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 파리 여행 :: 시테섬, 생트 샤펠 / 생 샤펠 SAINTE-CHAPELLE


프랑스 / 파리 여행 :: 시테섬, 생트 샤펠 / 생 샤펠 SAINTE-CHAPELLE


시테섬을 갈 때에 사실은 노트르담 대성당보다 이 곳을 더 기대했었다. 사실 파리 여행을 계획하기 전에는 몰랐던 곳이지만 여행지를 찾아보면서 후기를 보면 볼 수록 넘나 아름답다는 얘기밖에 없어서, 게다가 막 숨막힐 듯한 아름다움... 뭐 이렇게 묘사되어 있어서 나도 숨막힐 준비를 하고 갔었지. 그런데 결론부터 말하면, 조금은 실망스러웠던 곳이었다.




SAINTE-CHAPELLE

Last admission 30 minutes before closing.

FROM 2 JANUARY TO 31 MARCH 9.00-17.00

FROM 1ST APRIL TO 30 SEPTEMBER 9.00-19.00

FROM 1ST OCTOBER TO 31 DECEMBER 9.00-17.00

Closed on 1 January, 1 May and 25 December

Full Price 10€

CARD PARIS MUSEUM PASS ACCEPTED

Paris Museum Pass isn't no-queuing for the Sainte-Chapelle.

http://www.sainte-chapelle.fr/en/


시테섬이 그리 넓지가 않아서 노트르담 대성당에서부터 걸어서 얼마 걸리지 않았던 것 같다. 우린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나와 밥을 먹은 후 바로 생트 샤펠로 향했다.





생트 샤펠로 가는 길 저 멀리 보이는 노트르담 대성당을 찍어보았다. 내가 찍은 건 아니고 남편이. 이 날 정말 재밌는 일이 있었는데, 우리는 이 날 저녁에는 숙소를 옮길 예정이었기 때문에 캐리어는 체크아웃 하는 길에 호텔에 맡기고 항상 가방 없이 홀가분하게 다니던 남편이 백팩을 메고 있었다. 그랬는데 점심을 먹은 후 남편이 자리 옆에 가방을 내려 놓은 채 그대로 나온거다. 그걸 우리 둘다 눈치채지 못하고 생트 샤펠에 도착해서 줄을 서서도 한참 이따 눈치챘다. 세상에 백팩이 통째로 사라진 걸 알았을 때 얼마나 놀랐던지. 그랬지만 가방이 있을 곳은 방금 떠난 레스토랑 밖에는 없겠다 싶어서 다시 돌아갔더니 우리 뒤에 그 자리에 앉아있던 (아마도) 미국인 관광객이 엄청 재밌어하며 우리에게 가방을 전해주었다. 파리에서 소매치기 조심하라고 나한테 그렇게나 뭐라고 하더니 가방을 통채로 버리고 나와버린 남편을 나는 아직까지도 가끔 생각이 나면 놀린다.





우여곡절 끝에 들어오게 된 생트 샤펠. 여기는 1층이다. 계단을 통해서 2층으로 올라갈 수 있다. 좁은 내부에 사람들이 가득했다. 줄도 엄청 길었는데 일단 외부 줄만 서고 들어오면은 파리 뮤지엄 패스를 가진 사람들은 더 긴 내부의 줄을 서지 않고 바로 입장할 수 있다. 내부 줄도 상당히 길었기 때문에 완전 기분 좋게 빠르게 입장! 특이했던 점은 내부 줄이 늘어선 공간으로 총을 든 경비가 왔다갔다 하더라는 거다. 대체 이 곳은 뭐길래 이렇게 보안이 살벌한 걸까. 다른 곳들보다 입장할 때 보안 검색도 까다로웠던 것 같다.


아무튼 생각보다 내부가 넘나 좁았기 때문에 우리는 더 둘러보지 않고 2층으로 올라갔다.





그리고 여기가 2층. 그런데 나는 계속 이게 끝이 아닐거라고 생각하며 다른 입구를 찾았다. 아니야 이게 다가 아닐거야. 뭔가 더 화려하고 멋진 게 있을거야... 그랬는데 이게 다였다. 그 허탈함이란...... 생각보다 내부가 무척 무척 좁았고, 사진에 보이는 것이 거의 공간의 전부라고 해도 다름 없을 정도. 하지만 천장은 아주아주 높고 그 벽면을 장식한 스테인글라스가 아주 아름답기는 했지만, 숨막힐 만큼의 아름다움? 정말?


남편도 비슷한 감상이어서 우리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그리 오래 머무르지 않고 생트 샤펠을 나섰다. 뮤지엄 패스로 무료로 들어간 게 아니었더라면 속상할 뻔 했다. 도저히 믿을 수가 없어서 이후에도 생트 샤펠에 대한 후기들을 다시 찾아보기도 했는데 나와 남편 말고는 다들 감동 받았다는 후기들 밖에..... 나와 남편이 이런 쪽으로 감수성이 무척 부족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아쉬운 마음에 화장실 한번 들렀다 나오던 길.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Europe/France - Paris, '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3개 입니다.

      • 한참을 쳐다볼 것 같아요.
        너무 멋지고 아름답네요.
        우리나라에서는 볼 수 없는 느낌이라... 더 그리 보이는 것일지도 모르겠어요. ^^
        그나저나 가방 때문에 심장이 한 번은 내려앉았겠네요.
        타지에서 잃어버리면 더 크게 다가오는데... ㅠ 그래도 찾으셔서 다행이었던 에피소드가 되었네요.ㅎ

      • 맞아요!ㅋㅋ 가방은 찾았으니 웃을 수 있는거겠죠!
        정말 처음에 가방 없어진 걸 알았을 때는 심장이 내려 앉는 줄 알았어요ㅋㅋ

      • 앗, 별로 셨군요^^;; 저는 굉장히 맘에 들었는데. 기대 하지 않고 갔던터라 그랬을지도 모르지만요
        작은 그림들을 보면서 찍고 또 찍고 보고 또 보고 그랬는데, 좁고 사람이 너무 많은건 어쩔 수 없겠지요
        가방을 찾은 건 정말 다행이네요 통째로 소매치기에게 갖다 바칠뻔 했네요 ㅎㅎㅎ

      • 다들 정말이지 좋았다고들 하는데 난 대체 무슨 문제인 걸까 한참을 고민했었어요ㅠㅠ
        빛이 새어들어오는 모습이 멋지다는데 날씨가 문제였던 걸까요;;;

        가방은ㅋㅋㅋ 역시 찾았으니 웃을 수 있지 못찾았다면 아직까지 아픈 기억으로 남았겠지요ㅋㅋㅋㅋ

      • 헉 저 여기 너무좋아했는데
        저는 정말 한참을 보았습니다 1층과 2층 정말 한참을 넋놓고 구경했어욤 +_+

        아 여기는 여기도 중요하지만 바로 옆에 대법원이 있습니다...
        연결되어 있거든요
        그래서 대중에게 오픈하기전에는 재판소의 서류를 보관하는 창고로 썼었다고....
        저는 잘못나가서 대법원으로 나갔다가 경비들이 살벌하게 처다보는거 보고 시껍했는데요
        나중에 프랑스에서 유명한 재판같은거 있을때 뉴스보니까 나오더라구요 ㅋㅋㅋㅋㅋㅋ

      • 자세히 모르고 규모가 훨씬 클거라고 생각했었어요.
        그래서 엄청난 규모의 성당을 상상했다가 규모에도 살짝 실망하고...
        근데 저도 좀 한적한 다른 길로 나오기는 했는데 또 엄청 심각한 표정의 경비가 서있는 건물을 봤거든요.
        아마도 그 곳이 대법원이었나 보네요!!
        알고 봤었으면 더 좋을 뻔 했어요ㅋㅋㅋ

      • 아무래도 왕실에서 왕실돈으로 '대중'을 위해서 만든게 아니라 사실 크게 만들 필요가 없어서 규모가 생각보다 작았을거 같아요 ^^

      • 스테인글라스 너무 멋있는걸요~ 실제로 보면 더 멋있겠지요? 에피소드가 있는 여행이 되셨네요~ 그런 여행이 더 기억에 남는것 같아요 :)

      • 맞아요! 에피소드가 있는 여행이 뒤늦게까지 기억에 오래 남게되죠!ㅋㅋ

      • 너무 큰 기대만큼 실망도 크셨나 보네요. 저흰 별 기대없이 들어갔다가 너무 이뻐서 깜짝 놀랐습니다. 생각없이 2층을 올랐다가 마주한 스테인드글라스가 어찌나 멋있던지

      • 너무 미리부터 기대를 했던 모양이예요!ㅋㅋ
        저희도 별 생각 없이 갔었더라면 감동 받았을지 모르는데ㅠㅠ

      • 사진으로 보면 환상적으로 예쁘긴 한데요ㅋㅋㅋ 하도 주변에서 너무 아름답다고 하니까 기대를 많이 하셨나봐요.
        실제로 일본 사람들은 파리 증후군에 걸리기도 한대요. 미디어에서 맨날 외쳐대서 기대하던 파리와 현지에 가서 보는 파리가 달라서...
        약간 그런 느낌일까요ㅋㅋ 그래도 인기있는 관광지니까 직접 보면 엄청 멋질 거 같아요 +_+

      • 인기 있는 관광지라 처음부터 한번 가볼만은 했던 것 같은데 말씀처럼 기대를 너무 했던가봐요ㅋㅋ
        정말 들어가기 전부터 너무너무 아름다울가봐 단단히 각오했었거든요ㅋㅋ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