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헤이븐 랍스터롤 맛집 :: 코네티컷 스타일 따뜻한 랍스터롤 정말 맛있는 곳, Lobster Shack!!


뉴헤이븐 랍스터롤 맛집 :: 코네티컷 스타일 따뜻한 랍스터롤 정말 맛있는 곳, Lobster Shack!!


예전에 미스틱에 갔었을 때 조만한 코네티컷 스타일 따뜻한 랍스터롤 맛있게 한다는 곳 가서 랍스터롤 먹어보자! 생각했었는데, 얼마전 기억을 하고 다녀왔다.


2018/08/02 - 미스틱 맛집 :: Mystic Seaport Museum 근처 랍스터롤 맛집 Sea View Snack Bar


예전에도 언급한 바 있지만, 보통 랍스터롤이라고 하면 유명한 체인점에서도 그렇고 랍스터 살이 차갑게 제공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사실 랍스터롤의 원조, 코네티컷 스타일의 랍스터롤에는 랍스터 살이 따뜻하게 제공되었다고 한다. 랍스터롤을 좋아해서 메뉴에서 보이면 자주 주문해 먹었지만 따뜻한 랍스터 살의 랍스터롤은 먹어본 적이 없어서 남편이 예전에 가 보았다는, 정말 맛있는 랍스터롤을 판다는 그 곳을 찾아간 것.




Lobster Shack

Sun-Thu 11:30-18:00 / Fri&Sat 11:30-19:00





멀리서부터 비릿한 해산물 냄새를 풍기는 Lobster Shack. 의외로 집에서 꽤 가까웠다. 입구부터 세워져있던 귀여운 속도제한 표지판도 찍어보았다.





우리는 Hot Lobster Roll ($16.95), Grilled Clams 1 Dozen ($10.00), 그리고 남편은 따로 커피를 마시고 있어서 소다음료 하나 ($1.50)을 주문하였다. 가격은 물론 택스 포함 전이고 이 곳은 꼭 현금 결제를 해야한다. 주문 후 꼭 옆에서 기다릴 필요는 없고 자리에 앉아 있으면 마이크로 주문시 말한 이름을 불러준다.





우리는 오후 3시 30분 정도? 점심이랄 수 없고 저녁이라기에도 애매한 시간에 갔는데도 의외로 자리에 사람들이 좀 앉아 있고, 우리 뒤로도 나름 끊이지 않게 주문이 이어졌다. 그냥 음식을 포장만 해서 가는 사람도 많았다.





자리를 잡고 앉아 주변 둘러보기. 자그마한 다리를 하나 건너면 바로 맞은편에 맥주 브루어리가 하나 있는데 토요일이라 그런지 이른 시간부터 사람이 북적북적했다. 브루어리에서 틀어대는 흥겨운 음악소리가 맞은편 우리에게까지 들려서 덩달아 신이 났다. 우리도 저기서 맥주까지 한잔 하면 딱! 좋았을텐데 상황이 여의치 않아 그냥 아쉬움 담긴 눈길만 보낼 수 밖에...





구름 잔뜩 낀 하늘. 비가 오면 어쩌나 걱정스럽기도 했는데 다행히도 우리가 식사를 마치고 차에 올라탄 그 순간부터 투둑- 하며 빗방울이 떨어졌다. 그리고 한동안 아주 매섭게 비가 쏟아졌었지.





클램보다 먼저 준비 된 랍스터 롤. 첫인상은 좀.... 너무 얄상한거 아냐? 하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역시 실하게 들어있는 랍스터 살들. 으, 정말 맛있겠다. 하며 한입을 베어물었는데, 순간, 정말 먹방 프로그램들에서 출연자들이 맛있는 음식 먹을 때 머리 위로 별들이 반짝이는 뭐 그런 느낌을 받았다. 엄청 기대를 하며 먹었는데 그 기대보다 훨씬훨씬 맛있었던! 랍스터야 뭐, 당연히 맛있는 거고 예상 가능한 맛이었지만 의외로 그 아래 번이 정말 부드럽고 맛있었던 거다. 랍스터 살까지가 따뜻해서 더 그 향이 잘 전달되었던 건지 모르겠지만 번과 랍스터 살 사이로 느껴지는 그 달콤한 버터향이 정말 기가 막혔다.


우와, 진짜 맛있다!

이 말을 열번은 한 것 같다.


랍스터 살은 항상 맛있지만 차게 먹을 때는 그래도 살짝 비린 느낌이 있었는데 따뜻한 랍스터롤에서는 전혀 그런 느낌도 나지 않더라.





역시 맛있었지만 감동적인 랍스터롤 탓에 그리 깊은 인상을 남기지 못했던 클램 (12개보다 하나가 많았다). 그리고 번이 너무 맛있다며 못참고 다시 한번 찍어본 랍스터롤. 랍스터 살 아래로 진한 버터 향을 머금고 촉촉하게 구워진 번의 모습이 보인다.


이른 점심을 먹었었고 당연히 조금 이따 저녁도 먹을 거라 배를 살짝 덜 채운 탓도 있지만 다 먹고 나서는 무척 아쉬웠다. 다음 번에 올 때는 꼭! 1인 1롤 하자며 다짐하고 조금 걸으며 바다 구경을 좀 더 한 다음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차에 올랐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North America/U.S. - New Haven, '16-'19'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38개 입니다.

      • 정말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랍스타롤입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입맛이 절로 땡깁니다
        속도제한 표지판이 귀엽네요.. ^^

      • 랍스터롤은 언제나 맛있게 먹었지만 이 곳 랍스터롤은 정말 특히나 맛있더라구요.
        진짜 감탄하며 먹었어요ㅠㅠㅠ

      • 따뜻한 랍스터 롤 정말 상상만해도 맛있어요~~^^ 저녁 다 먹었는데 어째요~
        풍경이 넘 멋있다 생각했는데...너무 맛있어서 웬지 풍경도 눈에 안들어올 듯 해요 ㅋㅋㅋ
        여기에 맥주 한 잔 했으면 정말 좋았을텐데...아쉬웠겠어요... 맥주는 나중에 상활될 때 꼭 드시는 걸로~~^^ 즐거운 주말되세요~

      • 안그래도 다른 테이블에서는 화이트와인을 가져와서 먹고 있더라구요ㅠ
        시원한 화이트와인이랑 같이 먹어도 정말 맛있었을 것 같은데 어찌나 아쉬웠는지 몰라요ㅠㅠ

      • 랍스터롤이라니. 지난번에 말한 따뜻한 랍스터가 나오는 곳이군요
        롤 자체만 보면 뭐 들은거 없어보이는데 랍스터란 재료 자체가 주는 맛이 어마어마하군요 ㅎㅎ
        부드러운 번에 버터로 조리된 랍스터, 먹어보고 싶습니다 ㅠ.ㅠ
        클램 딱 술안주 같은데 맥주를 그냥 패스하신게 아쉽습니다 ㅎㅎ

      • 말씀처럼 그냥 버터로 구운 빵에 랍스터 살 올리고 레몬즙 뿌린 것 뿐인데 어쩜 이렇게 맛있을까요.
        맥주는 가끔 생각날 때 논알콜 맥주라도 마셔서 좀 고픈게 덜한데 와인이 참 마시고 싶어요ㅋㅋ
        안그래도 다른 테이블에 화이트와인 한병을 가져와서 함께 마시는 사람들이 있던데 진짜 부럽더라구요ㅋㅋㅋ

      • 오, 랍스터롤이 진짜 맛있었나 보네요ㅎ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꼭 먹어 보고 싶네요ㅎ

      • 정말 머리에 반짝이는 효과를 넣어주고 싶을만큼 깜짝 놀랄 맛이었어요!ㅋㅋ
        이게 2주전 주말 이야기인데 지난주에도 다시 가서 먹고 올까 한참을 고민했을 정도로요ㅋㅋㅋ

      • 랍스터롤 정말 최고네요~
        한국에는 왜 이런 것이 없는 건가요!!

      • 미동부에 유명한 랍스터롤 체인인 Luke's Lobster가 일본에는 지점이 있다고 하는데 한국에는 아직 소식을 못들었어요ㅠ
        근데 여기 랍스터롤은 살이 차가운 랍스터롤인데, 랍스터가 따뜻한 롤이 정말 훨씬 맛있더라구요ㅠㅠ

      • 헐... 우와 ㅠ_ㅠ 한번도 안 먹어봐서 무슨 맛일지 상상이 안가는 반면 너무 맛있겠다며 군침을 흘리고 있습니다.
        얇은 두께지만 충분히 만족할만한 맛인가봐요.
        (맛있겠다... 무한반복)

      • 미동부에서 가장 유명한 랍스터롤 체인으로 Luke's Lobster라는 곳이 있는데 일본에는 지점이 여럿 있는 모양이더라구요.
        근데 왜 한국엔 없을까요ㅠ
        Luke's Lobster의 랍스터롤은 살이 차가운 롤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맛있었어요.
        하지만 이번에 먹은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더라구요ㅠㅠㅠㅠ
        정말 너무 맛있었어요ㅋㅋㅋㅋㅋㅋ

      • 올려진 랍스터살만 봐도 침이 고일 정도네요.
        그리 맛있으셨나요... ㅠㅠ
        궁금함이 마구마구 올라옵니다. ㅎㅎ
        차가운 것 보다는 따뜻한 게 확실히 더 맛잇을 것 같아요.

      • 랍스터 살이 따뜻해서 랍스터 자체도 훨씬 맛있는데 따뜻한 빵이랑 그 위에 녹아진 버터랑도 정말 잘 어울리더라구요.
        이렇게 먹어야 하는 음식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구요ㅋㅋ

      • 랍스터롤 ㅠㅠ 이런거 너무 좋아요. 저도 먹고 싶네요..
        이번에 포항 놀러갔다 왔는데

        대게를 먹기에는 뭔가 시간도 걸리고 무거운 느낌이더라구요. 간편함이 덜하다고 할까...
        이렇게 랍스터롤 처럼 간식처럼 먹을 수 있는 게 좋은데 말이에요.
        따뜻한 랍스터롤 저도 먹고 싶네요

      • 맞아요!
        랍스터도 레스토랑 가서 제대로 먹기에는 가격도 무척 부담스럽고 너무 무거운 느낌인데 이렇게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있다는게 참 좋은 것 같아요!ㅋㅋ

      • 이름부터 안 먹어볼 수 없게 만드는군요.. 랍스터라... 가격이 있긴 한데.. 꼭 먹어볼 것 같습니다!ㅋㅋㅋ

      • 아무래도 랍스터살이 잔뜩 올라가 있기 때문에 간단하게 먹는 메뉴치고는 가격이 좀 비싼 편이죠!
        그래도 먹고 나면 후회하지 않습니다!ㅋㅋㅋㅋ

      • 으악~ 드뎌 가셨네요!!!
        랍스터롤 비주얼이 너무 정직해 보여요.ㅠ0ㅠ
        버터향까지 솔솔 난다니 저는 따뜻한 거에 한표를 던져주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

      • 남편이 모처럼 토요일에 일찍 퇴근했길래 바로 달려갔어요ㅋㅋㅋㅋ
        빵위에 랍스터살이 올라간.. 진짜 정직한 비쥬얼이죠!ㅋㅋㅋㅋ 근데 정말 맛있습니다ㅠ 또 먹고싶어요ㅠㅠ

      • 아가를 위해 자주 드세요. ㅎㅎㅎㅎㅎㅎ

      • 저 보면서 기대 안하고 봤는데
        대박이네요 ㄷㄷㄷ 진짜 맛있었다니 ㄷㄷㄷㄷㄷ
        한국사람은 따듯한 해산물요리가 늘 기본이었기 때문에 차가운 랍스터살은 상상만해도 이상한데
        따듯하면서 제대로 된 음식이라 1인 1롤이 당연할것 같아요 +_+

      • 맞아요! 저도 그래서 처음에 랍스터롤이 유명하다는 곳에 가서 먹어볼 때 랍스터 살이 차가워서 되게 당황했던 기억이 나요.
        당연히 따뜻할 줄 알았거든요!
        차가운 살로 만든 롤도 맛있게 잘 먹었었지만 이번에 따뜻하게 만든 걸 먹고 났더니, 랍스터롤은 이렇게 먹어야 하는 거구나, 깨닫게 되었습니다ㅠ
        금방 또 갈것 같아요. 정말 맛있었어요!ㅋㅋㅋㅋ

      • 랍스터롤 보는 것만으로도 먹고 싶게 만드는 비주얼이네요.
        안에 랍스터를 넣을 생각을 어떻게 했을까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정말! 이런 생각을 어떻게 했나 싶어요ㅋㅋ
        랍스터롤이 처음 만들어졌다는 지역엘 어제 우연히 가보았는데 거리마다 랍스터롤을 파는 트럭들이 곳곳에 보이더라구요ㅋㅋㅋ
        그런 모습을 보는 것도 참 재밌었습니다ㅋㅋ

      • 침샘을 자극합니다
        보기에도 맛있어 보이는데 그 맛이 기대 이상이라니 정말 정말 궁금합니다 ㅎ
        랍스터를 먹어본지 한참 되었다는게 불현듯 생각나는군요^^

      • 사실 랍스터 그 자체로만 먹기에는 가격 부담도 되고 그래서ㅋㅋ 잘 못먹는데 랍스터롤은 자주 찾아 먹게 되네요ㅋㅋ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아요!ㅋㅋ

      • 랍스터가 따뜻하면 진짜 끝장나죠 ㅠㅠ
        생각해보니 저는 항상 차갑게해서 먹었던 것 같아요
        그래서 간혹 비릿한 맛이 났던 기억이...
        맥주까지 드셨으면 진짜 좋았겠어요 ㅠㅠ
        보면서 저 계속 맥주생각 났어욬ㅋㅋ!
        가격보고 좀 비싸다 생각했는데 후기보니
        한번빠지면 큰일나겠다라는 생각도 듭니다 ~.~

      • 아무래도 랍스터 살이 잔뜩 올라가 있어서 그런지 어딜가나 랍스터 롤은 가격이 좀 비싼 것 같아요ㅠ
        같은 크기로 조금 다운타운에서 먹으면 하나에 20불씩 하더라구요ㅠㅠ
        그래도 정말 맛있어서ㅋㅋㅋㅋ 가끔 이 곳에 가서 사먹어야겠다 생각하게 됐어요ㅋㅋ
        가까이에 이런 맛집이 있었다니!! 하면서요ㅋㅋ

      • 랍스터롤 진짜 맛있겠네요.ㅜㅜ 실제로도 그렇게 맛있다니... 아~ヽ(°ᴥ°)ノ
        조개살도 맛있겠고요. 해산물을 좋아하는데 한국에서는 믿고 먹을
        해산물이 갈수록 적어져서... 좋은 경치보며 먹는 랍스터롤, 최고예요!

      • 저도 해산물 참 좋아해요!ㅋㅋ
        제가 살고 있는 곳이 그래도 바다 동네라 이렇게 해산물을 가끔씩이라도 즐길 수 있네요.
        사실 랍스터는 보스턴이나 메인주 쪽이 훨씬 유명하긴 하지만요ㅠㅠ 그 가까이에 있어서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즐길 수 있는건가 싶어요ㅋㅋㅋㅋ

      • 안녕하세요~ 뉴헤이븐 여행 전에 알아보다가,
        이렇게 좋은 포스팅이 많은 곳을 알게되어 댓글 남깁니다.
        너무 좋은 정보들 감사합니다.
        덕분에 재밌게 놀다올 수 있을 것 같아요!

      • 답글이 너무 늦었네요!
        뉴헤이븐 여행은 이미 하신걸까요?ㅋㅋ
        도움이 되었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아름다운 도시에서 좋은 시간 보내고 가세요XD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