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미국 한인마트 H mart 둘러보기+ 푸드코트 짬뽕&탕수육 그리고 냉채족발


미국 생활 :: 미국 한인마트 H mart 둘러보기+ 푸드코트 짬뽕&탕수육 그리고 냉채족발


지난 주말, 정말 오랜만에 한인마트에 다녀왔다. 내가 사는 동네는 비교적 한인들의 수가 적어서 그런지 동네의 자그마한 한인슈퍼(?) 두 곳 외에는 한인마트가 없다. 미국 내에서 유명한 커다란 한인마트를 가려면 적어도 편도 한시간 반 정도를 자동차로 달려가야만 한다. 사실 편도 한시간 반 거리는 땅 넓은 미국에서는 그렇게까지 먼 거리는 아니라 마음만 먹으면 한달에 한번씩도 못갈 것은 없지만, 남편은 일주일에 일요일 딱 하루만 쉬는 사람이라 그 일주일 중 하루의 대여섯시간을 장보는데만 할애하기에는 조금 아깝기도 한게 사실. 그래서 매번 들를 때마다 이제부터는 더 자주 다니자 다짐에 다짐을 해도, 일년에 두번 가면 자주 가는 정도인 것 같다.





우리가 가는 H mart는 뉴욕주의 Hartsdale 지점이다. 장보러 주의 경계를 넘어야하는 현실....;(





가는데 길이 좀 막혀서 2시간 정도 걸려 도착한 이 곳, H mart는 미동부에서 가장 큰 한인마트 체인이다.





이 곳에 가서 끼니를 해결할 작정으로 일찍 아침만 먹고 점심을 먹었더니 배가 무척 고팠다. 도착과 동시에 푸드코트로 직행! 줄을 서서 원하는 음식을 주문하고 기다리다가 내 번호가 뜨면 가서 밥을 받아오면 된다.





며칠전부터 탕수육이 되게 먹고 싶었기 때문에 탕수육 작은 것 하나와 짬뽕을 주문했다. 택스까지 23.52달러. 가격도 많이 나쁘지 않고, 무엇보다 무척 맛있었다. 한식이 고파 이 곳에 가지만 매번 한식당 음식보다 한국식 중국 음식을 먹게 되는 것 같다. 기대하지 않았는데 탕수육엔 밥까지 딸려 나와서 기쁘게 싹 비웠다.





마침 한국배를 세일하고 있길래 한국배를 한상자 샀다. 상자 안에 6개, 7개, 8개....11개까지 들어있는 것들 중 원하는 크기를 선택하면 됐는데 7개 들은 게 가장 앞에 나와있길래 그냥 그걸 골랐다. 내가 사는 동네에는 주먹만한 한국배가 하나에 4불 정도 하는데, 여기는 그 보다 세배는 큰 배 7개가 14.99달러! 가만보니 우리 동네에 파는 배와 같은 브랜드 제품인 걸 보니 이 배들 중 가장 작은 사이즈 배가 들은 상자를 사와서 낱개 판매를 하는 모양이다.


작은파는 우리 동네에서는 한 묶음에 1.2달러 정도에 판매하는데 마침 세일 중이라 다섯 묶음에 0.99달러에 팔고 있어서 냉큼 다섯 묶음 골랐다. 그리고 돈이 있어도 우리 동네에서는 절대 구할 수 없는 청량고추도 샀다. 한 팩에 3.22달러.





이렇게 조리되어 있는 음식, 반찬들도 판매하고 있다. 이 반찬들은 가끔씩 집에서 온라인 주문을 해서 먹기도 한다. 이 날도 깻잎 반찬 한 팩을 사옴. 4.99달러.





한켠에는 족발도 있고!!!!!! 양념된 고기류들도 판매한다. 사진에는 세 종류밖에 안보이지만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양념한 제품이 열가지도 넘는다. 조금 달다 싶기는 하지만 항상 맛있게 먹었던 것 같다.





삼겹살은 동네 마트에서도 구할 수 있지만 항정살은 이 곳이 아니면 절대 구할 수 없다. 항상 빼지 않고 사는 항정살. 아 정말 그리웠어..... 항정살은 파운드당 19.99달러였다. 냉동 차돌박이도 마침 세일을 하길래 약 1파운드 정도 구입 (12.69달러). 또 오징어볶음 먹고 싶어서 손질된 오징어도 사왔다. 





생선구이 해먹기 좋은 냉동된 생선들도 있고, 얼마전 후기를 남긴 바 있는 하림 삼계탕도 있다. 근데 가격이 온라인 주문에 비해 너무 저렴해서 슬펐다...;( 생선은 내가 구입했던 가격보다 10달러는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었고, 하림 삼계탕도 개당 5달러나 저렴하게 판매 중. 하림 삼계탕은 그래서 두개 더 집어왔다. 온라인 주문하면 무료배송 가격을 맞추어도 냉동 fee를 만원 정도 더 붙이면서 제품 가격도 이렇게나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니. 화가 난다!!!!!!!!!!!!!!!!!!!!!!!!!





맥주 안주 하기 좋은 마른 오징어포는 온라인 주문 시에는 저렴한 제품은 사이트에 올라와 있지 않고 한 팩에 10달러 정도 하는 제품만 구입할 수 있다. 안주로는 너무 비싸서 그렇게 구입하지는 않고 가끔 이 곳에 올 때만 개당 2.99달러 하는 제품들을 여러개 쟁여둔다. 다른 인스턴트 제품들도 열심히 돌며 몇가지 구입. 사진에 보이는 김치 칼국수도 맛있겠다며 구입했다.





그리고 얼마전에 2프로 부족할 때 먹고 싶다고 문득 생각했었는데 보이길래 한국 음료도 몇개 구입해 왔다.





정겨운 한국 과자도 몇개 골라 담고, 이번에는 들르지 않았지만 신선식품 코너도 찍어보았다. 저 코너에서는 광어 같은 것 회도 떠준다. 완전히 먹기 좋게 떠주지는 않고, 휠레 형식으로 떠줘서 집에서 따로 또 썰어 먹어야 하지만, 매운탕 거리까지 잘 챙겨주심.



암튼 우리의 아주 오랜만의 한인마트 쇼핑은 이런 정도로 마무리 되었다. 따져보니 거의 10개월만에 갔던 것 같다. 적어도 두달 쯤 뒤에는 다시 오자고 남편과 다짐하였지만 역시나 지켜질 지는 잘 모르겠다.





집에 와서는 이렇게 먹었다. 몇 주 전부터 냉채족발 먹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는데 냉채족발을 구할 수가 없어서 만들어진 해파리 냉채를 사고 (8.99달러), 족발도 사서 (14.99달러) 섞어 먹었다. 남편이 인터넷에서 냉채족발 소스 레시피까지 찾아서 만들어 얹어 먹었더니 더 맛있었다. 사실 족발 자체로만 보면 조금 고기 냄새가 나는 것 같기도 하고, 그냥 그랬는데 상큼한 해파리 냉채랑 같이 먹으니까 나름 먹을만 하고 맛있었다.


모처럼의 한인마트 나들이에 피곤하기는 했지만 조금은 행복한 하루였던 것 같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37개 입니다.

      • 오랜만에 가면 엄청 반갑기는 하겠습니다
        장거리 왔다는게 잊혀질 정도겠네요

        근데 미국은 택배 시스템이 잘 없는가 봅니다
        아님 가격이엄청 비싸던지..

      • 전세계 어딜 가도 한국만큼 택배가 잘된 나라는 없을 것 같아요ㅋㅋㅋ
        인터넷에서 뭘 주문해둬도 그냥 다 잊고 있다보면 도착하는 정도랄까요ㅋㅋㅋㅋ

      • 장보고 오셔서 며칠은 뿌듯하시겠어요~~
        저도 한국 마켓 많던 엘에이에 살다가 라스베이거스로 이사오니 그마음 알거같아요.. 한국 음식점도 고기집밖애 없어서.. 앨에이가면 매번 먹고 싶은 음식이 많지만 짜장면,탕수육,치킨이 매번 항상 먹고 싶어요.같은 제품이라도 작은 마켓이 훨씬 비싸고...고기,야채는 신선하지도 않아서 엘에이 갈때마다 차돌 이런건 아이스박스애 채워오는데...몇달에 한번..이것도 보통 힘든 일이 아니네요..
        먹고 살기 참 힘들어요~~ㅋㅋ
        생각처럼 자주 가기 쉽지않죠..

      • 아 LA 살다가 다른 지역으로 옮기셨으면 더 상실감이 크셨을 것 같아요ㅋㅋㅋ
        LA는 진짜 한국인들 살기에 좋다고 하던데!
        진짜 한인마트 큰 거 하나 옆에 있으면 소원이 없겠다 싶어요ㅠ 그냥 짬뽕에 탕수육 하나로 이렇게 행복해지는데 말이예요ㅋㅋㅋㅋ

      • 와우... 역시 규모가 엄청나네요
        밴쿠버의 Hmart도 상당히 커서 처음에 엄청 놀랐는데 여기는 그냥 마트네요 ㄷㄷㄷㄷㄷㄷㄷ

        저도 한식보다는 한국식 중화요리가 더 땡겨서 저기 가면 가끔 쟁반짜장 먹어요 ㅎㅎㅎㅎ

      • 오 밴쿠버에도 Hmart가 있군요!ㅋㅋㅋㅋ
        맞아요! 한식은 그래도 집에서 흉내라도 내서 자주 먹는데 한국식 중화요리는 먹기가 쉽지 않죠ㅠㅠ

      • 냉채족발 비쥬얼이 판매하는것과 별반 다를게 없는데요!?ㅋㅋ 요즘 같은 날씨에 먹고 싶네요.. 미국은 날씨가 어떤가요?

      • 저는 미동부에 있는데요 아직 더워지지도 않고 그냥 서늘한 날씨입니다ㅋㅋㅋ
        야외에서 밥 먹기 딱 좋아요!ㅋㅋㅋ

      • 저도 지금 워싱턴 디씨에서 생활하고 있어서 H-mart 가 주변에 엄청 많아서 너무 좋아요!! ㅎㅎ 제 숙소주변에있는 h-mart 푸드코트는 학생1불할인도 했었는대 저번주에 끝나서 너무 아쉬워요!! ㅜㅜ

      • H mart가 주변에 엄청 많다니 진짜 부럽습니다ㅠㅠㅠㅠ
        저는 가까이에 딱 하나만 있어도 진짜 좋을 것 같아요 ㅋㅋㅋ

      • 30년도 훨 전에 뉴욕 브로웨이 39번가 (?) 감미옥 옆 강남회관 건너편에 조그마한 한인마켓 한아름이 이렇게 까지 뻗어 나갈줄 누가 알았을까나.... 그 대단한 우래옥도 뉴욕에서 못 버티고 쩜방을 닫았는데.... 대단하네요.

      • 오 뉴욕에 본점이 있나봐요! 그건 또 몰랐네요ㅋㅋㅋㅋ
        뉴욕이나 뉴저지에만 해도 그렇게 지점이 많다고 하는데 왜 제가 사는 코네티컷주에는 아직 하나도 없는지 모르겠어요ㅠ

      • 저도 그동네에서 잠시 신세졌었습니다. ㅎㅎ

      • 영수증이 한글로 나오네요 ㅎㅎㅎㅎㅎ 아 그래도 소득세는 한국이 아니라 미국에 내겠쬬? ㅎㅎㅎㅎ 과자 라면 가격은 한국보다 비싸나용?

      • ㅋㅋ물론 세금은 미국에 냅니다ㅋㅋㅋ 과자 라면 가격은 한국보다 조금 비싸기는 해요.
        그래도 동네의 작은 한인마트들에서 파는 가격보다는 훨씬 저렴해서 간 김에 잔뜩 사오고는 해요ㅋㅋ

      • 우와 집에서 냉채족발! 아이디어 정말 좋아요ㅋㅋㅋ 짬뽕&탕수육도 맛있어 보여요.
        이 한인마트는 항정살을 판매하네요! 놀랍습니다.
        한국에서는 툭하면 먹었던 항정살 외국에서 구하기 넘 힘들죠 ㅠ_ㅠ

      • 맞아요ㅠ 저는 한국에서도 유독 항정살 좋아했었거든요ㅋㅋ 미국에선 구하기 힘들더라구요ㅠ
        냉채족발도ㅋㅋ 양이 많아서 다음날까지 맛있게 잘 먹었어요ㅋㅋ
        멀리 한번 다녀오니까 그래도 며칠은 행복한 저녁 먹는 것 같아 좋네요!ㅋㅋ

      • 우와~~ 한인마트 규모에 깜짝 놀랬어요~~ 역시 교민의 수가 비교가 안되니 마트 규모도 그러한가 봅니다^^
        저도 한인마트에 갈때마다 먹고 싶은 음식을 쟁여오는게 떠오르네요^^ 그래도 이 곳엔 냉채 족발은 식당에서 찾아보기도 힘들답니다ㅠㅠ

      • 오랜만에 한번 가보면 너무 좋아서 앞으로 자주 오자, 다짐하게 되는데 또 막상 자주 가게 되진 않더라구요ㅠㅠ

      • 오... 신기합니다! 한국어로 적혀 있어서 더 신기해요.
        한국마트인줄 알았어요!ㅋㅋ
        멀기는해도 종종 찾아가면 천국같은 기분일거 같습니다. ㅎㅎ

      • 안에서는 한국말도 다 통해서 진짜 한국간 기분이예요 ㅋㅋㅋ
        손님들도 대부분 다 한국분들이구요ㅋㅋ

      • 평소에도 자주 먹는 음식들인데
        왠지 한인마트에서 먹는 음식이 더 맛있을 것 같아요!! 특히 짬뽕은 ㅠㅠ 비주얼 장난아니네요...
        항정살 진ㅉㅏ 좋아하는데 저기 아니면 못구할정도라니...흑
        진짜 가격을 생각하면 힘든 몸을 억지로 끌고서라도 한인마트 가야될듯해요 ㅠㅠ...

      • 한번 가면 진짜 너무 좋아서ㅋㅋ 앞으로 자주 오자 다짐다짐을 하는데 또 막상 돌아오고 나면 다시 가기가 힘들어요ㅋㅋㅋㅋ
        미국에서는 한시간 반 거리는 먼것도 아니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맘 먹고 가기가 힘들더라구요 엉엉

      • 스크롤을 내리는 내내 "대박"만 열번은 외친 것 같아요. ㅋㅋㅋㅋ
        좀 멀긴 하지만 한인마트에 없는게 없네요!!! 여기 푸켓에도 딱 한군데 한인마트가 있는데
        저기 한 코너보다도 작은 시골 가게만해요. ㅋㅋㅋㅋㅋ

      • 제가 사는 곳 주변에도 딱 그런정도 크기의 한인 마트만 있어요ㅠㅠ
        그런 곳엔 원하는 제품이 없는 경우도 많고 있어도 가격이 엄청 비싸더라구요ㅠㅠㅠ
        역시 좀 멀리라도 이런 곳이 있다는 것만으로 다행이다 생각해야하나봐요ㅋㅋㅋ

      • 헐 1시간 반이면 서울에서 청주 갈 시간인걸요@_@ 슬_님이 서울갈 시간 ㅎㅎ 멀긴 머네요
        큰 한인마트에는 없는게 없군요 한국에서 파는거 거의 다 파는듯. 중간에 짬뽕이랑 탕수육 ㅠ.ㅠ 게다가 오징어 데친거 보고 눈 돌아갈 뻔 ㅠ.ㅠ
        센스있는 냉채해파리족발까지 ㅎㅎ 가격도 한국이랑 그다지 차이나지 않는거 같아요. 역시 세계는 하나^0^ㅋ

      • 한시간 반 거리라 그러면 미국에서 만난 사람들은 대부분 그정도면 먼것도 아니다-라고 하지만, 그래도 정작 시간 내서 가려고 하면 엄청 고민이 되는 거리더라구요ㅠ
        이 정도만 가도 한국이랑 크게 가격차이도 안나서 참 좋은데, 같은 마트에서 온라인 주문을 하면 냉동fee 같은 걸 따로 받으면서도 제품 가격 자체를 더 비싸게 파는 게 정말 불만이예요ㅠ

      • 저희 집에선 25분정도 거리에. 있는데. 1주일에 1번은 가게 되네여;미국에 오고나니깐 한국음식이 너무 그리워요,,,

      • 25분 거리에 H마트... 정말 부럽습니다ㅠㅠ
        저도 그러면 매주 갈것 같아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