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여름, 더 나카 푸켓 The NAKA Phuket 에서의 시간들


어느 여름, 더 나카 푸켓 The NAKA Phuket 에서의 시간들


이 숙소에 대해서는 이미 한번 포스팅 한 바 있지만, 그냥 이 곳 에서 보낸 시간들이 그리운 마음에 다시 펼쳐보았다.





우리가 갔을 때만도 더 나카 푸켓은 아직 공사가 마무리 되지 않은 참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아마도) 공사도 마무리 되고 푸켓으로 신혼여행을 가는 사람들에게도 나름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는 곳인 것 같았다.





지금도 그리운 객실 내부. 밖이 어두워지면 방안에 꼭 들어 앉아서 TV를 보기도 하고 실내를 잔뜩 어둡게 해 두고 비상용인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구비되어 있던 손전등으로 벽을 비추며 장난을 치고 놀았던. 주변 객실들과 거리가 충분히 넓지는 않아서 풀빌라라고는 하지만 프라이빗 함은 조금 부족했다. 그랬지만 그래도 날이 밝을 때는 커튼을 걷고 테라스에 나가 놀았다. 앉아서 커피를 마시며 책을 읽었지. 여기 정말 너무 좋다고 생각해서, 이런 곳에서라면 논문을 써도 술술 잘 써지겠다는 허무맹랑한 생각을 하기도 했다.





우리 프라이빗 풀. 처음 묵어보는 풀빌라라 모든 것이 황송했다. 이 때는 수영은 커녕 물에 뜨지도 못할 때였는데 그래도 물에 들어가서 장난치며 잘 놀았다. 여기서도 선글라스랑 챙 넓은 모자로 볕을 가리고 꿋꿋하게 책도 읽고 술도 마셨다.


마지막 밤에는 잠드는 것이 아쉬워서, 캄캄해서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이 자리에 앉아서 남편과 노래를 들었다. 그 때 들었던 한 여름 밤의 꿀은 지금도 내가 아주 좋아하는 노래. 언제나 이 노래를 들으면 선선한 바다 바람을 맞으며 남편과 함께 했던 그 밤, 파도 소리와 벌레 소리 들리던 그 밤이 오롯이 떠오른다.





전화 한통만 하면 툭툭을 보내주어 어디든 쉽게 이동할 수 있었지만 우리는 내내 걸어다녔다. 모든 객실이 다 똑같이 생겨서는 길이 미로같이 복잡해서 매번 길을 잃었지만 전혀 주눅들지 않고, 길을 잃으면 길을 잃었다며 신이 나서 웃었다.





더 나카 푸켓이 공용풀. 사람이 아주 혼잡한 시간은 많지 않았다. 바다의 깃발은 내내 노란색이었는데도 바다엔 언제나 사람들이 들어가 놀고 있었다.





마지막 날, 공항으로 가는 발걸음을 차마 떼지 못하고 공용 풀 옆의 해변에 자리 잡고 앉아 시간을 보냈다. 이 여행을 마치면 바로 다음 달에 오키나와 여행도 계획되어 있었고, 인생은 즐거운 일 투성이었는데 이 곳을 떠나는 마음이 그렇게도 슬펐을까. 우리 다시 여길 오자고, 꼭 다시 돌아오자고 이 자리에 앉아 다시 푸켓으로 오는 항공권을 알아봤었지 (근데 너무 비싸더라).


시간이 흘러 그 때의 마음은 희미해졌고, 세상은 넓고 가야할 곳들은 많기 때문에, 우리가 정말 여기, 이 리조트에 다시 가게 될 날이 올지는 모르겠다. 사실 지금 생각으로는 다시 찾아갔다가 기묘할 만큼 아름답게 자리 잡은 이 곳에서의 추억이 빛을 바랄까 조금 걱정이 되기도 하고. 하지만 지금도, 남편이랑 우리 집 바 자리에 앉아서 술을 마실 때 바로 눈 앞에 여행지에서 사모은 마그넷이 보이면 남편에게, 지금까지 갔던 곳들 중 어디가 제일 좋았어? 몰디브 빼고! 라고 물으면, 남편도 나도 단박에 이 곳을 고른다. 맞아 그 때 거기, 정말 좋았잖아. 


휴양지 여행을 한 동안 안 가서 그런지 문득 이 곳이 생각났다. 에구구. 이상 추억 소환 끝.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Asia/Singapore+Phuket, '14'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7개 입니다.

      • 우아~ 여기 정말 좋네요~ 번잡할것 같은 느낌도 없고
        조용하게 휴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지금 당장 가고 싶은 생각이 들 정도네요.
        구경 잘하고 갑니다~ 공감 꾹 누르고가요^^

      • 푸켓의 리조트들 중에서도 좀 외진 쪽에 있어서 아주 조용하고 휴양할 맛이 났어요!ㅋㅋ
        푸켓에 가신다면 여기 추천추천입니다!
        풀빌라 치고는 가격이 많이 비싸지도 않아요!ㅋㅋ

      • 하늘도 바다도 숙소의 분위기도 너무 멋진 곳이네요.
        정말 좋다고 하셨는데, 사진만 봐도 그 느낌이 전해지는 것 같아요.

      • 이 때만 해도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 거기도 했고 남편이랑 처음으로 둘이 간 여행이기도 해서ㅋㅋ
        엄청 사랑이 샘솟고 행복이 샘솟았던 기억이예요!ㅋㅋㅋ

      • 푸켓은 신혼여행으로 많이 가는 곳이더라구요 ㅎㅎㅎ 사진들 보니 전세낸 것처럼 여유로운게 넘 좋네여. 푸켓도 여행지 리스트에 올려놔야겠어용 ㅎ
        저도 한번 간 곳은 다시 못가봐서.... 공감 꾸욱 누르고 가요^^

      • 푸켓 리조트들 중에서도 아주 구석진 곳에 있는 리조트여서 조용하고 아늑한 느낌이 있었던 것 같아요ㅋㅋ
        같은 생각으로ㅠㅠ 여길 우리가 다시 갈일이 있겠나 하는 생각이 들기는 해요ㅋㅋ

      • 그림같이 멋진 경치를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하루 시간이 모자를 것 같아요.
        참 아름답고 멋집니다. 휴양여행이란 이런 곳이라야 한다고 말하는 것 같은.
        혁오 노래 틀어놓고 커피 마시고 있었는데 _Chemie_님의 추억여행에 동참한 기분입니다^^

        근데 가장 좋았던 여행지 후보에 몰디브는 왜 빼시는거죠? 넘사벽인가요? ㅎㅎㅎ

      • 오 따뜻한 댓글 정말 감사해요XD
        몰디브는ㅋㅋㅋㅋ 넘사벽으로 좋아서 일단 빼고 시작한다는 게 정답입니다!ㅋㅋ
        항상 어디가 제일 좋았냐는 대화를 시작할 때면 둘 다 바로 몰디브가 튀어나와서ㅋㅋㅋㅋㅋ
        남편은 근데 다낭 여행도 되게 좋았다고 하더라구요, 전 상대적으로 그렇게까지 인상적이지는 않았었는데 좀 의외였어요ㅋㅋ

      • 저기 어디인가요? 좋은데요 저기서 아무생각안하고 쉬고 싶네요
        풍경도 좋고...

      • 푸켓입니다!ㅋㅋㅋㅋ
        더 나카 푸켓이라는 리조트인데, 풀빌라인데 풀빌라 치고는 가격도 많이 비싸지 않아요.
        언젠가 푸켓에 가시면 여기에 묵으시는 것도 한번 생각해보세요!ㅋㅋㅋ

      • 너무 멋진데요. 시야가 확 맑아지는 기분마저 듭니다.^^
        저런 곳에서 며칠 아무 생각없이 머물다 왔으면 좋겠어요~

      • 한동안 너무 휴양지만 놀러다녀서 젊을 때 고생하는 여행을 좀 하자! 하는 생각으로 최근엔 관광지를 몰아서 다녔더니,
        이제 휴양지가 슬슬 그리워지는 것 같아요!ㅋㅋㅋ

      • 너무 좋네요
        인테리어도 좋고
        이런곳에서 2~3일정도만 쉬었다왔으면 좋겠어요 ㅎㅎ

      • 요즘같아서는 정말 이런 휴양이 절실합니다!
        오늘은 더군다나 비가 오네요ㅠ
        최근 계속 주말마다 비가 오니까 우울해져요ㅠ

      • 푸켓... ㅠㅠ ... 너무너무 좋네요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휴양지가 더욱 그리워지는 시기가 와서 더욱 아름다운거 같아요
        사진도 너무너무너무 이뻐서 더욱 그렇구요!!!!

      • 아닌게 아니라 올 겨울은 유독 길고 추운것 같아요ㅠㅠ
        정말 따뜻한 나라에 가서 좀 쉬고 오고 싶네요!ㅋㅋ

      • 때로는 아름답게 추억으로 남아 있는 곳은 그냥 그대로 박제해두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
        아름답고, 평화로워보이는 사진들의 느낌이 참 좋네요.
        한달..... 정도 푹 묵어보고 싶어요. ㅎㅎ

      • 시간이랑 돈만 허락된다면.... 어디가서 한달살기 이런거 정말 한번 해보고 싶어요.
        태국 치앙마이나 푸켓도 좋구요ㅋㅋ
        사실 거기까지 가지 않더라도 제주도만이라도 가서 한달정도 푹 쉬다 올 수 있으면 소원이 없겠어요ㅋㅋ

      • 빛이 너무 화사하고 아름답고 밝아요 저는 사실 휴양지를 가본 적이 없거든요 여기서 대리만족하고 있어요!!!

      • 오랜추억을 되내이며 그 누구도 나처럼 아니 우리처럼 " 더 나카"에대한 소중한 추억과 환의와 기쁨의 표현을 글로 사진으로 표현해주시는 분이 계실거야. 라는 생각으로
        검색을 하다가 들어와 보게되었습니다. 저의 원래 로망은 호주로 신혼여행 가는거였는데 와이프가 심한 멀미로 그나마 가까운 6시간 거리의 푸켓으로 ^^;
        제가 직접 고르고 고르고 엄선한 "더 나카" 운좋게 좋은 뷰에서 완전 시원하고 평화롭고 정말 온세상에 나와 와이프 둘뿐인것 같은 착각이 들정도의 아름다운곳에서
        넓은 풀빌라와 정말 큰 메인 수영장에서의 셀카놀이와 맛있는 저녁. 은은한 조명. 황홀했던 그밤...정말 이 추억의 깊이를
        다시금 떠올리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너무나도 다시 꼭 가보리라..^^

      • 더 나카 푸켓에서 좋은 시간 보내셨군요!
        만나뵌적은 없지만 괜히 반갑네요!
        저희도 더 나카에 대해서는 정말 좋은 기억이 있어서 항상 아주 좋았던 여행에 대해 얘기할 때면 이 곳 이야기를 하거든요.
        이렇게 좋은 추억을 공유할 수 있어서 다행이예요!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