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마을이 북적이는 예일대 졸업시즌

미국 생활 :: 마을이 북적이는 예일대 졸업시즌


어제 커피를 한잔 사 마시려고 집을 나왔는데 이상하게 마을이 혼잡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날씨도 꾸물꾸물하고, 오후 2시부터는 천둥을 동반한 비 예보도 있는데 왜이렇게 온 마을에 차려입은 사람이 많지???


알고 봤더니, 다음날이 바로 예일대 졸업식이 있는 날이었던거다. 하루 전날이었지만 일요일이었던 어제도 행사가 있던 모양이었다. 학기가 끝난 후 졸업 하는 학생들이 마을을 떠났다가 최근 졸업 때문에 왔다며 얼굴을 비추기 시작한다 생각했더니, 행사가 바로 코앞이었던 것. 그래서 행사가 이루어지는 곳으로 산책삼아 한번 가 보았다.





예일대 전체 입학식이나 졸업식과 같은 주요 행사들은 Yale Old Campus에서 이루어진다. 야외에서 행사를 하기 때문에 날씨가 중요한데 이상하게 내가 행사장을 차리는 모습을 볼 때마다 비가 오거나 날씨가 무척 안좋았다.





사진은 행사 약 1시간 전이다. 이번에도 주말 내내 비가 오다 말다 하는 날씨여서 그런지 이미 의자는 비에 젖고 떨어진 나뭇잎 등으로 지저분해진 상황. 그리고 의자 사이사이 걸으라고 남겨둔 길도 진흙 상태 그대로라, 모처럼 자녀의 졸업이라며 차려입고 오신 분들은 예쁜 구두를 섣불리 진흙으로 내딛지 못하고 한참을 돌아돌아 자리를 찾거나 길 앞에서 한참을 서성이고 있었다. 졸업이 맞나 해서 학교 공지를 살펴보았더니, 역시 맞았고 재밌는건 비가 오든 말든 행사는 강행한다고 쓰여있던 것.





행사장 가장 뒷편으로 가서 사진을 찍어보았다. 사진으로는 잘 표현되지 않지만 의자가 정말 무수히도 많았다. 이렇게 설치하는데만 한참이 걸렸겠구나 싶을 정도. 군데군데 Yale 2018이라고 파랗게 쓰여있는 것은 자세히 보니 천막이 아니라 화면이었다. 중앙 행사장에서 연설을 하거나 하는 모습을 잘 볼 수 있도록 행사장 곳곳에 설치되어 있었다. 





어느 새 절반 넘게 마신 벤티 사이즈 음료. 여름이면 아주 즐겨마시는 베리베리 히비스커스라는 리프레셔다.





Yale Old Campus는 예일대 관광을 오면 꼭 들러야하는 필수 코스인데 평소에는 저 의자들이 다 없기 때문에 그냥 한바퀴 산책하듯 걸어 볼 수 있다. 그리고 바로 이 앉아있는 동상이 발등을 만지면 자식이 예일대에 입학한다는 소문으로ㅋㅋ 발등만 반질반질한 바로 그 동상이다. 정작 나는 하버드에 있는 동상 발등만 만지고 이건 여태 만져보지 못했다.





비가 예정되어 있어서 그런지 메인 행사가 이루어지는 듯한 공간에는 천막이 쳐져 있었다. 학생들은 비 맞든 말든 학교의 주요인물들은 보호하겠단 건가!


암튼 여기 서 있는데 나이 지긋하신 한국인 부모님이 졸업 가운을 입은 자녀분과 함께 입장하셔서 여기저기서 기념 사진을 찍고 행복하게 대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인상 좋으신 아버님 얼굴에 실린 감동과 뿌듯함, 그리고 자랑스러움 같은 감정들이 그대로 전달되어 왠지 가슴이 뭉클해졌다. 자식이 태어나서 예쁘게 자라 어느 대학을 졸업한대도 자랑스럽고 행복하겠지만, 먼 미국 땅에 와서 누구라도 인정하는 명문대를 졸업한다고 부모님을 모셨으니 얼마나 자랑스럽고 행복하셨을까.





이건 다음날 오전 사진. 졸업식 당일이라 행사도 무척 크다. 그래서인지 도로까지 통제를 했더라. 거리엔 졸업 가운을 입은 졸업생들로 가득하다. 이들은 이렇게 졸업을 하지만 무더운 여름이 지나면 이제 곧 또 신입생들이 우르르 몰려와 한동안 단체로 술마시고 놀러다니느라 동네가 복작복작 해지겠지.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2개 입니다.

      • 그래도 졸업식인데 학생들이 중요하지 않은가...천막이 저부분에만 쳐져있는게 좀 ㅠㅠ..속상하네요.
        한국인 부모님이 인상깊네요! 괜히 울컥했어요ㅠㅠ
        자녀가 해외 명문대에서 졸업하면 어떤 기분일지 상상도 안가게 기쁠것같아요.
        여름 지나면 주변이 시끄러워서 한동안 고생하시겠어요ㅠㅠ...

      • 대학동네에 사는 게 딴 건 몰라도 시기별로 이렇게 동네가 시끄러워 지곤 하는게 좀 그런거 같아요.
        특히 신입생들 들어오는 시기에는 밤 늦도록 시끄러울 때가 많거든요ㅠㅠㅠ

      • 그래도 행사 당일엔 화창해서 다행이네요
        아름다운 날씨속에서 졸업하는 학생들에겐 가혹한 현실이 준비하고 있겠지만
        그래도 학교를 떠난다는 기쁨위에 축복하는듯한 햇살은 너무나 좋은날처럼 보입니다 ^^

      • ㅋㅋㅋ졸업하는 학생들의 앞날이 지금과는 많이 다르겠죠?ㅋㅋ
        저도 마냥 기쁜 얼굴을 보는데 그런 생각이 들기도 하더라구요ㅋㅋㅋㅋ

      • 미국에 있는 사촌동생도 졸업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졸업이 실감나는 사진들을 담아주셨네요!!!!
        한국에서 저는 겨울에 졸업한터라, 이런 분위기는 새롭습니다!!!!!

      • 사촌동생분이 졸업하셨군요!ㅋㅋㅋ
        맞아요 미국은 요즘이 졸업시즌이죠.
        가을이 또 입학 시즌이구요ㅋㅋ
        한국이랑 좀 달라서 저도 첨엔 좀 적응이 안됐어요ㅋㅋ

      • 세상에, 의자가 끝도 없이 깔려 있네요. 영화에서 보면 강단 앞에 적당히 조금(?) 만 깔려 있던거 같은데 ㅋ 연설이 끝나면 저 자리에서 학사모를 던지는 건가요?^^
        미국이나 한국이나 졸업은 가족과 함께하는 의미 있는 날이군요.

      • 아마도 저기서 졸업한 다음 학사모를 던지겠지요?ㅋㅋㅋㅋ
        졸업식 당일까지 마을이 북적북적하더니만 다음날은 캐리어 끄는 학생들이 길에서 잔뜩 보이고ㅋㅋ 이제는 마을이 좀 텅 빈 느낌이예요ㅋㅋ
        새학기가 시작되기 전까지는 한가할 예정인 것 같습니다ㅋㅋㅋㅋㅋ

      • 아 졸업식이 5월이었군요.! 원래 미국은 5월인가요?
        그럼 그 전까지는 방학인가.... 어떻게 돌아가는건지
        모르겠어요. ㅎㅎ

        말로만 들어봤던 학교인데, 이렇게 보니 신기합니다!

      • 네!ㅋㅋ 미국은 지금 많은 대학교가 한창 졸업시즌입니다ㅋㅋ
        방학을 5월에 하구요 9월 1일 개강때까지 주욱 여름 방학인것 같아요ㅋㅋㅋㅋ

      • 저도 졸업식날 비가와서 야외에서 하는 전체 Commencement때는 학생들이 다 우비를 착용하고 행사장에 갔답니다 ㅎㅎㅎ 그리고 오후에 각 부서별 졸업식은 야외는 취소되고 실내로 바뀌어서 졸업식이 진짜 길어졌죠 ㅎㅎ 졸업식날은 해가 쨍쨍해야 좋은대 아쉬웠어요 ㅎㅎ 하지만 졸업해서 너무 기쁘답니다!!!! ㅎㅎㅎㅎ

      • 오 새이비님 졸업하셨군요!
        졸업 축하드려요!ㅋㅋㅋㅋ
        그곳에도 근데 졸업식때 비가 내렸군요ㅠㅠ
        날씨가 좀 아쉽기는 했지만 그래도 뜻깊은 시간 보내셨을 것 같아요ㅋㅋㅋ

      • 발등만 반질반질한 동상 ㅋㅋㅋ 귀엽네요. 어디든 저런 미신(?)이 있나봐요ㅋㅋㅋ
        졸업식 때 입는 옷들이 가격이 비쌌던 게 생각나네요... (먼눈)

      • 저런 미신은 어딜가나 있죠ㅋㅋ
        그래서 관광객들이 저 앞에서 기념사진 찍는 모습을 거의 매일 볼 수 있어요ㅋ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