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 야간개장 :: 어느 가을 저녁의 타박타박 고궁 산책


창경궁 야간개장 :: 어느 가을 저녁의 타박타박 고궁 산책


이번 달 말부터 창경궁과 경복궁의 야간 개장을 시작한다고 한다. 내가 갔을 때만 해도 봄 가을에 한두주? 정도로 짧게 하고 말았었는데 최근에는 아주 길어진 모양. 자세하게 받아 적어보면, 


2018년 고궁 야간 특별 관람


경복궁과 창경궁의 야간 개장이 4월 28일부터 11월 3일까지 매월 마지막 2주간 진행된다 (경복궁은 4월 28일은 쉬고 29일부터 시작). 경복궁과 창경궁 야간개장은 오후 7시부터 9시 30분까지이나 하절기인 6, 7, 8월에는 7시 30분부터 10시까지! 입장마감은 각 개장 종료시간의 한시간 전까지이다. 티켓은 4월 13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옥션과 인터파크에서 온라인 예매 가능!

이렇다고 한다.


마침, 딱 경복궁과 창경궁의 야간 개장이라고 해서, 우리가 다녀왔던 창경궁 야간 개장 이야기를 한번 풀어보려고 한다. 창경궁은 경복궁을 갔던 것보다 더 이전에 갔었다. 11월 2일이었는데, 이 날은 그 해의 창경궁 야간개장의 마지막 날이었다.





지하철 혜화역에서 내려서 창경궁 걸어가던 길. 가을의 끝물이라 단풍의 흔적이 보인다. 날씨에 맞추어 옷을 잘 챙겨 입었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지하철 역에 내리고 부터는 정말 추워서 혼났다. 창경궁 야간개장이고 뭐고 다 포기하고 그냥 집에 가고 싶을 정도. 하지만 올 해에 다른 기회가 있는 것도 아닌데, 포기할 수 없어서 꾸역꾸역 걸어갔더랬지.





창경궁 입구에 도착해서 티켓을 수령했다. 7시 개장이라 시간에 딱 맞추어 갔는데도 이미 앞에서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다. 





두근두근 하면서 입장! 막 오픈을 한 참이라 그런지 우리와 함께 입장하던 사람들이 참 많았다. 그리고 참 독특했던 점이라면, 정말 커플 입장객이 많았다는 것. 다들 셀카봉을 가지고 사진을 열심히 찍고 있었는데 셀카봉이 없던 우리는 내일 아침이 밝으면 셀카봉을 사리라고 다짐했었다 (그런데 그러지 않았다;).





같은 풍경이라도 밤에 와서 보면 느낌이 아주 많이 다르다.





쉴새 없이 들어오는 입장객들과, 셀카봉이 없어 슬픈 우리 그림자. 무엇을 보려 뚫은 구멍인지 모를 창호지의 구멍과 이 곳 저 곳에서 어두운 고궁 안을 밝히던 조명.





옆으로 난 문으로 더 나아가 보았다.





온통 커플이다!


입구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사람이 훨씬 적었다. 경복궁 야간개장 때 개방하는 곳들보다 훨씬 넓게 개방을 한 것 같은 인상이었다. 이리저리 돌아다닐 곳도 많았고, 그래서 관광객들이 없는 곳으로 조금만 들어가도 살짝 무서운 기분도 들었다.





하늘에 뜬 달이 무슨 그림 같다.





한동안 걷다가 사람들 몇이 앉아 쉬고 있는 돌 계단에 우리도 앉아 잠시 쉬었다. 춥다춥다 하며 코도 훌쩍이고.


경복궁 야간 개장 때에는 궁 내부에서도 공연을 하는 등 볼거리가 참 많았는데 창경궁은 내부에서 공연 같은 것을 하고 있지는 않았다. 그래서 딱히 이거다!할 볼거리가 없었기 때문에 내부가 더 넓다고 느낀 거였을까?





이제 끝인가, 다 본건가 생각하던 찰나, 야간 개장을 위해 조성해 둔 작품이 있다는 안내가 있어서 우리도 그 쪽으로 이동해 보았다. 역시나, 많은 사람들이 우르르 단체로 이동!


가는 길에 조명을 하나 찍어보았는데 옆에 버려진 스타벅스 컵홀더가 눈에 띈다;;;





도착한 곳. 순환이라는 제목의 전시였는데, 사진으로는 이렇게밖에 나오지 않았지만 연못을 떠다니는 색색의 등불이 아주 아름다웠고 게다가 음악까지 깔려있어서 정말 좋았다. 그리고 추웠다!





사람들이 인증샷을 찍느라 바쁘던 연못 반대편의 돌탑.





연못을 한바퀴 돌고 우리는 대온실로 향했다. 대온실 내부는 따뜻하지 않을까 기대하며 들어가 보았는데 전혀 따뜻하지 않았다. 이 때만 해도 고궁 내부에 온실이 다 있구나, 생각하며 봤었는데 최근 이웃 가람숲님의 포스팅을 통해 알게 된 사실, 이 대온실은 창경궁의 의미를 격하시키기 위해 일본이 원래 있던 전각을 허물고 지어 놓은 것이라고. 어쩐지 내부 분위기와 묘하게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온실 앞에는 이렇게 작은 분수대가 있었는데 이 날 바람이 무척 심해서였는지 분수대 위로 솟는 물줄기가 망나니 머리채처럼;;; 마구 휘날렸다. 주변을 걷던 사람들은 물벼락을 맞고 비명을 지르며 난리.





바람이 불지 않을 때는 이렇듯 얌전하다.





이제 관람 가능한 지역은 다 보았다. 조금 더 머물고 싶기도 하였지만 입장했을 때부터 우리는 추위와 무척이나 싸우고 있었기 때문에..ㅠㅠ 아쉬운 마음을 뒤로하고 퇴장했다.


지금 기억으로는 창경궁보다는 경복궁 야간개장이 더 좋았던 것 같은데 사진을 다시 보니 창경궁도 나름 좋았던 것 같다. 확실히 더 넓은 곳들이 개방되어 야간 고궁을 산책하는 기분은 더 낼 수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2018/02/28 - 경복궁 야간개장 :: 어느 살랑이는 봄날 밤의 고궁 산책


경복궁 야간개장 이야기는 지난 포스팅 참조!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South Korea/Seoul 다른 글

    댓글 30

      • 대온실 사진만 보고 처음엔 오아... 햇살이 비추면 너무 좋겠다 싶었는데 글을 읽고는 다시 보게 되었네요.
        저런 의도로 만들어놓았을 줄이야.

      • 저도 그랬어요ㅠ
        우리 나라 곳곳에 일본의 흔적이 많다지만, 궁 안에도 그럴 줄은 몰랐어요ㅠ

      • 창경궁 야간개장 못가봤는데..
        낮에만 가서 그런지 어둠에 불빛도 궁금해지네요^^
        올해는 한번 가보고 싶네요^^

      • 4월부터 10월 말까지 주욱 한다는 걸 보니 기회 되실 때 한번 가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해요!ㅋㅋㅋㅋ
        확실히 색다른 기분이랍니다!ㅋㅋ

      • 한겨울에 경복궁 야간개장 티케팅 성공하여 다녀온 적이 있었어요~
        야간개장의 매력에 흠뻑 빠졌었는데~^^
        창경궁 사진을 보니 창경궁 야간개장도 가고 싶어져요 ㅎㅎㅎㅎ

      • 저는 근데 둘 중 하나를 꼽으라면 경복궁이 조금 더 좋았던 것 같아요ㅋㅋ
        그래서 경복궁도 티켓팅도 더 힘들던데ㅋㅋ
        luvholic님은 성공해서 다녀오셨군요!ㅋㅋ

      • 그러고보니 정말 한국을 다녀온지 얼마 안되는것 같았는데도 6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ㅠ ㅠ 시간이 빠릅니다.
        그당시 왜 이런 한국미가 전달되는 건축물이 있었던 장소들을 방문하지 않았나 후회되기도 해요.
        유일하게 기억에 남는거라곤 전주한옥마을 뿐이네요.
        제가 가보지 못했던 그곳을 이렇게 간접적으로나마
        체험을해보게 됩니다.
        날씨가 추웠던것이 사진으로도 느껴지네요. ㅎㅎ
        밤에 커플들이 데이트삼아 야간을 틈타서 구경나온것 같군요.
        솔직히 저도 셀카봉은 하나 살려고 했는데요.
        반려자님이 지극히 짠돌이신지라..이런곳에 헛돈을 쓰는걸 원치 않으셔서 안샀네요. ㅎㅎㅎㅎ

      • Deborah님! 저는 전주 한옥마을을 여태 못가봤어요ㅠㅠㅠㅠ
        후기들도 많이 올라오는데 볼때마다 엄청 가고싶거든요ㅠㅠㅠ

        대낮의 궁에도 이렇게 커플들이 가득한지 모르겠지만ㅋㅋ 밤에 유독ㅋㅋ 정말 커플들로 가득하더라구요ㅋㅋ
        저희도 그 커플들 중 하나였지만 좀 재밌었어요ㅋㅋㅋ

      • 대온실이 분위기와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요 ㅠㅠ
        올해 한국에 갈 예정인데 덕분에 좋은 정보 알게되었어요^^!!
        야간 개장하는 고궁을 꼭 가보고 싶었거든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0월 마지막 두주 까지 (그래서 11월 3일까지) 나름 되게 오래 하는 것 같으니까 기회되면 꼭 방문해보세요!ㅋㅋㅋ
        정말 색다른 경험이거든요!ㅋㅋㅋㅋ

      • 아, 월말부터 하는군요 이번주말에 서울 갈 계획이었는데 ㅠ.ㅠ 근데 일정이 빠듯해서 어디 구경가기도 힘들겠지만요.
        언제쯤 야간개장을 볼 수 있을지 ㅎㅎ
        대온실 이야기는 저도 가람님 포스팅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 왜 안 없애고 아직도 있는지 의아한 생각이 드는군요+_+

      • 그쵸? 온실이랑 같이 만든 동물원은 없앴다는 것 같았는데 왜 온실만 남겨둔건지 몰라요ㅠ

        슬_님 말씀을 들어보니 요즘도 예매가 꽤 힘든가봐요ㅠㅠㅠ
        제가 갔을 때가 벌써 몇년전이라 요즘은 좀 괜찮아졌으려나 생각했는데ㅠ
        미리 계획하지 않으면 가기 쉽지 않다는 게 좀 아쉽네요ㅠ

      • 다음 주 수요일? 쯤에 예매 시작하더라구요. 저도 꼭 가고 싶은데...ㅠㅠ 힘들것 같아요.
        사실 1주일 전 쯤에 창덕궁 야간 개장 티켓 오픈을 했었어요.
        그래서 오픈 시간 되자마자 들어갔는데, 세상에 오픈한 정각에 전부다 매진되더라고요!!
        저 아무래도 고궁 야간 투어 평생 못 할거 같아요ㅋㅋㅋ 티켓팅이 가능하긴 한걸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낮에는 다 가봤으니까 야간개장만 보면 되는데 엉엉... 케미님은 대체 어떻게 다 다녀오신거죠!!!

      • 요즘도 이렇게 티켓 구하기가 힘든 줄은 미처 몰랐네요ㅠㅠ
        제가 할 때는 경복궁 예매는 진짜 힘들어서 내가 운이 좋았구나.. 싶었는데 창경궁은 그냥 시간 맞춰 들어가서 정각에 클릭하면 어렵지 않게 구해지는 정도였거든요ㅠㅠ

        그래도 예전보다는 야간 개장 하는 기간이 무척 길어져서 첫 달인 4월 말고 좀 이후부터는 예매가 좀 쉬워지지 않을까요???ㅠㅠ

      • 고즈넉한 밤의 궁을 열심히 보는데
        중간에 미친듯한 바람에 날뛰는 작은 분수보고 완전 터졌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ㅋㅋ옆에 지나가시던 분들은 날벼락 맞은 기분이었을 거예요ㅋㅋㅋㅋ

      • 아직도 야간개장한 고궁을 둘러보질 못했네요.
        그저 걷기만 해도 좋을 것 같은데... ㅠㅜ
        그게 언제든 꼭 한 번 다녀오고 싶네요.
        운치가 정말 엄청나네요.

      • 제가 갔을 때만도 아주 잠깐씩 개장했었는데 요즘은 4월부터 10월까지는 마지막 2주간은 계속 개장한다고 하니까 훨씬 오래인 것 같아요!
        그만큼 티켓 예매도 쉽지 않을까요?ㅋㅋㅋㅋ

      • 아름답습니다. 저도 아직 야간에는 가보지 못했는데 외국인 친구들이 놀러오면 한번 데려가기로 약속했습니다 ㅎㅎㅎ

      • 외국인들이 보면 정말 좋아할 것 같아요!ㅋㅋ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보면서 느꼈는데 한국의 전통적인 고궁이나 그런 분위기를 외국인들이 정말 좋아하더라구요!ㅋㅋ

      • 창경궁, 작년 가을에 저도 갔었죠. 주간과 야간의 풍경이 이리 다르군요.ㅎㅎ
        저도 아직 야간개장은 못 봤는데요, 사진을 보니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엄두를 못 내겠던데
        케미님이 찍으신 사진에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네요. 은은한 고궁의 사진들이 너무
        멋져요~ 저도 나중에 꼭 한번 가봐야겠어요.^^

      • 경복궁은 느끼기에 개방된 면적이 좀 좁아서 너무 북적인다는 느낌이었는데 창경궁은 그래도 입구 부분만 사람이 가득했지 이후부터는 여기저기로 다 흝어져서 나름 한적하게 즐길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저도 작년 가을 가람숲님의 창경궁 포스팅을 보고 이 때 생각이 났었어요!
        이 곳 온실이 일제의 잔재라는 것도 가람숲님 통해서 알았구요!

      • 경복궁이랑 덕수궁은 모두 가봤는데, 창경궁만 아직 못가봤네요.ㅋㅋㅋㅋ 조만간 기회가 되면 창경궁에 야경사진 찍으러 한 번 가봐야겠어요!! 요즘 야경사진 안 찍은 지 좀 되어서 몸이 근질근질하네요...ㅋㅋㅋㅋ

      • Normal One님이 찍으신 창경궁 야경사진 진짜 기대됩니다!!!!!
        저는 야경 보러 다니는 거 참 좋아하는데 야경사진은 영 어렵더라구요ㅠㅠㅠ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