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임신 초중기 (11주-14주), 입덧은 언제쯤 끝이날까 + First trimester screening


미국 생활 :: 임신 초중기 (11주-14주), 입덧은 언제쯤 끝이날까 + First trimester screening


여전한 입덧으로 고생했던 지난 5월과 6월의 이야기.


10주가 다 되어가던 때 지난 첫번째 정기 검사에서 의사 선생님은 입덧이 이제 차츰 사라질 거라고 하셨는데 의외로 입덧은 꽤 오래 지속됐다. 강도는 조금 약해졌을지 몰라도 특히 아침이면 심해지는 메슥거림에 정말 계속 힘이 들었다. 


그리고 남들은 15주는 되어야지 배가 조금씩 나온다는데, 나는 14주가 시작되는 순간부터 눈에 띄게 배가 나오기 시작했다. 이거 임신해서 그런거야? 그냥 배가 나오는거야? 알 수는 없지만… 태어나서 한번도 이렇게 배가 나와본 적 없으니 임신 때문에 그런거겠지 (애써 위로...).


아무튼, 이 시기에 해야하는 검사로는 First trimester screening이 있다. 다운증후군을 포함한 chromosome 이상이 있는지를 체크하는 건데 다양한 검사들 중 나에게 적합한 검사로 이 것을 추천 받았다. 만으로 35세 이상인 고령 산모의 경우 추천하는 검사의 종류가 다르다고 한다. 아무튼, 이 검사는 혈액검사와 복부 초음파 검사로 이루어져 있는데 복부 초음파는 정밀 초음파를 이용해야 해서인지 다른 병원으로 가서 검사를 해야했다. 이전 정기 검사 때 예약 방법을 잘 말씀해주셔서 따로 전화로 예약을 잡고 지시에 따라 11주-13주 사이 날짜인 12주 하고 4일 때 되던 날 검사를 하러 갔다.


복부 초음파를 통해서는 아이의 목투명대의 두께를 측정한다고 한다. NT (Nuchal Translucency) scan이라고 불린다. 길이가 3.0mm까지만 정상수치라고, 그 이상으로 넘어갈 경우 다운 증후군이 의심되어 추가 검사를 해야한다. 혈액 검사는 몰라도 유독 이 NT scan의 경우는 13주가 넘어갈 경우에 검사를 할 수 없기 때문에 꼭 11주와 13주 사이에 시기를 맞추어 병원에 가야한다.





검사 받으러 가는 날은 비가 무척 내렸다. 초행길이어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주차장도 잘 찾고 병원도 잘 찾아 조언대로 예약 시간 15분 전에 병원 도착! 내가 정기적으로 가는 병원이 아니라 그런지 평소와 다르게 보험카드 검사도 하고 간단한 차트를 작성한 후 환자처럼 손목에 띠를 두르고 잠시 앉아 대기했다.


이 나라 병원 직원들은 다들 이렇게 친절한 걸까. 정말 너무도 친절한 초음파 테크니션이 복부 초음파를 진행해 주었는데 필요한 목투명대 두께 측정과 더불어 아이의 모습 이 곳 저 곳을 보여주고 여러장이 사진과 동영상 파일을 전송해 주었다. 특히 자그마한 아이의 발바닥을 볼 수 있었는데 친절한 테크니션이 우리보다 더 감탄하며 너무 귀여운 발바닥이라며 계속 발바닥을 클로즈업해서 보여주는데 웃음이 절로 나왔다.



발바닥이 닮았네, 귀여운 아기 발바닥


초음파를 마치고는 잠깐 대기하라고 해서 기다렸더니 의사 선생님이 오셔서 초음파 결과는 이상이 없다고 짧은 소견을 말해주고 나가셨다. 이후 혈액검사실로 가서 한 바이알 혈액도 뽑고 우리는 병원을 나왔다.


며칠 뒤 나온 혈액 검사도 아주 양호했다. 아이의 유전질환이 있다 없다 여부를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유전질환의 확률만을 알 수 있는 검사라고 하는데 타겟이었던 chromosome의 trisomy 확률이 아주 낮아서 굿 뉴스라는 담당 의사의 코멘트를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또 2주 뒤, 두번째 정기 검사. 이번에는 지난번과는 달리 정말 빨리 끝났다. 의외로 정기 검사 때는 하는 일이 없는 것 같네, 라며 병원에 들어간지 30분도 안되어 나왔더랬지. 이 날은 지난번 처럼 혈압과 체중을 재고 담당 의사와 상담을 했다. 배가 조금 나왔다고 생각은 했지만 체중을 보니 4파운드나 늘었길래 좀 놀랐는데, 이 정도 체중 증가는 정상이라고 해서 안심. 그 동안 힘든 일은 없었는지 궁금한 것 있는지 상담을 한 후에 초음파는 없이 아이의 심장 소리를 들려주었다. 기계를 배에 갖다 대기 전에, 내가 심장 소리를 찾는데까지 시간이 좀 걸릴지도 몰라, 내가 기계를 가져다 댔는데 심장 소리가 바로 들리지 않는다고 절대 겁먹으면 안돼! 주의를 주었으면서 배에 기계를 가져다 대는 순간 바로 들리던 아이의 심장소리. 지금까지는 초음파에서 아이의 심장이 뛰는 모습만 봤는데 이렇게 심장소리를 들으니 또 기분이 새로웠다. 의사 선생님은 옆에 있는 남편에게 얼른 녹음해서 부모님께 들려드리라고, 아주 좋아하실거라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이 때까지도 여전히 입덧으로 고생하고 있었는데 특히 병원에서 받아 와서 계속 먹고있던 비타민을 먹고나면 유독 상태가 심각해지는 것 같아 비타민이 문제일 수 있는지 물어보았더니,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하였다. 임신 초기에는 prenatal 비타민 안에 있는 folic acid가 아주 중요하기 때문에 아무리 힘들더라도 비타민을 꼭 챙겨먹어야 하지만 지금 시기는 (14주~15주 사이) folic acid가 필요한 시기는 지났기 때문에 만약 너무 힘들다면 비타민을 먹는 건 잠시 쉬어도 괜찮다고 하셨다. 혹시 그래도 비타민을 계속 먹고 싶다면 시중에 판매되는 젤리 형태의 prenatal 비타민을 사다가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나는 젤리형태로 된 걸 사다 먹어보지 않았는데 주변에서 들은 말로는 확실히 입덧이 심할 때에는 젤리 형태의 비타민을 먹는 편이 훨씬 덜 힘들다고 한다.


나는 입덧이 계속되는 이후 3주 정도는 비타민을 아예 먹지 않고 쉬다가 입덧이 조금 괜찮아 진 후부터 다시 비타민을 먹기 시작했다.


마지막으로 다음번 정기 검사와 별개로 Lab과 Diagnostic Imaging 실에 가서 받아야 하는 검사들에 대한 안내를 받았다. 


일단은 15주에서 18주 사이에 받아야 하는 APF Blood Test. 정확하게는 Serum AFP screen for open neural tube defect (like spinal bifida)라고 한다. 예약도 필요 없이 그냥 해당 날짜에 Lab에 가서 피만 뽑으면 된다고.


하지만 19주에서 20주 사이에 진행되는 초음파는 또 따로 예약을 잡아야 했다. 이번에는 친절하게도 Diagnostic Imaging 실에서 예약 전화가 갈거라고. 아니나 다를까 병원을 나서자 마자 30분도 안되어 전화가 왔고 추천해주는 날짜들 중 하루 시간을 잡았다. 이 초음파는 어느 정도 자란 아이의 해부학적 문제가 있는지를 알아보는 목적이라고 한다. Ultrasound to check baby’s major anatomic structures (“anatomy scan”)라고. 검사 15분 전에 물을 1리터 마시고 오라고 하는데 (배에 물이 차 있어야 초음파가 더 잘 보인다고 한다) 벌써부터 걱정이다. 


한국에서와 달리 미국에서는 임신을 하고 아무런 이상 증후가 없는 경우에는 총 3번 초음파를 하게 된다고 한다. 제일 처음 정기 검진 때 확인차 한번, 내가 이번에 한 검사 First trimester screening에서 아이의 목투명대 검사를 위해서 한번, 그리고 이번에 예약을 잡은 것처럼 20주 경에 하는 anatomy scan으로 한번, 이렇게가 끝이라고. 출산이 임박했을 때 아이의 크기가 자연분만하기에 괜찮을지 의심스럽다면 추가로 한번 더 할 수 있고, 이후 예정일이 넘어서까지 아이가 나오지 않으면 41주경에 또 추가로 초음파를 하게 된다고 한다. 하지만 아무튼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임신 기간 내에 3번 정도의 초음파를 하게 되는게 일반적이라고. 근데 나는 정기 검사 전에 출혈으로 한번을 더 했으니 앞으로 다른 이상이 없다면 총 4번의 초음파를 받게 되는 셈.


한국에서는 정기 검사만 가면 매번 초음파로 아이가 잘 있는지를 보여준다는데, 여기서는 그러질 않으니 확실히 아이가 뭘 어떻게 하고 있나 조금 궁금하고 답답하기도 하다. 하지만 뭐, 별 문제가 없어서 그런거라니까 그러려니 해야지.





채 더워지기 전, 아주 화창하던 날씨.





병원을 나와서는 늘 가는 타이 푸드카트에서 늘 먹던 숩을 먹었다. 입덧 중에도 유일하게 속에서 거부 반응을 보이지 않아 정말 일주일에 다섯번은 사 먹었던 음식. 그러보니 입덧이 끝나고 난 후엔 또 뜸해서 한참을 안먹었네. 내일 가서 사먹어야지.


+) 이 시기 받은 진료비는 아래와 같다.


First trimester screening 혈액검사 $118.00

First trimester screening NT 검사 $141.00

First trimester screening 의사 상담 $1,041.00


정상입니다. 한 마디 하고 나가버렸던 의사 상담비가 너무 비싸서, 미국의 진료비가 엄청나다는 게 이런 말이었구나 새삼 실감되던... 물론 전액 보험 처리가 되었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BABY 다른 글

    댓글 40

      • 여자의 임신은
        개인적으로도 위대하고 경이로운 새로운 체험일 것 같아요..
        모성의 위대함이 새롭게 전해집니다

      • ㅋㅋㅋ그런가요?ㅋㅋㅋ
        말로만 듣고 보던 것과 실제로 경험하는 것은 확실히 다른 것 같아요ㅋㅋ
        생각보다 많이 힘든 것 같기도 하고ㅋㅋ

      • 태어나서 한번도 배가 안나오셨다는 말에 정말 부럽네요. ㅎㅎ 전 싱글인데, 이 배는 언제들어갈지 모르겠네요. ㅋㅋ 임신초기에는 입덧이 심하다고 하는데 메스꺼운 기분이 오래가면 진짜 힘들것 같아요. ㅠㅠ

      • 앗 그런 뜻이 아니라ㅋㅋㅋ
        배는 항상 나왔었는데 그 보다 더 배가 나오길래ㅋㅋㅋㅋ 이정도 나와본 적은 없으니까 임신 때문이려니 생각했던 거였어요ㅋㅋㅋㅋㅋ

      • 그레도 입덧이 줄고 있다니 다행이네여~
        아이와 케미님의 건강을 위해서 이제부터 맛난 음식, 영양 충분히 섭취하세요~^^

      • 입덧이 완전히 사라지고 나니까 이제는 먹고싶은 음식이 너무 많은데 음식은 가려먹어야 해서 오히려 힘드네요ㅠ
        회 올라간 스시 같은 것도 먹고싶고 덜 익힌 스테이크 같은 것도 먹고싶은데 다 안된다고 하니ㅠㅠㅠ

      • 외국에서의 임신했을때 진료비는 무시 못하겠네요~ 저도 진료비때문에 걱정이긴한데 그래도 가족이 하나 생기니까 참아야겠죠?

      • 가족이 하나 더 생긴다는 게 생각보다 정말 준비할 것도 많고 힘든 일인 것 같아요ㅠㅠ
        12월이 예정일인데 슬슬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니까 정신이 좀 들더라구요!
        얼른 준비를 열심히 해두어야겠다는ㅋㅋㅋ

      • 상당히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해주네요!
        35세 이상은 미국에서도 노산이라는 사실이 좀 우울하지만 ㅠㅠ
        그래도 아이 발바닥도 귀엽고 ㅋㅋㅋㅋ 건강히 잘 자라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에요!!!
        이 와중에 태국 음식은 잘 맞으신다니 더 다행이구요. ㅎㅎㅎㅎ

      • 만으로 35세까지라 37세 정도까지는 노산이 아니더라구요.
        저도 나이가 적지 않은데ㅋㅋ 만으로 기록이 되니 막 어려진것 같아서 기분이 좋았어요ㅋㅋㅋ
        이 때 아기 크기가 10센치도 안 될 때였는데 저렇게 발바닥이 제대로 생겨 있으니까 너무 신기하더라구요ㅋㅋㅋ

      • 아이가 엄마 뱃속에서 잘 자라고 있어 좋네요.
        이제 점점 예쁘게 태어날 준비를 하고 있네요.
        날씨도 참 좋은 날이었네요.
        좋은 날씨처럼 행복한 나날 보내세요.

      • 감사합니다!ㅋㅋ
        날씨가 조금씩 서늘해지니까 이제 좀 정신 차리고 진짜 아이 맞이 준비를 열심히 해야겠다 싶더라구요ㅋㅋㅋ

      • 상담비로 1000달러가 넘다니! @_@ 정말 비싸네요. 보험이 있어서 정말 다행인듯.
        근데 대기의자 사진을 보니 병원같지 않은 분위기가 신기해요. 카페같은 분위기^^
        임신하면 그냥 10개월 뒤에 애기가 나오는 줄 알았는데 그 사이 산모는 참 할일이 많네요 게다가 입덧까지...
        그래도 입에 맞는 음식이 있어 다행이네요 태국음식 드시고 힘내셔요^^

      • 보험이 없었더라면 미국에서 출산은 꿈도 못꿨을 것 같아요;;
        사실 저 이전까지만 해도 생각보다 검사비 등이 비싸지 않길래, 우리가 다달이 내는 보험료 생각하면 그렇게 혜택을 많이 받지도 않는 것 같다 생각했었는데 그 생각을 비웃듯ㅋㅋ 바로 다음번 진료비가 저렇게 찍히더라구요ㅋㅋㅋㅋ

        아직까지 정기검진은 4주에 한번인데 그 사이사이 시기별로 꼭 맞추어 해야하는 검사가 너무 많아서 병원에 정말 자주가게 돼요ㅋㅋ
        스케쥴 체크를 잘 하지 않으면 까먹기 십상이겠더라구요ㅠㅠ

      • 으엉ㅠㅠ 챙길 게 너무 많네요. 정기검진 비용도 비싸서 깜짝 놀랐는데 보험처리 되어서 다행이예요.
        초음파 사진 가운데에 똑같은 거 두개 붙어있는 모양이 발바닥인가요?
        넘 귀엽습니다ㅋㅋㅋ 저도 마구마구 칭찬을ㅋㅋㅋ
        지금은 입덧이 끝나셨나 보네요. 다행이예요.
        맛나고 건강한 음식 많이 드시고 계시기를! ^^

      • 네ㅋㅋㅋ 가운데 나란히 붙어있는 저 게 발바닥이예요ㅋㅋ
        이 때 아기가 10센치 정도 되던 때였는데 그 작은 크기에 발바닥이 저렇게 제대로 생겨있으니까 너무 귀엽더라구요ㅋㅋㅋㅋㅋ

        지금은 입덧이 다 끝나고 식욕이 너무 강해져서 (게다가 전엔 찾지 않던 단 음식이 엄청 땡겨요ㅠㅠ) 오히려 더 고생이예요ㅋㅋㅋ
        살이 너무 찔까봐도 그렇고 먹고 싶은 것 중에 먹으면 안되는 것들도 많아서요ㅠㅠㅠㅠ

      • 제 동생도 지금 임신 중이어서, 입덧 등으로 얼마나 힘드실지 아주 조금이나마 이해가 갑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순산하시길 바랍니다!

      • 동생분도 임신 중이시군요!
        부디 건강하게 잘 준비하셔서 순산하시길 함께 기도할게요!!!!!
        좋은 말씀도 정말 감사해요!ㅋㅋ

      • 아이의 심장소리.
        어떤 느낌일지 저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부분이로군요.
        신기하고, 신비롭고, 감동적이고 막 그럴 것 같아요.
        입덧이 좀 길게 갔지만, 그래도 건강하게 잘 하고 계셔서 좋아 보입니다. ^^

      • 이전까지는 초음파 상에서 심장이 움직이는 모습만 봤었는데 또 그 소리를 들으니까 느낌이 다르더라구요ㅋㅋㅋ
        입덧도 다 끝나고 요즘은 건강하게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다 걱정해주시는 이웃님들 덕분인것 같아요!ㅋㅋ

      • 보험 없으면 정말 병원이 무서운곳... ㄷㄷㄷㄷ 후덜덜한 금액이네요
        회사 보험이 좋은거기도 하겠지만 그래도 임신에 관해서는 어느나라나 관대한 혜택이기 때문에 전액 처리가 되어 다행입니다

        꽤 길은 입덧이었지만 지금은 멈추고 맛있는걸 드신다니 다행이네요 ^^

      • 저도 미국 진료비의 무서움을 익히 듣기는 했지만 실제로 찍힌 가격을 보니 정말 대단하더라구요;;
        보험이 있어서 정말 다행이예요ㅋㅋ

        지금은 입덧 걱정은 커녕 식욕이 너무 좋아서ㅋㅋ 체중이 너무 늘까 걱정되어 조절하는 게 더 고민이예요ㅋㅋㅋㅋㅋ

      • 어우 정말... 보험 아니었으면 함부로 엄두도 못 낼 병원료네요 ㄷㄷㄷ... 그럼에도 저런 귀욤귀욤한 발바닥 보면 그런 걱정 다 잊을 거 같아요.ㅋㅋㅋㅋ

      • 정말 보험이 있어서 다행이란 생각을 했어요ㅋㅋㅋ
        이 때만 해도 아기가 10센치 정도 크기였을 때인데도 발바닥이나 팔이나 다리, 얼굴 같은 것들이 다 눈에 보이니까 정말 신기하더라구요ㅋㅋㅋㅋ

      • 한참 전이지만 저희 큰 아이때 집사람도 입덧으로 정말 고생많았는데, 엄마 고생한 만큼 효도하는 귀염둥이를 만나실거예요

      • 역시 입덧으로 고생하시는 분들 많죠ㅠ
        개인차가 심하다곤 하지만 아무렇지 않게 지나갔다는 분들은 거의 못본것 같아요ㅠㅠ
        말씀처럼 귀여운 아이를 만나게 되면 입덧 할 때 힘들었던 생각은 전혀 안나겠지요?ㅋㅋㅋ

      • 미국 진료비 말로만 들었는데 이렇게 구체적인 금액으로보니 진짜 헉 소리 나는 가격이네요;;
        그래도 보험이 있어서 진짜 다행이에요!
        초음파 사진에서 발바닥 ㅠㅠ 진짜 보기만해도 귀염둥이 아가아가한 발이네요ㅠㅠㅠ
        입덧이 생각보다 오래가셨나보네요 ㅠㅠ 막연하게만 알고있어서...
        맞는음식찾기도 힘들고... 고생하신만큼 예쁜 아가가 태어날거에요!

      • 이 때만 해도 아가가 10cm도 안될 때였는데 얼굴이랑 팔 다리가 보이고 발바닥가지 저렇게 보이니까 너무 신기하더라구요ㅋㅋㅋㅋ
        저도 임신 전에는 이런 임신이나 뱃속에서 아가가 성장해가는 과정 같은 건 전혀 몰랐어서ㅋㅋ 매일매일 새로 배우는 기분이예요ㅋㅋㅋ

      • 미국의 의료비는 보험이 없으면 상상을 초월하더라구요.ㅎㄷㄷ
        초음파사진, 가까이 본 적이 없어서 사진으로나마 한참 보게 되었어요.^^
        입덧이 얼른 가라앉아서 아가와 케미님을 위해 건강한 먹거리를 많이 먹게 되었으면 좋겠어요!!

      • 히히 입덧이 생각보다는 좀 길었지만 지금은 씻은듯이 괜찮아져서 매일 너무 과식하지 않도록 애쓰고 있어요ㅋㅋ
        배가 불러오니까 소화기능이 떨어지더라구요ㅠㅠㅠ

        미국 의료비는 소문으로만 들었지 실제로 이렇게 가격이 찍히는 걸 보니까 정말 경악스럽더라구요ㅋㅋㅋㅋ

      • 마지막에 전액 보험처리되었다라고 하신 부분에서 왜 제가 다 안심이 될까요...ㅠㅠㅠㅠㅠ
        병원에 너무 자주 다니고 너무 자주 초음파를 하는게 오히려 산모에게 부담이 될 수 있으니 꼭 필요한 부분만 하는건가 싶기도 하네요..댓글 보니 요즘은 입덧이 없어졌다고 하시니 다행이에요ㅠㅠㅠㅠ맛있는거 먹고 싶은거 드시고 행복한 하루 하루 보내시면 좋겠어요+_+

      • 요즘은 입덧이 없어지다 못해 식욕이 너무 돌아 걱정입니다ㅠㅠ
        살이 너무 쪄도 출산 때 힘들다 그래서요ㅠㅠ
        미국 의료비가 비싸다는 얘기만 들었지 이렇게 말도 안되게 책정되기도 하는 건 처음 봐서 좀 놀랐었어요;;;;
        그래도 보험이 되서 천만 다행이죠ㅋㅋㅋ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