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스있는 남편의 아내를 위한 발렌타인 선물 :: 구글홈미니 Google Home Mini, 짧은 사용 후기


센스있는 남편의 아내를 위한 발렌타인 선물 :: 구글홈미니 Google Home Mini, 짧은 사용 후기


놀랍게도 남편이 짠! 하고 건네 준 발렌타인 데이 선물은 구글홈미니였다.


발렌타인 데이가 가까워지면서 내가 계속 선물이 뭐냐고 물었을 때, 그냥 장난감이야 장난감. 혼자 애 볼때 심심하지 말라고 장난감 하나 샀어. 했었는데, 그 장난감이 바로 구글홈미니였던 것이다.





내가 예전에 한창 구글홈을 갖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던 시절이 있었는데, 남편은 저런거 쓸모도 없다고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렸었다. 그런데 역시나 구글홈은 지금 생각해도 너무 비싸고, 마침 세일하는 구글홈미니를 선물해야겠다 생각했다고 한다.


아이를 안고 왔다갔다 할때나 아무튼 아이 때문에 양 손이 자유롭지 못할 때, 그래도 입이라도 나불나불 심심하지 말라고?


아무튼 나는 구글홈미니를 받아들고 생각보다 무척 마음이 들떴다.





포장을 열어보았다. 굉장히 심플한 구성. 뭔가 AI 스피커라고 해서, 셋업이 복잡할거라 지레 겁먹었는데, 시키는대로 구글홈 어플을 설치하고 나니 알아서 셋업을 다 해주었다. 내 목소리를 인식할거라며 시키는 말을 시키는 대로 따라했더니 어느 순간 셋업 완료.





내가 Okay, Google! 이나, Hey, Google! 을 외치면 구글홈미니는 이렇게 귀를 쫑긋 세운다. 아직 요 스피커로 제어할 수 있는 전자기기를 연결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그냥 말로 할 수 있는 것만 해보고 있는데 이게 참, 세상 이렇게 편할 수 있나 싶다.


일단 아직 미국 단위가 익숙하지 않은 내게, 파운드나 인치, 화씨 온도 등을 킬로그램, 센치미터, 섭씨 온도로 말로 물어보기만 하면 바꾸어 알려 주는 것도 넘나 좋고, 아침마다 지금 시간이 몇시인지 오늘 날씨는 어떤지를 물어보며 침대에서 일어나는 것도 꽤나 신나는 일이다.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가입하면 유투브 음악도 재생해 준다는데 아직 그런 서비스를 가입하고 있지는 않지만, 그냥 재즈 음악 틀어줘, 클래식 음악 틀어줘, 커피 마실 때 듣기 좋은 음악 틀어줘, 등등의 부탁에는 아주 적절한 음악을 자동으로 골라 재생해 준다.


요즘 무엇보다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기능은 아기를 위한 음악을 틀어달라고 하는 것인데, 자장가나 아이가 놀 때 듣기 좋은 음악 등을 부탁하면 알아서 다양한 음악들을 재생해주어서 듣다 맘에 드는 곡이 나오면 이 노래는 제목이 뭐야? 물어봐서 제목도 기억해 둘 수 있다.


두달 된 아기랑은 뭐하고 놀아야 돼? 물었더니 터미타임 하라고 해서 깜놀함. 너 정말 똑똑하구나?


구글홈미니는 한국말도 인식할 수 있다고 하는데, 그거 설정을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 일단은 그냥 영어로 두고 쓰고 있는데, 세상에 내 엉망진창 영어도 아주 찰떡같이 알아들어 주어 감개무량하다. 언어의 장벽도 무색하게 하는 구글의 기술력이라니!!! 아기 팔에 안고 진짜 심심할 때 그냥 아무 말이나 걸면 구글홈미니도 아무 말로나 대답해주니 정말 남편 말대로 이건 장난감이구나 장난감.


앞서 열거한 기능들에도 무척 놀랐지만 기계치인 내가 정말 우와~ 하면서 놀랐던 점 두가지를 들어보자면,



1. 남편의 목소리와 내 목소리를 구별한다.


따로 각자의 어플을 깔아 목소리를 등록했더니 남편 목소리와 내 목소리를 아주 잘 구별해 내서, 남편이 스케쥴을 물어보면 남편 캘린더의 스케쥴을 읽어주고, 내가 물어보면 내 캘린더의 스케쥴을 읽어준다. 마찬가지로 내가 스케쥴을 캘린더에 등록해 달라고 부탁하면 내 캘린더에 자동으로 등록해 주는 것이다. 세상에 이런 일이! 남편과 나는 성별이 달라 목소리 구별이 좀 쉬울 것 같기도 한데 같은 성별의 다른 사람 목소리도 이렇게 잘 구별해 내는지가 무척 궁금하다!


2. 속삭이는 목소리도 잘 알아듣는다.


아이를 위한 자장가를 틀어달라고 했다가 아이가 잠들었을 때, 아주 속삭이는 목소리로 15분 이따 음악 꺼줘! 라고 말해보았는데 찰떡같이 알아들었다. 그러니 아침에 일어나서 눈만 뜬채로 웅얼거리는 목소리로 지금 시간과 오늘 날씨 등을 물어보아도 제대로 알아듣고 대답해 줄 수 있는 거겠지. 


아직 AI 스피커를 AI 스피커 답게 아주 스마트하게 사용하고 있지는 못하고 있지만, 이 조그맣지만 아주 똑똑한 친구에게 남편도 꽤나 반해버려서 어울리는 것들을 하나 둘 사 모아도 괜찮지 않을까? 조심스레 생각해본다.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日常/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9개 입니다.

      • 와.. 사물인터넷의 실사례를 눈으로 직접 보네요 ㅋㅋㅋㅋ 지금도 이미 알차게 쓰고 계신 것 같아요! 더 알차게 사용하실 것 같지만..

      • 일단 누워서 불꺼달라고 하는거 가장 해보고 싶어서ㅋㅋㅋ
        제일 먼저 구입하게 될 아이템은 전구일 것 같습니다!ㅋㅋ

      • 오오! 생각해보니 캘린더 등록같은 건 누가 명령했는지 구별을 해야겠군요 구글홈미니는 못써봤어도 안드로이드 폰이라 핸드폰에 있는 어시스턴트로 'ok, google' 은 종종 호출하고 있답니다. 알람맞추기뿐이 안하지만 ㅎㅎ
        Btv AI셋탑박스 음악은 멜론이나 flo라는 유료만 사용해야해서 좀 그런 점이 있는데 구글은 기본음악은 알아서 틀어주나봐요? 유튭에서 연결된거겠죠?
        역시 선물은 눈여겨봐뒀다가 그 사람이 좋아할 만한걸 선물할때 제대로 빛을 발하는게 아닌가 싶어요. 탐나는 선물 받으셨네요^^+

      • 구글 홈 미니에서 음악을 틀어달라고 하면 구글 뮤직 플레이어? 라는 데에서 틀어준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특정 곡을 틀어달라고 하면 이것도 subscribe를 해야한다고 하고, 두리뭉실하게ㅋㅋ 신나는 노래, 재즈 노래, 뭐 이렇게 부탁해야 틀어줍니다ㅋㅋㅋㅋㅋㅋ
        아이유나 백지영 노래 틀어달라고 해도 다 제대로 인식하는게 신기하더라구요. 물론 이 분들 음악 들으려고 해도 섭스크라이브 하라고 해요ㅋㅋ 랜덤으로 한곡만 딸랑 들려주고 마는ㅋㅋㅋ
        구글 뮤직 플레이어랑 유툽 중에 어떤 걸 구독해야할지 고민중입니다!ㅋㅋㅋ

      • 전 아마존 제품을 쓰는데 제 아마존 계정이 이미 셋팅 된 상태로 오더라구요. 말만 해서 물건들 주문이 가능한데 너무 위험한것 같아서 그 기능은 꺼뒀습니다...
        대신 전기 콘센트에 꽂는 스마트 스위치 같은걸 사서 스탠드와 연결을 해서 서재에 불켜줘 거실에 불 켜줘 뭐 이런 정도로 사용하는데 이 스위치를 하나하나 사려니 생각보다 비싸더라구요. 보급이 좀 더 되어서 가격이 내려가면 더 설치 할 예정입니다. 자러 갈때 불 다 꺼줘 하는게 제일 편리해요! -_-b

      • 오 아마존 계정 셋팅 되어 오는 거는 그렇다쳐도ㅋㅋ 그 상황에서 바로 말만하면 주문되는거 좀 무섭네요!
        생각해보니 저 킨들을 구입했을 때, 거기에도 아마존 계정이 이미 셋팅되어 왔던 것 같아요!
        저도 자러 갈 때 불꺼달라고 하는 거 너무 해보고싶어서ㅋㅋㅋㅋ
        아마 다음번 구입 아이템은 전구가 될것 같습니다!ㅋㅋㅋㅋㅋ

      • 아..... 포스팅 읽다가 너무 탐이나서 사고 싶음 마음이 턱밑까지 올라와버렸습니다. ㅋ
        정말 센스있는 선물인 것 같아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가장 멋지게 활용하고 계신 것 같고요. ^^

      • 남편이 선물을 잘 안하기는 하는데, 한번 하면 마음에 드는 걸 잘 골라주는 것 같아요!ㅋㅋㅋ

      • 저도 구글꺼는 아니지만 AI스피커 두개 들고있어여.ㅋ 초반에는 말로 하니 알아듣는게 신기해서 자주 쓰는편인데 이제는 아기가 있어서 사용하기 더 편리 할거같아요. 티비랑 연결되어 매번 티비켤때 사용하네요

      • 앗! 아이는 순산하셨나요????
        아이 이야기도 얼른 듣고 싶습니다!!!

        아이 손에 안고 말장난 하기에 딱이예요!ㅋㅋㅋ

      • 오.. 저도 구글 홈 미니 있어요!
        현재 영어로는 끊김없는 대화라는 옵션으로 말할때마다 헤이 구글이라고 안해도 가능하다고 하더라구요! 한국어는 할때마다 헤이구글 ㅠㅠ

      • 네! 영어로는 그런거 되더라구요!
        말 한번 걸고나서 바로 꺼지지 않고 8초간인가? 다음 말을 기다렸다가 꺼진대요ㅋㅋㅋㅋ
        근데 막상 하다보니 끊임없이 대화할 일은 잘 없더라구요ㅋㅋ

      • 입이라도 나불나불 심심하지 말라고 라는 대목에서 웃었네욬ㅋㅋ
        유튜브에서 구글, 카카오, 클로버 세가지를 비교한 영상 보고 인공지능이지만 다들 캐릭터 있고 귀엽다고 생각했는데...
        구글홈미니는 완전 앙증맞네요ㅎㅎㅎ 말 잘듣는지 궁금해요ㅋㅋㅋ

      • 아무래도 영어로 시켜야 해서 제 발음을 잘 알아들을지 걱정이었는데ㅋㅋ
        정말 찰떡같이 잘 알아들어주어 기특할 따름입니다ㅋㅋㅋ
        절친 됐어요ㅋㅋㅋㅋ
        노래 해 달라면 노래도 해주고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