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미국 이케아 푸드코트 IKEA Food Court 경험해 본 후기

미국 생활 :: 미국 이케아 IKEA 푸드코트 Food Court 경험해 본 후기

 

이케아에 갈 일이 있었는데 오후 3시가 되도록 밥을 먹지 못해서 이케아 푸드코트에서 간단히 먹어보기로 했다. 이케아 푸드코트는 한국에서나 미국에서나 한번도 가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사진을 조금 찍어보았다.

 

 

 

화살표가 표시 된 경로대로 들어가서 디저트/차가운 음식-따뜻한 음식-숩과 샐러드 를 순서대로 골라 트레이에 담고, 가장 마지막에 계산을 하는 방식이었다. 우리는 이것도 모르고 처음부터 메인디쉬 쪽으로 난입했다가 다시 돌아 나옴....

 

순서대로 입장해 봅시다.

 

 

 

요기가 디저트랑 차가운 음식이 있는 곳이었다. 여긴 그냥 스스로 골라서 트레이에 담으면 된다.

 

 

 

여기는 따뜻한 음식. 여기서는 직원에게 원하는 메뉴를 말하면 즉석에서 담아준다. 나는 Meatballs ($5.99)를 선택, 남편은 Braised Chicken leg ($6.99)를 선택했다.

 

 

 

여기는 샐러드랑 숩이 준비되어 있었는데, 샐러드를 하나 할까? 둘러보다가 남은 야채 등이 그리 먹음직스레 있지 않아서 그냥 관뒀다.

 

 

 

카운터 쪽에 투명한 유리잔과 커피용 머그잔이 놓여있는데 음료나 커피를 원하면 일단 잔만 골라잡고 음료는 옆에 마련된 셀프 바에서 채우면 된다. 계속 리필해 먹을 수 있는 것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것 같다. 게다가 커피는 IKEA Family Member 카드가 있으면 무료여서 커피는 나가서 따로 사먹을 생각이었는데 마음을 바꿔 이곳에서 한잔 마셔보기로 했다.

 

 

 

일반적인 소다음료는 콜라랑 다이어트 콜라 밖에 없고 나머지는 새로운 음료들이었다. 그래서 Lingonberry Drink-Coke-Sparkling Nordic Fruit Water (PEAR) 순으로 담아다 먹어보았다. 그랬는데 Sparkling Nordic Fruit Water (PEAR)가 맛있어서 깜짝 놀랐다. 그래서 다들 사람들이 이걸 따라 마시고 있었구나!!! 그리고 음료를 마시다 보니 유리잔이 너무 작은 게 불만이었다. 계속 리필해 먹으라고 하더니 잔을 일부러 작게 만들어 귀찮아 할 걸 의도해서 조금이라도 덜 먹게 하려는 심산인가? 이케아 그렇게 안봤는데 야비하다!

 

 

 

밥을 먹는 장소도 무척 쾌적하게 만들어져 있었다. 워낙 붐비지 않은 시간이라 그런지 내부도 한산하고, 아이들이 놀기 좋게 만들어 놓은 것도 보기 좋았다. 붐빌 때는 이 내부도 사람으로 가득 차겠지.

 

 

 

이게 우리가 주문해 먹은 요리들. 생각보다 음식들은 맛있었다. 양이 적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먹고 나니 은근 배도 부르고. 그런데 제대로 된 한끼로 먹으려면 샐러드나 혹은 마지막 디저트로 케익 등을 추가해서 먹는 편이 좋을 것 같다. 미트볼 소스도 그렇고 블루베리 잼? 도 맛있어서 바닥까지 싹싹 긁어 잘 먹었다. 남편 디쉬도 부실해 보이지만 닭다리 소스가 참 맛있었다.

 

커피는 사진으로 찍지는 않았지만 무료 커피 치고는 맛이 아주 좋아서 두번이나 더 가져다 먹었다.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경험이었는데 불만이라면, 역시 가성비가 좋지 않다는 느낌이다. 이렇게 단촐하게 먹어서 $15.13 이었는데, 항상 가성비 쩌는 코스코 푸드코트만 다니다가 와서 그런지, 가성비 부분에서 좀 실망했달까.

 

하지만 배맛 나는 스파클링 워터도 맛있고, 음식이나 디저트류도 다음에 한번 먹어볼까? 싶은 것들이 몇 있기도 해서, 아마도 이케아에 배고픈 채로 가게 된다면 다시 이용하게 될 것 같다.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2개 입니다.

      • 가성비가 좀 아쉽게 생각되는 이케아 푸드코트에 다녀 오셨군요..
        저는 이케아 자체를 가 보지 못했습니다.
        한국도 이런곳이 있는지 궁금해집니다..리필을 귀찮게 해서 적게 마시려 하려고
        컵이 작은건 아니겠죠.ㅎ

      • 한국에도 이케아가 몇개 지점이 있는 것 같은데 한국 이케아 푸드코트가 오히려 미국보다 좋다는 평이 많더라구요ㅋㅋ
        저도 한국에 있을때는 이케를 한번도 가보지 못했다가 미국에 와서야 아주 자주 다니게 되었어요ㅋㅋㅋ

      • 앗... 이케아인데 가성비가 떨어지는 느낌이라니... ㅋ
        물론 저도 이케아에서 이렇게 식사를 해본 적은 없긴 하네요.
        매번 싸구려 핫도그만 먹었던터라.. ㅎㅎ
        그래도 맛이 나쁘지도 않았으니.... 다음에 또 이용할만은 한 것 같네요. ^^

      • 저도! 코스코에서 맨날 1.3불인가 하는 싸구려 핫도그만 사먹었고
        코스코 푸드코트가 워낙 다른 음식들 가성비도 좋아서 이케아도 그럴거라고 지레 짐작했던 것 같아요ㅋㅋ
        가격 생각 않고 샀는데 영수증 보고 조금 놀랐던ㅋㅋㅋㅋ
        그런데 맛은 좋아서 다행입니다!ㅋㅋ

      • 가성비는 진짜 떨어지죠...

        음료는 리필이되니까 방과 후 아이들 데리고 엄마들의 수다떠는 장소로 많이들 이용하시더라구요
        그런데 밥으로 치면 대식가인 저희 부부는 밖에서 먹는거 만큼 먹어야 해서 아쉬운 곳이예요 ㅠㅠ

        그래서 이케아 갈땐 아주 든든하게 먹고 출발해서 이케아에서 한번만 먹습니다... ㅎㅎ (가는데 대중교통으로 한시간이라 가면서 소화 다됨;;;)

      • ㅋㅋㅋㅋ이케아에서 한번만ㅋㅋㅋ
        맞아요! 이케아 가성비 진짜 떨어지더라구요.
        제대로 한끼 먹으려면 이것저것 많이 사야할 것 같고, 그러면 상당히 비쌀 것 같아요!!!!
        이케아 푸드코트가 가성비 좋다는 얘기는 아무도 안했는데 괜히 코스코 같지 않을까? 생각했다가 아주 의외였던 경험이었어요ㅋㅋ

        커피도 계속 리필 되니까 정말 오랜 시간 수다떨기에는 아주 그만이겠어요!!

      • 아아..좋네요. 전 아직 이케아 매장을 가본 경험이 없어요. 워낙에 제가 사는 동네가 하하 후지다 보니..여긴 도시는 맞는데요.
        이건 도시도 아니고 촌도 아니고 어중중한 그런 중간치점에 속해 있는 곳이랍니다.
        이케아의 가구와 여러가지를 구경하고 싶군요.
        이런 외출이 주는 잠시의 기쁨을 즐기셨는지 모르겠어요.
        요즘 육아교육 때문에 많이 바쁘실텐데 그래도 여유로운 삶을 즐기고 계시네요.
        늘 응원해요.
        울 치미와 아가 잘 지내고 있는 모습 인스타로 보고 있는데
        정말 아가가 사랑스러워요. ^^

      • 감사합니다XD
        요즘 아기 밤에 잠자기 전에 치미한테 굿나잇 인사를 하라고 하고 굿나잇, 볼에 뽀뽀! 한 다음에 잠든답니다ㅋㅋㅋ

        이케아가 제가 사는 코네티컷 주에도 딱 하나밖에 없는데 마침 그 하나가 저희 집 주변이라 자주 가게 되는 것 같아요.
        저렴하게 가구 구입하기에는 또 이만한 곳이 없더라구요ㅠㅠㅠ

      • 여긴 완전 한가한거같아요 한국은 한가한 시간대가 아예없을텐데 ㅎ
        저도 딱 한번 코스트코에서 밥 먹은적이 있는데 똑같이 카트끌고가면서 음식담고 마지막에 계산했던거같아요 근데 순서대로 이동하지않고 그냥 왔다갔다 음식골랐던 생각이😱ㅋ
        가성비가 살짝 아쉽지만 맛나게 드셨군요 전 너무 오래라 기억도 안난다는;; 다만 무난하게 괜찮았다...정도?^^;

      • 맞아요 저도 한참 지나면 어땠나 까먹을 것 같은 정도의 맛이었는데 생각보다 가격이 비싸서 기억할거 같아요ㅋㅋㅋㅋ
        여기도 이케아 항상 사람 많은데 이날은 이상하게 사람이 적더라구요..
        여기가 대학 동네라 학교 방학하면 동네에 사람들이 쑤욱 빠지고 개강하면 다시 바글바글한데, 요즘 방학도 했고 이사를 다 나가는 시즌이기도 해서 이케아가 한가한가보다 남편이랑 생각했네요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