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콜로세움 근처 맛집 :: HOSTARIA I CLEMENTINI에서 근사한 저녁 한끼


로마 콜로세움 근처 맛집 :: HOSTARIA I CLEMENTINI에서 근사한 저녁 한끼


마지막 저녁은 그냥 콜로세움 근처에서 먹고 싶었다. 그래서 yelp였나, tripadvisor였나에서 평이 좋은 곳을 골라골라 방문한 곳, HOSTARIA I CLEMENTINI.




HOSTARIA I CLEMENTINI

12-5PM / 7PM-12AM



지하철 Colosseo 역에서 도보 10분 정도 걸리길래 콜로세움도 한번 볼겸해서 지하철을 타고 갔다.





늦은 밤의 콜로세움. 어제 밤엔 이 곳도 불꽃놀이가 한창이었겠지. 사진도 좀 찍고 하다가 배가 너무 고팠던 우리는 얼른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간판샷은 없고 바로 내부로! 걸어가다 보니 의외로 길을 따라 레스토랑들이 정말 많길래 (분위기가 좋아 보이는 곳도 꽤 많았다), 굳이 가려고 했던 곳을 찾아가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그래도 평이 좋았던 곳이니까, 하는 생각으로 꿋꿋하게 나아갔다.


와인은 숙소에도 하나 사다 둔게 있었기 때문에 여기서는 375cc 작은 용량이 있는 레드 와인을 그냥 선택했다. 이렇게 절반 용량 와인을 판매하는 것 정말 너무 좋은 것 같다.





영어를 할 수 있는 직원이 한명밖에 없는지 다른 직원들은 그냥 우리에게 기다리라고만 하고 나중에 온 한 직원이 우리를 담당해주었다. 이탈리안 악센트가 엄청 강해서 말을 알아듣기가 좀 힘들었지만 친절하긴 엄청 친절했다. 우린 스테이크 하나랑 봉골레 파스타를 주문.





메뉴가 읽기가 좀 어렵게 되어있어서 그랬는지 스테이크가 너무 덩그러니 고기만 한조각 나와서 좀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맛은 엄청 좋았다. 봉골레 파스타도 누가 뭐래도 평균 이상의 맛있는 파스타였다.





우리 옆 테이블에서 엄청 대가족이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좀 시끌시끌 하기는 했지만 되게 보기가 좋아서 흐뭇했던 기억이 난다.





우리도 나름 기분을 내며 맛있고 재밌게 식사를 했다. 가격도 메뉴 둘에 와인까지 다해서 40유로가 좀 되지 않을만큼 저렴해서 놀라웠다. 로마에서의 마지막 한끼로 꽤 행복했던 기억.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Europe/Italy - Rome, '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9개 입니다.

      • 맛있고 저렴하고 인테리어도 괜찮고 두루두루 좋은 곳이네요 ㅋㅋㅋㅋ스테이크는 정말 저것만 있어서 읭?하긴 했지만 자세히 보니 밑에 양배추도 깔려있고 나름 데코를 하긴 했네요 ㅋㅋㅋㅋㅋ

      • 네 아랫쪽으로 나름 데코가 되어있기는 했어요ㅋㅋㅋ
        처음 보고 시각적으로 놀라긴 했지만요ㅋㅋㅋ

      • 봉골레 참 좋아하는데 본토의 파스타라니 참 맛있을거 같습니다.
        가격도 두개랑 와인 합쳐서 저 가격이면 정말 괜찮은거 같아요. ㅎㅎ

        그리고 무엇보다 콜로세움 주변이니
        뭔들 맛있지 않을까요~~ 아 저도 5월은 가까운 곳이라도 여행을
        가보려 생각하고 있습니다. ㅎㅎ

      • 저희는 아무리 시간을 짜 맞추어보아도 6월까진 시간이 안나서ㅠㅠㅠ
        지난 주말에도 여행 얘기를 했지만 결국 그냥 수첩을 덮었네요ㅠㅠㅠ
        6월엔 그래도 가까이라도 놀러갈 수 있을 것 같아요!ㅋㅋ

      • 뭔가 제대로 된 봉골레파스타 느낌이었을 것 같아요.
        레드와인 한 잔에... 분위기 좋으셨다니..
        행복한 여행 식사 시간이셨네요. ㅎㅎ

      • 넵 와인도 그냥 대충 골랐는데 맛있더라구요!ㅋㅋ
        즐거운 식사였습니다XD

      • 로마에서의 마지막 한끼로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있는 식사를 하시게 되어서 기분 좋으셨겠어요.
        콜로세움 옆이니 엄청 운치 있을 거 같기도 하구요.
        사진 볼 때마다 그 때의 분위기가 막 떠오를 거 같아요.

      • 서비스나 이런저런 모든 부분이 만족스러웠는데 가격이 저렴해서 더 좋았어요ㅋㅋ
        마지막 식사이기도 해서 팁도 두둑하게 해서 드렸는데 유럽이 참 팁 문화가 애매한게 팁을 또 다 한곳에 모아서 나중에 나누는 거 같더라구요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