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on Palace♩


어느 맑은 날 아침, 보스턴 코플리 스퀘어 Copley Square


블루보틀 커피에서 커피 한잔을 사들고도 우리의 첫번째 일정까지는 시간이 조금 남아 우리는 가까운 코플리 스퀘어에 가보기로 했다. 코플리 스퀘어는 예전 보스턴에 방문했을 때에도 가본 적이 있긴 하지만, 그 때는 워낙 추워서 보는 둥 마는 둥 했었으니, 한번 더 가보는 것도 좋지!





우리가 차를 세운 프루덴셜 센터에서 아주 가깝다.





천천히 걸어본 보스턴의 거리 (이 지역은 Back Bay 지역이라고 한다). 자주 놀러가는 뉴욕과도 완전히 다르고, 우리가 살고 있는 뉴헤이븐과도 또 다른, 색다른 분위기의 거리가 느낌이 참 좋았다. 지난 번엔 추워서 아무 것도 눈에 들어오지 않았는데, 이런 분위기의 도시였구나... 새삼 느끼면서 코플리 스퀘어로 갔다.





정면에 보이는 저 고풍스러운 건물이 트리니티 교회 Trinity Church 이다. 1877년에 세워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아름다운 건축물이라고. 약간의 비용을 내고 내부로도 들어가 볼 수 있는데 내부의 분위기가 또 기가 막히다고 한다.





고개를 왼쪽으로 돌리면 바로 보이는 저 반만 보이는 건물이 Old South Church이다. 사실 건물 자체의 규모는 이 올드 사우스 교회가 더 커서, 나는 처음엔 이 교회가 트리니티 교회인 줄 알았다. 근데 이후 우리가 진행한 투어 프로그램인 Duck Tour에서 가이드가 말해주어서 이 곳이 올드 사우스 교회이고, 규모가 작아 보여 무시했던 앞선 사진의 교회가 트리니티 교회라는 걸 알게 된 것. 그러니까 이 사진을 찍을 때만 해도 나는 이 사진에서 보이는 교회가 트리니티 교회인 줄 알고 있었던...;;





올드 사우스 교회의 맞은 편에 길쭉하게 생긴 이 커다란 건물이 바로 보스턴 도서관 Boston Public Library 이다. 이 건물은 올드 사우스 교회 쪽으로 가서 측면을 바라보면 아주 현대적으로 생겼는데 이 쪽은 또 고풍스러운 분위기였네. 사실 지난 번 보스턴에 왔을 때, 프루덴셜 타워에서 나오자 마자 정말 칼바람에 깜짝 놀라서 너무 추워서 급하게 들어갔던 곳이 바로 이 보스턴 도서관이었는데, 이 곳 내부도 상당히 좋았던 기억이 난다. 기회가 되면 한번 들어가 보길 추천!!!





호텔마저 고풍스럽고 예쁜, 코플리 광장에서 찍어본 주변의 사진들. 마지막 사진을 보면 이정표에 New York 이라고 적힌 것이 보인다. 이곳 보스턴에서 뉴욕시티까지는 차로 4시간 정도가 걸린다. 우리가 살고 있는 뉴헤이븐이 마침 뉴욕과 보스턴이라는 이 매력적인 두 도시의 딱 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어서 우리는 뉴욕도 약 2시간, 보스턴도 약 2시간 차로 이동하면 다달을 수 있다. 뉴욕이나 보스턴에 살고 있지 않은 것이 아쉬울 수도 있지만 이렇게 두 도시를 편하게 왔다갔다 놀러다닐 수 있는 위치에 살고 있는 것만으로도 참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직 푸른 빛의 코플리 광장. 사진으로는 잘 보이지 않지만 저 멀리 동상 하나가 서 있다. 남편이 저 동상은 누구지? 물었을 때, 아 몰라 보스턴엔 동상이 많아도 너무 많아, 하고 넘겼는데, 역시 Duck Tour를 통해 알게 된 사실. 저 동상이 바로 코플리라는 사람의 동상이란다.





왔던 길을 다시 되돌아 가는 길. 대도시이긴 하지만 뭐랄까 아기자기한 느낌의 풍경이다.





시간을 맞춰 Duck Tour가 시작되는 장소로 가려는데 Duck Tour의 상징인 수륙양용차가 보였다.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실제로 사용했던 수륙양용차를 개조해 만든거라고 하는데, 실제로 투어를 할 때 가이드의 말을 들으니 정말 2차 세계대전 때 사용했던 수륙양용차의 경우 십수년 전 (몇년 전인지 정확히 말해줬었는데 까먹었다)에 투어에 사용되는 것을 멈췄다고 한다. 퍼레이드 등을 할 때에만 잠시 나와 대중들에게 선보여진다고.


아무튼 이번 보스턴 당일치기 여행에서 가장 기대했던 것 중 하나인 보스턴 덕 투어 이야기는 차차 풀어보는 걸로 하겠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