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 파리 여행 :: 시테섬, 노트르담 성당 Cathédrale Notre-Dame de Paris


프랑스 / 파리 여행 :: 시테섬, 노트르담 성당 Cathédrale Notre-Dame de Paris


파리에서의 셋째날 오전엔 눈을 뜨자마자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으로 향했다. 노트르담 성당 가는 법은 간단하다. 지하철 4호선 시테(Cite) 역에서 내려서 걸어가면 됨.




Cathédrale Notre-Dame de Paris

Open everyday from 7:45AM to 6:45PM (to 7:15PM on Sat&Sun)


The towers (€10)

2 Jan-31 Mar 10:00-17:30 / 1 Apr-30 Sep 10:00-18:30 / 1 Oct-31 Dec 10:00-17:30

July and August: late-night opening until 11pm on Fri&Sat





노트르담 성당이 보이기 시작하면서부터 무척 기뻤지만 동시에 그 앞으로 늘어선 줄을 보고 경악. 다행이 줄은 금세 줄어들긴 했다.





소문도 많이 들었고 사진으로도 여러번 봤지만 역시 실제로 보는 노트르담 성당은 확실히 무게가 달랐다. 정말이지 고풍스럽고 아름답던.





섬세한 스테인글라스, 높은 천장, 정말 웅장했던 성당 내부.





정식 미사인지는 몰라도 성당 내부에서는 사제(?)인 듯한 누군가가 어떤 식을 진행하고 있었다. 정숙해보이는 사람들. 그런데 성당 내부에 관광객들이 너무나도 많고, 다들 성당이니까 조용조용 하려고는 해도, 가끔씩 터지는 플래시나 웅성거리는 소리들 탓에 전혀 집중이 될 것 같지 않은 느낌. 괜히 미안했다.





올려진 초들 하나하나가 다 누군가의 간절한 염원인 것 같아 왠지 더 귀해 보인다. 나도 촛불 하나 올리고 싶은 생각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그냥 왠지, 종교에 믿음이 있는 것도 아니면서 하는 것도 좀 가벼워 보여서 참았다. 한켠에서는 기념주화를 만들 수 있는 자판기(?)도 있었다.





여기저기 구경도 하고, 잠깐 앉아 쉬면서 셀카도 찍다가, 배가 고파져 우리는 성당을 나왔다. 탑을 올라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는데, 줄이 너무나도 길었고 또... 전날 밤에 개선문 계단 올랐던 기억에;; 높은 곳엘 오르고 싶은 생각은 그다지 다시 들지 않아서 그냥 올라가지 않기로 했다. 언젠가, 다시 기회가 있겠지. 어딘지 약간 빈 듯이 아쉬웠던 노르트담 대성당 방문이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Europe/France - Paris, '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5개 입니다.

      • 무언가 아쉬움이 남는 방문이라고는 하셨지만,
        사진으로만 본 저는 사진 하나 하나에 담긴 장면들이 참 아름다운 것 같네요ㅎ

      • 와 좋은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사진을 보면 그 때가 생각나서 참 좋은 것 같아요!ㅋㅋ

      • 노트르담 대성당 저도 가봤었던 기억이 나요~ 사진 보니 새록새록 반가워요 ㅎㅎ

      • 워낙 유명한 곳이라 저는 가보기 전부터 이미 가본냥 익숙했는데
        확실히 실제로 보는 것과는 다르더라구요.
        정말 좋았어요!ㅋㅋ

      • 이런 곳에 가면 절로 경건해지는 것 같아요.
        정말 오래전이라 기억은 가물가물하지만... 그 느낌만큼은 생각날 정도로 차분하고 좋았던 것 같아요.
        하지만... 역시나 사람이 너무 많다는 건 때론 흠이 되기도 하는 것 같아요. ㅎㅎ

      • 사람들이 다들 조용히 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았지만 사람이 워낙에 많으니 절대적인 정숙은 힘들긴 하더라구요ㅠ
        안타까웠어요ㅠㅠㅠ
        그래도 경건해지는 느낌은 정말 들었어요ㅋㅋㅋ

      • 유럽에 가면 도시마다 있는 성당에 들어가는게 꽤 좋은 경험이다 싶어요.
        워낙 유명한 성당이라 사람많은 건 어쩔 수 없는 듯 해요.ㅎㅎ

      • 유럽은 어딜가나 성당이 참 아름답고 지역별로 특색이 있기도 하고 그래서 참 좋은 것 같아요!ㅋㅋㅋ
        여긴 근데ㅠ 정말 사람이 많긴 하더라구요!

      • 제목 보자마자 클릭하고서는 '대성당들의 시대' 음악을 틀어놓고 주욱 내리면서 보았습니다.
        종탐 어딘가에 콰지모토가 살 것 같은 느낌이에요^^
        어플로 시간을 예약하면 줄 서지 않고 원하는 시간에 종탑에 올라갈 수 있어요 대신 개선문과는 비교할 수 없는 헬을 보실 수;;;
        프랑스 다시 가보고 싶네요 ㅠ.ㅠ

      • 오 저도 덩달아 대성당들의 시대가 귓속에 울리는 듯..
        오랜만에 들어볼까 싶네요ㅋㅋ
        어플로 시간을 예약할 수도 있군요! 몰랐어요!!!
        근데 개선문 오르는 것 보다 훨씬 힘든건가요.... 아이고.........

      • 줄이 진짜 어마어마하게 기네요.
        이렇게 이야기속, 문화속에 등장하는 랜드마크를 가게 되면 뭔가 진짜 감동적일 듯!!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그런지 제대로 못즐기셨군요ㅠㅠㅠㅠ 그래도 사진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예뻐요.
        천주교인들은 정말 기분이 남다를 것 같아요.

      • 여기도 그렇고 같은 여행 중 몇일 뒤에 바티칸 투어 갔을 때도 천주교인들에게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아닌데 친언니가 천주교인이라 언니가 와보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들어서 언니 생각이 자꾸 나더라구요ㅋㅋ

      • 제가 갔을때도 줄이 길었지만
        ... 진짜 기네요 ㄷㄷㄷㄷ

        그런데 저도 이때 개선문 올라갔어서 종탑 안올라갔었는데... 저랑 같으셨네요 ㅎㅎㅎㅎㅎㅎ

      • 우와ㅋㅋㅋㅋㅋ 재밌네요!
        근데 청춘일기님 말씀보면은 개선문보다 훨씬 힘들다고 하시니ㅠㅠㅠ 이 때는 안가길 잘한것 같아요.ㅋㅋㅋㅋ
        다음에 가서ㅋㅋ 계단 몇백개 오르는 게 얼마나 힘들었던지 다 까먹고 나면 올라갈 마음이 생길지도 모르겠어요ㅋㅋㅋㅋ
        분명 올라가면서는 또 후회하겠지만요ㅋㅋ

      • 저는 교통사고 휴우증으로 몸이 좋은상태가 아니었는데도 정말 기어가다 시피 올라갔거든요 ㅎㅎ

        뭐 높다 하지만
        두오모 종탑도 올라갔는데 거기 뭐 못올라갈까 싶긴 해요 ㅎㅎㅎ

      • 유럽여행하면서 성당 진짜 많이 가봤는데
        노틀담 대성당은 뭐..항상 다섯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예쁩니다
        안이고 밖이고

      • 그렇군요!
        저는 성당을 많이 다녀보진 못했는데 확실히 아름답다 느끼기는 했지만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라고 하시니!!!!
        다녀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드네요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