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여행 :: MIT 공대 캠퍼스 구경 + 하버드 조금

보스턴 여행 이야기를 조금 이어가 볼까? 퀸시 마켓에서 가볍게 배를 채운 후, 지난 번엔 하버드를 봤으니까, 이번엔 MIT를 봐야지 하는 마음으로 우리는 MIT로 향했다.

 

보스턴은 당일치기로 여행을 자주 하는데 그렇다 하더라도 MIT는 하버드와 지하철 2개 역 차이가 나니까 함께 가보기에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보스턴 당일치기 일정은 친한 보스턴 출신 동료가 추천해준 것을 예전에 포스팅 한 적이 있다.

 

 

2017/10/10 - 보스턴 토박이가 추천하는 보스턴 당일치기, 하루 일정 / 코스

 

보스턴 토박이가 추천하는 보스턴 당일치기, 하루 일정 / 코스

남편이 보스턴에 하루 놀러가려고 한다는 말을 흘렸더니, 보스턴을 너무나도 사랑하는 보스턴 토박이 동료가 선뜻 하루 일정을 짜 주었다. 우리도 여행책 등으로 조금 생각을 해 두긴 하였으나 이렇게 검증된 코스..

moon-palace.tistory.com

 

 

 

 

MIT를 가기 위해서 지하철 Kendall (MIT) 역에서 하차한 후 밖으로 나왔을 때의 풍경. 저 COOP이라는 매장은 하버드 주변에서도 볼 수 있는데 각 학교 관련 기념품을 구입할 수 있는 곳이다.

 

 

 

 

여기서부터 시작인건가?? 아리송 할 때 쯔음 나타난 MIT 라는 표시와 그 앞의 멋진 구조물. 저 구조물은 몰랐는데 보스턴 마라톤 테러 사건 때, 사망한 경찰을 추모하는 의미로 만들어 진 거라고 한다.

 

 

 

 

그리고 이것은 스타타 센터 Stata Center. MIT 투어에서는 이 건물만 보면 거의 다 본 거라고 할 수 있는 듯 하다. 이날 MIT 방문에서 우연히 MIT에서 일하던 친구를 만났는데 그 친구에게 MIT에 뭘 봐야하냐고 물었을 때, 이 건물을 말해주고는 이 것만 보면 된다고....;;; 확실히 독특한 형상이기는 하다. 요리조리 보며 사진도 좀 찍어 본 후 좀 더 나아가 보았다.

 

 

 

 

날씨도 좋아서 산책하기에도 아주 그만이었다. 공대 특유의 느낌이 있는 건물들도 보이고 (여러모로 느낌이 서울대랑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풍스러운 느낌의 건물들도 보였다.

 

 

 

 

그리고 이 곳은 그레이트 돔이라고 한다고 한다. 본관 같은, MIT의 상징같은 건물로, 졸업식 때 학사모를 던지는 걸로 유명하다고. 건물 자체도 웅장하고 멋지지만 맞은 편으로 찰스강이 흘러서 걷기만 해도 마음의 여유가 생기는 것 같은 기분. 근데 내 기분이야 그랬다지만, 이 날은 일요일이었는데도 MIT 건물 내에서 세미나 같은 것을 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고 (세미나인지 수업인지;;;), 정말 일하러 학교 가는 것 같은 사람도 많이 보이는 걸로 봐서... 역시 국적 불문 공대는 빡세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걷다가, 예일대에서 내가 일하던 건물이랑 너무 비슷하게 생겼길래 찍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이 건물이 MIT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라고 한다. 내 생각이 완전히 틀리진 않았던 모양. 내가 일하던 건물도 예일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다.

 

 

 

 

다음은 훌쩍 하버드로 넘어왔다. 다음 일정이 너무 빠듯하기도 했고 하버드는 지난번에 봤다는 생각으로 하버드 동상만 빠르게 보려고 들렀다. 동상을 보러 온 이유는 아가가 뱃속에 있던 시기였기 때문에 우리 아가 하버드 가라고, 동상 발등 만지러.... 엄마 아빠가 하버드 아저씨 발등 만지고 인증샷도 찍었으니 우리 아가 꼭 하버드 가야 한다? (응?!), 는 농담이고 사실은 주변에 있는 다른 빵집 가려고 지하철 내린 김에 잠깐 들른거다. 

 

지난 번에도 느낀 거지만, 하버드 이 동상 있는 쪽이 예일대 올드 캠퍼스랑 느낌이 너무 비슷하다. 동상이 있는 것도 그렇지만 주변 건물들 모양이 아주 흡사한 것이.... 아마도 하버드도 예일처럼 옛날에는 딱 이 부분만 하버드가 아니었을까?

 

MIT도 그렇고 하버드도, 내가 다니는 곳이 아니다 보니 겉핥기 식으로 밖에 볼 수 없었던 것이 조금 아쉽다. 우연히 만났던 MIT 다니던 친구가 MIT에 있던 시절에 왔었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버드에는 지금도 지인이 몇명 있기는 한데 이날은 일정이 빠듯한 바람에 미리 연락을 하지 못한 것도 많이 아쉽다. 언제 한번 아가랑 같이 하버드 지인을 만나러 다시 한번 들르고 싶다. 그 때 제대로 다시 투어를 부탁해봐야지.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North America/U.S. - Boston, '17-'18'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1개 입니다.

      • 오오오 여기가 그 지잡대(?????) 엠아이티군요 ㅎㅎㅎㅎㅎ
        엠아이티나 하버드나 예일이나 대단한 학교들이라 어디든 입학한다고 하면...
        등록금 많이 벌어두셔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데 사진전체로 너무 색감 이쁘네요 따듯한 느낌 한가득이예영 !

      • 저도 장난스레 이런말 하고 다닌 건데ㅋㅋ 진짜 미국에서 아이를 대학까지 보내실 분 얘기를 들으니 아기가 태어나는 순간 아가 대학 자금을 모으기 시작하셨다고 하더라구요ㅋㅋ
        이런 학교들 등록금은 미리 준비해 두지 않으면 안된다고ㅋㅋㅋㅋ

        처음 보스턴 갔던 날은 너무 추웠는데, 이날은 다행히 날씨가 아주 좋았어요!ㅋㅋ
        보스턴에 대한 인상이 바뀔 정도였어요ㅋㅋㅋ

      • 진짜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부터 대학교 들어갈 등록금 계정을 만든다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그런데 아이가 생각보다 빨리 대학을 가게 되거나 학비가 많이 오르면 화룡점정으로 아빠 퇴직금으로 메꾼다는 농담도...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따듯해졌다니 다행이네요
        밴쿠버는 다시 추워여 감기조심해욤!!

      • 말로만 듣던 MIT로군요. 덕분에 미국 캠퍼스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한데요.^^
        그리고 저도 스타타센터라는 곳, 건물 보고 오~했어요. 재미있는 건물이네요.ㅎㅎ
        녹음짙은 나무에 둘러쌓인 건물들이 하나같이 멋져 보여요~ 아기가 하버드갈 것 같은데요.ㅋㅋ

      • ㅋㅋㅋ사실 진짜 속마음은 하버드는 안가도 되니 건강하고 행복하게만 잘 자라줬음 하는 바램입니다!ㅋㅋㅋ
        다른 아이비리그 대학들에 비해 구경거리가 많지는 않았는데, 그래도 공대 특유의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 구경하는 재미가 없지는 않더라구요!
        스타타 센터 하나는 정말 볼만하기도 했구요!ㅋㅋ

      • 저도 시간내서 꼭 한번 가봐야겠네요~ 오랜만에 캠퍼스의 기분도 느껴볼겸 ㅎ

      • 캠퍼스 분위기.... 저는 대학마을에 살고있어 본의 아니게 매일매일 느끼며 살고있기는 하지만ㅋㅋ
        가끔이라면 추억 회상도 되고! 좋을 것 같습니다ㅋㅋㅋ

      • 하버드가...
        입학전형이 일정한 규율이 있는게 아니라던데....
        공부 잘한다고 하버드 가는 건 아니라더군요. ㅋㅋㅋ
        하버드 같은 곳은 전담 매니저같은 에이전시를 통해야 한다고 들었는데... ㅋㅋ

      • 아 그런가요?ㅋㅋㅋ
        심각하게 고려해 본 일은 아니라 그런것 까진 몰랐어요ㅋㅋㅋㅋㅋ

      • 아이비리그 전담 컨설턴트가 있을 정도라고 하더군요. ㅋㅋ 어느정도 자금력이 되는 사람들의 자녀들이 주 고객이구요.

      • 마치..... 스카이캐슬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ㅋㅋㅋ

      • 늘 보지만 이런 관심사가 아이의 장래에도 많은 영향력을 줄거에요. 앞으로 아기 키우느라고 힘들고 피곤 하시겠지만 성장한 모습보고 많이
        흐믓해 하실것 같아요.

      • 지금도 그 짧은 사이에 아기가 많이 자라서 스스로 뒤집기도 하고 꺄르르 거리며 웃기도 하는데 세상에 너무 신기한 것 있죠!ㅋㅋ
        정말 성장한 모습을 보면 어떨지 상상도 잘 안되네요ㅋㅋ

      • MIT 스타타센터 정말 독특하네요.
        눈에 확 들어올 수밖에 없는 ㅎㅎ
        다음에 하버드 지인 동원해서 투어 한번 해보시는 것도 좋겠어요.
        아이가 함께라.... 한동안은 넉넉한 여행은 쉽지 않겠지만요. ^^

      • 네ㅋㅋ 사실 아가 때문에 보스톤까지 또 언제 갈 수 있을지 의문스럽기는 해요ㅠ
        그래도 언젠가 기회가 있겠죠?ㅋㅋ

      • 최근에 넷플릭스에서 '크레이지엑스걸프렌드'를 봤던게 생각나네요 여주가 하버드 나왔다고 자랑하고 다니는 ㅎㅎㅎ
        두 번째 사진보고 예술작품같다 싶었더니 건물도 엄청 독특한게(?) 있네요+_+ 현대미술관이나 가우디 건축물 사이에 있어야 할것만 같은^^
        평생 볼 일 없을것 같던 하버드와 MIT 잘 봤습니다 그나저나 날씨가 너무 좋네요~

      • 최근에 같은 동네 살던 지인분들 아주 여럿이 보스턴으로 거처를 옮기시면서 자꾸 접하게 되어서 그런지 보스턴 거주자들에 대한 부러움이 아주 커지고 있어요ㅋㅋㅋㅋ
        보스턴은 정말 볼 것도 많고 맛있는 것도 많고ㅠ
        거주하시는 분들 말씀 들으면 물가가 살인적이라는 불평을 하시긴 하시지만요...
        그래도 부러운 건 어쩔 수 없네요ㅠ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