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JFK 공항에서 맛본 버거 조인트 뉴욕 Burger Joint New York


뉴욕 JFK 공항에서 맛본 버거 조인트 뉴욕 Burger Joint New York


뉴욕 맨해튼에 있는 버거조인트의 버거가 무척 유명하다는 사실은 익히 알고 있었다. 뉴욕의 3대 버거라고 하면, 쉑쉑, 파이브 가이즈, 그리고 버거 조인트라고? 그런 소문을 익히 들어서 일부러 찾아갔던 것은 절대 아니고, 이른 아침 공항에 갔더니 문을 연 곳이 여기밖에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먹어보게 되었던 것. 그런데, 유명한 곳 버거니까 맛있겠지? 하는 생각에 조금 기대가 되었다.





이 곳은 JFK 공항 터미널 7에서 보안검색까지 다 마친 후 탑승 게이트 주변에 있는 푸드 코트. 새벽 6시가 막 넘은 시각이었는데 사람이 무척 많았다. 한 사람이 주문을 받고 있었는데 무척 벅차할 정도. 그래서 그런지 서비스가 그냥 그랬다.





찍어본 메뉴. 버거는 뭘로 할까 고민하다가 치즈버거로 선택했다. 남편은 더블 버거로 할까? 고민하다가 너무 아침이라 부담스러울 것 같다며 그냥 치즈버거로 통일. 주문할 때 보니, 패티를 얼마나 익혀줄 것인지를 묻고, 또 햄버거 안에는 뭘 넣어줄지 물었다. 평소에는 패티도 미디움으로 익혀달라고 했었지만, 지금은 너무 익지 않은 고기는 먹으면 안되기 때문에 안타까워하며 미디움 웰로 고르고, 안에는 있는 걸 다 넣어달라고 했다. 음료는 쉐이크 종류 밖에는 당장 안되는 것 같아서 그냥 작은 패트병에 든 콜라로 선택.





프라이즈까지 같이 했더니 가격이 상당하다!!! 아침으로 이렇게 돈을 쓸 생각은 없었는데 쵸큼 당황.....


근데 더 당황했던 것은 버거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너무나도 오래 걸렸다는 거다. 비행기 출발하는 시간들이 다 고만고만했던지 같은 시간에 사람이 워낙 많기는 했지만, 6시 6분에 주문했고 우리 비행기 시간이 7시 15분이었기 때문에 비행기 시간 걱정은 안해도 될 줄 알았는데, 우리는 나중에 아주 급하게 버거를 입안에 우겨넣고 거의 파이널 콜이 뜰 때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기다리느라 조금 기분이 안좋아지기는 하였지만... 그래도, 버거가 맛있기만 하면 되지 않겠어? 하는 생각으로 자리를 잡아 버거 개봉! 포장은 맛집들은 다들 그런것처럼 아주 대강 흰 종이에 쌓여 있었다.





기대했던 버거는??? 깜짝 놀랄 만큼 맛이 없었다. 


이 곳 버거는 불맛나는 패티가 인상적이라는 후기를 어디선가 읽었는데, 불맛 두번만 났다가는 암 걸리겠다 싶을만큼 탄 맛이 너무 강하게 났다 (절대 이런 것에 예민하지 않은 1인). 그런 와중에 패티에서 고기냄새도 좀 나는 것 같고..... 처음에는 유명한 곳이라고 하고, 버거 가격도 상당히 비쌌기 때문에 남편이나 나나 아무 말 않고 그냥 자신의 버거를 묵묵히 먹다가 도저히 못참겠다 싶은지 남편이 먼저 심경 고백을...


이거 너무 탄 맛 나지 않아?

아마도, 사람이 너무 몰렸던 탓이었던지, 아님 다들 미디움 정도로 먹는데 우리가 미디움 웰로 해달라고 해서 이런 결과가 나온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끝까지 먹기에는 너무 건강 상할 것 같은 패티 맛이었다.


우리는 무척 배가 고팠고, 6시간 가까운 국내선 비행에서는 기내식을 제공해 주지 않기 때문에 우리에게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생각했었지만, 다음에 또 아침 일찍 터미널 7에 가야한다면 우리는 아마도 다른 선택을 할 것이다. 차라리 비행기에서 돈 주고 사먹는 밀이 훨씬 더 맛있을 것 같다.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 North America/U.S. - New York, '16-'18 다른 글

    댓글 33

      • 미국의 물가는 어마어마하네요.
        수제버거 가격보다 훨씬 비싸네요.
        공항에서는 뭘 먹어도 다 비싼게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저도 공항에서 식비만 거의 돈 10만원 쓴 적이 있었네요. ㅋㅋ

      • 미국 버거집이 비싸려고 하면 엄청 비싸더라구요ㅠㅠ
        저도 이 곳 가격보고는 정말 흠칫 놀랐습니다ㅠ

      • 깜짝 놀랄만큼 맛이 없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충격적인 반전이네요.
        한국도 버거값이 비싸졌지만 그래도 셋트로 먹어야 만원이 제일 비싼 수준인데 여긴 버거만도 9.99달러네요@_@ 역시 미국물가 ㄷㄷㄷ
        가격도 30달러 가까이 되는데 만족스럽지 않아서 실망하셨겠네요. 곧 비행이라 다른 선택도 못하고 ㅠ.ㅠ

      • 주문 후에 가격 찍힌 거 보고 솔직히 조금 놀랐었는데ㅋㅋㅋ
        그래도 맛있겠거니.. 기대도 조금 했었거든요!
        근데 정말 너무 실망스러웠습니다ㅠㅠ
        아무래도 맨하탄 본점은 이렇지는 않겠죠?ㅋㅋㅋ

      • 패티 두께는 정말 맛나보이는 두께인데.. 굽기 조절실패인가요 ㅠㅠ 탄맛이라니..

      • 맞아요 패티 두께만 보면 참 맛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아무래도 손님이 너무 몰려서 제대로 만들지를 못한 모양이예요!

      • 시간이 촉박하면 비행기 안에서 버거 드시면 안 되나봐요? 촌놈이라 죄송^^;;
        보기에는 맛있게 보이는데 깜놀할만큼 맛이 없었군요.... 근데 진짜 맛있게 보이는데요....

      • 비행기 안에서 먹어도 되는 모양인데, 아무래도 냄새 풍기고 하는게 좀 신경쓰여서 그럴 생각은 못했어요ㅋㅋ

      • 저도 기대했던 버거라해서 맛은 의외로 좋다고 하시줄 알았는데 맛이 없었다뇨~ㅠㅠ
        가격도 비싼데 말이죠. 비싼 돈 주고 맛없는 거 먹을 때 가장 화가 나던데
        케미님, 남편분도 짜증나셨겠어요. 기내식이 없는 비행기를 탈 때 마음에 드는
        먹거리를 먹기 쉽지 않죠. 공항은 식당이 대부분 비싸고요. ㅡ,ㅡ;;

      • 가격이 비싼데 맛이 없어서 더 화가났다! 그말이 딱 정답이예요ㅋㅋㅋㅋ
        라스베가스 도착해서는 반대로 엄청 저렴하고 맛있는 버거를 먹었거든요!
        그 버거를 먹고 있노라니 새벽에 먹었던 이 버거가 다시 생각나면서 화가 나더라구요ㅋㅋ

      • ㅠㅠ
        오랜만에 버거 포스팅 하셨길래
        기대를 했는데 실패하셨군요. 그 기분 너무 이해합니다.
        버거 첫 사진 보고 음...? 저도 좀 그랬거든요. 역시나...
        그래도 실패를 해봐야 다음에 피하는 법도 배우는거니
        다음엔 정말 맛있는 곳 찾아내실거에요^^

      • 이 버거집이 맨해튼 본점은 정말 유명하고 평이 좋더라구요.
        아무래도 공항 지점의 한계였던지, 아니면 밀려드는 손님탓에 품질 관리가 잘 안됐던 건지, 암튼 제가 운이 아주 안좋았던 것 같아요ㅠ
        잘하면 좋은 관계를 형성(?)할 수도 있었던 버거집이었을 수 있는데 말이죠ㅋㅋㅋ

      • 치즈버거 주문하셨는데도 안에 고기 패티가 눈에 딱 띄여서
        사진상으로는 엄청 먹음직스럽게 보였거든요!
        그래서 반전후기가 더 확 다가오는...!
        음식 늦게나온거도 열받는 상황인데 맛없으면 진짜 인식생기게 되는데... 가격도 좀 센편이네요 ㅠㅠ...
        그나저나 미디움 정도로 익힌 패티가 들어간 버거맛은 어떨지 또 궁금하긴 하네요!

      • 패티가 아주 두껍고 유명한 수제버거집 같은 곳에서는 미디움으로 구워서 자주 먹어요!
        맛이 아주 좋습니다 엉엉ㅠ
        이번에는 아무래도 많이들 먹는 것보다 좀 더 익혀서 먹는 바람에 더 맛이 없게 느꼈던 건지도 모르겠어요ㅠ

      • 유명 버거인데 맛이 없었군요 ㅠㅠ 저도 사진보고 기대했는데...
        공항 버거는 프랜차이즈라도 맛이 없을 때가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인천공항에서 KFC 먹고 맛이 뭐 이래 했거든요.
        너무 바쁘니까 서비스도 별로고... 맛까지 별로고... 가격도 꽤 나가는데 슬프셨겠어요.
        맛없는데 비싼 건 용서할 수 없어욧!!

      • 정말 맛없는데 비싼게 제일 싫어요ㅠㅠㅠㅠ
        맨해튼 본점은 먹은 사람들이 대부분 평이 좋았던 걸로 봐서 확실히 공항점이라 별로였을 확률이 높은 것 같아요.
        좀 아쉽긴 하네요.
        맨해튼 본점을 먼저 갔더라면 좋은 이미지를 남길 수도 있는 버거집이었을 것 같아서요ㅋㅋㅋㅋ

      • 유명한 맛집에서 오래 기다렸다가 드셨는데ㅠ 맛이 별로 였군요ㅠ
        그리고 불맛과 탄맛은 다른데... 탄맛이 났다니! 화나셨겠네요ㅠ

      • 맞아요맞아요 불맛과 탄맛은 정말 다르죠!
        확연한 탄맛이 나서 정말 불쾌했어요ㅠ

      • 헉 이런 결과를 얻으면 심히 빈정상하는데ㅠㅠ(맛없는 거 먹으면 화나는 1인입니다) 저는 쉑쉑도 기대처럼 맛있지 않더라고요 ㅠㅠ

      • 그냥 맛 없는 것도 화나는데 비싸면서 맛 없는게 가장 화가 납니다!ㅋㅋㅋㅋㅋ

      • 깜짝 놀랄 만큼 맛이 없었다....를 순간적으로 맛이 있었다로 읽었어요. ㅎㅎ
        그래서, 순간 저도 깜짝 놀라버린....
        예상하신 것처럼 그런 이유 때문에 그런게 아닐까 싶기도 하네요.
        일부러 그리 맛없게 만들지는 않았을텐데 말이죠. ㅋ

      • 네 아무래도 공항점의 한계인 것 같기도 하구요!
        같은 체인이라고 공항점에서 먹으면 항상 맛이 덜하긴 하더라구요ㅠ
        맨해튼 본점은 평이 좋은 편이라 그 곳엘 먼저 갔더라면 이렇게 안좋은 기억이 남지는 않았을 것 같아 좀 아쉽기도 해요.

      • 꿈의 도시 미국이네요!ㅋㅋㅋㅋ 여러곳을 가봤는데 미국만..ㅋㅋㅋ 사실 이번에 알아보긴 했는데
        짧게 다녀올 곳은 아니더라구요..ㅋㅋ 나라가 워낙 커서 관광지 이동에 많은 시간도 필요하고.. 또 한 도시에만 머무르다 오긴 아쉽고..ㅋㅋ

      • 한번 갈 때 그래서 두세도시 정도? 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ㅋㅋ
        서부 따로 동부 따로 해서요ㅋㅋ
        한번의 여행으로 정복하기엔 나라가 너무 크죠ㅠㅠ

      • 한국의 버거조인트에서 몇번 버거를 먹었었는데, 인생버거라 할만큼 맛있는 불맛과 패티맛을 느꼈었어요ㅠ 초보 점원이 태워버린게 아닌가ㅠ 싶네요 ㅠ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