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뉴욕 짐보관 서비스 :: 뉴욕 맨하탄에서 짐 맡기기, CBH Luggage Storage


뉴욕에서 여행의 마지막 날이라서 호텔 체크아웃을 하고 잠깐 짐을 맡길 곳이 필요하다든지, 가까운 워싱턴, 보스턴, 나이아가라 등으로 하루쯤 여행하려다 보니 하루정도 짐을 보관해 줄 곳이 필요할 경우가 생길 수 있는데 그럴 때 찾으면 좋을 곳이다. CBH Luggage Storage!


우리도 호텔에서 하루 숙박을 하고 나서 조금 더 뉴욕에 머무르고 싶었는데 짐은 무겁고, 호텔 로비에 맡겨두기에는 다시 돌아와서 짐을 찾아가기가 번거로울 것 같아서 맨하탄 미드타운 근처에서 짐을 맡길 수 있는 곳을 찾아보다가 이 곳을 찾게 되었던 것.




CBH Luggage Storage

7AM-12AM



우리가 마지막으로 기차를 타야하는 Grand Central Terminal과의 도보 거리가 멀지 않아서 좋았다. 도보로 약 7분 거리.





구글 맵으로 찾아가보니 해당 위치 입구에 빨간 간판이 서 있고, 짐을 맡기려면 6층으로 가라고 써있다. 조금은 낡아보이는 엘레베이터를 타고 6층으로 이동!





엘레베이터 문이 열리자 마자 보이는 장면이다. 헤맬 것도 없이 문 열리면 바로 보이는 이 곳. 우리가 도착할 것을 알고 있었던 것 같은 직원이 우리를 보자마자 짐 갯수와 얼마나 맡길 것인지 등을 쉴새 없이 물어보았다. 이름과 전화번호를 남기고 나니 짐을 찾을 때 택시를 불러줄까? 하고 또 묻길래 그럴 필요 없다고 대답.





참고로 찍어본 각 공항까지 가는 택시의 대략적인 가격. 직원은 잠깐 기다리라고 하더니 우리의 가방을 저 뒷편 어딘가로 가지고 갔다.





그리고 결제는 가방을 찾을 때 하면 된다며 이 티켓 하나를 주었다. 가격은 짐 크기와는 상관 없이 개당 하루에 10달러. 시간당 2.5달러로 계산할 수도 있는 모양인데 4시간만 넘어도 하루 요금이기 때문에 보통은 다 하루 요금을 지불하게 될 것 같다.


정말 순식간에 가방을 맡기고 우리는 아주 홀가분해 져서 뉴욕 나들이를 마저 즐길 수 있었다. 이후 찾았던 관광지에 큰 짐이 반입되지 않았던 것도 있었고, 이 날 또 유독 많이 걷기도 했기 때문에 나중에 생각해도 이 곳에 짐을 먼저 맡기고 움직인 것은 정말 잘한 결정이었던 것 같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