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여행 :: 보스턴 명물, 이탈리안 디저트 카놀리 Cannoli가 유명한 마이크 페스츄리 Mike's Pastry

보스턴 여행 :: 보스턴 명물, 이탈리안 디저트 카놀리 Cannoli가 유명한 마이크 페스츄리 Mike's Pastry

 

이번 말고, 지난 번 보스턴 방문 때 하버드에서 일하는 지인을 아주 잠깐 만났었는데 그 때 지인이 보스턴에서 유명한 집이라고 하면서 이 곳 빵을 선물해줬었다. 그때는 단 걸 워낙 안먹던 시기이기도 했고 빵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지만 그래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어서 이번에 일부러 이 곳에 들러서 빵을 사왔다.

 

 

 

 

그 이름도 유명한 마이크 페스츄리 Mike's Pastry. 1946년에 문을 열었다고 하는 긴 역사를 자랑하며, 이탈리안식 디저트라는 카놀리 Cannoli 가 유명하다. 어쩐 일인지 보스턴에 놀러가면 안먹어 보면 안된다고 할만큼 보스턴의 명물로 자리 잡은 것 같다. 내가 방문한 곳은 하버드 스퀘어에 있는 지점이다.

 

 

 

 

다음 일정 시간에 쫓기어 아주 바빴기 때문에 정말 날림으로 찍은 사진들....... 첫번째 사진에서 양옆으로 크림이 흘러나와 있는 모양의 빵이 바로 Cannoli.

 

 

 

 

심지어 이 메뉴 사진은 3장을 찍었는데 세 장이 다 흔들려 있다..... OMG

 

아무튼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카놀리들이 있고, 컵케익이나 쿠키 등도 다양하게 판매하고 있다. 내부에 앉을 자리가 작게 마련되어 있지만 정말 협소하기 때문에 앉아서 먹기는 힘들 것 같다. 우리는 바쁘게 빵을 4개 주문하여 포장해서 나왔다.

 

 

 

 

살짝 엿보는 다음 스케쥴 장면. 야구를 보러 간 건데, 야구를 보는 내내 무릎에 이렇게 올리고 있느라 힘들었다. 

 

야구장 입장할 때 짐검사를 아주 살벌하게 하더라. 가방 등은 모두 내부를 보여줘야 한다길래 설마 이것도 안을 보여줘야 하나? 생각하며 순서가 되었는데 짐검사 하는 사람이 이걸 보더니, 아주 반가워 하며. 이 안에 뭐가 들었니? 카놀리? 나 하나만 줘.... 하며 가벼운 분위기로 통과 되었다. 누가봐도 관광객이 보스턴에서 유명하다는 빵을 사들고 보스턴에서 유명하다는 레드삭스의 경기를 보러 온 모습을 보고 흐뭇했나보다.

 

그리고 경기를 보는 중에도 이렇게 빵을 무릎에 놓고 경기를 보는데 중간중간 지나는 사람들이 자꾸 말을 걸었다. 그거 언제 먹을거야? 같이 먹자. 라며.... 다들 누가봐도 관광객인 우리에게 관심과 친절을 보여주려는 의도 같았다. 정말 유명하긴 유명한가보다.

 

 

 

 

경기가 끝나고 집에 왔을 때의 상자 모양. 고이 모신다고 모셨으나 망신창이가 되었다......

 

 

 

 

그리고 내가 구입해 온 빵들. 사실 카놀리는 2개만 샀다. 가장 맛있었던 것은 좌측 상단의 랍스터 테일이라는 빵. 가격은 하나에 $6.50로 좀 비싼 편인데, 가득한 크림이 너무 달지도 않으면서 정말 맛있었다. 그리고 카놀리는 개당 $4.00으로 종류가 다양한데 아무렇게나 골라도 지금까지 먹어 본 것들은 다 맛있었다. 우측 상단의 원형의 빵은 랍스터 테일 퍼프라는 이름의 것. 랍스터 테일의 미니 버젼에 쵸콜렛이 뿌려져 있는 것으로 역시 맛있다.

 

이날은 밤이 늦어서 조금 먹고 냉동실에 얼려두고 천천히 먹었다. 근데 마지막까지 정말 맛있었다. 다 먹고 나니 너무 아쉬워서 언제 다시 먹나 싶었는데, 알고 봤더니 우리 동네 이탈리안 디저트 가게에 이와 비슷한 것들을 팔고 있었다. 카놀리 뿐만 아니라 랍스터 테일까지 복붙 한듯이 똑같이! 아직 사먹어보진 않았지만, 정말 먹고싶어지면 그곳엘 가면 된다는 생각을 하면 마음의 안정이 된달까...

 

아무튼, 이곳 마이크 페스츄리의 카놀리는 보스턴에 가면 하나쯤은 사먹어봐도 좋을 것 같다.

이미지 맵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 North America/U.S. - Boston, '17-'18'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10개 입니다.

      • 헐 맛있어보이는 !! 현지인추천!!!
        다 흔들리셨다 하시지만 사진은 넘나 이쁜...ㅎㅎ

        그런데 스킨을 바꾸셨군요!
        저도 얼마전에 스킨을 오락가락 하면서 바꿨다 되돌렸다를 반복했었었죠 ㅎㅎㅎㅎ

      • 앗 감사합니다XD

        네 스킨 다시 바꿨어요ㅋㅋ 근데 정말 두 스킨이 각 장단점이 너무 뚜렷해서ㅠ
        바꾸면 또 아쉽고, 또 바꾸면 다시 아쉽고 그러네요ㅋㅋㅋㅋ

      • 이것저것 그동안 업뎃이 된거같아서
        이번에 새로 다운받아서 하고있긴한데...

        하... 진짜 이 탕비수다 스킨은 손이 많이가도 너무 많이가는거 같아요 =_ =....
        하지만 또 하고있네요;;;;
        그러다 포기 중이예요 너무 어려워요 헉헉...

      • 저도 아직 하나 둘씩 계속 수정하고 있어요ㅠㅠ
        본문 이미지 크기 폰트 크기 등등..
        스킨이 좀 많이 바뀐 것 같은데 설명은 예전 설명인 게 많아서 수정하기가 더 힘든것 같아요 엉엉ㅠ

      • 정말 유명하군요.
        이걸 핑계로 사람들이 말을 걸기도 할 정도면... ^^
        맛도 좋으니.. 그 맛이 궁금해지네요. ㅎㅎ
        근데 저였음 중간에 좀 먹었을 듯 싶은데... 집까지 잘 모셔갔네요.

      • 집에서 맛있게 먹으려고 참고 또 참았어요!ㅋㅋㅋ
        사실 맛있기는 한데, 이렇게까지 유명할 정도인가? 싶기는 해요.
        근데 한번 관광객들 사이에 꼭 가야하는 곳!으로 정리가 되면 다들 들리지 않고는 못베기게 되나봐요ㅋㅋㅋㅋ

      • 까눌레라고 생각하고 매대 사진을 한참 쳐다봤네요ㅎㅎ
        저는 빵 자체보다 크림이나 고로케 속처럼 부가 첨가물(?)이 많은 빵을 좋아하는데 이 카놀리라는거...일단 합격이군요+_+ㅋ
        _Chemie_님의 맛평까지 합격받았으니 ...한국엔 언제 들어오려나ㅠ.ㅠ

      • 아 까눌레!ㅋㅋㅋㅋㅋㅋ 이름이 비슷하네요!ㅋㅋ
        카놀리도 미국 내에서는 여기저기서 발견할 수 있는 디저트 인 것 같아요.
        아마도 이미 한국에서도 맛볼 수 있는 곳이 있지 않을까 싶네요ㅋㅋㅋ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