이하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준비물은 

 

https://travel.state.gov/content/travel/en/passports/apply-renew-passport/under-16.html

 

Children Under 16

 

travel.state.gov

위 사이트에서 보면, 

 

1. DS-11 form
2. US Citizenship 증빙
3. US Citizenship 증빙의 복사본
4. 부모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
5. 부모 두명의 ID
6. 부모 두명의 ID 복사본
7. 부모의 동의
8. 여권 사진
9. 비용

 

이라고 나와있는데, 1번, 신청 서식인 DS-11은 이곳에 가면 온라인으로 바로 입력하고 pdf 파일을 출력할 수 있다. 그 출력물을 그냥 가지고 가면 됨.

 

그리고 2번과 4번은 둘다 아기의 Birth Certificate이 있으면 되고, 5번, 부모의 신분증은 두명 모두의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3번, 6번 같은 가지고 가는 서류의 복사본 같은 경우 우리는 준비해서 갔는데 USPS 직원분이 알아서 복사해서 넣어주셨다.

 

7번의 부모의 동의를 보여주기 위해서는 부모가 둘 다 가면 된다. 1번 DS-11을 작성할 때 마지막에 서명란을 비워두고 오라는 지시가 있는데, 여기에는 여권 업무를 해주는 직원이, 아기의 여권을 만드는데 부모가 둘다 동의를 하는지 묻고, 동의한다면 서명하라고 할때 직원 앞에서 서명을 해야한다.

 

8번 여권사진은 2 in x 2 in 사이즈로 1장. 뒷배경을 하얗게 해서 찍으면 된다. 개인이 찍으면 거절되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 우리는 다행히 우리가 찍은 사진이 통과되었다. 만약 사진이 통과되지 못하면 USPS에서 사진도 찍어주기 때문에 비용을 내고 새로 찍으면 된다.

 

마지막으로 9번, 만드는 비용은 어른은 110불, 아기는 80불이다. 그리고 접수비가 35불 더 붙는데 둘은 지불하는 곳과 방법이 달라서 주의해야 한다.

 

아기 여권을 만드는 데 필요한 비용 80불의 경우에는 체크나 머니오더로만 받는다. 수신인은 US Department of State로 해서 발행하면 된다. 개인 체크를 가지고 가면 되는데 만약 없을 경우에는 역시 USPS에서 머니오더를 바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수수료가 있다).

 

여권을 만드는 기간이 8주까지 걸릴 수가 있어서 급할 경우 빠르게 신청할 수 있는데 그 비용은 60불. 이것 역시 80불에 더해 US Department of State로 보내는 체크에 함께 적으면 된다. 우리는 여름에 여권을 사용해야 해서 매우 급했기 때문에 게으름 비용 60불을 더해 140불짜리 체크를 적어갔다.

 

그리고 접수해주는 USPS에 내는 35불은 그냥 현금으로 내도 되는데, 거스름돈 없이 35불을 딱 맞춰오라고 지시사항이 적혀있다.

 

아무튼, 좀 복잡하긴 한데 준비물을 이렇게 잘 챙겨가지고 USPS로 갔다.

 

 

 

입구부터 여권 만들어준다고 써있다.

 

 

 

역시 입구에 붙어있던 여권 만드는 비용 관련된 정보가 적힌 종이를 찍어보았다. 아래쪽 ALL MINOR APPLICANTS 부분을 보면 된다.

 

 

 

 

예약을 할 수 있는 지점이 아니어서 줄을 서서 기다렸다. 아래쪽 우측의 종이 두장이 바로 작성된 DS-11 서식.

 

준비물을 준비하는데는 시간이 좀 걸렸는데 의외로 신청하는 건 금세 10분도 안걸려 끝난 것 같다.

 

원래는 연말에나 한국에 가려고 했는데 여름에 급하게 가려니 바쁘다 바빠. 그 중 가장 중요한 업무인 여권신청을 끝냈다. 얼른 집에 여권이 도착하길. 두근두근.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BAB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7개 입니다.

      • 아.... 여름에 한국으로 오시는군요.
        아이와 함께라 설렘과 걱정이 함께 있겠네요. ^^

      • 네ㅋㅋ 아직 포스팅에서는 얘기하지 않았는데 저희가 올 여름에 한국으로 아주 귀국하게 되었어요ㅋㅋ
        남편이 좋은 직장을 얻게 되었거든요ㅋㅋ
        기쁜 마음으로 귀국 준비를 하고 있지만 갑작스레 하려니 여러모로 아주 신경쓸 부분이 많네요ㅠㅠㅠ

      • 오오오오 여름에 한국!

        여름휴가 가시나요 +_+
        아기가 어려서 신경도 많이 쓰이고 짐도 엄청날때지만 한국의 어른들이 만나고 반가울 생각하니 기쁨이!!! ^^
        비즈니스 타시라고 하고 싶은데... 비즈니스 타시나요...^^ 성수기라 비행기표도 꽤 신경쓰이셨겠네요 ㄷㄷㄷ

      • 와 아기데리고 한국가는 거 보통 일이 아닐 것 같아요ㅠ
        동부라서 직항 14시간 비행이기도 해서 비행기 안에서 아기를 위한 물건들 준비하는 것만도 너무 많더라구요ㅋㅋ
        안그래도 마일리지로 비즈니스 타고 싶어서 지금 대기중입니다ㅠ
        얼른 티켓이 나오면 좋을텐데 안나온다면 그냥 이코노미로... 엉엉ㅠㅠ

      • 비밀댓글입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아기 여권만드는데 필요한 서류가 꽤 많네요. 성인이면 신분증 하나 들고가서 '나요'하고 바로 만들텐데 ㅎㅎ
        게다가 요금은 돈이나 신용카드로 뚝딱 계산하면되지 뭐가 이리 복잡한가요;
        암튼 이제 돌아오는 준비를 하시는거군요. 일단 좋은 일로 돌아오시는거니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 의외로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아서 첨엔 좀 당황했어요ㅋㅋㅋ
        근데 자세히 살펴보니 생각보다 서류 하나로 퉁 쳐지는 것들도 있고ㅋㅋ 챙길만 하더라구요!ㅋㅋ
        축하 감사드려요!ㅋㅋ
        이사 준비로 분주하다보니 얼른 한국으로 슝 가버리고 싶단 생각만 계속 하는 요즘입니다ㅋㅋ

      • 한국은 시청 여권과에서도 신청을 받는 거 같고. 시간은 오래걸려서 주민센터에서도 받는 거 같은데
        미국은 USPS라는 곳에서 신청을 받는 군요. 한국의 우체국 역할을 하는 곳이라면, 번화가가 아닌 중소도시에도 많이 위치한 기관인건가요?
        살짝 궁금하네요. 미국은 워낙 땅도 넓고 하다 보니..

      • 한국의 우체국처럼 도시마다 여러개의 USPS가 있어요!
        USPS마다 다 여권을 신청할 수 있는 건 아닌데 대부분의 USPS에서 신청이 가능한 것 같더라구요.
        한국보다 여권 신청하러 가기는 오히려 더 쉬운 것 같아요.
        다만 이렇게 여러 곳에서 여권 신청만 받고 실제로 처리를 하는 곳을 다른 곳이라 그런지 처리하는 기간은 한국보다 훨씬 길게 걸리는 단점이 있네요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