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생활 :: 임신 후기 (29주-31주), Tdap과 플루샷, 그리고 어느덧 가을


미국 생활 :: 임신 후기 (29주-31주), Tdap과 플루샷, 그리고 어느덧 가을


이제 임신 후기가 되어서 그런지 지난번 진료 때, 다음 정기 검진은 지금까지처럼 4주 후가 아니라 3주 후에 오라고 안내를 받았다. 그리하여 3주 후 29주 째에 찾은 병원. 1주일 일찍 가는 건데도 평소보다 굉장히 일찍 병원을 가는 것 같이 기분이 새로웠다.


이날도 정기 검진은 여느때와 같았다. 체중, 혈압을 재고, 상담후 배 크기 측정, 그리고 아이의 심장소리를 듣는 걸로 진료 끝!


이 시기에는 Tdap (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한다. 보통 성인은 10년마다 한번 맞으면 되는데, 임산부의 경우 지금 맞으면 그 항체가 아이에게 가서 아이가 태어난 순간부터 약 두달간 해당되는 질병에 면역을 갖게 된다고 (두달 이후에는 아이가 직접 백신을 맞아야한다). 그런데 지난번 진료 때 맞으라고 한 플루샷을 맞지 않는 바람에 이번에 백신 두개를 한번에 맞아야 했다. 엉엉


플루샷이야 남편도 당연히 함께 맞을 생각이었는데 Tdap은 어쩌나 고민되어 물어보았더니 맞은지 10년이 넘었다면 함께 맞는게 좋다고 하여 남편도 플루샷과 Tdap을 둘다 맞았다.





Immunization center에 먼저 접수한 후 앉아 대기하는데 남편이 의외로 너무 긴장을 하는 모습이 재밌었다. 주사 맞아본 게 몇년 전인지 기억도 안난다며 잔뜩 긴장해서 떠는 모습이라니! 나는 지금까지 더 무서운 채혈을 몇번을 했는데 겨우 이정도 가지고 그러냐며 잔뜩 으스대 주었다.


아, 혹시 몰라서 두가지 백신을 한번에 맞아도 상관 없는지를 접수하는 곳에서 확인했는데, 들어가면 간호사가 다시 한번 자세히 말해주겠지만 전혀 문제 없다고!


평소 Ob&Gyn 에서 정기검진을 받을 때에는 항상 예약을 하고 갔었기 때문에 대기시간이 거의 없다시피 했는데, 백신을 맞는 곳은 예약 없이 그냥 가서 맞는 거였던데다, 마침 플루샷 시즌이 막 시작되던 때라 조금 오래 대기해야 했다.


순서가 되어 간호사를 따라간 오피스 같은 곳에서 앉으라는 자리에 앉았더니 알러지 등이 없는지 몇가지 질문이 오고갔다. 내가 임산부인 것을 확인한 간호사는 지금이 임신 기간 중, third trimester가 맞는지를 한번 더 확인하였다. Tdap은 third trimester에 맞아야 하는데 내 배가 그렇다기엔 너무 작은 것 같다며 (이 시기엔 남들보다 배가 좀 작았는지 몰라도 이후 하루가 다르게 배가 빠른 속도로 커졌다).


플루샷은 그리 부담이 없는데 Tdap의 경우 통증이 조금 있을 수 있다고 오른손 잡이라면 왼팔에 맞는 것을 추천한다고 해서 플루샷을 오른팔에, Tdap을 왼팔에 맞았다. 플루샷은 맞는지도 모르게 끝이 났는데 Tdap은 맞는 순간에 통증이 상당해서 깜짝 놀랐고, 하루이틀 통증이 더 지속될지 모른다는 말에 더 놀랐다. 팔을 많이 움직여주고, 물을 많이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될거라는 조언까지 듣고 다시 대기실로 나왔다.


따로 다른 방에 불려 들어가서 백신 두가지를 맞았는데, 남편은 훨씬 일찍 나온거 같아서 어땠나 물어봤더니, 남편의 경우는 오른손 잡이인지 뭔지 묻지도 않고, 주사를 양팔에 따로 맞을 건지도 전혀 묻지 않고 그냥 아무말 없이 한쪽 팔에 주사를 두개 다 놔 주었단다. 아무래도 내가 임산부라서 배려 받은 것 같다. 하하.



백신을 맞은 후 받은 안내문


Tdap을 맞은 팔의 통증은 집에 돌아와서까지 꽤 오래 계속됐다. 무거운 물건을 들 때면 깜짝 놀랄만큼 팔이 뻐근해지면서 아파서 생활을 조심해야 할 정도. 그래도 나는 팔이 뻐근할 만큼 아프고 말았는데 남편은 다음날이 되더니 열까지 조금 나는 것 같아서 무척 긴장했다. 백신을 맞을 때 조금 아플수는 있지만 평소와 다른 이상 징후가 있으면 꼭 의사와 상담을 하라고 했는데, 얼른 전화해봐야 하는거 아니야? 호들갑을 좀 떨었지만, 다행히 하루가 더 지나니 증상은 모두 말끔히 사라졌다.


한국에서 아이의 출산 즈음에 미국으로 오시기로 한 어머님도 이 Tdap 주사는 맞으셔야 한다는데, 연세가 드셔서 주사가 더 부담스러우면 어쩌나 걱정이 된다.





때는 이제 막 가을 냄새가 물씬 풍기기 시작한 10월 초순. 일부러라도 많이 걸으려고 노력을 하고 있어서 산책도 틈이 날 때마다 나가고 있는데 이 시기에는 상당히 좋은 날씨가 이어져 기분이 참 좋았다. 마침 푸른 나무들 사이로 홀로 붉게 물들은 단풍 나무가 보이길래 한참 주변을 서성이며 단풍 구경도 하였지.


이때로부터 한달이나 더 지난 지금 생각해보면, 20주 정도부터 막 임신 후기로 넘어갔던 30주 정도까지의 이 기간이 가장 몸이 편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다. 그 이후는... (To be continued....)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Moon Palace♩

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日常과 理想의 Chemistry

    이미지 맵

    日常/BABY 다른 글

    댓글 27

      • 백신은 꼭 맞는게 좋습니다.
        관리를 아주 잘 하시고 계시는군요.
        아기가 태어날때까지 주욱 조심스러운 생활하시기 바랍니다^^
        가을 단풍이 참 곱습니다.

      • 이 때만 해도 날씨가 참 좋았는데
        이제는 가을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춥네요ㅠ
        한국도 요즘 많이 쌀쌀하죠?
        건강 유의하시길 바래요!!!

      • 문플레이스님 질문 있습니다... 앞으로도 미국에서 쭈~~욱 거주하실 생각인가요? 나이들면 언제가 고국인 한국에 올 생각은 없으신지요?

      • 앗 저희는 언제고 한국에 자리만 생기면 들어가려고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습니다ㅋㅋㅋㅋ
        너무 토종 한국인이라 생활은 한국에서 하는 편이 훨씬 편하고 좋거든요ㅠㅠ

      • 그 이후는... 어째서 긴장감이... 으윽 ㅠ_ㅠ
        이런 주사를 맞기도 하는군요! 수고하셨어요! 남편 분 떠시는 거 재미있어요ㅎㅎ
        하나하나 준비해 가는 과정이 고되고 힘들지만, 그만큼 나중에 아이를 만날 때 더 보람차실 것 같아요. :)
        다음 임신 일기에는 또 어떤 모르던 사실들이 적혀있을 지 궁금해지네요.

      • 임신 후기가 되면서 점점 몸에 무리가 와서ㅋㅋ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시간도 짧아졌어요ㅋㅋ
        이제는 얼른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 뿐....ㅠㅠ

      • 저도 예전에 독감백신 맞은 적이 있는데 그 날은 팔이 뻐근하더라구요.^^
        포스팅들을 보면서 임산부는 이렇게나 건강 관리에 힘써야 하는구나, 새삼 느끼게 되네요.
        초록의 나무 가운데 빨간 단풍나무가 유독 예쁘게 보여요~ㅎㅎ
        한국은 계속 미세먼지의 나날들이라 저 좋은 날씨, 부러워요~ㅠㅠ

      • 그래도 임산부라서 병원에 가면 알아서 시기별로 다 챙겨주니까 편하긴 한 것 같아요ㅋㅋ
        주사 맞을 때도 하나라도 더 배려해주기도 하는 것 같구요!ㅋㅋㅋ

        한국 요즘 또 미세먼지 심해졌다고 기사 얼마전에 뜬 거 봤는데ㅠㅠ
        정말 걱정입니다ㅠㅠㅠㅠㅠ

      • 시간 금방가죠..ㅎㅎ
        요즘 멋진 단풍이 참 좋은것 같아요 이제는 정말 몸조심 하셔야할때인것 같습니다!

      • 날씨가 갑작스레 추워져서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고 있습니다!
        veneto님도 감기 조심하세요!ㅋㅋ

      • 어느덧 후기로 접어들었군요.
        주사 맞는 것도 일이지요.
        전 몸이 좋지 않아 주기적으로 병원에 가는데,
        늘 하던 채혈이지만, 괜히 긴장되곤 하지요. ㅠ
        통증이 꽤 있는 주사라니... ㅎㅎ

      • 사람마다 반응이 다르다는데 저는 이틀정도 정말 팔이 뻐근하더라구요ㅋㅋ
        주사 맞고 오래 통증이 지속됐던 기억은 여태 없었던 것 같은데 말이죠ㅠㅠ

      • 어른이 되어도 주사는 너무 무서워요.
        게다가 쌍주사는... ㅠ0ㅠ 맞으신 다음에 무조건 맛있는걸 드셔야 하는데...
        얼른 비비큐 치킨 이야기를 해주세요. ㅎㅎㅎ

        앗, 그리고 미국에도 가을이 오는군요. 헤헤~

      • 이제 가을이라기엔 살짝 더 추운 것 같은 기분이예요ㅋㅋ
        정말 날씨 추워지는 거 금방이네요ㅠㅠ
        안그래도 남편이랑 오늘 비비큐 치킨 또 가자고 얘기하고 있었는데ㅋㅋㅋㅋ
        조만간 후기 남길게요!ㅋㅋㅋ

      • 후덜덜한 투비컨티뉴... ㄷㄷㄷㄷ

        그나저나 중간에 신발은... 아디다스... 아닌가요... 저도 같은 신발을 가지고 있어서 한눈에 알아봤네요 ㄷㄷㄷㄷ

      • 앗 아디다스 맞아요!ㅋㅋㅋㅋ
        저 신발 가지고 계신가요?ㅋㅋㅋㅋ
        sword님과 저는 공통점이 상당히 많네요ㅋㅋㅋㅋㅋㅋ

      • 저게 그렇게 많이 히트한 신발이 아니라서 신기했어요 ㅎㅎㅎㅎ
        크게 확대해보니 바깥쪽으로 돌아간 묵는 방향이랑 끈 디자인까지 똑같아서 같은건줄 알았네요 ㅎㅎㅎ 깜놀했어요 ㅎ

      • 마지막 문장에서 행간의 의미가 찐-하게 느껴지네요(.......) 허허허.....
        지금.... 괜찮으시죠?ㅠ_ㅠ

      • 몸의 불편함에도 이제 조금 적응이 되는건지 괜찮은 것 같아요ㅋㅋㅋㅋ
        근데 이제 진짜 얼른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ㅋㅋㅋ

      • 저도 최근에 주사맞은게 1년정도 된 거 같네요 작년에 건강검진 받을때 ㅎㅎ 주사는 언제 봐도 별로지요^^;;
        근데 임신중에 맞아야 하는 주사도 있다니 역시나 처음 알게된 사실. 임산부라 확인에 또 확인하는 점이 좋네요
        어제 오늘 뉴스를 보니 아기들 맞는 도장주사에서 비소가 검출됐다고 난리더라구요 일본 주사제라던데 미국은 안전하겠죠?!
        투비컨티뉴...어떤 고난이...출산까지 계속 건강하시길 바래요^^

      • 저도 그 기사 보고 흠칫 했어요ㅠ
        모르긴 몰라도 미국은 괜찮지 않을까요?ㅠㅠ
        저도 사실 이제 채혈하는 건 많이 겁나지 않는데 주사는 살짝 긴장했어요ㅋㅋ
        근데 요즘 예방주사가 옛날보다 좋아진건지 주사 바늘도 안보이고 순식간에 놔주시더라구요ㅋㅋㅋㅋㅋ

      • 임신중이라 예전 같지 않죠. 이제 좀 있으면 몸도 많이 무거워 지실텐데. 그래도 이렇게 운동도 하신다니 다행입니다.
        임신중 운동도 아주 중요하다고 들었네요. 저도 플루샷 맞았는데요. 엄청 아파요.
        이틀정도 통증이 간것 같아요.
        이젠 몸도 마음도 편안하게 지내시길요.
        늘 멀리서 응원하고 기도합니다.

      • 하루하루가 다르게 몸이 무거워져서ㅠㅠ
        요즘은 조금 힘든 것 같아요.
        그래도 일부러 더 움직이고 운동하려고 애쓰고 있어요!
        그래야 출산때 후회하지 않는다고 해서요ㅋㅋㅋ
        항상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XD

      • 임산부들도 생각보다 많은 과정을 거쳐서 출산하네요. 임신중에는 준비해야될 것도 많고 절차도 있다는 걸 오늘에야 알게되네요.
        주변에 임신소식이 들리면, 축하해주었는데, 이런 사실은 몰랐었거든요!

      • 병원에 다니면은 병원에서 알아서 시기별로 다 챙겨주어 생각보다 제가 신경쓸 일은 없더라구요ㅋㅋㅋ
        그래도 매번 검진만 받고 오는게 아니라 뭐라도 하나 할일이 더 생기고 해서ㅋㅋ
        조금 귀찮기는 하네요ㅠ

      • 임신했을 때 맞는 백신이 아기 면역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군요! 처음알게된 사실이에용!
        헉 두가지 주사를 한번에 ㅠㅠ... 심지어 Tdap은 일반주사랑도 느낌이 다른듯하네요 ㅠㅠ
        건강검진도 귀찮아서 미루고 미루다 간 1人이라 이런 후기보면 정말 엄마되기 싶지 않구나라는 걸 느끼게 됩니당 흐흑... 고생많으셨어요!

    *

    *

    이전 글

    다음 글